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작가의 시

(운영자 : 배월선)

 

 작가시회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전용공간입니다 (본명 또는 필명으로 등록 요망)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금품을 요구하거나 상업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9 14:23
 글쓴이 : 홍수희
조회 : 122  

내 사랑을 믿지 않는 너에게/ 홍수희

 

 

나는 너에게

눈 한 송이가 될 테다

 

나뭇가지에

한 송이 두 송이 고요히 쌓여

 

마침내, 그 선입과 편견과 아집의

굵은 가지를 꺾고야 마는

 

나는 너에게

다만 눈 한 송이가 될 테다

 

그 여리디여린,

눈 한 송이의 무게가 될 테다

 

 

 


안국훈 17-06-20 05:18
 
가벼운 눈송이도 쌓이면
눈꽃으로 피어나지만
더 쌓이면 기어이
큰 노송가지도 결딴나고 맙니다
눈 한 송아의 무게만큼 그리움에 빠져봅니다~^^
     
홍수희 17-06-21 17:37
 
네~ 시인님^^
마음 따스한 공감 얹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안희선 17-06-20 11:55
 
요즘, 뼈 째 다 먹을 수 있는 사랑이
그리 흔하던가요

그저 상대의 맛있는 살만
알뜰히 갉아먹죠

먹기 힘든 가시는 살뜰하게 발라내고
한번 말하면 그만인 사랑의 이름으로..

- 김경미 시인의 말처럼..요


시에서 말해지는, 눈 한 송이 같은 그 사랑

정말, 그런 하이얀 사랑은 찾기 힘들듯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하이얀 시인님,
     
홍수희 17-06-21 17:38
 
ㅎㅎ 이성 간의 사랑이라면
찾기 힘들지 모르겠지만(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믿고 싶네요^^)
...세상에 이성 간의 사랑만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동의 하지 않을래요~^^;;
          
안희선 17-06-22 11:52
 
아무튼, 시인님은 ...  박애주의자 (웃음)

근데요,
요즘은 그게 꼭 이성간의 사랑만이
그렇다는 게 아니에요 (한번 말하면 그만인 사랑)

- 신문. 방송 보시면, 무슨 말인지 아실 것임

(부모.자식. 형제간에도 재산문제로 아귀다툼의 소송을 하는 시대)
               
홍수희 17-06-25 14:22
 
ㅎㅎ마음 따뜻한 뉴스도 많아요~^^
하얀풍경 17-06-22 03:56
 
여리다고 한 눈 한송이의 꽃의 무게
그 무게가 느껴지진 않겠지만 생각한다는것 만으로도
어쩌면 그 무게를 다시금 생각할수 있지 않을  까 싶습니다.
     
홍수희 17-06-25 14:20
 
하얀풍경 님~ 반갑습니다^^
물 한 방울의 무게,
꽃 한 잎의 무게,
눈 한 송이의 무게를
생각해보는 요즘입니다~
감사합니다^^*
박인걸 17-06-24 10:19
 
홍수희 시인님
고운 시를 읽었습니다.
상대방이 믿지 않고 받아주지 않아도
진실은 언제가 통하지요.
그리고 승리합니다,

무척 더운 여름입니다.
시인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박인걸 시인 드림
     
홍수희 17-06-25 14:21
 
네~ 시인님^^
진실을 반드시 승리한다는
그 믿음이 없으면
얼마나 세상이 삭막해지겠는지요^^

오늘 조금 무더위가 가라앉았네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유영훈 시인님 창작문학상 수상하심을 축하드립니다 (19) 작가시운영자 06-15 494
공지 시마을 [작가의시] 게시판 사용 안내 :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작가시운영자 11-18 7392
9415 저무는 유월 (1) 이원문 18:17 15
9414 고향 이원문 17:51 11
9413 나는 가끔 왕이로소이다. 차렷경래 13:55 18
9412 춤추는 갈대 太蠶 김관호 10:17 39
9411 비 오는 날의 풍경 太蠶 김관호 10:12 48
9410 함께 가자! (1) 김상협 08:50 22
9409 잠시 멈추면 보인다 (2) 안국훈 06:27 42
9408 비님 오려나 노정혜 06-24 24
9407 [퇴고] 붉은 꽃 안희선 06-24 37
9406 그분 사랑 (2) 안국훈 06-24 59
9405 사랑하는 사람에게 (2) 풀피리 최영복 06-24 50
9404 정상에 오른 기쁨 (2) 강민경 06-24 22
9403 소문 (2) 책벌레09 06-24 26
9402 사랑의 노을 (1) 이원문 06-24 34
9401 여름비 이원문 06-24 30
9400 밥이 독약이더라 白民 이학주 06-24 15
9399 거짓말을 읽는 시간 박종영 06-24 27
9398 못질 안희선 06-24 32
9397 잎새의 기다림 (4) 정심 김덕성 06-24 67
9396 이별 이남일 06-23 48
9395 신선한 타인 안희선 06-23 60
9394 외로운 풀잎 太蠶 김관호 06-23 73
9393 복수천 (7) 백원기 06-23 44
9392 여름 하늘 (1) 이원문 06-23 49
9391 황천길 (1) 이원문 06-23 38
9390 감나무 (3) 박인걸 06-23 39
9389 촛불 잔치 임영준 06-23 49
9388 다국적 시대 (4) 하영순 06-23 40
9387 들꽃 앞에서 (4) 정심 김덕성 06-23 119
9386 개구리의 노을 이원문 06-22 52
9385 선소리 이원문 06-22 40
9384 시를 낭송하소서 강효수 06-22 53
9383 [쉬운시쓰기캠페인 Campaign for easy poem] 혼자 놀아요 (1) 안희선 06-22 57
9382 어디쯤에서 정기모 06-22 80
9381 [기사를읽고] 편지 - 이상에게 안희선 06-22 66
9380 단비 (1) 장 진순 06-22 74
9379 유월의 연가 정심 김덕성 06-22 131
9378 祈雨 (3) 하영순 06-22 56
9377 우리 함께 길을 떠나도 (1) 풀피리 최영복 06-21 88
9376 고향 소식 (2) 이원문 06-21 53
9375 고향 가뭄 (1) 이원문 06-21 49
9374 비님 오소서 (3) 노정혜 06-21 59
9373 바다의 戀人 안희선 06-21 52
9372 비 님이여 와다오 (2) 江山 양태문 06-21 45
9371 길고양이를 미행하다 책벌레09 06-21 42
9370 가족 이남일 06-21 41
9369 은초롱 사랑 (2) 안희선 06-21 80
9368 사랑은 채워가는 것 정심 김덕성 06-21 167
9367 운명의 길 (6) 안국훈 06-21 151
9366 인생 (5) 백원기 06-20 1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