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1-03 14:54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18  

 

2017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두꺼운 부재(不在)

 

     추프랑카

 

 

 

   안 오던 비가 뜰층계에도 온다 그녀가 마늘을 깐다 여섯 쪽 마늘에 가랑비

 

   육손이 그녀가 손가락 다섯 개에 오리발가락 하나를 까면 다섯 쪽 마늘은 쓰리고, 오그라져 붙은 마늘 한 쪽에 맺히는 빗방울, 오리발가락 다섯 개에 손가락 하나를 까면 바람비는 뜰층계에 양서류처럼 뛰어내리고, 타일과 타일 사이 당신 낯빛 닮은 바랜 시멘트, 그녀가 한사코 층계에 앉아 발끝을 오므리고 마늘을 깐다

 

   매운 하늘을 휘젓는 비의 꼬리

 

   마늘을 깐다 한 줌의 깊이에 씨를 묻고, 알뿌리 키우던 마늘밭에서 흙 탈탈 털어낸, 당신 없는 뜰층계에서 통증의 꼬리 하나씩 눈을 뜨며 낱낱이 톨 쪼개고 나와야 할 마늘쪽들, 층계 갈라진 틈 틈으로 촘촘하게 내리는 비, 집어넣는 비, 비의 꼬리도 꿰맬 듯 웅크려 앉아 그녀가 마늘을 깐다. 묵은 마늘껍질처럼 벗겨져, 하얗게, 날아가 버리는 맨종아리의 육남매 비안에 스며 있는 그늘의 표정으로 여섯 해, 꿈속 수면에 번지던 당신 뜰층계에 불쑥 붐비는 당신의 이름, 아멘 아멘 아멘 마늘은 여섯 쪽이고 육손이 그녀 뒤뚱거리며, 오리발가락 여섯 개에 손가락 여섯 개를 깐다

 

   세 시에 한번 멎었다가 생각난 듯 쿵, 쿵 아멘을 들이받으며 아직 다 닳지 않은 비가, 다시 여러 가닥으로 쪼개진다

 

 

 

[심사평] 모호한 화법이지만 '여섯' 리듬의 변주 뛰어나

              장석주(시인), 장옥관(시인, 계명대 교수)

 

 

   책으로 묶인 예심 통과 작을 읽으며 시의 균질화 현상에 잠시 당황했다. 하나의 예로, 세계를 ‘책’으로 펼치고, 일상을 ‘열람’하며, 물의 ‘문장’으로 바꾸는 환유(換喩)들은 범상한 재능으로 상투형에 가까운 것이다.

 

   한 교재로 시를 배운 게 아닐까 의심이 들 정도다. ‘시적인 것’에 갇히면 ‘날것의 감각’과 낡은 작법(作法)을 깨고 부수는 신인의 예기(銳氣)를 드러내기 힘들다. 스무 명의 본심 대상작들 중에서 1차로 고른 것은 송현숙, 이도형, 김재희, 박윤우, 김종숙, 김서림, 추프랑카 등 여섯 분의 시다. 이 중에서 송현숙의 '박스를 접다', 이도형의 '구름을 통과한 검은 새의 벼락', 김종숙의 '파'를 눈여겨보았으나 상상력의 발랄함과 시적 갱신의 정도가 모자라다고 판단했다. 최종적으로 김서림의 '사해문서 외전(外傳)'과 추프랑카의 '두꺼운 부재(不在)'가 당선을 겨루었다. 김서림은 시를 빚는 조형력과 언어 구사가 좋았다. “물속에 파종된 햇빛” “달의 뒤꿈치에서 하얀 밤이 돋는다” “슬픈 거미들은 죽음의 전언을 행으로 옮긴다” 같이 의미를 감각화 하는 시구들은 반짝이지만, 낯익은 발상과 기성(旣成)의 영향이 어른거리는 것은 흠이다. ‘날것의 감각’이 미흡하다는 방증이다.

 

   추프랑카의 '두꺼운 부재(不在)'는 모호하고 화법(話法)이 낯설지만, 우리는 그 낯섦을 ‘날것의 감각’으로 이해했다. 여섯 쪽 마늘, 육손이, 여섯 해, 육 남매 등에서 ‘여섯’은 잉여고, 덧나고 아픈 상처다. 시인은 상처를 화석화하고 정적인 것으로 소모하지 않는다. 이 특이점은 까고, 벗기고, 날아가고, 스미고, 붐비고, 들이받고, 쪼개지고… 등등 다양한 움직씨 활용으로 나타난다. ‘여섯’은 여러 가닥으로 쪼개지고 끝내 셀 수 없는 빗줄기로 전화(轉化)한다. ‘여섯’을 리듬에 실어 여러 겹의 의미로 변주하는 솜씨가 대단하다. 두 심사자는 추프랑카의 '두꺼운 부재(不在)'의 낯섦이 다른 응모자들이 보여주지 못한 시적 새로움의 징후라고 판단하면서 기쁘게 당선작에 올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26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18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36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38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85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59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548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585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5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86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97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28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677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18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978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443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463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599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436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53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19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08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5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98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74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2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50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76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28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2051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801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216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568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254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50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53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36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197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265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76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15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916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055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757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79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65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37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40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53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62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