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6 07:4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23  
진정한 시인 / 유영훈

붓으로 아름다운 시를 쓰는 시인보다
행동으로 시를 만드는 당신
나, 붓이 짧아 그리지 못합니다
차가운 쪽방에 사시고
싸늘한 거리를 누비며
폐지를 주워 모아 손수레 가득 실어 삼천원
정부에서 생활보조금 42만원
이 돈을 아껴 장학금
3천만원을 기탁하다니요
그 마음을
초라한 붓끝으로 어찌 그리나요
나, 붓 끝으로 게시판을 어지럽히지만
당신 앞에 고개가 절로 숙여 집니다
당신이야말로
행동으로 시를 쓰는
진정 위대한 시인입니다
그 갸륵한 자비의 시심 앞에
두 손을 모읍니다 



 
유영훈 시인 近況
<서정문학> 시부문 등단

시의 생명은 언어의 형용形容 . 교색嬌色에 있는 게 아니라, 
담지하고 있는 메세지 Message의 진정성에 있는 것임을.

그렇군요. 

시에서 느껴지는 바가 큽니다.

자신도 불우한 처지에 생활보조금을 아껴, 
장학금을 기탁하다니요.

온몸을 기울여 <살아있는 시>를 만드는 그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시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를 읽으니... 

문득, 수원시화隨園詩話의 한 구절도 떠올라 옮겨 봅니다.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 속이 탁 터지고 진솔한 품격을 지닌 이라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시인일 것이요, 반면에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者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牘을 한다 해도 
시인이라 볼 수 없다. 

시를 말하기 앞서, 시보다 앞서는 마음이 중요하다 "  - <수원시화에서> 


또한, 한유韓兪의 진학해進學解에 나오는 말이던가요.

"시경詩經은 그 내용이 바르고 꽃봉오리처럼 아름답다"

무릇, 여기서 말해지는 바름(正)과 아름다움(美)도 
침바른 입술에서만 노니는 빈 말의 허상虛像을 말함이 아니라, 
詩가 살아있는 행동으로 이어지는 마음의 참모습일 때
그 모습이 바르고 아름답다는 의미이겠지요.

시를 감상하며... 

입만 살아 나불대는, 저 자신이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시간입니다.


                                                                        - 희선,

 

 

* 존경하는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진심으로 敬賀드립니다


정심 김덕성 17-06-16 17:57
 
안희선 시인님
감동적인 시향에 머리를 숙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유영훈 시인님의 수상을 저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안희선 17-06-16 20:43
 
시마을에 큰 애정을 갖고 계신 시인님이죠

다시 한번,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마음 깊이 축하드립니다
景山유영훈 17-06-17 22:45
 
안희선 시인님 그리고 정심  김덕성시인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0476
10010 시마을 자랑 한 번 해봤다 이혜우 22:33 9
10009 가을 노정혜 21:52 4
10008 가을 강 이원문 16:51 20
10007 그리움 남시호 16:15 21
10006 만남의 그 날 (4) 백원기 15:20 28
10005 가을 그리움 (1) 이원문 12:05 31
10004 팔월의 소곡 (2) 정심 김덕성 10:25 61
10003 너를 볼 때면.. 장 진순 09:52 30
10002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1) 운영위원회 08:18 80
10001 지나친 선심은 도리어 독이 되는 법 (4) 하영순 07:26 40
10000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1) 손계 차영섭 07:16 30
9999 비움의 행복 (4) 안국훈 06:37 56
9998 부부 (4) 노정혜 08-17 39
9997 상처 말리기 김안로 08-17 36
9996 너의 눈물 (1) 책벌레09 08-17 34
9995 동무의 꽃 (1) 이원문 08-17 30
9994 붕어빵의 사기극 손영단 08-17 31
9993 가을이라 (4) 노정혜 08-17 51
9992 해는 져서 어두운데 (6) 백원기 08-17 51
9991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9990 김안로 08-17 32
9989 하루의 여유 (4) 정심 김덕성 08-17 111
9988 존재감 (4) 안국훈 08-17 84
9987 빈 의자 白民 이학주 08-16 46
9986 속내의 갈등 인의예지신 08-16 49
9985 구름의 강 (2) 이원문 08-16 44
9984 8,15 낭독회를 마치고 (7) 노희 08-16 80
9983 술 빵 손영단 08-16 40
9982 미련의 계절 (1) 이원문 08-16 62
9981 만만 댁 (4) 하영순 08-16 49
9980 가을이 오나보다 (4) 정심 김덕성 08-16 137
9979 깊은 평화 안희선 08-16 50
9978 창문과 거울의 차이 손계 차영섭 08-16 37
9977 꿈과 현실 (2) 안국훈 08-16 113
9976 8.15 자작시 낭독회- 후기 (9) 전진표 08-16 118
9975 대나무 (2) 노정혜 08-15 38
9974 비 온 후 책벌레09 08-15 46
9973 접은 부채 이원문 08-15 43
9972 자영업 (5) 백원기 08-15 55
9971 꽃비 내리는 날 (6) 호월 안행덕 08-15 73
9970 고추잠자리 노태웅 08-15 51
9969 그리운 이에게 (1) 풀피리 최영복 08-15 68
9968 팔월의 노래 (8) 정심 김덕성 08-15 131
9967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1) 안희선 08-15 68
9966 가을향기 임영준 08-15 69
9965 나이를 묻지 마오 (2) 손계 차영섭 08-15 46
9964 내 양말은 어디로 갔나 (8) 안국훈 08-15 130
9963 불나방의 기도 (1) ♤ 박광호 08-15 59
9962 빈집(퇴고) 김안로 08-15 43
9961 내려가는 길 손영단 08-14 7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