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문학 강좌

(관리자 전용)

☞ 舊. 문학강좌

 
작성일 : 17-12-05 14:03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79  

'만'과 '만하다'에 대하여

   

      강 인 한

 

 

 

   요즘 잡지에서 흔히 보는 '만한'이라는 말. 편집자들은 절대적으로 표준국어대사전(국립국어원)을 신봉하는 이들이라서 "어떤 크기와 견주는 말"인 '만한' 도 '만 한'으로  띄어쓰기를 합니다. 어처구니 없는 일입니다. 

 

      이처럼 커다란 구멍은 없을 것이다

      점점 커져서 지구만 한 

      구멍만 한 지구

 

   이와 같은 표기를 얼마든지 볼 수 있는 실정입니다. 이렇게 된 이면에는 컴퓨터의 '한글 프로그램'에도 책임의 일단이 있다 할 것입니다. 왜냐 하면 '한글'로 문서를 작성할 때 '지구만한'이라고 붙여서 쓰면 맞춤법에 틀렸다고 컴퓨터가 스스로 알아서 빨간 밑줄을 쳐 줍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편집자는 그 지시를 받들어 의심 없이 '지구만 한'으로 띄어서 씁니다. 그러면 컴퓨터는 만족한 듯이 빨간 밑줄을 깨끗이 지워버리지요.

   1989년에 시행된 '한글 맞춤법'과 '표준어 규정'에 보면 말 곧 어휘 체계에 대한 개정을 한 것이지 그게 우리 국어의 문법 체계를 손질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순 우리말 ‘만’의 쓰임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외에는 없습니다.

만¹ [의존명사] 동안이 얼마 계속되었음을 나타내는 말. * 이거 얼마  만인가? / 3년  만에 만나다.

만² [조사] ①사물을 한정하여 이르는 보조사. * 나만 가겠다. / 공부만 해라. ②앞의 사실 또는 동작을 강조하는 보조사 * 보기만 해도 마음이 흐뭇하다. ③정도를 비교하는 뜻을 나타내는 보조사. * 이것은 저것만 못하다.

만³ [조사] 접속 조사 〈마는〉의 준말. * 받기는 받는다만 달갑지는 아니하다.

 

만하다

여기에는 두 가지 용법이 있습니다. 주의할 것은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그 중 하나를 실수로 빠뜨리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만하다 [보조형용사] (어미 ‘-ㄹ'이나 ‘-을’ 뒤에 쓰여) ①동작이나 상태 등이 ‘거의 그 정도에 미치어 있음’을 뜻함. * 한창 일할 만한 나이. ②어떤 사물의 값어치나 능력이 ‘그러한 정도임’을 뜻함. * 다시 볼 만한 영화. /읽을 만한 책.

만하다[접미사] ①일부 체언 뒤에 붙어, ‘그와 같은 정도에 미침’을 뜻함. * 주먹만한 감자 ②일부 관형사에 붙어, ‘어떤 정도에 그침’을 뜻함. * 병세가 그저 그만하다.

 

    생각해 봅시다. ‘주먹만한 감자’라는 말은 ‘감자가 주먹과 같은 정도의 크기’를 뜻하는 말입니다. 이게 ‘공부만 한다’라는 말처럼 ‘감자가 주먹만 하고 있다’는 뜻이 아닙니다. 주먹이 그 자체로 무엇을 한다는 말일까요? 이런 난센스가 벌어진 건 정말 해괴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허수경(1964~) 시인은 1987년 《실천문학》에 「땡볕」외 4편으로 등단한 바 있습니다. 그 등단후 첫 번째 시집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를 실천문학사에서 출간한 게 1988년입니다. 이 시집을, 실천문학사에서 2010년 5월에 개정판을 냈는데 그 제목이 우습게도『슬픔만 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입니다. 최근 잡지사나 출판사 편집자들이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을 맹신하고 있는 까닭에 이와 같은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렇게 된 원인은 컴퓨터에 설치한 ‘한글’ 프로그램이 맞춤법에 틀린 말을 찾아내어 친절하게 빨간 밑줄을 그어주기 때문일 것입니다.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는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서 슬픔만큼 나중에 힘이 되어줄 만한 게 어디 있으랴, 아마 이런 의미의 제목일 터입니다. 그러므로 슬픔이 제 스스로 무엇을 행동한다는 건 아닙니다. 이 경우의 ‘만한’은 ‘만하다’ 접미사 ①로서 쓰인 것입니다.

 

   요즘도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인터넷 홈페이지)을 보면 1년을 넷으로 나눈 분기마다 표준어에 관한 새로운 보완 작업 결과를 내놓고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 ‘바다 속’이라고 띄어쓰길 해야 한다고 억지를 부리다가 최근에는 슬그머니 ‘바닷속’을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는 게 그러한 예가 될 것입니다. 장마철에 내리는 비를 ‘장맛비’라고 이상하게 억지를 쓰는 경우, 발음도 순하게 하는 방향으로 ‘장마비’라고 써서 의미상의 혼란을 가져오지 않으므로 간장 맛의 기이한 비를 만들 일이 아닙니다. 또한 수컷인 소를 굳이 ‘수소’라고 해서 산소, 수소와 같은 화학의 원소로 착각하게 할 일이 아니라 예전처럼 ‘숫소’라고 쓰는 게 실제 언중들의 발음을 따라가는 표준말이 된다고 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 한강 소설 '소년이 온다' 日독자들, 5.18 찾아 문학기행 관리자 12-05 438
226 '만'과 '만하다'에 대하여 - 강인한 관리자 12-05 480
225 당신이 모르는, 하지만 꼭 기억해야 할 시인 윤동주 이야기 (2) 관리자 04-05 2839
224 요절 시인 기형도(1960~1989) - 금은돌 관리자 03-28 2512
223 '문학'과 '연애' - 김행숙 관리자 03-25 2472
222 시를 잘 쓰는 16가지 방법 - 송수권 (1) 관리자 03-24 3327
221 시는 어디서 오는가? - 장옥관 (1) 관리자 03-23 2384
220 우리는 왜 시를 사랑하는가 - 정호승 (2) 관리자 03-22 2524
219 시 창작의 비법은 없다 - 조태일 관리자 03-21 2439
218 상징과 기호학 / 침입과 항쟁 - 변의수 관리자 03-18 1955
217 비평과 해석학적 중독 - 변의수 관리자 03-17 1789
216 내게 시는 너무 써 - 서효인 관리자 03-16 2112
215 詩는 감정의 소산이다 - 장옥관 관리자 03-15 1994
214 시와 공동체 - 나희덕 관리자 03-14 2032
213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장석남 관리자 03-10 2041
212 시인 김수영 - 장석주 관리자 03-09 2058
211 언어를 창조하는 은유 - 강희안 관리자 03-08 2113
210 시의 토대 - 이수명 관리자 03-07 2082
209 詩와 '아바타(Avata)' - 김백겸 관리자 03-04 2032
208 너이면서도 그인 나 - 이은봉 관리자 03-03 1955
207 참된 나 ; 없는 나 - 이은봉 관리자 03-02 1867
206 시 속에서의 나, 가공된 자아 - 이은봉 관리자 02-29 1934
205 언어, 나, 자아발견 - 이은봉 관리자 02-26 2002
204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마종기 관리자 02-25 1999
203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 김명인 (1) 관리자 02-24 1950
202 시를 어떻게 쓸 것인가? - 천양희 (1) 관리자 02-23 2383
201 침묵하는 연인의 홍조와 열망 - 김백겸 관리자 02-22 1921
200 시, 존재로서의 진리체 - 윤의섭 (1) 관리자 02-19 2031
199 퇴고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 김영남 관리자 02-18 2274
198 시어 선택 시 고려해야 할 두 가지 - 김영남 관리자 02-17 2317
197 효과적이고 매력적인 시적 표현 얻는 방식 두 가지 - 김영남 관리자 02-16 2483
196 엉뚱하게 제목 붙이는 법 - 김영남 관리자 02-15 2168
195 제목을 효과적으로 잘 붙이는 요령 - 김영남 관리자 02-12 2286
194 시를 쉽게 잘 쓰려면 2중 구조에 눈을 떠라 - 김영남 관리자 02-11 2847
193 시의 길이는 20행 정도가 적당하다 - 김영남 관리자 02-05 2388
192 초보자의 시 습작 방법 - 김영남 관리자 02-04 2662
191 구체적으로 상상하는 방법 - 김영남 관리자 02-03 2335
190 상상하는 법을 익혀라 - 김영남 관리자 02-02 2643
189 독자 없는 시대에 '불통'이 미덕인가 - 강인한 관리자 02-01 2205
188 가장 오래된 인생과 그 고통…‘공무도하가’에 대한 한 상상-신형철 관리자 01-29 2104
187 새말, 줄임말, 늙은말 - 김병익 관리자 01-28 2198
186 표절에 관하여 - 황현산 관리자 01-27 2198
185 문학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 김 현 관리자 01-26 2179
184 [인문학 속으로] 시인 신경림, 평론가 유종호 관리자 01-21 2223
183 「공무도하記」읽기 : “그대 나를 건너지 마오” - 권영숙 관리자 01-20 2239
182 이 죄악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 황현산 관리자 01-19 2178
181 시와 별 - 서해성 관리자 01-18 2444
180 [에세이 사물 사전] 먹물 - 박후기 관리자 01-15 2271
179 해탈을 위한 해체론 - 강신주 관리자 01-14 2367
178 시의 부활을 위하여 - 이재무 관리자 01-12 2648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