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8 08:5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668  

아침 햇살 / 안희선


영롱한.

그래서
다시 시작하는
하루의 풍경이 되고,
하늘엔
첫사랑이 지나간 듯
투명한 푸른 공기

아,
나부끼고 넓어지는
아침 햇살

너라는 그리움에
하얀 밤을 지샜던 나도
찬란한 아침에 물들어,
널 기다리던 설레임은
향긋한 기지개





 
아침

 

 



* 요즘의 한국 시류 時流 , 혹은 詩流는 전혀 알아듣지 못할 말로 끄적이는 것
- 그래야, 시답다고 하는 괴이한 풍조

그래서인가..

일반대중들은 시를 안 읽는다, 가뜩이나 골 때리는 세상인데

시인들도 시를 안 읽는다, 심지어 지가 쓴 것도 머리 아파서

이쯤에서 떠오르는,
월러스 스티븐즈 (Wallace Stevens 1879~1955 美시인) 의 한 마디

"生의 청신감, 혹은 약동감을 주는 것이
시의 정당한 목적이다
교훈적 목적은 교사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되고,
철학적 목적은 철학자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된다
이는 하나의 목적이 다른 목적과 똑같이 정당화된다는 것이 아니고,
어떤 목적은 순수하고, 어떤 목적은 불순함을 말한다
시는 순전히 순수시의 목적이 되는 目的을 추구해야 한다 "



홍수희 17-06-18 16:18
 
시를 어떻게 쓸 것인가......
그게 쉬운 것 같으면서도 쉽지가 않아서....
더이상은 고민 안 하고 내 마음의 느낌에 충실하려
노력합니다.
아무튼 저도 어려운 시는 너무 싫어요...^^;
안희선 17-06-18 21:25
 
네,

공감으로 머물러 주시니 고맙습니다
하이얀 시인님,

* 전 머리가 나빠서 어려운 시는
읽지도 못한다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3) 운영위원회 08-25 6426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8900
10230 마음 1 노정혜 12-14 11
10229 마음은 봄이어라 노정혜 12-13 17
10228 어미의 마음 노정혜 12-11 24
10227 가을 단풍 최원 12-10 28
10226 새 희망으로 다시 오리라 노정혜 12-10 29
10225 겨울은 솎음이라 노정혜 12-09 30
10224 발자취 장 진순 12-08 44
10223 노정혜 12-08 31
10222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다 노정혜 12-06 39
10221 자연이 좋다 노정혜 12-05 41
10220 낙엽의 희망 노정혜 12-04 37
10219 더디 옵니까 최원 12-03 39
10218 오늘에 감사 노정혜 12-02 49
10217 세월엔 장사 없어 장 진순 12-01 56
10216 소나무 같아라 노정혜 11-30 42
10215 길을 찾는 사람 장 진순 11-29 71
10214 가을 의 봇짐 노정혜 11-29 49
10213 하기야 최원 11-27 54
10212 작은 꽃 강민경 11-27 56
10211 이름 노정혜 11-27 45
10210 사랑은 명약 노정혜 11-26 50
10209 눈이 내린다 노정혜 11-25 61
10208 지우면서 가네 노정혜 11-23 73
10207 가랑잎의 희망 노정혜 11-22 79
10206 가벼이 가리라 노정혜 11-21 76
10205 가을은 떠나기 아쉬워 노정혜 11-20 65
10204 올 겨울의 꿈 노정혜 11-19 85
10203 강물 노정혜 11-17 93
10202 내가 신통해 노정혜 11-16 104
10201 견공 장 진순 11-16 141
10200 솜이불 노정혜 11-15 106
10199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11-15 116
10198 욕심 노정혜 11-13 122
10197 물 2 노정혜 11-12 121
10196 사랑 노정혜 11-11 143
10195 상현달 강민경 11-10 159
10194 오늘 노정혜 11-10 123
10193 서산에 해 기운다 노정혜 11-09 146
10192 온정은 어디갔나 노정혜 11-08 147
10191 단풍잎 2 노정혜 11-07 158
10190 야간작업 장 진순 11-06 199
10189 지금 노정혜 11-05 148
10188 곗날 풍경 장 진순 10-31 249
10187 자연 1 노정혜 10-28 192
10186 천개의 눈 글사랑인 10-28 192
10185 창조주 노정혜 10-26 195
10184 소멸은 시작 노정혜 10-25 179
10183 행복 장 진순 10-24 305
10182 나무는 변덕쟁이 노정혜 10-23 187
10181 바람 노정혜 10-22 2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