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7 09:08
 글쓴이 : 감디골
조회 : 70  

퇴직 그 후

                                     이 영태

 

적막이라 쓰여진 팻말 하나 없어도 적막은 늘 내 곁을 떠나지 않는다

 

얼마쯤 밀려난 바닷물 휘어진 허리 감추고픈 포구처럼

의식의 건너편에서 늘 손짓하는 그것은

치열해야지, 더 절실해야지, 더욱 옹골차야지 하는 언어들로

하루의 하루가 하루에게 수없이 되뇌인다

 

플라타나스 수많은 잎 등에 새겨진 푸른 힘줄이 굵은 우박에도

몇 개의 구멍 숭숭 뚫리는 것 말고는 저토록 의연히

푸른 빛으로 창 밖을 휘저어놓은 것은

적막 따윈 안중에도 없다는 그의 결연한 생존의 희구인 것을

 

평생의 일터에서 멀어진 자 그때의 열정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일상의 중심을 세우고 팍팍한 가슴팍에 적막 따윈 지우려하지만

 

그러나 일상의 적막을 지우려는 속내에는

하얀 슬픔 켜켜히 쌓이는 추운 겨울 같은 한 낮의 그늘

그래도 검은 적막 뚫고 정오의 광명에 짱짱히 맞서고픈,


마로양 17-06-17 10:59
 
퇴직후가 그렇겠지요 그 공허함을 얼마나 쓸어담고 살았을까요
수많은 생각이 지나가고
수많은 방법을 묘색해 봐도 어쩔수 없는 그 허공
한쪽방향으로 몰두하다 보면 또 하나의 허공이 생긴다는 것이 어쩌면 애잔하기도 합니다
나와 나의 가족을 위해서 일하셨지만 그것은 나라를 위한 일이였고 국민을 위한 수고였지요
어제 시보다 오늘 시다 더 깊고 아름답습니다.
날마다 이렇게 시와 벗성겨 살명서 깊은 내명의 아름다운 수놓으십시요
그래도 시를 쓰며 가슴을 훑어내고
적막을 쫒는 방법은 시작하며 시마을에서 많은 문우님들과 더불어 사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감디골 17-06-20 08:48
 
"적막을 쫒는 방법은 시작하며 시마을에서 많은 문우님들과 더불어 사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시인님의 조언을 명심하여 시작하는 일에 열심을 다해보겠습니다.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십시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1) 창작시운영자 06-21 435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7610
21700 흰머리카락 유감 돌근 06:01 4
21699 상처2 (1) 야랑野狼 01:38 11
21698 미모사 은린 01:03 11
21697 비님 오려나 노정혜 06-24 8
21696 여름축제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4 14
21695 소문 책벌레09 06-24 26
21694 별똥별 오드아이1 06-24 31
21693 인생의 항해 밤낮윤회하다 06-24 28
21692 붉은 소나무와 달 정석촌 06-24 40
21691 블라인드(Blind) 김태운. 06-24 25
21690 친절한 이명씨 (1) 수련향기 06-24 73
21689 마음의 편지 신광진 06-24 34
21688 마음의 친구 신광진 06-24 34
21687 눈발이 그치면 기억이 남는다 (8) 라라리베 06-24 48
21686 옛말 마음이쉬는곳 06-24 22
21685 무너진 계율 /추영탑 (13) 추영탑 06-24 44
21684 야구는 9회말 2 … (1) 香湖김진수 06-24 36
21683 못질 안희선 06-24 33
21682 오늘 바람예수 06-24 18
21681 한 생이 슬픈 고도(孤島) (8) 두무지 06-24 39
21680 작은 새의 부탁 바람예수 06-24 20
21679 변기에 앉으면 (14) 최현덕 06-24 43
21678 새 세상을 밟아봤어요 (3) 맛살이 06-24 32
21677 하안거의 궁상 (11) 김태운. 06-24 45
21676 금붕어들의 힐링 김운산 06-24 18
21675 4인용 침대 (3) 쇄사 06-24 67
21674 순간의 터울 (2) tang 06-24 19
21673 나이를 드셨습니까 먹었습니까 (2) 아무르박 06-24 44
21672 물망초 피는 언덕 (6) 은영숙 06-24 46
21671 노동 4.5 (2) 육손 06-23 55
21670 사탕 조경목 06-23 27
21669 이름 모를 풀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3 47
21668 달맞이꽃 泉水 06-23 37
21667 호떡 돌근 06-23 25
21666 뉴스 10년노예 06-23 22
21665 자유 10년노예 06-23 28
21664 밥솥 (1) 마이스터강 06-23 30
21663 가슴앓이 야랑野狼 06-23 39
21662 마른새우 세 마리 술안주로 먹었다가 시그린 06-23 33
21661 기근 (2) 마음이쉬는곳 06-23 24
21660 갈등 (6) 김태운. 06-23 59
21659 바다 , 그 푸른 가슴 정석촌 06-23 57
21658 넌지시 (1) 오드아이1 06-23 41
21657 과거란,,, (7) 쇠스랑 06-23 47
21656 해당화 (8) 쇠스랑 06-23 54
21655 변산 바람꽃 (1) 김운산 06-23 39
21654 시들지 않는 꽃 (14) 라라리베 06-23 83
21653 소년은 자연스럽고 싶었다 (2) 휘서 06-23 44
21652 낮잠의 냄새 /추영탑 (11) 추영탑 06-23 55
21651 아무소리없는 그대의 눈 (8) 하얀풍경 06-23 57
21650 명월을 문 무릉계곡 (14) 최현덕 06-23 83
21649 폐선 (2) 초보운전대리 06-23 39
21648 그때부터 나는 혼자였을까 (1) 아무르박 06-23 53
21647 물은 소통이다 (2) 그대로조아 06-23 42
21646 타오르는 갈증 (10) 두무지 06-23 44
21645 마카로니 추억 (16) 김태운. 06-23 51
21644 예순 여섯의 경계 (1) 감디골 06-23 37
21643 외로운 하늘 (2) 신광진 06-23 72
21642 새봄을 기다리며 (1) 신광진 06-23 52
21641 삶의 용기를 잃은 그대에게 (2) 바람예수 06-23 31
21640 감각 바람예수 06-23 24
21639 타워크레인 넘어지다 (7) 이종원 06-23 67
21638 하나같이 tang 06-23 29
21637 소리 없는 노래 (10) 쇄사 06-23 127
21636 푸른 소망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6-22 49
21635 로프공의 생명줄 아스카A 06-22 39
21634 폐목선 초보운전대리 06-22 36
21633 인스턴트 마음이쉬는곳 06-22 44
21632 증거 오드아이1 06-22 53
21631 수저 마이스터강 06-22 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