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9 10:54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96  

 

 

 

 

 

 

꽃의 뼈 /秋影塔

 

 

 

꽃잎을 보면 얇은 살점이지만 다시 그 속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뼈가 들어있다

바람도 뚫지 못하는 벽이 있고 벽에 갇힌

머리칼보다 가는 뼈가 있어,

 

 

그 뼈로만 연결된 다공의 흉금이 있고

이 흉금에서 다 나누지 못한 정의情誼가

점철된 장침 같은 뼈가 있는데

 

 

낙화일 때마다 꾹꾹 눌러쓴 일기

펴보지 못한 그 문장,

글자와 글자 사이를 헤매다 찾은 한 마디 낱말 속으로

쉬 내보이지 않는 꽃의 뼈들은 숨는다

 

 

이것은 디오게네스*의 무욕, 햇볕이나 맘껏

쬐고 싶다는 뜻으로 떠올된 햇살 같은

무형 무체無體의 뼈라는데

 

 

 

묵언으로 사라졌다가 화이트 홀의

미로를 빠져나온 이 뼈들이 외는 주문으로 

기억의 문이 열리면서

꽃들은 다시 피어나는 것이다

 

 

 

 

*그리스의 철학자 : 알렉산드로스 3세가

일광욕을 즐기는 디오게네스를 만나, 소원을 묻자, "그 햇볕에서 비켜서시오!" 라고 했다. 부하들은 디오게네스의 무례함을 처벌해야 한다고 했지만, 알렉산더 대왕은 "내가 만일 왕이 아니라면 디오게네스처럼 살고 싶다" 고 했다는 일화가 있다.

 

 

 

 

 

 

 

 

 


두무지 17-06-19 11:07
 
꽃잎 속에 숨은 뼈!
무형무체의 뼈 같기도 하고
실제로 바라보면 실금이 가늘게 눈에 띄었습니다.
그러나 미로를 빠져나온 뼈들이 외는 주문을
이곳 깊은 시 속에 공감하며 들뜬 기분으로 갑니다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 17-06-19 11:45
 
꽃속에 뼈가 있을라구요.
다만 사물의 형상은 상상으로 이루어지는 것,
꽃잎에 뼈를 그려 놓아 봅니다.

같은 모양으로 꽃이 피는 것은 기억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꽃들의 유전자 때문일 겁니다.

감사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폭염 주의 하시고
오늘도 건강히.... *^^
김태운. 17-06-19 12:06
 
정의情誼가
점철된 장침 같은 뼈///

디오게네스의 일광 같은 뼈로군요
기억의 문으로 열리는...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6-19 12:16
 
유전자로 기억하는 꽃들의 기억은 너무
정확해서
그 잎이 숫자까지도 기억해 냅니다.

이슬과 만나는 법, 바람과 함께 춤추는
법까지도... ㅎㅎ

감사합니다. *^^
라라리베 17-06-19 13:09
 
어쩜 그리 내밀한 곳까지 들여다 보시는지
제가 다른이보다 곷은 좀 아는데 꽃잎의 뼈가 있음이
맞다고 사료됩니다 ㅎㅎ

이제 그 뼈를 함부로 대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드는군요

얼마나 많은 문장이 있어 뼈가 되고 기억이 꽃잎을 다시 펼치는 것인지
그 깊이에 푹  빠졌다 겨우 나갑니다

추영탑 시인님 감사합니다
디오게네스처럼  기분좋은 햇빛과 늘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추영탑 17-06-19 13:43
 
꽃 박사님 앞에서 재롱을 떨었군요. 꽃의 뼈는 이미 라라리베 님께서 벌견해 내신 게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기억이 뼈로 남아있을 수도 있겠고,
못다 나눈 정담이 응어리가 되어 뼈로
남아있을 수도 있겠는데, 그 내밀한 전말은
라라리베 시인님께서 이미 간파한 게 아닌지... ㅎㅎ

서생의 무례를.... ㅎㅎ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은영숙 17-06-19 16:49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습니다 시인님!
꽃 속에 뼈가 있다고 볼 수도 있지요
꽃 대공이라고도 하고 뼈로도 생각 하겠습니다
아무튼 모르는 것 빼 놓고는 다 아는 시인이니까요  ㅎㅎ
여니때 같으면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함구 합니다
기운 없어서요  혜량 하시옵소서
감사 합니다
추영 시인님!
     
추영탑 17-06-19 17:09
 
그 마음을 저라고 어찌 모르겠습니까?
다만 위로의 어휘를 찾을 수 없어
망셜여지기만 할 뿐,

저도 말을 줄이고 또 줄입니다.
한 마디 한숨이 될 때까지...

감사합니다. *^^
마로양 17-06-19 21:05
 
꽃의 뼈를 읽었군요
만약 뼈가 없었다면 꽃진자리 그렇게 오므려 닫지 못했을터
깊은 숙고로 꽃의 내면을 잘 표현하셨습니다

시적화자의 깊은 내면으로 바라본 꽃을 아름다운 필력과
깊은 숙고가 멋진 시를 수놓으셨습니다
아름다운 시편 즐감하고 갑니다
     
추영탑 17-06-20 08:39
 
물의 뼈, 허공의 뼈도 있다던데요. 꽃이라고
뼈가 없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꽃의 뼈는 꽃나무를 지탱해주는, 혹은 꽃을
피우게하는 본(本)이 아닌가 합니다.

항상
좋은 말씀으로 읽어주시는 마로양 시인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
육손 17-06-19 23:03
 
정말 좋은 시 입니다.

뼈 라는 단어를 접하고 식상하다라고 느꼈는데
그 뒤에 놀라운 반전이 숨어 있을 줄이야....

역시 대단하신 시심을 마음것 존경하고 음미하고 갑니다.


.
     
추영탑 17-06-20 08:40
 
어육손님! 안녕하셨습니까? 꽃의 뼈는 꽃이
진다고 해서 사라지는 것은 아닐 듯싶습니다.

그 본(本)이 다시 눈을 뜰 때 꽃은 피는 게
아닌지... ㅎㅎ
줍잖은 글에 한 말씀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육손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년 5월의 우수작 발표 (16) 창작시운영자 06-26 503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7825
21790 식욕 오드아이1 18:08 2
21789 술비 김태운. 16:24 12
21788 가뭄 이영균 13:39 24
21787 도미노 이장희 13:34 17
21786 비님이 준 선물 노정혜 12:31 15
21785 학교 가는 길 (1) 다래순 11:35 27
21784 향연 (4) 힐링 11:32 28
21783 낡은 피아노 (2) 힐링 11:10 18
21782 영산홍과 나팔꽃 덤불 (4) 두무지 10:11 24
21781 빗돌의 고백 /추영탑 (6) 추영탑 10:06 24
21780 바람에게 가는 마음을 죽이면서 생긴 것 미소.. 09:55 22
21779 슬픔의 노래 바람예수 09:47 15
21778 石榴 (1) 안희선 09:30 22
21777 아래아 코드 (6) 김태운. 08:27 32
21776 말해줍니다 tang 08:18 20
21775 애인 바람예수 07:58 27
21774 6월의 전투 정석촌 07:08 31
21773 그녀의 아픔 (2) 맛살이 06:53 30
21772 포식 장 진순 05:49 17
21771 노홍철에게 바침 10년노예 03:02 34
21770 맑은 하늘 새벽뭉클 00:19 31
21769 지구촌 한마당 노정혜 00:05 9
21768 세상살이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8 35
21767 혼자 하는 사랑 신광진 06-28 40
21766 낙조(落照)를 바라보며 - 반디화/최찬원 반디화 06-28 40
21765 니 맘 10년노예 06-28 26
21764 사랑 麥諶 06-28 35
21763 기타 줄이 안 맞아 (1) 오영록 06-28 57
21762 백장미라 함이라 백마탄 왕자라 하지요. 여정완 06-28 25
21761 전전의 여정 김태운. 06-28 28
21760 첫 코스모스 바람예수 06-28 28
21759 이 모든 것을 사랑이라 부르리 아무르박 06-28 51
21758 바다에게 해운대물개 06-28 36
21757 어차피 바람예수 06-28 25
21756 심장 빛 얼룩 (4) 맛살이 06-28 48
21755 빈곤의 정의 (6) 라라리베 06-28 60
21754 이슬의 수사일지 (2) 힐링 06-28 30
21753 억새꽃 인생 (4) 두무지 06-28 44
21752 저 바다 뜨락에 나서서 (4) 힐링 06-28 32
21751 발자취 빗기기 이영균 06-28 36
21750 참새는 신곡을 좋아해 /추영탑 (10) 추영탑 06-28 38
21749 그대 옆에서 정석촌 06-28 81
21748 바람의 詩-----수정 (10) 김태운. 06-28 59
21747 장마 때 마주하는 tang 06-28 21
21746 [퇴고] 네오 유토피아 안희선 06-28 38
21745 너 때문에 신광진 06-28 49
21744 오빠는 풍각 쟁이 이면 마음이쉬는곳 06-28 34
21743 유월 (1) kgs7158 06-28 50
21742 삶의 향기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6-27 52
21741 내일은 맑음 (1) 신광진 06-27 55
21740 초록의 숲 속에 (1) 신광진 06-27 54
21739 한 사람 (1) 바람예수 06-27 36
21738 단비 (1) 장 진순 06-27 33
21737 자화상 (8) 김태운. 06-27 67
21736 불한당 (10) 쇠스랑 06-27 66
21735 바다 이영균 06-27 66
21734 오선지 위의 참새들 (6) 책벌레09 06-27 42
21733 닭님에게 한 말씀 /추영탑 (12) 추영탑 06-27 68
21732 해당화 (1) 안희선 06-27 57
21731 코리아 빅뱅 (10) 두무지 06-27 44
21730 (10) 김태운. 06-27 59
21729 초승달 (1) 아무르박 06-27 37
21728 외할머니 바람예수 06-27 25
21727 여름 tang 06-27 38
21726 덕적도 (1) Sunny 06-27 58
21725 나도 별하나 달거야 (4) 맛살이 06-27 59
21724 곗날 풍경 장 진순 06-27 37
21723 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 노정혜 06-27 29
21722 진짜 좋은 날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6 55
21721 그대와 나의 개기월식 (6) 라라리베 06-26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