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6 07:4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851  
진정한 시인 / 유영훈

붓으로 아름다운 시를 쓰는 시인보다
행동으로 시를 만드는 당신
나, 붓이 짧아 그리지 못합니다
차가운 쪽방에 사시고
싸늘한 거리를 누비며
폐지를 주워 모아 손수레 가득 실어 삼천원
정부에서 생활보조금 42만원
이 돈을 아껴 장학금
3천만원을 기탁하다니요
그 마음을
초라한 붓끝으로 어찌 그리나요
나, 붓 끝으로 게시판을 어지럽히지만
당신 앞에 고개가 절로 숙여 집니다
당신이야말로
행동으로 시를 쓰는
진정 위대한 시인입니다
그 갸륵한 자비의 시심 앞에
두 손을 모읍니다 



 
유영훈 시인 近況
<서정문학> 시부문 등단

시의 생명은 언어의 형용形容 . 교색嬌色에 있는 게 아니라, 
담지하고 있는 메세지 Message의 진정성에 있는 것임을.

그렇군요. 

시에서 느껴지는 바가 큽니다.

자신도 불우한 처지에 생활보조금을 아껴, 
장학금을 기탁하다니요.

온몸을 기울여 <살아있는 시>를 만드는 그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시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를 읽으니... 

문득, 수원시화隨園詩話의 한 구절도 떠올라 옮겨 봅니다.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 속이 탁 터지고 진솔한 품격을 지닌 이라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시인일 것이요, 반면에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者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牘을 한다 해도 
시인이라 볼 수 없다. 

시를 말하기 앞서, 시보다 앞서는 마음이 중요하다 "  - <수원시화에서> 


또한, 한유韓兪의 진학해進學解에 나오는 말이던가요.

"시경詩經은 그 내용이 바르고 꽃봉오리처럼 아름답다"

무릇, 여기서 말해지는 바름(正)과 아름다움(美)도 
침바른 입술에서만 노니는 빈 말의 허상虛像을 말함이 아니라, 
詩가 살아있는 행동으로 이어지는 마음의 참모습일 때
그 모습이 바르고 아름답다는 의미이겠지요.

시를 감상하며... 

입만 살아 나불대는, 저 자신이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시간입니다.


                                                                        - 희선,

 

 

* 존경하는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진심으로 敬賀드립니다


정심 김덕성 17-06-16 17:57
 
안희선 시인님
감동적인 시향에 머리를 숙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유영훈 시인님의 수상을 저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안희선 17-06-16 20:43
 
시마을에 큰 애정을 갖고 계신 시인님이죠

다시 한번,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마음 깊이 축하드립니다
景山유영훈 17-06-17 22:45
 
안희선 시인님 그리고 정심  김덕성시인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11002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23649
10271 사랑은 보석보다 귀하다 노정혜 05-07 23
10270 하늘의 축복 노정혜 05-06 17
10269 꿈에도 그리운 고향 노정혜 05-03 27
10268 자연은 원점을 향해 달린다 노정혜 05-02 22
10267 5월이 오네 노정혜 04-30 41
10266 병에는 약이 있다 노정혜 04-26 34
10265 추억 여행 노정혜 04-25 37
10264 외로워 마라 노정혜 04-23 40
10263 비워라 노정혜 04-19 45
10262 성공 노정혜 04-11 47
10261 4월은 축복이다 노정혜 04-06 62
10260 세월 1 노정혜 04-05 55
10259 들에 핀 꽃 노정혜 04-03 60
10258 봄 1 노정혜 03-31 77
10257 역사 노정혜 03-30 67
10256 봄은 희망이라 노정혜 03-28 77
10255 꽃 마음 노정혜 03-25 83
10254 봄나물 노정혜 03-21 92
10253 부부라는 이름 노정혜 03-21 87
10252 「노숙인 다시 서기 쉼터」사랑나눔 봉사 운영위원회 03-19 99
10251 권불십년 노정혜 02-27 137
10250 행복의 그릇 노정혜 02-25 144
10249 새싹 노정혜 02-20 169
10248 냉이 노정혜 02-14 189
10247 참 사람 노정혜 02-08 187
10246 영혼의 말 노정혜 02-07 193
10245 생명의 소리 노정혜 02-05 180
10244 올해는 노정혜 01-15 255
10243 고 정재삼 시인님께 올립니다 노정혜 01-11 267
10242 겨울나무 노정혜 01-09 265
10241 만남 1 노정혜 01-09 271
10240 소망 노정혜 01-05 259
10239 황혼에 피는 꽃 강민경 01-05 290
10238 음양의 조화 노정혜 01-03 261
10237 새해 소망 노정혜 12-26 287
10236 자식 노정혜 12-24 280
10235 낮달 최원 12-23 284
10234 돌아갈 곳은 노정혜 12-22 289
10233 지혜의 삶 장 진순 12-22 324
10232 성탄 선물 장 진순 12-19 313
10231 탄탈로스 산 닭 강민경 12-19 321
10230 인생 초겨울 노정혜 12-18 287
10229 온정의 손길 노정혜 12-17 295
10228 거미줄 최원 12-17 284
10227 둘이라 좋다 노정혜 12-16 299
10226 마음 1 노정혜 12-14 285
10225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299
10224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297
10223 가을 단풍 최원 12-10 306
10222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3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