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1-03 14:58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61  

2017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진단

 

   신동혁

 

 

 

머리를 자르면 물고기가 된 기분입니다

나는 종교가 없고 마지막엔 바다가 온다는 말을,

소금기가 남은 꼬리뼈를 믿습니다

훔쳐온 것들만이 반짝입니다

지상의 명단에는 내가 없기에

나는 나의 줄거리가 됩니다

나는 맨발과 어울립니다

액자를 훔치면 여름이 되고 비둘기를 훔치면 횡단보도가 되는

낯선 버스에서 승객들이 쏟아집니다

멀리서 보면 선인장 더미 같습니다

서로를 껴안자 모래가 흐릅니다

모래가 나의 모국어가 아니듯

빈 침대는 바다에 대한 추문입니다

나는 모르는 햇빛만을 받아 적습니다

혼잣말을 엿들을 때 두 귀는 가장 뜨겁습니다

지도를 꺼내어 펼쳐봅니다

처방전처럼 읽히기도 합니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가도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숨을 쉴 때마다

나도 모르게 호주머니가 깊어집니다

 

 

 

[심사평] 새로운 에너지로 가득 찬 시편… 독창성·몰입도 탁월

              정끝별 시인, 황현산 문학평론가

 

 

   ‘신예(新銳)’란 새롭게 등장해 만만찮은 실력이나 기세를 떨치는 대상을 향해 쓰는 말이다. 신예가 될 신인시인에게 기대하는 우선적 요건을 ‘얼마나 오래 쓸 것인가’에서 찾고자 했다. 오래 쓰기 위해서는 문장이 힘차고, 쓰고 싶고 쓸 수밖에 없는 운명적 열정이 배어나고, 개성적인 스타일을 담보해야 한다. 자신감에서 비롯되는 독창성, 몰입에서 비롯되는 에너지야말로 신인의 요건일 것이다.

 

   본심에 오른 열 분의 작품들은 언어 구사력과 시적 완성도가 돋보였으나 문화적 지표에 기댄 채 포즈화 되곤 했다. 시의 세련된 문화화는 모험을 포기한 대가일 것이다. 그럼에도 ‘상상 수프’와 ‘10월 삽화’의 시적 가능성은 녹록지 않았다. 전자의 경우 어휘와 문장은 화려하고 세련되었으나 그 강점이 약점이 되기도 했다. ‘그래서?’에 대해 응답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후자의 경우 일상에 대한 섬세한 천착이 믿음직했으나 자기가 감각한 것에 대한 애착에서 비롯되는 설명적 묘사가 나르시시즘으로 귀결되는 경향이 있었다. 타자화 된 세계를 감각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신동혁의 ‘진단’을 당선작으로 내보낸다. 보들레르에서 이상에 이르기까지, 세계에 대한 병리학적 ‘진단’은 현대시의 오랜 자세다. 지도와 처방전을, 모래와 모국어를, 침대와 바다에 대한 추문을 연결시키는 감각은 풍부하고 그 이미지는 예상을 뛰어넘는다. 이 젊은 시인은 “혼잣말을 엿들을 때 두 귀가 가장 뜨거워지는” 부재의 역설을, “모르는 햇빛만을 받아 적는” 시의 비의를 잘 알고 있는 듯하다. 막 탄생하려는 에너지로 가득 차 있으며 독자로 하여금 의문의 창문들을 열게끔 설계된 그의 시편들이, 끊임없는 자기갱신으로 시간의 수압을 잘 견뎌내기 바란다.

 


LA스타일 17-02-26 22:01
 
잘 보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 제2회 시산맥 <시여… 관리자 02-19 21
104 제8회 시산맥작품상 수상작 / 이재연 관리자 02-19 22
103 2018년 <대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133
102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87
101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82
100 2018년 <광남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2
99 2018년 <부산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85
98 2018년 <경남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2
97 2018년 <광주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3
96 2018년 <강원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1
95 2018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71
94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5
93 2018년 <매일신문>신춘문예당선작 관리자 02-05 76
92 2018년 <머니투데이경제>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2-05 64
91 2018년 스토리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01-25 182
90 2018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383
89 2018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324
88 2018년 <서울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88
87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70
86 201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76
85 2018년 <세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45
84 2018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11 213
83 2018년 <문화일보>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11 261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693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840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863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563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503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669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811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808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228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219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32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54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86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1068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1222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664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857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862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734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411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363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32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95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553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311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93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400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