•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1-22 13:44
 글쓴이 : 양현근
조회 : 1622  

[월간 조세금융 2018. 2월호]


 

art_15180702619121_1191a1.png

 

북엇국 끓는 아침

 

    이영식

 

 

생목이 올라 눈뜬 아침, 아내는

북어를 패고 있다

우리 집 세간에도 패고 두드려

방짜로 펼쳐놓을 무엇이 남아 있던지

빨랫돌 위에 난장을 치고 있다

 

베링해에서 겨울 산정까지

가시뼈 움켜쥐고 얼리고 말리던

난바다 한 덩이,

살점 튀도록 곤장치레 당한 뒤에야

황금빛 속내 풀어놓는다

 

일찌거니

명란, 창란젓으로 장기臟器 내어준 보시덩어리

냄비 속 대파 몇 뿌리와 한통속으로 끓는다

기다리면, 내게도 올 것이 있다는

국 한 그릇의 희망이 뜨는 아침

 

어둠 벗은 길들이 환하게 일어선다.

 

 

[감상]

지아비의 속풀이를 위해 북어 한 마리를 패대는

아낙의 따뜻한 마음을 읽는다

얼리고 말린 황금빛 속내에 우러나는

파란 바다와 바람 한 덩이,

술김에 벗어둔 골목이며 길들이

마침내 환하다 (양현근/시인)

 

내용보기

http://www.tfnews.co.kr/news/article.html?no=4353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낭송시] 모든 그리운 것은 뒤쪽에 있다 / 양현근(낭송 서랑화, 영상 에크… 양현근 08-13 66
38 물방울 / 고성만 양현근 08-13 209
37 채석강 / 서정임 양현근 08-13 115
36 간절곶 / 최정신 양현근 05-24 1256
35 동심초 / 박정원 양현근 05-24 1026
34 구슬을 꿰다 / 조경희 양현근 02-26 2446
33 내소사 동종 / 장승규 (1) 양현근 02-26 1296
32 북엇국 끊는 아침 / 이영식 양현근 01-22 1623
31 쓸쓸한 위로 / 고 영 양현근 12-26 2763
30 백년만의 사랑 / 우대식 양현근 11-30 2769
29 쑥부쟁이 / 박해옥 양현근 10-29 2355
28 금목서 / 최형심 양현근 09-22 2002
27 수각 / 오영록 양현근 08-20 2094
26 푸른 기와 / 허영숙 양현근 07-20 2722
25 계란판의 곡선이 겹치는 동안 / 장이엽 양현근 06-20 1999
24 치매 / 이승하 양현근 05-31 2871
23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1) 양현근 05-23 4318
22 아버지 구두 / 김선근 양현근 05-23 3531
21 외딴집 / 안도현 (2) 양현근 01-06 5206
20 나무말뚝 / 마경덕 (1) 양현근 01-05 3071
19 설야 / 유순예 (1) 양현근 01-05 3083
18 자국 / 성영희 양현근 01-04 2998
17 꼬리 / 고성만 양현근 01-04 2470
16 월곶 / 배홍배 (1) 양현근 01-04 2124
15 혼자 먹는 밥 / 이영식 양현근 12-27 3861
14 나는 짓거나 지으려고 하네 / 정윤천 양현근 12-02 3025
13 첫눈 / 장석주 (2) 양현근 11-26 4643
12 태풍 속에서 / 최금진 양현근 11-26 2885
11 근황 / 박미산 (1) 서정임 12-29 6288
10 쇠똥구리 아젠다 / 김영찬 (2) 서정임 12-22 4079
9 등 / 박일만 (2) 서정임 12-15 4727
8 수곽(水廓) / 문정영 (1) 서정임 12-08 3538
7 탬버린 / 이인철 (2) 서정임 12-01 3786
6 비로소 꽃 / 박무웅 (1) 서정임 11-24 6900
5 여름과 겨울 사이 / 홍신선 (1) 서정임 11-17 6699
4 못 / 권덕하 서정임 11-10 4992
3 소금 시 / 윤성학 서정임 11-03 5663
2 감꽃 1 / 양현근 서정임 10-27 5465
1 가을, 곡달산 / 유현숙 서정임 10-20 5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