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시는 하루 한 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2) 운영위원회 08-25 13178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5) 창작시운영자 11-18 26848
22417 매미야, 망초야 /추영탑 (8) 추영탑 08-05 739
22416 이별의 아픔 (2) demian67 08-05 678
22415 심각한 오류 (2) 泉水 08-05 648
22414 무더위와 코스모스 (6) 두무지 08-05 741
22413 명성황후 (퇴고) (10) 라라리베 08-05 726
22412 고추잠자리 (4) 김태운. 08-05 783
22411 뜨거움의 환락 tang 08-05 722
22410 포공영 연가 (2) 공덕수 08-05 636
22409 파문 36쩜5do시 08-05 732
22408 장마 (2) 36쩜5do시 08-05 706
22407 길섶 순례길따라 정석촌 08-05 792
22406 거신(巨身)의 꿈, 연환기(連環期) 泉水 08-05 656
22405 학생부종합전형 까는 시 그녀의연인에게 08-05 670
22404 당햇다 초크 08-05 650
22403 은하 뱃길 999, 湖巖 08-05 687
22402 다소니 (2) 아이미(백미현) 08-05 796
22401 왼팔(수정) (2) 36쩜5do시 08-04 755
22400 뜨거운 여름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4 726
22399 어두워지는 시간 36쩜5do시 08-04 736
22398 밤바다에 가는 이유 헤엄치는새 08-04 723
22397 잡초 10 성실10 08-04 709
22396 아궁이 장작불처럼 책벌레09 08-04 675
22395 외로움 목조주택 08-04 750
22394 그녀한번 쳐다보고 한숨한번쉬고 초크 08-04 744
22393 꽃 사람 (1) 바람예수 08-04 689
22392 매미 소리 시원하다 노정혜 08-04 640
22391 땡볕의 노래 바람예수 08-04 762
22390 (2) 김태운. 08-04 666
22389 (1) 이병희 08-04 627
22388 울음으로 낳는 계절 자운0 08-04 702
22387 유원지 (2) 책벌레09 08-04 645
22386 굴뚝새 /추영탑 (11) 추영탑 08-04 720
22385 미운 기억 (12) 최현덕 08-04 722
22384 막차 (8) 라라리베 08-04 710
22383 불사신 스나이퍼 (8) 김태운. 08-04 671
22382 이름 없는 것들의 노래 (8) 두무지 08-04 656
22381 초록의 순결 tang 08-04 693
22380 오골계 공덕수 08-04 728
22379 이름없는 모든 것들에게 티리엘 08-04 651
22378 방관자 초크 08-04 724
22377 더워라. 투정마라 노정혜 08-04 656
22376 수련 泉水 08-03 772
22375 사랑의 시절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3 791
22374 휴양림의 밤 (12) 은영숙 08-03 737
22373 정미용실 (5) 책벌레09 08-03 728
22372 흑심 (8) 김태운. 08-03 749
22371 아침 이슬 신광진 08-03 801
22370 친구야 안희선 08-03 763
22369 세월(호) 앞에서 /추영탑 (10) 추영탑 08-03 756
22368 사금파리의 눈 , 그 빛 정석촌 08-03 790
22367 친구에 관한 짧은 생각 (2) 안희선 08-03 799
22366 별리 (別離 ) (14) 라라리베 08-03 822
22365 옹달샘 (4) 맛살이 08-03 719
22364 (2) 책벌레09 08-03 746
22363 낙화암에 지는 꽃 (8) 두무지 08-03 739
22362 노을빛 슬픈 표정이 정석촌 08-03 809
22361 어느 몽상 (8) 김태운. 08-03 773
22360 사랑의 열림 tang 08-03 654
22359 북어에서 모순의 순환을 보았다 헤엄치는새 08-03 675
22358 달콤한 여름밤 -박영란 새벽그리움 08-02 782
22357 노인과 나 泉水 08-02 795
22356 바닥의 깊이 (5) 쇄사 08-02 844
22355 허사도 (4) 활연 08-02 883
22354 우주 항공축제 (2) 책벌레09 08-02 720
22353 서툰 골프 (8) 김태운. 08-02 766
22352 오늘은 히드라와 한판승 (1) 여정완 08-02 650
22351 다섯 송이의 종달새 (10) 라라리베 08-02 714
22350 매미소리 요란하다 (1) 노정혜 08-02 645
22349 전쟁과 평화 (4) 김태운. 08-02 696
22348 커피 한잔의 妙味 (12) 두무지 08-02 77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