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6 07:42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12  
진정한 시인 / 유영훈

붓으로 아름다운 시를 쓰는 시인보다
행동으로 시를 만드는 당신
나, 붓이 짧아 그리지 못합니다
차가운 쪽방에 사시고
싸늘한 거리를 누비며
폐지를 주워 모아 손수레 가득 실어 삼천원
정부에서 생활보조금 42만원
이 돈을 아껴 장학금
3천만원을 기탁하다니요
그 마음을
초라한 붓끝으로 어찌 그리나요
나, 붓 끝으로 게시판을 어지럽히지만
당신 앞에 고개가 절로 숙여 집니다
당신이야말로
행동으로 시를 쓰는
진정 위대한 시인입니다
그 갸륵한 자비의 시심 앞에
두 손을 모읍니다 



 
유영훈 시인 近況
<서정문학> 시부문 등단

시의 생명은 언어의 형용形容 . 교색嬌色에 있는 게 아니라, 
담지하고 있는 메세지 Message의 진정성에 있는 것임을.

그렇군요. 

시에서 느껴지는 바가 큽니다.

자신도 불우한 처지에 생활보조금을 아껴, 
장학금을 기탁하다니요.

온몸을 기울여 <살아있는 시>를 만드는 그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시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를 읽으니... 

문득, 수원시화隨園詩話의 한 구절도 떠올라 옮겨 봅니다. 

" 소위 시인이란 것은 음시吟詩깨나 한다고 시인이 아니요, 
가슴 속이 탁 터지고 진솔한 품격을 지닌 이라면, 일자불식一字不識이라도 
참시인일 것이요, 반면에 성미가 빽빽하고 속취俗趣가 분분한 者라면, 
비록 종일 교문작자咬文嚼字를 하고 연편누독連篇累牘을 한다 해도 
시인이라 볼 수 없다. 

시를 말하기 앞서, 시보다 앞서는 마음이 중요하다 "  - <수원시화에서> 


또한, 한유韓兪의 진학해進學解에 나오는 말이던가요.

"시경詩經은 그 내용이 바르고 꽃봉오리처럼 아름답다"

무릇, 여기서 말해지는 바름(正)과 아름다움(美)도 
침바른 입술에서만 노니는 빈 말의 허상虛像을 말함이 아니라, 
詩가 살아있는 행동으로 이어지는 마음의 참모습일 때
그 모습이 바르고 아름답다는 의미이겠지요.

시를 감상하며... 

입만 살아 나불대는, 저 자신이 
한없이 부끄러워지는 시간입니다.


                                                                        - 희선,

 

 

* 존경하는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진심으로 敬賀드립니다


정심 김덕성 17-06-16 17:57
 
안희선 시인님
감동적인 시향에 머리를 숙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유영훈 시인님의 수상을 저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안희선 17-06-16 20:43
 
시마을에 큰 애정을 갖고 계신 시인님이죠

다시 한번, 시인님의 수상하심을
마음 깊이 축하드립니다
景山유영훈 17-06-17 22:45
 
안희선 시인님 그리고 정심  김덕성시인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 공지 : 새로운 운영진 선출을 위한 작가시회 총회 알림 ★ (1) 작가시회 13:05 20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7556
9459 외할머니의 칠월 이원문 18:02 2
9458 시골 이원문 17:37 2
9457 세상을 바꾸는 기술과 추억 정이산 15:50 5
9456 ★ 공지 : 새로운 운영진 선출을 위한 작가시회 총회 알림 ★ (1) 작가시회 13:05 20
9455 희망선서 홍수희 12:53 18
9454 비님이 준 선물 노정혜 12:41 11
9453 고마움뿐 (1) 박인걸 11:12 40
9452 석류 (1) 안희선 09:05 32
9451 해송 (1) 안국훈 05:22 49
9450 가뭄 장 진순 04:59 24
9449 지구촌 한 마당 노정혜 00:14 24
9448 외로움 명위식 06-28 49
9447 옥수수 찌꺼기 (5) 백원기 06-28 28
9446 아들아 (2) 白民 이학주 06-28 33
9445 처음 (1) 이원문 06-28 36
9444 칠월의 가을 이원문 06-28 29
9443 목화 (2) 박인걸 06-28 30
9442 여름밤의 추억 최홍윤 06-28 44
9441 아름다운 동행 (2) 안국훈 06-28 86
9440 자연의 삶 (1) 손계 차영섭 06-28 55
9439 내 마음을 열어 준 여인 (1) 白民 이학주 06-27 49
9438 너만큼 나도 그립다 풀피리 최영복 06-27 52
9437 여름 들길 이원문 06-27 53
9436 어머니의 병 이원문 06-27 26
9435 오선지 위의 참새들 (3) 책벌레09 06-27 44
9434 들 꽃 파란웃음 06-27 54
9433 해당화 (1) 안희선 06-27 57
9432 다리 (6) 백원기 06-27 44
9431 아아 잊으리 어찌 우리 그날을 (2) 하영순 06-27 37
9430 행복한 일상 (2) 안국훈 06-27 117
9429 집중하면 손계 차영섭 06-27 45
9428 안과 밖 장 진순 06-27 46
9427 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 (2) 노정혜 06-27 50
9426 고향 장마 이원문 06-26 46
9425 비 오는 뜰 (1) 이원문 06-26 58
9424 위리안치 (2) 책벌레09 06-26 39
9423 잊을 수 없는 인해 전선 (1) 하영순 06-26 41
9422 6.25 전쟁 (2) 백원기 06-26 56
9421 하늘의 눈 (1) 성백군 06-26 77
9420 산고양이 손계 차영섭 06-26 42
9419 새것이 좋긴 좋다 (3) 하영순 06-26 70
9418 마지막 순간까지 (2) 안국훈 06-26 124
9417 Neo Utopia (1) 안희선 06-26 53
9416 [퇴고] 악몽 (1) 안희선 06-26 48
9415 비님 오소서 2 (2) 노정혜 06-26 42
9414 저무는 유월 (2) 이원문 06-25 71
9413 고향 이원문 06-25 34
9412 나는 가끔 왕이로소이다. 차렷경래 06-25 45
9411 춤추는 갈대 太蠶 김관호 06-25 92
9410 비 오는 날의 풍경 太蠶 김관호 06-25 1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