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1-11 11:42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0  

2018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_ 발코니의 시간 / 박은영

 

 

발코니의 시간

 

박은영

 

 

필리핀의 한 마을에선 
암벽에 철심을 박아 관을 올려놓는 장례법이 있다 
고인은 
두 다리를 뻗고 허공의 난간에 몸을 맡긴다 
이까짓 두려움쯤이야 
살아있을 당시 이미 겪어낸 일이므로 
무서워 떠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암벽을 오르던 바람이 관 뚜껑을 발로 차거나 
철심을 휘어도 
하얀 치아를 드러내며 그저 웃는다 
평온한 경직
아버지는 정년퇴직 후 발코니에서 화초를 키웠다 
생은 난간에 기대어 서는 일 
허공과 공허 사이 
무수한 추락 앞에 내성이 생기는 일이라고 
당신은 통유리 너머에서 그저 웃는다 
암벽 같은 등으로 봄이 아슬아슬 이울고 있을 때 
붉은 시클라멘이 피었다 
막다른 향기가 
서녘의 난간을 오래 붙잡고 서있었다 
발아래 아득한 소실점 
더 이상 천적으로부터 훼손당하는 일은 없겠다 
하얀 유골 한 구가 바람의 멍든 발을 매만져준다 
해 저무는 발코니
세상이 한눈에 보인다 

 



 

[심사평] 風葬문화라는 구체성 통해 삶과 죽음의 동일성 깨닫게 해

 

   시는 말과 언어를 다루는 기술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인간 삶의 내면을 응시하는 깊은 사고와 이해에서 나온다는 점을 투고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듯해서 안타깝다. 우리 삶과 유리된 채 공연히 초현실적으로 매끄럽게 톡톡 튀는 느낌을 주는 작품이 많다는 것은 시를 쓰는 기술이 앞선 작품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본심 최종심까지 오른 작품은 이창원의 금요일기’, 홍경나의 먼우물’, 최민주의 그림자 동물원’, 이영란의 ’, 박은영의 발코니의 시간’ 5편이었다. 이 중에서 피상적이고 관념적이며 감상적인 작품을 먼저 배제하고 나자 발코니의 시간’ 2편이 남게 됐다.  
   ‘이라는 말의 유사성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한 시다. 짚을 감아줌으로써 감나무는 혹한의 겨울을 견딜 수 있고, 그 짚 속에 기어든 벌레들 또한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는 내용이 시의 전체를 이루고 있으나 평이함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했다. 나무에 짚을 감아주는 의미가 모성적 차원으로까지 승화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나무들도 영혼이 있다면/ 저 짚에 조용히 은거하고 있을 것이다와 같은 결구 또한 평이하고 안이하다고 판단돼 결국 발코니의 시간이 당선작으로 결정됐다.
   ’발코니의 시간은 삶의 고통에 대한 견딤이 죽음의 고통 또한 견디게 해준다는 중의적 의미가 내포된 시다. 정년퇴직한 뒤 발코니에서 화초를 키우는 아버지의 현재적 삶과 암벽에서 풍장의 과정을 겪고 있는 죽음의 삶을 발코니의 통유리를 경계로 대비함으로써 삶과 죽음의 동일성을 깨닫게 해준다. 자연적인 해체의 과정을 견디는 풍장 그 자체가 바로 오늘의 삶에서도 가장 요구되는 인내의 덕목이라는 것이다. 삶과 죽음이라는 관념성을 풍장 문화라는 구체성을 통해 나타내고 있는 점이 이 시의 힘이자 장점이다. 신춘문예에 당선된다는 것은 마치 하나의 새로운 우주를 만난 듯한 기쁨일 것이다. 진심으로 당선을 축하한다.  

  심사위원 황동규·정호승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13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83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71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42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44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33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17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31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588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754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755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74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416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577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748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741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6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28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73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04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92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62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154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600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760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799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59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353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304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261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27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86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52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31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33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50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06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2235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976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368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718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405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664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989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526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376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408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025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400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308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