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시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은 등단작가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금품을 요구 하거나 상업적 행위를 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 운영위원회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9 20:36
 글쓴이 : 아짜님
조회 : 39  
태초에
악마의 혀에 현혹된 우리는
보라색 사과를 먹게되고
온몸에 퍼진 악마의 피는
우리로 하여금
선과 악을 구별하지 못하게 하였다

악으로 물들어 가는 우리를 가엽게 여겨
악의 근원을 끊고 인간 세상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
창조주의 보혈을 먹고 자란 12명의 빛의 사도들이 
천계로부터 내려옴메

빛의 사도들은 정의를 행하여 악을 쫒고 
구원의 영광을 선사하였으나
우리가 가질 수 있는 더 이상의 영광은 존재하지 않았다

그렇다

애초에
인간세상에는 절대적인 선도 악도 없었다
강렬한 태양이 그림자를 만들듯
영원한 빛은 불멸의 악을 만들었고
타락한 악은 정의의 빛을 더욱 빛내었다

그렇게 우리는 일생을 살아가며
우리도 모르는 사이 악을 저지르고
우리도 모르는 사이 선을 행하며

그 죗값을 죽음으로써 갚아야만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6-21 280
공지 창작시방 이용 규정 (회원 반드시 필독) (4) 창작시운영자 11-18 7500
21655 소년은 자연스럽고 싶었다 휘서 12:30 16
21654 낮잠의 냄새 /추영탑 (2) 추영탑 12:17 18
21653 아무소리없는 그대의 눈 (1) 하얀풍경 12:15 18
21652 명월을 문 무릉계곡 (3) 최현덕 11:52 27
21651 폐선 (1) 초보운전대리 11:18 19
21650 그때부터 나는 혼자였을까 (1) 아무르박 10:54 29
21649 물은 소통이다 (1) 그대로조아 10:34 17
21648 타오르는 갈증 (8) 두무지 10:12 22
21647 마카로니 추억 (5) 김태운. 09:51 26
21646 예순 여섯의 경계 감디골 09:29 20
21645 외로운 하늘 (1) 신광진 09:27 30
21644 새봄을 기다리며 신광진 09:20 24
21643 삶의 용기를 잃은 그대에게 (1) 바람예수 08:38 20
21642 감각 바람예수 08:10 17
21641 타워크레인 넘어지다 (2) 이종원 07:29 36
21640 하나같이 tang 07:19 17
21639 소리 없는 노래 (5) 쇄사 04:33 65
21638 푸른 소망 -박영란 (1) 새벽그리움 06-22 32
21637 로프공의 생명줄 아스카A 06-22 30
21636 폐목선 초보운전대리 06-22 30
21635 인스턴트 마음이쉬는곳 06-22 34
21634 증거 오드아이1 06-22 46
21633 수저 마이스터강 06-22 25
21632 밤꽃 (4) 香湖김진수 06-22 71
21631 우리의 목 성연이 06-22 43
21630 어느 복서 (5) 오영록 06-22 72
21629 엄마란 그늘 아래 (1) 세잎송이 06-22 31
21628 하지의 흘림체 (2) 김태운. 06-22 39
21627 여름 오드아이1 06-22 50
21626 그건 슬픈 게 아니야 이영균 06-22 42
21625 불볕더위 목조주택 06-22 70
21624 옻  / 함동진 함동진 06-22 23
21623 스몸비 (2) 이장희 06-22 34
21622 문풍지 바람소리 정석촌 06-22 41
21621 토마토는 욕심쟁이 오징어볼탱이 06-22 25
21620 출동 마음이쉬는곳 06-22 14
21619 농부와 시인 바람예수 06-22 29
21618 모레 알로 사는 법 (1) 아무르박 06-22 35
21617 애원 (4) 라라리베 06-22 71
21616 구름과 나 바람예수 06-22 33
21615 바다에 포식자들 (2) 두무지 06-22 27
21614 굵은 핏줄이 불끈 서다 (6) 김태운. 06-22 39
21613 炎(염) (1) tang 06-22 36
21612 심곡동 그 당구장에 가면 낭만이 있다 (2) 야랑野狼 06-22 46
21611 길 잃은 구름의 행방 (2) 맛살이 06-22 46
21610 인연 (2) 돌근 06-22 51
21609 엔돌핀 (1) 하얀풍경 06-22 50
21608 불안한 흔들림 하얀풍경 06-22 34
21607 태양의 민족 aqualike 06-22 23
21606 빛을 쏘는 기포 하얀풍경 06-22 29
21605 원인과 결과 10년노예 06-22 22
21604 걱정을 걱정하는 모임 활연 06-22 105
21603 국자 마이스터강 06-21 22
21602 영원한 그리움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1 48
21601 비님 오소서 노정혜 06-21 36
21600 외도 바당의 경전 (8) 김태운. 06-21 58
21599 새벽에 갈래 06-21 45
21598 허리춤에 매달은 목선 하나 (6) 은영숙 06-21 60
21597 잘 생긴 여자 (2) 쇠스랑 06-21 55
21596 비 님이여 와다오 江山 양태문 06-21 37
21595 신기해요 (2) 오드아이1 06-21 46
21594 길 위의 인생 (7) 쇠스랑 06-21 68
21593 흰 고독 아무르박 06-21 33
21592 식물인간 칼라피플 06-21 42
21591 길고양이를 미행하다 (3) 책벌레09 06-21 31
21590 코스모스 (1) 바람예수 06-21 22
21589 연화좌(蓮花座) (4) 오영록 06-21 69
21588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0) 창작시운영자 06-21 280
21587 개미 바람예수 06-21 19
21586 푸른 파도를 보며 (10) 두무지 06-21 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