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6 19:33
 글쓴이 : 활연
조회 : 1133  

    기어 

            활연






       울렁거리는 거울 속에 살았다


               *


       모자 안에 사는 계절들이 불어온다 메두사가 뱀을 날름거리면 왕의 자지를 증오한 궁녀처럼 슬프다 구름을 반죽하는 건 쉬웠다 비틀어 짜면 비가 내렸다 우울증은 양파 같았다 그런 날은 우는 척 울었다

       담배를 피우면 배가 불렀다 도넛은 창틈으로 빠져나가 구렁이가 되었다 아랫집 여자가 홉뜬 눈을 들고 와 흔들더니 사다리차로 옮겨졌다 입에서 뱀을 푸는 일이 쉬워졌다


               *


       머리칼을 빗으면 만 년 후에 다시 태어날 것 같다 더 꼬불꼬불해져서 헤엄칠 것 같다

       사자를 낳는 꿈을 꿀 때면 이가 시렸다 잇몸을 다 들어내자 입안이 고요해졌다 소리가 눈을 달고 소리를 그렸다 벽은 수평선 같은 거였다 펼치면 출렁거렸다 유리 속에서 뺨을 때리는 일이 잦아졌다


               *


       수족관을 들여다보면 잃어버린 아이들을 찾은 거 같다 오래전 아가미로 숨 쉬던 때나 입술로 거짓말을 완성할 때처럼 뻐금거리면 실패한 연애들이 공기방울처럼 떠올랐다

       새벽녘엔 초승이 쿨렁거렸고 별을 말아 물밥을 먹을 땐 등이 시렸지만 허구를 적을 땐 휘파람새가 날아올랐다 이를테면 텅 빈 충만, 그런 거였다


               *


       적은 일기를 다 지우면 구원받을 거야 종이를 먹고 나무가 되면 좋겠네

       거울이 벌린 커다란 입으로 성기를 밀어넣었다 반성을 빈번히 사정하고 나면 공연히 나른하고 세상의 모든 잠이 내게로 쏟아졌다


               *


       날마다 거미줄을 푸는 꿈을 꾼다 싱싱한 심장에 빨대를 꽂고 튼튼우주를 마시며 공허해지면서 자라는 꿈으로 나무는 목젖이 떨려야 물결이 생긴다 그러니까 북반구에서는 꼭 시계방향으로 돌아야 하는 규칙을 지켜야 하고 별똥별이 떨어지면 입을 크게 벌려야 한다

       시 속에 들어가 시를 탕진하다 죽은 자들과 차돌 같은 밭을 ─ 도무지 뭐가 솟아날지 수백 년 후에나 추수하는 그런 돌밭

       경지를 위해 경작을 버리고 자판을 외웠다 손가락이 적은 걸 뒤늦게 읽는 건 당황스러웠지만


               *


       입에서 줄기차게 기어(綺語)가 기어나왔다





안희선 17-12-06 20:13
 
요즘의 시류, 아니 세태는 기어와 그저 그런 평어 구분이 잘 안 되는 세상이라는 생각도 해 봅니다
<말이면 다 말인 줄 알아라>하면서, 너도 나도 綺語를 즐기는 걸 보면..

사실, 진정한 의미의 매끈한 언어는 그 말 속에 압축된 정신의 힘을 담고 있으며
그것이 시인의 것이면서도 우리의 것, 혹은 우리의 것 이상일 수 있을 겁니다

저 같은 경우는 그 같은 기어를 구사할 능력도 안 되어
정제되지 않은 거친 말만 골라 쓰고 있지만 (웃음)

한편 생각해 보면, 뛰어난 시 세계는 구태의연한 상념이나 고답스러운 정신장소에
머무르기보다는 <우리의 이해를 뛰어넘는 곳>에 반짝이는 정신으로
자리하는 거 같습니다

그리고, 그와 같은 세계는 실은 좋은 시의 편편에 내재되어있다 할만 합니다
(오늘 올리신 이 시처럼)

화두처럼, 던져주신 시에 머물며
시행과 시행 사이, 즉 행간에 생략된 의미까지 말하는 시인의 기어가
부럽기만 하네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문정완 17-12-07 02:01
 
기어 

문득 시에서 시인이 사용하는 언어는 
다 기어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인에 의해서 태어나는 시어는 분명 기어 같습니다

시편에서 기어와 생어

두마리 물고기가 물질을 티고 낮선 강폭므로  흘러들어
나들목에서 합류하는 언어는 낯설지만 찐뜩한 서정이 베인 그 서정조차 행간에 숨겨진
언어의 조탁은 시인의 큰 덕목이다 싶습니다

늘 시와 활강하는 활의 시윗줄은 팽팽하다

요즘 시가 선명해진다 싶습니다
임맥과 독맥이 타동된 고수의 면모에서 오는 결과물이 아닐지

잘 읽었습니다^^
동피랑 17-12-07 02:50
 
기어, 코 끼어 숨 막히는 독자. 모르는 단어 하나도 없고 모두 한글이니까 읽기도 좋고,
그런데 어디서 길을 잃었더라? 미로는 눈으로 찾을 게 못돼 역시 냄새로 찾습니다.
자꾸 감상하니 나름 활로가 보일 듯 말듯 손짓합니다.
당연히 건강한 시간 쌓고 있겠죠.
세월은 가디말디 혼으로 무장한 사람은 그대로더군요.😃
잡초인 17-12-07 15:31
 
역시 활 시인님의 필력은
그 누구도 흉내내지못할 언어 묘사의 극치입니다
아직 습작생인 제가 다 이해는 못하지만
타고나신 시상은 제 상상력을 비껴간지 오래
그러나 모지란 머리 잘 뒹글려서 노력 해보겠습니다
감사 합니다. 봄날 같은 겨울 보내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178
7991 탈출하고 싶은데 힐링 01:59 9
7990 우리, 라는 숲 / 양현주 양현주 01:28 8
7989 비의 여인 신광진 07-19 19
7988 최고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9 21
7987 뚜 벅이 (3) 스펙트럼 07-19 45
7986 대장간에 불꽃 (4) 정석촌 07-19 75
7985 어느 날 문득 아내가 라일락 나무를 심자고 했다 (8) 서피랑 07-19 102
7984 저녁으로 가는 길 (2) 초심자 07-19 79
7983 궁금증으로 직진한다 당신은 (2) 미소.. 07-19 82
7982 아내의 선물 (2) 장 진순 07-19 72
7981 소식 /추영탑 (8) 추영탑 07-19 81
7980 청량리 (1) 산빙자 07-19 62
7979 기계비평 (1) 호남정 07-19 51
7978 ===현대 판 알람소리에 곧 춰 /은파 (5) 꿈길따라 07-19 59
7977 걱정이 태산을 키우다 (1) 도골 07-19 55
7976 사라 (1) 개도령 07-19 45
7975 어느 한 컷의 스토리 (1) 소드 07-19 58
7974 모스크바 (1) tang 07-19 51
7973 폭염이 짜낸 물감 힐링 07-19 94
7972 가난한 이별 신광진 07-18 72
7971 진정한 삶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8 72
7970 몰래한 쉬 네클 07-18 62
7969 더위 사냥 (1) 바람예수 07-18 72
7968 흰 눈이 오면 (1) 푸른행성 07-18 101
7967 소나기 (1) 피탄 07-18 80
7966 꽃, 말 (11) 서피랑 07-18 148
7965 모래 시계(퇴고) (1) 강만호 07-18 74
7964 개와 복수 (1) 아이새 07-18 56
7963 적어도 나는 (1) 창문바람 07-18 73
7962 색다른 바다 /은파 (6) 꿈길따라 07-18 78
7961 (6) 이장희 07-18 70
7960 불면증 (4) 목조주택 07-18 55
7959 설왕설래--- 수정 (9) 김태운 07-18 99
7958 포락지형 /추영탑 (12) 추영탑 07-18 80
7957 시간과 풍경 수집가 (2) 소드 07-18 99
7956 개 대신 닭 (7) 맛살이 07-18 65
7955 저녁에, 오라버니 (2) 몰리둘리 07-18 70
7954 영지(影池) 속의 잉어 (4) 泉水 07-18 49
7953 오늘도 김상협 07-18 44
7952 분리수거의 날 페트김 07-18 45
7951 동치미 담그는 여인 (6) 꿈길따라 07-18 72
7950 단칸방 07-18 55
7949 안개 자넘이 07-18 50
7948 복숭아 5 tang 07-18 46
7947 내 꿈이 당도할 거리 (2) 힐링 07-18 97
7946 내가 짠 이유 (1) 강만호 07-18 55
7945 겨울 아침 푸른행성 07-18 63
7944 소나기 신광진 07-17 75
7943 인생역전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7-17 75
7942 어찌 다르리 (3) 강경우 07-17 152
7941 이름 (1) 대최국 07-17 72
7940 생활쓰레기 규격봉투(100L) (2) 도골 07-17 66
7939 출근 15분 전 TazzaKr 07-17 54
7938 술주정 (2) 황룡강(이강희) 07-17 71
7937 7월의 바람/은파 (10) 꿈길따라 07-17 95
7936 그림자에 묻다 (13) 한뉘 07-17 138
7935 백어 활연 07-17 104
7934 검고 단단한 그믐밤 07-17 66
7933 이열치열 (2) 바람예수 07-17 89
7932 안도헤니아 (3) 스펙트럼 07-17 105
7931 ~ (1) 페트김 07-17 65
7930 옷의 변덕 (2) 최경순s 07-17 111
7929 갈대 여인 (2) 장 진순 07-17 82
7928 사막 같은 그리움 미소.. 07-17 71
7927 고독에 대하여 소드 07-17 72
7926 모스를 모르는 그대에게 피탄 07-17 54
7925 초복 날 형수에게 (1) 아무르박 07-17 73
7924 지나간 추억 내꿈은바다에캡… 07-17 48
7923 난 한 개의 양파 (2) 맛살이 07-17 65
7922 부러진 날개깃 (6) 정석촌 07-17 1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