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8-01-11 11:42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57  

2018 문화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_ 발코니의 시간 / 박은영

 

 

발코니의 시간

 

박은영

 

 

필리핀의 한 마을에선 
암벽에 철심을 박아 관을 올려놓는 장례법이 있다 
고인은 
두 다리를 뻗고 허공의 난간에 몸을 맡긴다 
이까짓 두려움쯤이야 
살아있을 당시 이미 겪어낸 일이므로 
무서워 떠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암벽을 오르던 바람이 관 뚜껑을 발로 차거나 
철심을 휘어도 
하얀 치아를 드러내며 그저 웃는다 
평온한 경직
아버지는 정년퇴직 후 발코니에서 화초를 키웠다 
생은 난간에 기대어 서는 일 
허공과 공허 사이 
무수한 추락 앞에 내성이 생기는 일이라고 
당신은 통유리 너머에서 그저 웃는다 
암벽 같은 등으로 봄이 아슬아슬 이울고 있을 때 
붉은 시클라멘이 피었다 
막다른 향기가 
서녘의 난간을 오래 붙잡고 서있었다 
발아래 아득한 소실점 
더 이상 천적으로부터 훼손당하는 일은 없겠다 
하얀 유골 한 구가 바람의 멍든 발을 매만져준다 
해 저무는 발코니
세상이 한눈에 보인다 

 



 

[심사평] 風葬문화라는 구체성 통해 삶과 죽음의 동일성 깨닫게 해

 

   시는 말과 언어를 다루는 기술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인간 삶의 내면을 응시하는 깊은 사고와 이해에서 나온다는 점을 투고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듯해서 안타깝다. 우리 삶과 유리된 채 공연히 초현실적으로 매끄럽게 톡톡 튀는 느낌을 주는 작품이 많다는 것은 시를 쓰는 기술이 앞선 작품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본심 최종심까지 오른 작품은 이창원의 금요일기’, 홍경나의 먼우물’, 최민주의 그림자 동물원’, 이영란의 ’, 박은영의 발코니의 시간’ 5편이었다. 이 중에서 피상적이고 관념적이며 감상적인 작품을 먼저 배제하고 나자 발코니의 시간’ 2편이 남게 됐다.  
   ‘이라는 말의 유사성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한 시다. 짚을 감아줌으로써 감나무는 혹한의 겨울을 견딜 수 있고, 그 짚 속에 기어든 벌레들 또한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는 내용이 시의 전체를 이루고 있으나 평이함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했다. 나무에 짚을 감아주는 의미가 모성적 차원으로까지 승화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나무들도 영혼이 있다면/ 저 짚에 조용히 은거하고 있을 것이다와 같은 결구 또한 평이하고 안이하다고 판단돼 결국 발코니의 시간이 당선작으로 결정됐다.
   ’발코니의 시간은 삶의 고통에 대한 견딤이 죽음의 고통 또한 견디게 해준다는 중의적 의미가 내포된 시다. 정년퇴직한 뒤 발코니에서 화초를 키우는 아버지의 현재적 삶과 암벽에서 풍장의 과정을 겪고 있는 죽음의 삶을 발코니의 통유리를 경계로 대비함으로써 삶과 죽음의 동일성을 깨닫게 해준다. 자연적인 해체의 과정을 견디는 풍장 그 자체가 바로 오늘의 삶에서도 가장 요구되는 인내의 덕목이라는 것이다. 삶과 죽음이라는 관념성을 풍장 문화라는 구체성을 통해 나타내고 있는 점이 이 시의 힘이자 장점이다. 신춘문예에 당선된다는 것은 마치 하나의 새로운 우주를 만난 듯한 기쁨일 것이다. 진심으로 당선을 축하한다.  

  심사위원 황동규·정호승 

 


童心初박찬일 18-01-27 01:43
 
[2018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인디고
 
  박은영
 

  빈티지 구제옷가게,
 물 빠진 청바지들이 행거에 걸려 있다
 목숨보다 질긴 허물들
 한때, 저 하의 속에는 살 연한 애벌레가 살았다
 세상 모든 얼룩은 블루보다 옅은 색
 짙푸른 배경을 가진 외침은 닳지 않았다
 통 좁은 골목에서 걷어차이고 뒹굴고 밟힐 때면
 멍드는 건 속살이었다
 사랑과 명예와 이름을 잃고 돌아서던 밤과
 태양을 좇아도 밝아오지 않던 정의와
 기장이 길어 끌려가던
 울분의 새벽을 블루 안쪽으로 감추고
 질기게 버텨낸 것이다
 인디고는
 인내와 견디고의 합성어라는 생각이 문득 들 때
 애벌레들은 청춘의 옷을 벗어야 한다
 질긴 허물을 찢고 맨살을 드러내는
 각선의 방식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대생들이
 세상을 물들이며 흘러가는 저녁의 밑단
 빈티지가게는
 어둠을 늘려 찢어진 역사를 수선하고
 물 빠진 허물,
 그 속에 살았던 푸른 몸은 에덴의 동쪽으로 가고 있을까
 청바지 무릎이 주먹모양으로 튀어나와 있다
 한 시대를 개척한 흔적이다

 *인디고: 청색염료.


      ▶ 당선 소감

 일흔다섯을 바라보는 아버지, 뒤꼍에서 톱질을 하고 계신다. 이 산 저 산에서 모은 고사목의 곁가지를 잘라내고 같은 크기로 토막을 내는 동안 목장갑 낀 손으로 허리를 두드리고 이내 가쁜 숨을 돌리고…… 돌이켜보니, 아버지의 그 넓던 어깨가 오그라들도록 나는 따뜻한 아랫목에 배를 깔고 불효막심하게 시만 썼구나. 내 시가 화목보일러 숯불보다 뜨겁기를 바라며 누군가의 가슴을 덥혀 주리라 고집하며, 아궁이에 들어가면 흔적도 없이 타버릴 종이를 끌어안고 말이다. 겨울이 돌아올 때마다 방은 춥지 않느냐는 말로 불쏘시개를 대신하던 아버지, 노송가피 같은 손등과 톱밥 묻은 눈 밑과 근심으로 얼룩진 옷소매가 이제야 보이는 것이다.

 당선소식을 듣고, 나 대신 주변 사람들이 울어주었다. 좌골이 닳도록 기도로 밀어주신 엄마, 언제나 소녀 같은 언니, 시냇가에 심은 나무 같은 오빠, 사랑하는 조카들, 함께 동행해준 기독교시동인님들, 나주안디옥교회 일당백의 성도님들……그리고 나의 아들아! 네가 내 속에서 나와 세상 앞에 굴하지 않고 멋지게 헤쳐 나가는 모습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힘들 땐 하늘을 바라보라는 약속, 잊지 말자.

 문을 두드린 지 열두 해다. 소재호 석정문학회 회장님께서 감사하게도 문을 열어주셨다. 앞으로 겨우살이 땔감을 준비하는 노부의 마음으로 시를 써야겠다. 하지만 결코, 추운 이들의 가슴에 군불을 지필 수 없다는 것을 알만한 나이테를 가졌다는 것이 슬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종이 한 장의 시간보다 길게 불꽃을 피워 올려 언 손이라도 녹여줄 시집 한 권을 남겨보리라 다짐해본다. 재능보다 인내를 주신, 가장 낮고 작고 천한 자의 주인인 하나님께 이 모든 영광을 돌린다.

      ▶ 심사평 소재호 시인·문학평론가

 금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에는 170여명에 500여 작품이 응모되어 팽팽한 경쟁을 보였다. 신춘문예에 응모되는 작품들은 대개가 작가들의 무한한 문학적 체험과 연마를 거쳐 정제된 산물이어서 이미 시의 품격이 매우 뛰어나다는 것은 불문가지의 사실이다.

 이번 응모된 작품들 중에서는 시제 ‘인디고’ ‘그림자는 저체온증’ ‘지렁이 다비식’ ‘필사의 밤’ ‘주홍날개꽃개미’ ‘북해의 공작시간’ 등에 시선이 매우 끌렸다. 모두 시적 체제는 잘 갖추어져 있었다. 그러니까 이 작품들이 최종심에 오른 것이다. 그러나 약간씩의 아쉬운 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 중에서도 ‘인디고’는 수준이 매우 높아서 당선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인디고’는 쪽에서 나온 남색이라 했다. 색깔을 시 제목으로 내거는 자체부터가 이미 범상함을 벗는다.이 시는 역사적 현실을 배경으로 한다. 절제된 감성으로 주조된 서정성을 바탕으로 어둔시대를 견인하는 서사적 정경이 오버랩된다. 블루의 색소가 인상적으로 내비치며 인상파 그림의 구도와 명암이 쉬르리얼리즘의 경역도 넘나든다. 제재들은 자꾸 대칭하며 조화해 가는,아이러니와 패러독스가 시의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청춘이 선호하는 낡은 청바지... 이 얼마나 아이러니인가. 그리고 얼마나 심대한 이미지의 부딪침인가.

 현대의 세대가 옛 세대를 끌고 와서 한 시공에 두어 충돌과 융합을 자아낸다. 결기 높은 시이다. 청바지는 낡아서 무릎이 나와야 한다. 이 청바지는 그대로 상징성의 총화이다.

 동서양의 만남이며 이는 또한 시공을 달리한 문화의 충돌이자 혼융이다. 이 때 하의 속 애벌레가 절묘한 시점에 등장한다. 애벌레는 장차 성충이 될 터이다.매미처럼 어둠을 털고 일어나 허물을 벗고 마침내 푸른 미래의 하늘을 날 것이다.

 “어둠을 늘려 찢어진 역사를 수선하고... 한 시대를 개척한 흔적”의 시구가 청바지에 얼마나 적확하게 부합하는가.

  ◇소재호 시인·문학평론가
 현대시학 등단 / 완산고등학교 교장, 전북문인협회 회장, 석정문학관 관장 역임 / 시집 ‘초승달 한 꼭지’등 다수 / 목정문화상, 성호문학상, 녹색시인상 등 다수 / 현 표현문학회 회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2018년 상반기 <시로여는세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23 551
108 2018년 상반기 <시인동네> 신인상 당… 관리자 04-23 401
107 2018년 <시산맥> 신인상 당선작 / 이소현 관리자 04-05 522
106 2018년 상반기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 이강, 김예하 관리자 03-30 387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 관리자 02-19 675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579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66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17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64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03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05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18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35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453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98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2-05 409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422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359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589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947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68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31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62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694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88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558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658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073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227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47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921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065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326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108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1074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85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28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107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44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439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532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470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972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3246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2187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2023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68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637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586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78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