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신간 소개

(운영자 : 카피스)
 

☆ 제목옆에 작가명을 써 주세요 (예: 작은 위로 / 이해인)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 / 정민기 시집
  
 작성자 : 시세상운영자
작성일 : 2017-11-08     조회 : 616  



조회 : 3


 

시마을에서 오랫동안 활동하시는 정민기 시인께서

시집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를 출간하셨습니다
축하드리며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는 시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시인 약력

 

1987년 전남 고흥군 금산면 어전리 평지마을 출생

2008<무진주문학> 신인문학상 (동시 부문)

2009년 월간 <문학세계> 신인문학상 (시 부문)

현재 <무진주문학> 동인, '한국사이버문학인협회' 회원,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회원, '()고흥문인협회' 회원

경력 '사이버 문학광장' 시·동시 주 장원 다수 / 동시 1편 월 장원 「책 기타」

수상 제8회 대한민국디지털문학대상 아동문학상

지은 책으로 시집 『꽃밭에서 온종일』 등, 동시집 『민들레 꽃씨』등, 동시선집 『책 기타』

 

달이라는 꽃을 향해

삐뚤빼뚤 날아가는

별이라는 나비를 보다가

나도 삐뚤빼뚤

그동안 쓴 시 중에서

몇 편 엮는다

 

201711월[시인의 말]

 

*맑은 영혼의 눈길, 머무는 자리마다 맺힌 詩의 꽃

 

시인이 시집을 세상에 낸다는 것은 각별한 의미가 있겠다.
그 일은 무형 이거나 물형 이거나 모든 사물의 속마음에 귀 기울일 줄 알고
내재율을 캐내어 말을 걸고 말을 들을 수 있는 귀를 가졌음이다.

자아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개인의 삶에 가치관을 꺼내 나를 돌아다 보는 고백이고 진술이다.
정민기 시인의 시집 「꽃병 하나를 땅바닥에 그렸다」에 수록된 시편에 그려진

이미지들은 섬세한 관찰력과 깊이 있는 통찰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시인만의 독특한 감성이 숨어있는 편마다 보고 듣고 느낀 모든 사물의 안쪽을 맑고

아름다운 해석으로 진술한 언어의 꽃이다.
꽃을 피운다는 것은 나무의 입장에선 상처요. 시인의 입장에선 커다란 진통일 것이다.
아직은 깊이 있는 삶에 체험을 겪었다기엔 젊음이란 재산을 지닌 시인의 마음에
사랑과 연민의 정이 가득하다.

각박한 시대를 구원하는 마지막 보루는 문학이라 믿는 필자는 시인의 시에서 위안을 받는다.
시집을 만나는 모든 독자에게도 해당되는 구원의 등불이 될 것임을 믿는다.

 

등을 뒤로하고 돌아앉아

아버지가 발톱을 깎는다

몸을 돌돌 말아

아직 태아일 때를 기억하는 듯

 

한 알의 타조 알이

방구석에 웅크리고 있다

동그란 그 알을

바라보면 태어난 해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각난다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가

추석날 밤에 두둥실 떠오른다

 

[타조알] 전문

 

대머리독수리는 타조 알을 깰 때 부리로 돌멩이를 던져 깬다.
그만큼 단단한 타조 알을 아버지의 등으로 은유한다.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없는 시인은 세상 모든 아버지에서 대리만족한다.
발톱을 깎으려 동그랗게 말린 아버지 등에서 단단한 타조 알을 상상한다.
그 단단함이 가족을 먹이고 자식의 학비를 조달하느라 굳은 등이 되었음을
측은지심으로 엮어 기억에 없는 아버지에 대한 연민을 보름달에 기대
진주 알 같은 서술로 보편의 독자를 당긴다.

 

시집 해설 중에서   - 최정신 (시인)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11-13 22:26:03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최정신 (17-11-08 09:40)
절정의 계절이 눈시리게 아름다운 때
시마을 청소년방에서 시의 첫 걸음마를 시작해
여덟 번째 시집 상재하심을 축하합니다
정민기 시인의 시집이 단풍잎 엽서가 되어 모든 독자의 사랑을 받기 바랍니다.
허영숙 (17-11-08 10:06)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가을에 이르러 독자들의 감성을 깨우는
그런 시집이기를
그리하여 널리 사랑받기를 기원합니다
신광진 (17-11-08 10:14)
정민기 시인님 <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 >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미소.. (17-11-08 10:31)
시집 첫본부터 쭉 보면 성장기를 보는 것 같겠습니다
부지런한 정민기 시인님!
시단의 거장 되시기 바랍니다, ^^

축하드립니다, ^^
이종원 (17-11-08 10:56)
정민기 시인님1!!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오랫동안 품어오던 씨앗을 부화시켜 꽃을 피우셨습니다
시집 제목도 멋집니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시집이 되기를 바랍니다.
전진표 (17-11-08 11:19)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차가운 땅바닥을 훈훈하게 데우는 꽃병을 보니
많은 독자들이 호응하는 좋은 시집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8 11:21)
최정신 시인님,
허영숙 시인님,
신광진 시인님,
미소.. 시인님,
이종원 시인님,
전진표 시인님,

감사합니다.
아직 많이 배워야 하기에 부끄럽지만,
주신 성원에 열심히 하겠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오영록 (17-11-08 11:37)
축하드립니다.
많의 사랑받으시기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노희 (17-11-08 11:39)
정민기 시인님!
축하드립니다
이 좋은 계절에 제목도 멋진,
벌써 여덟 번 째 시집을 출간하셨네요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받는 시집이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8 11:52)
오영록 시인님,
노희 시인님,
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노정혜 (17-11-08 12:02)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 축하드립니다 
제목 또한 아름답습니다
건안과 문운을 기원합니다
등꽃 안희연 (17-11-08 12:16)
정민기 시인님!
여덟 번째 시집 출간 축하드립니다
책 제목도 멋집니다
꽃병에 무수히 많은 아름답고
따뜻한 꽃이 담아있길 바랍니다
김선근 (17-11-08 12:22)
정민기 시인님 시집 상재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널리 사랑 받는 시집이 되길 바랍니다
안희선 (17-11-08 13:32)
시인에게 있어, 가장 소중한 건 무엇일까..

그건 아마도, 시집일 것

- 인생의 기록인 동시에 자신의 문학적 기록이기에

상재, 축하드립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8 14:33)
노정혜 시인님,
안희연 시인님,
김선근 시인님,
안희선 시인님,

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정동재 (17-11-08 17:04)
시집 상재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독자에게 사랑받는 시집이 되길 기원합니다.
김태운 (17-11-08 19:05)
추카 추카 앞으로도 쭈욱 그 열정 펼쳐나가소서
언젠간 아버지가 될 당신
부디 초심 그대로...

축하합니다
진심으로
목조주택 (17-11-08 19:40)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 축하드립니다
87년생 젊으시네요
승승장구하시길요
책벌레정민기09 (17-11-08 20:08)
정동재 시인님,
김태운 시인님, (아버지로 모셨으니, 아부지)
목조주택 시인님,

감사합니다.
그 마음으로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Sunny (17-11-08 20:38)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제목이 발걸음을 붙드네요
책벌레정민기09 (17-11-08 21:28)
Sunny 시인님 감사합니다.
그 마음에 힘을 얻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맛살이 (17-11-08 23:59)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많은 사랑 받기를 멀리서 기원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9 11:57)
맛살이 시인님
감사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이장희 (17-11-09 12:23)
정민기 시인님의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시집으로 남길 기원합니다.
늘 건필하소서, 정민기 시인님.
책벌레정민기09 (17-11-09 14:51)
이장희 시인님 감사합니다.
11월,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9 14:58)
위 댓글 주신 문우 중에서
6분께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를 주문해드리겠습니다.
아래 당첨되신 분께서는 주소와 연락처를 쪽지로 알려주시면 감사드려요.
POD 도서이기 때문에 평일 2~3일 정도 소요됩니다(요즘 인쇄소 물량 초과로 3일 이상 소요!).


허영숙 시인님,
노정혜 시인님,
안희연 시인님,
노희 시인님,
김선근 시인님,
김태운 시인님 당첨되심 축하드립니다.
(* 쪽지 늦게 보내시면, 인쇄소 출고일이 늦어집니다.)
     
노희 (17-11-11 10:18)
쪽지 전달이 잘 안되어서 여기에 올립니다
 서울시 강동구 고덕로 84 - 10 402호  노희 앞
 보내실 때 5권만 더 넣어 보내주세요
 계좌번호도 함께요-
 잘 읽고 소중하게 잘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童心初박찬일 (17-11-10 00:38)
축하합니다.^^
좋은 글로 많이 사랑 받으세요.
책벌레정민기09 (17-11-10 15:05)
박찬일 시인님
감사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이혜우 (17-11-10 19:32)
시집출간을 축하합니다.
많은 사랑받아 용기내세요.
책벌레정민기09 (17-11-10 23:20)
이혜우 시인님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金富會 (17-11-11 08:14)
축하합니다^^
그 열정에 박수를,.
책벌레정민기09 (17-11-12 03:25)
김부회 시인님 감사합니다.
좋은 휴일 되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손계 차영섭 (17-11-12 06:44)
정민기 시인님,
시집 출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이 가을에 결실이네요
손성태 (17-11-12 21:50)
축하드립니다. 정민기 시인님의 시에 대한 열정은 시마을의 귀감입니다.
이번 시집이 지친 이들의 둥지가 되길 소망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12 21:54)
차영섭 시인님,
손성태 시인님,

감사합니다.
좋은 한 주 되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차렷경래 (17-11-13 00:12)
한발 늦었습니다.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이미 많은 축복의 말씀들이 시집의 대박을 예감합니다. 이젠 더 자주 뵙겠습니다.
ㅎrㄴrㅂi。 (17-11-13 07:59)
이 가을 황금 같은 시집 발간을 축하합니다。
_하나비。배상。_
책벌레정민기09 (17-11-13 08:10)
차렷경래 시인님,
하나비 시인님,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 주 되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TOTAL 82
<span style=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 / 정민기 시집 (39)
시세상운영자  |  617
무지개。_ 하나비。
무지개。_ 하나비。
ㅎrㄴrㅂi。  |  642
<span style=
엄니 / 안희연 시집 (28)
시세상운영자  |  325
<span style=
하늘을 만들다 / 정동재 시집 (21)
시세상운영자  |  285
냄새나는 곳에 유혹이…
냄새나는 곳에 유혹이 있다 / 석란, 허용회 시집 / 문학공원
허용회  |  157
분명 내 것이었으나 …
분명 내 것이었으나 내 것이 아니었던 /고영 감성 시 에세이 (1)
양현주  |  184
<span style=
꾀꼬리 일기 / 송광세 시조집 (1)
운영위원회  |  205
<span style=
현관문은 블랙홀이다 / 남상진 시집
허영숙  |  200
책 기타 / 정민기 동…
책 기타 / 정민기 동시선집
책벌레09  |  212
<span style=
달동네 아코디언 / 이명우 시집 (10)
창작시운영자  |  504
민들레 꽃씨 / 정민기…
민들레 꽃씨 / 정민기 동시집 (1)
책벌레09  |  311
꽃밭에서 온종일 / 정…
꽃밭에서 온종일 / 정민기 시집 (1)
책벌레09  |  324
디카시집/강미옥 = 사…
디카시집/강미옥 = 사진으로 쓴 시
강미옥  |  304
광화문-촛불집회기념…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전창옥, 임백령 시집)
임백령  |  331
나비야, 나야 / 오늘 …
나비야, 나야 / 오늘 시집 (1)
양현주  |  347
이원문 시선집
이원문 시선집
이혜우  |  328
디지탈 연애 / 박성춘
디지탈 연애 / 박성춘
박성춘  |  381
시와 마케팅 / 이성훈
시와 마케팅 / 이성훈
관리자  |  507
<span style=
내 마음은 온통 당신 생각 / 박정원 시집
관리자  |  404
누군가의 울음을 대신…
누군가의 울음을 대신 / 정민기 시집 (2)
책벌레09  |  488
반기룡의 재미있는 시…
반기룡의 재미있는 시낭송 교실
반가운 반기룡  |  504
<span style=
『 빗방울의 수다』 / 오영록 시집 (68)
창작시운영자  |  1188
약속 반지 / 정민기 …
약속 반지 / 정민기 동시집 (1)
책벌레09  |  525
<span style=
빈 계절의 연서 / 정기모 시집 (7)
작가시운영자  |  646
<span style=
사물의 입 / 마경덕 시집
관리자  |  524
칼의 노래
칼의 노래
강태승  |  516
사색신호등 - 치유가 …
사색신호등 - 치유가 필요할 땐, 잠시 멈춰서서 신호를 기다리세요!
지금부터 시사…  |  495
하나를 얻기 위해 백…
하나를 얻기 위해 백을 버린 여자
작가시회  |  548
김만중 문학상 작품집
김만중 문학상 작품집
강태승  |  520
여든 즈음, 그래도 즐…
여든 즈음, 그래도 즐거운 것은 / 권우용
관리자  |  514
외치의 혀 / 유현숙시…
외치의 혀 / 유현숙시집
관리자  |  489
<span style=
아홉 개의 계단 / 김진돈 시집
관리자  |  447
중국의 역사를 품다 …
중국의 역사를 품다 ―정민기 시인의 중국 여행 시사집 (2)
책벌레09  |  494
<span style=
『뭉클한 구름』/ 허영숙 (47)
시마을동인  |  1235
시골길과 완행버스(전…
시골길과 완행버스(전성규 산문집)
고향.2  |  632
황홀한 고통 / 박용
황홀한 고통 / 박용 (1)
시마을동인  |  574
조선윤 제5시집
조선윤 제5시집 "가슴으로 흐르는 강"
예당 조선윤  |  581
황금빛 연서/ 전혜령
황금빛 연서/ 전혜령
우남/전혜령  |  704
차왕 / 연세영 소설
차왕 / 연세영 소설 (3)
허영숙  |  601
풍경。/ 하나비。
풍경。/ 하나비。 (3)
하나비。  |  1838
<span style=
바람의 그림자 / 안행덕 (22)
작가시회  |  963
고경숙시집『유령이 …
고경숙시집『유령이 사랑한 저녁』
양현주  |  661
커피 좀 사줘 / 이호…
커피 좀 사줘 / 이호걸 (8)
시마을동인  |  866
우주인 / 정민기
우주인 / 정민기
책벌레09  |  760
명왕성에는 달이 두 …
명왕성에는 달이 두 개라는데 (시마을 아동문학 동시선집) / 남정률 외
책벌레09  |  795
낮달 / 정민기
낮달 / 정민기
책벌레09  |  851
<span style=
달포구 /권순조 (32)
시마을동인  |  1019
김용철시집 『…
김용철시집 『나비다』
양현주  |  1449
여성 시 읽기의 행복 …
여성 시 읽기의 행복 / 공광규
허영숙  |  950
작가시회 전자시집『 …
작가시회 전자시집『 지면꽃 』 (2)
양현주  |  1038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