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시는 하루 한 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7 09:08
 글쓴이 : 감디골
조회 : 832  

퇴직 그 후

                                     이 영태

 

적막이라 쓰여진 팻말 하나 없어도 적막은 늘 내 곁을 떠나지 않는다

 

얼마쯤 밀려난 바닷물 휘어진 허리 감추고픈 포구처럼

의식의 건너편에서 늘 손짓하는 그것은

치열해야지, 더 절실해야지, 더욱 옹골차야지 하는 언어들로

하루의 하루가 하루에게 수없이 되뇌인다

 

플라타나스 수많은 잎 등에 새겨진 푸른 힘줄이 굵은 우박에도

몇 개의 구멍 숭숭 뚫리는 것 말고는 저토록 의연히

푸른 빛으로 창 밖을 휘저어놓은 것은

적막 따윈 안중에도 없다는 그의 결연한 생존의 희구인 것을

 

평생의 일터에서 멀어진 자 그때의 열정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일상의 중심을 세우고 팍팍한 가슴팍에 적막 따윈 지우려하지만

 

그러나 일상의 적막을 지우려는 속내에는

하얀 슬픔 켜켜히 쌓이는 추운 겨울 같은 한 낮의 그늘

그래도 검은 적막 뚫고 정오의 광명에 짱짱히 맞서고픈,


마로양 17-06-17 10:59
 
퇴직후가 그렇겠지요 그 공허함을 얼마나 쓸어담고 살았을까요
수많은 생각이 지나가고
수많은 방법을 묘색해 봐도 어쩔수 없는 그 허공
한쪽방향으로 몰두하다 보면 또 하나의 허공이 생긴다는 것이 어쩌면 애잔하기도 합니다
나와 나의 가족을 위해서 일하셨지만 그것은 나라를 위한 일이였고 국민을 위한 수고였지요
어제 시보다 오늘 시다 더 깊고 아름답습니다.
날마다 이렇게 시와 벗성겨 살명서 깊은 내명의 아름다운 수놓으십시요
그래도 시를 쓰며 가슴을 훑어내고
적막을 쫒는 방법은 시작하며 시마을에서 많은 문우님들과 더불어 사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감디골 17-06-20 08:48
 
"적막을 쫒는 방법은 시작하며 시마을에서 많은 문우님들과 더불어 사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시인님의 조언을 명심하여 시작하는 일에 열심을 다해보겠습니다.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십시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2) 운영위원회 08-25 13838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5) 창작시운영자 11-18 27315
23113 범종 소리 /추영탑 추영탑 05-18 49
23112 봄이 오네 모래언덕 02-27 298
23111 임종 병동 노정혜 12-29 385
23110 갈라지다 삐에로의미소 12-25 355
23109 한번의 기회 (1) 하얀풍경 12-24 393
23108 아침 화음 바둑알 11-13 565
23107 갯 벌 남천 11-01 556
23106 이슬 만들기 /추영탑 추영탑 10-22 680
23105 바라보지 못한 별 하얀풍경 10-18 665
23104 춘향묘(春香墓) 최상구(靜天) 10-06 638
23103 存在歌 부엉이가 09-27 615
23102 한국 엄마 김동혁 09-22 706
23101 그리움의 계절 -박영란 새벽그리움 08-31 1024
23100 내일이 오면 신광진 08-31 1016
23099 스윽 (2) 박성우 08-31 885
23098 황국(黃菊) (1) 쇠스랑 08-31 962
23097 거미줄 돌근 08-31 887
23096 가을을 추앙하다 (7) 김태운. 08-31 979
23095 가을햇살 개도령 08-31 1000
23094 엿듣다 (7) 은린 08-31 872
23093 9월의 시 바람예수 08-31 982
23092 돌(石) 속의 영혼 (2) 맛살이 08-31 902
23091 자넘이 08-31 790
23090 들녘의 길 (2) 泉水 08-31 905
23089 나를 위해 드리는 기도 바람예수 08-31 885
23088 약속 /추영탑 (20) 추영탑 08-31 953
23087 자리 jinkoo 08-31 792
23086 사계 (16) 라라리베 08-31 1030
23085 팔월의 유서 遺書 (8) 두무지 08-31 864
23084 다시마 (18) 최현덕 08-31 939
23083 공동구역 강경안 08-31 738
23082 어느 아침 풍경 (5) 김태운. 08-31 877
23081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 봄뜰123 08-31 775
23080 여행 준비 3 tang 08-31 756
23079 오묘한 변화 장 진순 08-31 783
23078 고타마 싯다르타 야랑野狼 08-31 819
23077 짐이 된 사랑 신광진 08-31 841
23076 사진 36쩜5do시 08-31 836
23075 고양이 36쩜5do시 08-31 855
23074 다섯 친구 오운교 08-31 809
23073 네게로 가는 길 신광진 08-30 831
23072 한계 해운대물개 08-30 1009
23071 너무 먼 곳을 바라기하네 (10) 은영숙 08-30 941
23070 여름의 결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8-30 798
23069 태양이 빛을 잃었다 정석촌 08-30 828
23068 봉래산 편백숲 책벌레09 08-30 832
23067 하늬바람 봄뜰123 08-30 817
23066 애찬가(愛讚歌) - 박세현 아람치몽니 08-30 781
23065 아름다운 손 (2) 江山 양태문 08-30 782
23064 立秋 다래순 08-30 807
23063 바람예수 08-30 774
23062 감국 /추영탑 (10) 추영탑 08-30 825
23061 경가지색(傾家之色) (3) 별들이야기 08-30 850
23060 영원에 대한 앉은뱅이 꿈 자넘이 08-30 860
23059 미사일은 꿈이 없다 (2) 두무지 08-30 846
23058 떠나가는 배 (8) 두무지 08-30 815
23057 행복 바람예수 08-30 868
23056 넝쿨 (1) 이영균 08-30 829
23055 시를 위하여 개도령 08-30 834
23054 옛길을 더듬다 (4) 김태운. 08-30 828
23053 생이란 (1) 배야 08-30 835
23052 초가지붕 가을맞이 (2) 정석촌 08-30 917
23051 여행 준비 2 tang 08-30 702
23050 꽃과 뱀 (3) 야랑野狼 08-30 818
23049 먹구름 (1) 야랑野狼 08-30 814
23048 둥지 잃은 뱁새 (10) 최현덕 08-30 884
23047 버르장머리 없는 놈. 그 한마디 듣고 싶어 헤엄치는새 08-30 775
23046 손가락 사이가 멀다 (1) 36쩜5do시 08-30 867
23045 무궁화 36쩜5do시 08-30 826
23044 내 이토록 다채롭게 울고 자빠졌어 헤엄치는새 08-29 9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