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8 08:54
 글쓴이 : 안희선
조회 : 306  

아침 햇살 / 안희선


영롱한.

그래서
다시 시작하는
하루의 풍경이 되고,
하늘엔
첫사랑이 지나간 듯
투명한 푸른 공기

아,
나부끼고 넓어지는
아침 햇살

너라는 그리움에
하얀 밤을 지샜던 나도
찬란한 아침에 물들어,
널 기다리던 설레임은
향긋한 기지개





 
아침

 

 



* 요즘의 한국 시류 時流 , 혹은 詩流는 전혀 알아듣지 못할 말로 끄적이는 것
- 그래야, 시답다고 하는 괴이한 풍조

그래서인가..

일반대중들은 시를 안 읽는다, 가뜩이나 골 때리는 세상인데

시인들도 시를 안 읽는다, 심지어 지가 쓴 것도 머리 아파서

이쯤에서 떠오르는,
월러스 스티븐즈 (Wallace Stevens 1879~1955 美시인) 의 한 마디

"生의 청신감, 혹은 약동감을 주는 것이
시의 정당한 목적이다
교훈적 목적은 교사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되고,
철학적 목적은 철학자의 마음 속에서 정당화된다
이는 하나의 목적이 다른 목적과 똑같이 정당화된다는 것이 아니고,
어떤 목적은 순수하고, 어떤 목적은 불순함을 말한다
시는 순전히 순수시의 목적이 되는 目的을 추구해야 한다 "



홍수희 17-06-18 16:18
 
시를 어떻게 쓸 것인가......
그게 쉬운 것 같으면서도 쉽지가 않아서....
더이상은 고민 안 하고 내 마음의 느낌에 충실하려
노력합니다.
아무튼 저도 어려운 시는 너무 싫어요...^^;
안희선 17-06-18 21:25
 
네,

공감으로 머물러 주시니 고맙습니다
하이얀 시인님,

* 전 머리가 나빠서 어려운 시는
읽지도 못한다는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작가시운영자 11-18 10476
10010 시마을 자랑 한 번 해봤다 이혜우 22:33 9
10009 가을 노정혜 21:52 4
10008 가을 강 이원문 16:51 20
10007 그리움 남시호 16:15 21
10006 만남의 그 날 (4) 백원기 15:20 28
10005 가을 그리움 (1) 이원문 12:05 31
10004 팔월의 소곡 (2) 정심 김덕성 10:25 61
10003 너를 볼 때면.. 장 진순 09:52 30
10002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1) 운영위원회 08:18 80
10001 지나친 선심은 도리어 독이 되는 법 (4) 하영순 07:26 40
10000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1) 손계 차영섭 07:16 30
9999 비움의 행복 (4) 안국훈 06:37 56
9998 부부 (4) 노정혜 08-17 39
9997 상처 말리기 김안로 08-17 36
9996 너의 눈물 (1) 책벌레09 08-17 34
9995 동무의 꽃 (1) 이원문 08-17 30
9994 붕어빵의 사기극 손영단 08-17 31
9993 가을이라 (4) 노정혜 08-17 51
9992 해는 져서 어두운데 (6) 백원기 08-17 51
9991 이성(理性)과 감성(感性)에 대하여 손계 차영섭 08-17 26
9990 김안로 08-17 32
9989 하루의 여유 (4) 정심 김덕성 08-17 111
9988 존재감 (4) 안국훈 08-17 84
9987 빈 의자 白民 이학주 08-16 46
9986 속내의 갈등 인의예지신 08-16 49
9985 구름의 강 (2) 이원문 08-16 44
9984 8,15 낭독회를 마치고 (7) 노희 08-16 80
9983 술 빵 손영단 08-16 40
9982 미련의 계절 (1) 이원문 08-16 62
9981 만만 댁 (4) 하영순 08-16 49
9980 가을이 오나보다 (4) 정심 김덕성 08-16 137
9979 깊은 평화 안희선 08-16 50
9978 창문과 거울의 차이 손계 차영섭 08-16 37
9977 꿈과 현실 (2) 안국훈 08-16 113
9976 8.15 자작시 낭독회- 후기 (9) 전진표 08-16 118
9975 대나무 (2) 노정혜 08-15 38
9974 비 온 후 책벌레09 08-15 46
9973 접은 부채 이원문 08-15 43
9972 자영업 (5) 백원기 08-15 55
9971 꽃비 내리는 날 (6) 호월 안행덕 08-15 73
9970 고추잠자리 노태웅 08-15 51
9969 그리운 이에게 (1) 풀피리 최영복 08-15 68
9968 팔월의 노래 (8) 정심 김덕성 08-15 131
9967 사라지는 것도 힘이다 (1) 안희선 08-15 68
9966 가을향기 임영준 08-15 69
9965 나이를 묻지 마오 (2) 손계 차영섭 08-15 46
9964 내 양말은 어디로 갔나 (8) 안국훈 08-15 130
9963 불나방의 기도 (1) ♤ 박광호 08-15 59
9962 빈집(퇴고) 김안로 08-15 43
9961 내려가는 길 손영단 08-14 7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