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9 10:54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318  

 

 

 

 

 

 

꽃의 뼈 /秋影塔

 

 

 

꽃잎을 보면 얇은 살점이지만 다시 그 속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뼈가 들어있다

바람도 뚫지 못하는 벽이 있고 벽에 갇힌

머리칼보다 가는 뼈가 있어,

 

 

그 뼈로만 연결된 다공의 흉금이 있고

이 흉금에서 다 나누지 못한 정의情誼가

점철된 장침 같은 뼈가 있는데

 

 

낙화일 때마다 꾹꾹 눌러쓴 일기

펴보지 못한 그 문장,

글자와 글자 사이를 헤매다 찾은 한 마디 낱말 속으로

쉬 내보이지 않는 꽃의 뼈들은 숨는다

 

 

이것은 디오게네스*의 무욕, 햇볕이나 맘껏

쬐고 싶다는 뜻으로 떠올된 햇살 같은

무형 무체無體의 뼈라는데

 

 

 

묵언으로 사라졌다가 화이트 홀의

미로를 빠져나온 이 뼈들이 외는 주문으로 

기억의 문이 열리면서

꽃들은 다시 피어나는 것이다

 

 

 

 

*그리스의 철학자 : 알렉산드로스 3세가

일광욕을 즐기는 디오게네스를 만나, 소원을 묻자, "그 햇볕에서 비켜서시오!" 라고 했다. 부하들은 디오게네스의 무례함을 처벌해야 한다고 했지만, 알렉산더 대왕은 "내가 만일 왕이 아니라면 디오게네스처럼 살고 싶다" 고 했다는 일화가 있다.

 

 

 

 

 

 

 

 

 


두무지 17-06-19 11:07
 
꽃잎 속에 숨은 뼈!
무형무체의 뼈 같기도 하고
실제로 바라보면 실금이 가늘게 눈에 띄었습니다.
그러나 미로를 빠져나온 뼈들이 외는 주문을
이곳 깊은 시 속에 공감하며 들뜬 기분으로 갑니다
건필과 평안을 빕니다.
     
추영탑 17-06-19 11:45
 
꽃속에 뼈가 있을라구요.
다만 사물의 형상은 상상으로 이루어지는 것,
꽃잎에 뼈를 그려 놓아 봅니다.

같은 모양으로 꽃이 피는 것은 기억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꽃들의 유전자 때문일 겁니다.

감사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폭염 주의 하시고
오늘도 건강히.... *^^
김태운. 17-06-19 12:06
 
정의情誼가
점철된 장침 같은 뼈///

디오게네스의 일광 같은 뼈로군요
기억의 문으로 열리는...

감사합니다
     
추영탑 17-06-19 12:16
 
유전자로 기억하는 꽃들의 기억은 너무
정확해서
그 잎이 숫자까지도 기억해 냅니다.

이슬과 만나는 법, 바람과 함께 춤추는
법까지도... ㅎㅎ

감사합니다. *^^
라라리베 17-06-19 13:09
 
어쩜 그리 내밀한 곳까지 들여다 보시는지
제가 다른이보다 곷은 좀 아는데 꽃잎의 뼈가 있음이
맞다고 사료됩니다 ㅎㅎ

이제 그 뼈를 함부로 대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드는군요

얼마나 많은 문장이 있어 뼈가 되고 기억이 꽃잎을 다시 펼치는 것인지
그 깊이에 푹  빠졌다 겨우 나갑니다

추영탑 시인님 감사합니다
디오게네스처럼  기분좋은 햇빛과 늘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추영탑 17-06-19 13:43
 
꽃 박사님 앞에서 재롱을 떨었군요. 꽃의 뼈는 이미 라라리베 님께서 벌견해 내신 게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기억이 뼈로 남아있을 수도 있겠고,
못다 나눈 정담이 응어리가 되어 뼈로
남아있을 수도 있겠는데, 그 내밀한 전말은
라라리베 시인님께서 이미 간파한 게 아닌지... ㅎㅎ

서생의 무례를.... ㅎㅎ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은영숙 17-06-19 16:49
 
추영탑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습니다 시인님!
꽃 속에 뼈가 있다고 볼 수도 있지요
꽃 대공이라고도 하고 뼈로도 생각 하겠습니다
아무튼 모르는 것 빼 놓고는 다 아는 시인이니까요  ㅎㅎ
여니때 같으면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함구 합니다
기운 없어서요  혜량 하시옵소서
감사 합니다
추영 시인님!
     
추영탑 17-06-19 17:09
 
그 마음을 저라고 어찌 모르겠습니까?
다만 위로의 어휘를 찾을 수 없어
망셜여지기만 할 뿐,

저도 말을 줄이고 또 줄입니다.
한 마디 한숨이 될 때까지...

감사합니다. *^^
마로양 17-06-19 21:05
 
꽃의 뼈를 읽었군요
만약 뼈가 없었다면 꽃진자리 그렇게 오므려 닫지 못했을터
깊은 숙고로 꽃의 내면을 잘 표현하셨습니다

시적화자의 깊은 내면으로 바라본 꽃을 아름다운 필력과
깊은 숙고가 멋진 시를 수놓으셨습니다
아름다운 시편 즐감하고 갑니다
     
추영탑 17-06-20 08:39
 
물의 뼈, 허공의 뼈도 있다던데요. 꽃이라고
뼈가 없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꽃의 뼈는 꽃나무를 지탱해주는, 혹은 꽃을
피우게하는 본(本)이 아닌가 합니다.

항상
좋은 말씀으로 읽어주시는 마로양 시인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
육손 17-06-19 23:03
 
정말 좋은 시 입니다.

뼈 라는 단어를 접하고 식상하다라고 느꼈는데
그 뒤에 놀라운 반전이 숨어 있을 줄이야....

역시 대단하신 시심을 마음것 존경하고 음미하고 갑니다.


.
     
추영탑 17-06-20 08:40
 
어육손님! 안녕하셨습니까? 꽃의 뼈는 꽃이
진다고 해서 사라지는 것은 아닐 듯싶습니다.

그 본(本)이 다시 눈을 뜰 때 꽃은 피는 게
아닌지... ㅎㅎ
줍잖은 글에 한 말씀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육손 시인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12114
23059 한가로운 오후 -박영란 새벽그리움 23:33 1
23058 카트 (1) 맥노리 21:41 17
23057 들꽃 장 진순 21:39 11
23056 길 잃은 사랑 신광진 20:53 20
23055 목젖 축이는 염소를 본 적 있나? 헤엄치는새 20:35 10
23054 부질없는 일 鵲巢 18:48 27
23053 실직 윤희승 18:28 28
23052 닭의 수난사 (2) 김태운. 17:49 32
23051 검은 백조 (7) 한뉘 17:43 37
23050 코스모스(Cosmos) 쇠스랑 16:50 30
23049 가을 소식 목조주택 16:47 28
23048 소녀야 안녕 휴이6723 15:32 20
23047 공동묘지 앞 가이스카향나무 (6) 김 인수 14:42 61
23046 외로움. 순상자명 14:34 34
23045 나무 등걸 36쩜5do시 14:20 20
23044 포옹 36쩜5do시 14:13 20
23043 계란 개도령 13:10 29
23042 더부살이 오운교 12:28 18
23041 어둠이 내리는 자리마다 환하다 (4) 힐링 11:39 35
23040 대금소리 /추영탑 (13) 추영탑 10:46 58
23039 호라산의 빛 (3) 泉水 10:46 40
23038 꽃과 행복 바람예수 10:42 20
23037 어느 날 jinkoo 10:19 20
23036 나의 길 나의 인생 바람예수 10:19 21
23035 꽃구름 여는 세상 (8) 두무지 09:20 40
23034 흘러가는 시 하얀풍경 09:18 27
23033 생각해보는 편지쓰기 하얀풍경 09:05 23
23032 협궤열차는 떠나야 하는데 (계란의 주검을 애도하며) 정석촌 08:31 33
23031 꽃무릇 (9) 김태운. 08:20 48
23030 작가시방과 창작시방 통합 관련 안내 (8) 운영위원회 08:19 165
23029 부자유친 (4) 최경순s 08:17 36
23028 그리움 배야 07:37 29
23027 마법 (2) tang 07:06 24
23026 수양버들 김운산 06:59 17
23025 달걀 행복을아는사람 01:21 37
23024 밤별 개도령 08-17 28
23023 성장의 지혜 -박영란 새벽그리움 08-17 36
23022 부부 노정혜 08-17 33
23021 너의 성격 한 번 만져봐 (10) 탄무誕无 08-17 145
23020 세월에게 幸村 강요훈 08-17 48
23019 짜장면 바람예수 08-17 26
23018 엑스칼리버 신용원 08-17 32
23017 너의 눈물 책벌레09 08-17 31
23016 화화 혹은 화화 (4) 김태운. 08-17 52
23015 징검돌 (1) 바람예수 08-17 37
23014 한번왔다 가는 길 소슬바위 08-17 44
23013 슬프고 슬픈. 순상자명 08-17 45
23012 선문답 해리성장애 08-17 46
23011 젓대소리 김해인. 08-17 31
23010 사랑니 김해인. 08-17 25
23009 귓볼 힐링 08-17 22
23008 꽃이라면 정석촌 08-17 41
23007 당신은 저 들의 코스모스 아무르박 08-17 39
23006 페이드아웃 하는 남자 이주원 08-17 23
23005 여름이 끝나면 (2) 힐링 08-17 40
23004 별을 달다 (8) 최경순s 08-17 69
23003 가을이라 노정혜 08-17 37
23002 매미소리 문히 08-17 34
23001 술판이 다시 연기 되어야 하는 이유 /추영탑 (10) 추영탑 08-17 51
23000 훔쳐오는 별 36쩜5do시 08-17 27
22999 버리기와 사랑하기 36쩜5do시 08-17 32
22998 나배도 연가(戀歌)3 봄뜰123 08-17 30
22997 허물 (12) 라라리베 08-17 68
22996 식물 사랑 미소.. 08-17 39
22995 혼자라고 느낄 때 신광진 08-17 53
22994 배롱나무꽃 (10) 두무지 08-17 55
22993 헬리안투스 (8) 김태운. 08-17 45
22992 빛 그리고 열 tang 08-17 21
22991 구름 장 진순 08-17 38
22990 풀밭 위의 허울 (4) 유상옥 08-17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