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7 14:12
 글쓴이 : 박인걸
조회 : 691  

무정한 고향

 

쉬땅나무 꽃이 솜처럼 포근한

개울가 길을 따라 걷노라면

빛바랜 영화화면 같은 추억이

쉴 새 없이 머릿속에서 어른거린다.

봇도랑 머리에 줄지어 서서

노란 그리움을 토해내던 달맞이꽃과

수줍은 소녀의 웃음 같은

자주 빛 야생화가 그토록 반가워하던 길

싱겁게 자란 옥수수 잎 위로

서걱 이며 여름 빗방울이 구를 때면

보랏빛 콩 꽃이 산뜻하게 웃으며

촌스런 시골 소년을 반겨주었던

마침 내린 굵은 소낙비가

앞산 허리에 긴 안개 띠를 두르면

거대한 수묵화 한 점이

전설 속에서 걸어 나오던 마을아

뒷동산 푸른 잔디밭에서

형 아우사이로 어울리던 동네 아이들

긴긴 세월 소식마저 알길 없으나

가슴속에 숨어있는 정든 이름들이여

잔뼈가 굵은 내 고향 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고

뒤뜰에 서있던 산사나무만

옛 주인을 그리워하며 비스듬히 서있다.

모처럼 찾아 온 고향 뒤뜰이

아는 이 하나 없어 마냥 서운해

쓸쓸히 뒤돌아서는 노신사의

흰 눈썹 아래로 이슬이 맺힌다.

2017.6.17


홍수희 17-06-18 16:23
 
..정말 빛바랜 영화 한 편을 보는 듯합니다~
흙묻은 고향냄새를 추억으로 가진 이들이
항상 부럽네요....
시인님~ 무더위에 건강 건필하시길 바랍니다^^
백원기 17-06-19 16:39
 
박인걸 시인님께서 걷고싶던 추억의 거리를 걸으셨나봅니다. 인적은 간데없고 허무함만 남아있는 옛 모습이였나봅니다.
박인걸 17-06-20 10:16
 
홍수희 작가님 평안하셨습니까?
6월이 깊어질 수록 시골의 흙냄새도 짙어집니다.
저의 작품에 다녀가심을 감사드립니다.
언제가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박인걸 17-06-20 10:17
 
백원기 시인님
시골이 고향인 사람들의 가슴에는
나이가 들어도 고향이 살아있습니다.
그러나 옛날의 모습을 잃어버린 고향에 허탈한 마음도 사실입니다.
여름 더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6426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8900
10230 마음 1 노정혜 12-14 11
10229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17
10228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24
10227 가을 단풍 최원 12-10 28
10226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29
10225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30
10224 발자취 장 진순 12-08 44
10223 노정혜 12-08 31
10222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39
10221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41
10220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37
10219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39
10218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49
10217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56
10216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42
10215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71
10214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49
10213 하기야 최원 11-27 54
10212 작은 꽃 강민경 11-27 56
10211 이름 노정혜 11-27 45
10210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50
10209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61
10208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73
10207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79
10206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76
10205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65
10204 올 겨울의 꿈 노정혜 11-19 85
10203 강물 노정혜 11-17 93
10202 내가 신통해 노정혜 11-16 104
10201 견공 장 진순 11-16 141
10200 솜이불 노정혜 11-15 106
10199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11-15 116
10198 욕심 노정혜 11-13 122
10197 물 2 노정혜 11-12 121
10196 사랑 노정혜 11-11 143
10195 상현달 강민경 11-10 159
10194 오늘 노정혜 11-10 123
10193 서산에 해 기운다 노정혜 11-09 146
10192 온정은 어디갔나 노정혜 11-08 147
10191 단풍잎 2 노정혜 11-07 158
10190 야간작업 장 진순 11-06 199
10189 지금 노정혜 11-05 148
10188 곗날 풍경 장 진순 10-31 249
10187 자연 1 노정혜 10-28 192
10186 천개의 눈 글사랑인 10-28 192
10185 창조주 노정혜 10-26 195
10184 소멸은 시작 노정혜 10-25 179
10183 행복 장 진순 10-24 305
10182 나무는 변덕쟁이 노정혜 10-23 187
10181 바람 노정혜 10-22 2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