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작성일 : 17-06-21 10:58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86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대자연과 세계적인 슬픔 외


박민혁




액상의 꿈이 뚝뚝 떨어지는 머리를 매달고, 생시 문턱을 넘는다


애인의 악몽을 대신 꿔준 날은 전화기를 꺼둔 채 골목을 배회했다. 그럴 때마다 배경음악처럼

누군가는 건반을 두드린다


비로소 몇 마디를 얻기 위해 침묵을 연습할 것, 총명한 성기는 매번 산책을 방해한다. 도착적

슬픔이 엄습한다. 나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부모에게서, 향정신성 문장 몇 개를 훔쳤다


아름다웠다
괘씸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경외한다. 우리들의 객쩍음에, 이유 없이 사람을 죽일 수 있다면 이유 없이 사람을 살릴 수도

있다 나의 지랄은 세련된 것, 병법 없이는 사랑할 수 없다. 너는 나의 편견이다


불안과의 잠자리에서는 더 이상 피임하지 않는다. 내가 돌아볼 때마다 사람들은 온갖 종류의

비극을 연기한다. 우울한 자의 범신론이다 저절로 생겨난,


저 살가운 불행의 머리를 쓰다듬는다. 그럴 때마다 생은 내 급소를 두드린다


나와 나의 대조적인 삶,
길항하는,


꼭 한번은 틀리고 말던 아름다운 피아노 소리


고통의 규칙을 보라




생량머리



  우리 언제 연애 한번 해요. 다 끝난 노름판을 기웃거린다. 너는 여전히 아름답지만, 이 설렘은

빗댈만한 사물이 없다. 감정에도 지구력이 필요한 법이지, 숨이 찬다. 너는 양치 후 씹는 귤 같

구나 비가 먼지잼으로 온다 세워둔 채 환청을 피우느라 아픔마저 온통 자세가 흐트러져 있다 단

한 번, 우리가 만드는 어둠의 색을 보고 싶었다 그러나 빛에 닿는 순간 이미 그것은 어둠이 아니

다 흐릿한 네 이름을 적는다 단단하고 매끄러운 악몽을 책받침 삼아, 너를 지키기 위해 너와 그토

록 많이 싸웠다 이런 날만 지속되는 지옥이 있을 것 같다. 너와 가장 닮은 슬픔을 골라 네 빈자리

에 세워둔다. 성긴 오후가 부모에게 들켜버린 미성년의 연애편지 같다 우리는 비대칭의 얼굴을

수용하기 위해 충분히 사시가 되어야 했는데, 방과 후 적을 잃고, 생애를 잃었을 때, 조심스레 받

아들었다 개평이랍시고, 삶이 내게 던져준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2017년 <시현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1-10 126
81 2017년<중앙일보>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18
80 2017년 <창작과비평>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337
79 2017년 <시로여는세상>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38
78 2017년 <시인동네> 하반기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185
77 2017년〈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19 259
76 제2회 정남진 신인 시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8-17 548
75 2017년 <문학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8-08 585
74 2017년 <시인동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952
73 2017년 <현대시>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887
72 2017년 <애지> 봄호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97
71 2017년 <포엠포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528
70 2017년 <현대문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678
69 2017년 <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21 718
68 2017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3-24 978
67 2016년 문학선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1-09 1444
66 201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6) 관리자 01-03 2463
65 201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1) 관리자 01-03 1599
64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436
63 2017년 한국경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54
62 201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119
61 2017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3 1083
60 201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5
59 201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99
58 2017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75
57 2017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233
56 201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151
55 2017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1076
54 머니투데이뉴스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2 929
53 2016년 <중앙일보> 신인문학상 시 당선작 관리자 10-07 2051
52 2016년 <문학동네>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10-07 1801
51 2016년 <시와세계>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7-07 2216
50 2016년 <현대문학>신인추천 당선작 관리자 06-23 2568
49 2016년<문학과사회>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6-11 2254
48 2016년 <현대시학>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503
47 2016년 <시로여는세상>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1853
46 2016년 <문예중앙>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5-18 2361
45 2016년 상반기 <시와 반시>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198
44 2016년 봄 <시인동네> 신인문학상 당선작 관리자 04-05 2265
43 제4회 <문예바다> 신인상 당선작 관리자 04-05 1876
42 2016년 <동아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215
41 2016년 <세계일보 >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917
40 2016년 <조선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4056
39 2016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758
38 2016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79
37 2016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65
36 2016년 <한국일보>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538
35 2016년 <국제신문>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340
34 2016년 <경인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관리자 01-04 2454
33 제1회 전봉건문학상 수상작 관리자 11-19 262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