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7 14:12
 글쓴이 : 박인걸
조회 : 274  

무정한 고향

 

쉬땅나무 꽃이 솜처럼 포근한

개울가 길을 따라 걷노라면

빛바랜 영화화면 같은 추억이

쉴 새 없이 머릿속에서 어른거린다.

봇도랑 머리에 줄지어 서서

노란 그리움을 토해내던 달맞이꽃과

수줍은 소녀의 웃음 같은

자주 빛 야생화가 그토록 반가워하던 길

싱겁게 자란 옥수수 잎 위로

서걱 이며 여름 빗방울이 구를 때면

보랏빛 콩 꽃이 산뜻하게 웃으며

촌스런 시골 소년을 반겨주었던

마침 내린 굵은 소낙비가

앞산 허리에 긴 안개 띠를 두르면

거대한 수묵화 한 점이

전설 속에서 걸어 나오던 마을아

뒷동산 푸른 잔디밭에서

형 아우사이로 어울리던 동네 아이들

긴긴 세월 소식마저 알길 없으나

가슴속에 숨어있는 정든 이름들이여

잔뼈가 굵은 내 고향 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고

뒤뜰에 서있던 산사나무만

옛 주인을 그리워하며 비스듬히 서있다.

모처럼 찾아 온 고향 뒤뜰이

아는 이 하나 없어 마냥 서운해

쓸쓸히 뒤돌아서는 노신사의

흰 눈썹 아래로 이슬이 맺힌다.

2017.6.17


홍수희 17-06-18 16:23
 
..정말 빛바랜 영화 한 편을 보는 듯합니다~
흙묻은 고향냄새를 추억으로 가진 이들이
항상 부럽네요....
시인님~ 무더위에 건강 건필하시길 바랍니다^^
백원기 17-06-19 16:39
 
박인걸 시인님께서 걷고싶던 추억의 거리를 걸으셨나봅니다. 인적은 간데없고 허무함만 남아있는 옛 모습이였나봅니다.
박인걸 17-06-20 10:16
 
홍수희 작가님 평안하셨습니까?
6월이 깊어질 수록 시골의 흙냄새도 짙어집니다.
저의 작품에 다녀가심을 감사드립니다.
언제가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박인걸 17-06-20 10:17
 
백원기 시인님
시골이 고향인 사람들의 가슴에는
나이가 들어도 고향이 살아있습니다.
그러나 옛날의 모습을 잃어버린 고향에 허탈한 마음도 사실입니다.
여름 더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0476
10010 시마을 자랑 한 번 해봤다 이혜우 22:33 9
10009 가을 노정혜 21:52 4
10008 가을 강 이원문 16:51 20
10007 그리움 남시호 16:15 21
10006 만남의 그 날 (4) 백원기 15:20 28
10005 가을 그리움 (1) 이원문 12:05 31
10004 팔월의 소곡 (2) 정심 김덕성 10:25 61
10003 너를 볼 때면.. 장 진순 09:52 30
10002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1) 운영위원회 08:18 80
10001 지나친 선심은 도리어 독이 되는 법 (4) 하영순 07:26 40
10000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1) 손계 차영섭 07:16 30
9999 비움의 행복 (4) 안국훈 06:37 56
9998 부부 (4) 노정혜 08-17 39
9997 상처 말리기 김안로 08-17 36
9996 너의 눈물 (1) 책벌레09 08-17 34
9995 동무의 꽃 (1) 이원문 08-17 30
9994 붕어빵의 사기극 손영단 08-17 31
9993 가을이라 (4) 노정혜 08-17 51
9992 해는 져서 어두운데 (6) 백원기 08-17 51
9991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9990 김안로 08-17 32
9989 하루의 여유 (4) 정심 김덕성 08-17 111
9988 존재감 (4) 안국훈 08-17 84
9987 빈 의자 白民 이학주 08-16 46
9986 속내의 갈등 인의예지신 08-16 49
9985 구름의 강 (2) 이원문 08-16 44
9984 8,15 낭독회를 마치고 (7) 노희 08-16 80
9983 술 빵 손영단 08-16 40
9982 미련의 계절 (1) 이원문 08-16 62
9981 만만 댁 (4) 하영순 08-16 49
9980 가을이 오나보다 (4) 정심 김덕성 08-16 137
9979 깊은 평화 안희선 08-16 50
9978 창문과 거울의 차이 손계 차영섭 08-16 37
9977 꿈과 현실 (2) 안국훈 08-16 113
9976 8.15 자작시 낭독회- 후기 (9) 전진표 08-16 118
9975 대나무 (2) 노정혜 08-15 38
9974 비 온 후 책벌레09 08-15 46
9973 접은 부채 이원문 08-15 43
9972 자영업 (5) 백원기 08-15 55
9971 꽃비 내리는 날 (6) 호월 안행덕 08-15 73
9970 고추잠자리 노태웅 08-15 51
9969 그리운 이에게 (1) 풀피리 최영복 08-15 68
9968 팔월의 노래 (8) 정심 김덕성 08-15 131
9967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1) 안희선 08-15 68
9966 가을향기 임영준 08-15 69
9965 나이를 묻지 마오 (2) 손계 차영섭 08-15 46
9964 내 양말은 어디로 갔나 (8) 안국훈 08-15 130
9963 불나방의 기도 (1) ♤ 박광호 08-15 59
9962 빈집(퇴고) 김안로 08-15 43
9961 내려가는 길 손영단 08-14 7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