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8 08:5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120  

아침 햇살 / 안희선


영롱한.

그래서
다시 시작하는
하루의 풍경이 되고,
하늘엔
첫사랑이 지나간 듯
투명한 푸른 공기

아,
나부끼고 넓어지는
아침 햇살

너라는 그리움에
하얀 밤을 지샜던 나도
찬란한 아침에 물들어,
널 기다리던 설레임은
향긋한 기지개





 
아침

 

 



* 요즘의 한국 시류 時流 , 혹은 詩流는 전혀 알아듣지 못할 말로 끄적이는 것
- 그래야, 시답다고 하는 괴이한 풍조

그래서인가..

일반대중들은 시를 안 읽는다, 가뜩이나 골 때리는 세상인데

시인들도 시를 안 읽는다, 심지어 지가 쓴 것도 머리 아파서

이쯤에서 떠오르는,
월러스 스티븐즈 (Wallace Stevens 1879~1955 美시인) 의 한 마디

"生의 청신감, 혹은 약동감을 주는 것이
시의 정당한 목적이다
교훈적 목적은 교사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되고,
철학적 목적은 철학자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된다
이는 하나의 목적이 다른 목적과 똑같이 정당화된다는 것이 아니고,
어떤 목적은 순수하고, 어떤 목적은 불순함을 말한다
시는 순전히 순수시의 목적이 되는 目的을 추구해야 한다 "



홍수희 17-06-18 16:18
 
시를 어떻게 쓸 것인가......
그게 쉬운 것 같으면서도 쉽지가 않아서....
더이상은 고민 안 하고 내 마음의 느낌에 충실하려
노력합니다.
아무튼 저도 어려운 시는 너무 싫어요...^^;
안희선 17-06-18 21:25
 
네,

공감으로 머물러 주시니 고맙습니다
하이얀 시인님,

* 전 머리가 나빠서 어려운 시는
읽지도 못한다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 공지 : 새로운 운영진 선출을 위한 작가시회 총회 알림 ★ (1) 작가시회 13:05 20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7556
9459 외할머니의 칠월 이원문 18:02 2
9458 시골 이원문 17:37 3
9457 세상을 바꾸는 기술과 추억 정이산 15:50 5
9456 ★ 공지 : 새로운 운영진 선출을 위한 작가시회 총회 알림 ★ (1) 작가시회 13:05 20
9455 희망선서 홍수희 12:53 18
9454 비님이 준 선물 노정혜 12:41 11
9453 고마움뿐 (1) 박인걸 11:12 40
9452 석류 (1) 안희선 09:05 32
9451 해송 (1) 안국훈 05:22 49
9450 가뭄 장 진순 04:59 24
9449 지구촌 한 마당 노정혜 00:14 24
9448 외로움 명위식 06-28 49
9447 옥수수 찌꺼기 (5) 백원기 06-28 28
9446 아들아 (2) 白民 이학주 06-28 33
9445 처음 (1) 이원문 06-28 36
9444 칠월의 가을 이원문 06-28 29
9443 목화 (2) 박인걸 06-28 30
9442 여름밤의 추억 최홍윤 06-28 44
9441 아름다운 동행 (2) 안국훈 06-28 86
9440 자연의 삶 (1) 손계 차영섭 06-28 55
9439 내 마음을 열어 준 여인 (1) 白民 이학주 06-27 49
9438 너만큼 나도 그립다 풀피리 최영복 06-27 52
9437 여름 들길 이원문 06-27 53
9436 어머니의 병 이원문 06-27 26
9435 오선지 위의 참새들 (3) 책벌레09 06-27 44
9434 들 꽃 파란웃음 06-27 54
9433 해당화 (1) 안희선 06-27 57
9432 다리 (6) 백원기 06-27 44
9431 아아 잊으리 어찌 우리 그날을 (2) 하영순 06-27 37
9430 행복한 일상 (2) 안국훈 06-27 117
9429 집중하면 손계 차영섭 06-27 45
9428 안과 밖 장 진순 06-27 46
9427 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 (2) 노정혜 06-27 50
9426 고향 장마 이원문 06-26 46
9425 비 오는 뜰 (1) 이원문 06-26 58
9424 위리안치 (2) 책벌레09 06-26 39
9423 잊을 수 없는 인해 전선 (1) 하영순 06-26 41
9422 6.25 전쟁 (2) 백원기 06-26 57
9421 하늘의 눈 (1) 성백군 06-26 77
9420 산고양이 손계 차영섭 06-26 42
9419 새것이 좋긴 좋다 (3) 하영순 06-26 70
9418 마지막 순간까지 (2) 안국훈 06-26 124
9417 Neo Utopia (1) 안희선 06-26 53
9416 [퇴고] 악몽 (1) 안희선 06-26 48
9415 비님 오소서 2 (2) 노정혜 06-26 42
9414 저무는 유월 (2) 이원문 06-25 71
9413 고향 이원문 06-25 34
9412 나는 가끔 왕이로소이다. 차렷경래 06-25 45
9411 춤추는 갈대 太蠶 김관호 06-25 92
9410 비 오는 날의 풍경 太蠶 김관호 06-25 1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