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6-01-04 12:2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417  

생일 축하해                               

 

안지은


 
걷던 길에서 방향을 조금 틀었을 뿐인데, 신기하지

낯선 골목에 당신의 얼굴이 벽화로 그려져 있다니

네게선 물이 자란다, 언제 내게서 그런 표정을 거둘거니

누군가가 대신 읽어준 편지는 예언서에 가까웠지

막다른 골목길에서 나의 감정을 선언하니

벽이 조금씩 자라나고, 그 때에

당신은 살아있구나, 눈치 챘지

문장의 바깥에 서서

당신은 긴 시간동안 사람이었지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야

언젠가 손을 맞잡았던 적이 있지, 짧게

우리라고 불릴 시간은 딱 그만큼이어서

나에겐 기도가 세수야

당신을 미워하는 건 참 쉬운 일이지

오래 마주보고 있기엔 당신의 눈동자는 너무나 투명해

표정은 쉽게 미끄러지고

벽을 등지고 걸으면 내 등이 보이는 오늘

누구랄 것 없이 녹아 흘러내리지만

언제나 당신은 젖지 않지

내가 살아 있는 것이 당신의 종교가 되길 바랄게

기일 축하해,

 

심사평

 

최종심까지 올라온 16명의 시 50여 편을 읽고 느낀 공통점은 '소통로를 찾기 어렵다'는 점이다. 시를 통해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하는지 알기 어려울 정도로 두루뭉수리여서 쓴 사람 혼자만 읽고 서랍 속에 넣어두어야 할 시를 읽게 되는 고통은 무척 컸다.

  "이전의 이후의 반물질과/ 무기체의 감각/ 물렁뼈에 속하는 밤/ 귀, 귀(鬼), 현실/ 가느다랗게 흐트러져가는 형상에 대한/ 신뢰는 얼마나 대단한가."(이현정 '벽에 걸어놓은 외투는 살아 있다' 부분)

  한 예에 불과하지만 최종심에 오른 시는 대부분 시 스스로 독자의 이해를 거부한다. 현란한 기교가 난무하고 몰이해를 바탕으로 한 산문성이 두드러진다. 시의 심장이 은유라면 그 은유의 심장이 피를 흘리다 멈춘 듯하다. 다양성이 미덕인 시대에 그 다양성을 긍정한다 해도 지나칠 정도로 관념적이다. 마치 관념의 만화경을 들여다보는 듯하다. 이는 서정과 구체에 뿌리를 내린 비관념적 소통의 시는 이미 낡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시는 낡았든 새롭든 소통의 통로를 통해 써야 한다. 아무리 목이 말라도 흐르지 않는 꽉 막힌 수도관을 통해서는 물 단 한 잔도 받아 마실 수 없다. 그동안 한국 시단은 뒤틀린 추상과 관념의 언어로 구축된 불통의 시를 새로움이란 이름으로 지나치게 관용하거나 방치해왔다. 행과 연 구분을 하지 않아도 되는 필연성이 결여된 산문 형태의 시와 관념적 불통의 시가 한국 현대시의 미래라고 여기는 인식이 팽배해 있는 오늘의 현상은 한국 현대시가 어떤 한계에 다다른 부정적 현상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

  구어체로 이루어진 당선작 안지은의 〈생일 축하해〉는 당선작이 될 만큼 작품으로서 우수성이 탁월했다기보다는 소통 가능한 시가 그래도 이 시밖에 없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생일 축하해〉는 삶과 죽음을 동질 관계로 인식한 바탕에서 쓴 시다. 산 자가 죽은 자를 일상의 순간에 만나 깊은 애증의 대화를 나눈다. 죽음이란 "걷던 길에서 방향을 조금 틀었을 뿐"이라는, 기일이 생일이고 생일이 바로 기일이라는 이 역설적 인식은 죽음을 도외시하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최종심에서 논의 대상이 된 작품은 박은지의 〈공유지〉, 박진경의 〈다이빙〉, 이종호의 〈작은 방〉, 이현정의 〈북극점 한 바퀴〉 등이다. 이 작품들에 대해서는 시는 언어로 이루어지며 그 언어가 지닌 구체의 본질을 결코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상기시킬 필요가 있다.(정호승, 문정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 2018 <미네르바>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25 223
112 2018 <열린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25 175
111 2018년 상반기 《시사사》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25 126
110 제 51회 현대문학상 작품상 수상작 관리자 08-25 148
109 2018년 상반기 <시로여는세상>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23 1228
108 2018년 상반기 <시인동네> 신인상 당… 관리자 04-23 1024
107 2018년 <시산맥> 신인상 당선작 / 이소현 관리자 04-05 1028
106 2018년 상반기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 이강, 김예하 관리자 03-30 736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눈을 감아라> … 관리자 02-19 968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853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1146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80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68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95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42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08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37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84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67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2-05 602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649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514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797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291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1049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857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957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988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809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770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896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266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519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624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138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294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764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1306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1215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871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952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242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207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694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790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611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2161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3537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2391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2213
 1  2  3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225.59.14'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