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7 14:12
 글쓴이 : 박인걸
조회 : 500  

무정한 고향

 

쉬땅나무 꽃이 솜처럼 포근한

개울가 길을 따라 걷노라면

빛바랜 영화화면 같은 추억이

쉴 새 없이 머릿속에서 어른거린다.

봇도랑 머리에 줄지어 서서

노란 그리움을 토해내던 달맞이꽃과

수줍은 소녀의 웃음 같은

자주 빛 야생화가 그토록 반가워하던 길

싱겁게 자란 옥수수 잎 위로

서걱 이며 여름 빗방울이 구를 때면

보랏빛 콩 꽃이 산뜻하게 웃으며

촌스런 시골 소년을 반겨주었던

마침 내린 굵은 소낙비가

앞산 허리에 긴 안개 띠를 두르면

거대한 수묵화 한 점이

전설 속에서 걸어 나오던 마을아

뒷동산 푸른 잔디밭에서

형 아우사이로 어울리던 동네 아이들

긴긴 세월 소식마저 알길 없으나

가슴속에 숨어있는 정든 이름들이여

잔뼈가 굵은 내 고향 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고

뒤뜰에 서있던 산사나무만

옛 주인을 그리워하며 비스듬히 서있다.

모처럼 찾아 온 고향 뒤뜰이

아는 이 하나 없어 마냥 서운해

쓸쓸히 뒤돌아서는 노신사의

흰 눈썹 아래로 이슬이 맺힌다.

2017.6.17


홍수희 17-06-18 16:23
 
..정말 빛바랜 영화 한 편을 보는 듯합니다~
흙묻은 고향냄새를 추억으로 가진 이들이
항상 부럽네요....
시인님~ 무더위에 건강 건필하시길 바랍니다^^
백원기 17-06-19 16:39
 
박인걸 시인님께서 걷고싶던 추억의 거리를 걸으셨나봅니다. 인적은 간데없고 허무함만 남아있는 옛 모습이였나봅니다.
박인걸 17-06-20 10:16
 
홍수희 작가님 평안하셨습니까?
6월이 깊어질 수록 시골의 흙냄새도 짙어집니다.
저의 작품에 다녀가심을 감사드립니다.
언제가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박인걸 17-06-20 10:17
 
백원기 시인님
시골이 고향인 사람들의 가슴에는
나이가 들어도 고향이 살아있습니다.
그러나 옛날의 모습을 잃어버린 고향에 허탈한 마음도 사실입니다.
여름 더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3321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4760
10184 오늘 노정혜 10-14 21
10183 나의 양면성 노정혜 10-13 22
10182 인생 가을 노정혜 10-12 31
10181 생각 노정혜 10-11 29
10180 사랑 노정혜 10-11 31
10179 인생길 자연과 같다 노정혜 10-08 55
10178 내 나라 내 혈육 노정혜 10-07 52
10177 가을 2 노정혜 10-06 71
10176 가을 숲 장 진순 10-06 70
10175 그래서 뭐 강민경 09-25 84
10174 중추 노정혜 09-22 87
10173 영생 노정혜 09-21 85
10172 내면세계 장 진순 09-21 118
10171 노정혜 09-20 84
10170 옥계폭포 大元 蔡鴻政. 09-19 79
10169 채송화 大元 蔡鴻政. 09-19 81
10168 실낙원 장 진순 09-19 115
10167 9월의 마음 노정혜 09-18 95
10166 두 개의 그림자 강민경 09-17 87
10165 사랑과 소중함 장 진순 09-17 131
10164 얼굴 노정혜 09-16 94
10163 만남 노정혜 09-15 103
10162 부부 노정혜 09-13 110
10161 마음 노정혜 09-12 113
10160 삶에도 완충이 인의예지신 09-11 107
10159 행복한 우리집 노정혜 09-10 126
10158 사랑받고 싶었는데 노정혜 09-09 131
10157 추억의 징검다리 노정혜 09-09 148
10156 송곳니 차렷경래 09-08 102
10155 행복 노정혜 09-06 146
10154 만남 노정혜 09-05 145
10153 비워라, 평화가 찾아든다 노정혜 09-05 138
10152 꿈 너머 꿈 노정혜 09-04 148
10151 사랑할 수 있다면 노정혜 09-04 132
10150 내 무늬를 찾아서/강민경 강민경 09-02 156
10149 가을이 왔네 노정혜 09-01 168
10148 결혼하는 날 이혜우 09-01 138
10147 황혼꽃 白民 이학주 08-31 157
10146 가을 찻잔 이원문 08-31 164
10145 낙엽의 길 이원문 08-31 157
10144 여름 보내기 성백군 08-31 187
10143 가을 벤치 임영준 08-31 240
10142 나무에 대한 소고 (1) 박인걸 08-31 157
10141 대나무처럼 되어 시앓이(김정석) 08-31 171
10140 하얀 마음 (4) 정심 김덕성 08-31 222
10139 문턱에 선 가을 임금옥 08-31 178
10138 365계절 (1) 안국훈 08-31 197
10137 아름다운 꿈 (1) 안국훈 08-31 178
10136 봉래산 편백숲 책벌레09 08-30 151
10135 동심 이원문 08-30 1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