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7 10:58
 글쓴이 : 라라리베
조회 : 595  

70~80, 광화문 뒷골목과 사람들

 

 

                       신명

 

 

 

그곳엔 따뜻한 바람이 불었다

골목마다 서까래 냄새가 그윽했고

열두 대문을 가진 집은 전설로 서 있었다

아침이면 벽에 걸린 카라얀이

곱슬머리에 눈을 부릅뜬 운명을 지휘했다

환희의 송가가 잠든 땅에 입을 맞추면

붉은 장미꽃이 만발했다

거리엔 재수, 삼수의 청춘들이

토끼 눈을 비비며 학원 문을 들락이고

다이아몬드 바늘을 팔던 레코드 가게에선

시대를 말해주는 음악이

고뇌를 접수하며 발길을 잡아끌었다

새 바늘을 매단 날렵한 엘피판에선

살아 숨 쉬는 하루가 흘러나왔다

빨간 별을 켠 낡은 전축은 카페의 이별을

예감하듯 상심한 눈을 감겨 주고

멜라니샤프카의 The saddest thing

킹크림슨의 Epitaph가 서둘러 저녁의 문을 닫았다

밤이면 그 골목엔 속눈썹이 긴

데생 선생님이 술 취한 조각상을 그리곤 했다

그 옆엔 나의 푸른 물감이

풋사과를 조금씩 베어 먹고 있었다

사거리를 밝히던 동상도 잠든 새벽

공중탕 첫 마중물에 젖어 들던 꿈처럼

나이는 나이의 주인을 늘 앞서갔다

별빛은 밤새 문살 사이로 흘러내려

심장에 쩍쩍 붙은 파편을 떼어내던 바람이었다

그 바람의 땅은 이제,

오피스텔 숲속에 낮은 하늘로 저물고

광화문 뒷골목엔 여전히

그때의 얼음알갱이가 발자국마다 박힌다


두무지 17-12-07 11:12
 
직장생활을 광화문에서 시작, 끝을 낸 저는
남다르게 눈이 번쩍 뜨입니다.
지금은 도시 개발로 많이 변했지만 옛 정서를 글로 올려주신 시인님에게
각별한 감사를 전 합니다.
어쩌면 세밀한 관찰을 기울이기라도 하듯, 광화문 뒷골목 풍경이 물씬 풍깁니다
다시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평안을 빕니다.
     
라라리베 17-12-07 11:26
 
그러셨군요
좋은 곳에서 직장생활을 하셨네요
저도 광화문은 제 젊은시절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곳이죠
예전엔 중앙청이라 그런거 같은데 그 길에 뒹글던 은행잎은
아직도 눈앞을 아른거립니다
이젠 작은 골목들은 거의 사라졌으니
세월의 흐름이 무상합니다
두무지 시인님 귀한 발걸음 감사합니다
늘 평안하십시오^^
정석촌 17-12-07 11:29
 
세종 문화회관 뒷  동네
여러생각납니다

풋사과를  조금씩 베어 먹는  푸른 물감
술 취한 조각상

라라리베시인님  뭔가가 푹 들어앉는  느낌입니다
시각의  파편인가요
석촌
     
라라리베 17-12-07 11:49
 
조각상과 친구하며
긴 속눈썹을 들여다 보며
물감을 풀어 하루하루를 채색하던 날이 있었지요

이젠 하루가 십년보다 더 긴날만
남은 것 같습니다

정석촌 시인님 감사합니다^^
김태운 17-12-07 12:15
 
광화문 뒷골목을 서성이는 연가가 낙엽처럼 밟히는 시향입니다
역사의 거리에서 풍기는

그 주변이 모두 중심이지요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17-12-07 19:50
 
지금도 광화문을 중심으로 역사가 이루어지지만
그때도 주변으로 불빛이 모여들었지요
서울의 거리,골목마다
서민의 애환이 모여 지금의 거대한 도시가
심장부를 지키고 있네요
감사합니다 김태운 시인님
이장희 17-12-07 13:08
 
[나이는 나이의 주인을 늘 앞서갔다
별빛은 밤새 문살 사이로 흘러내려
심장에 쩍쩍 붙은 파편을 떼어내던 바람이었다]

레코드가게 정겹게 느껴지네요.
LP판으로 듣던 음악이 참 좋았는데...
광화문에 가면 골목이 늙어 있더군요.
그때 그시절 난 어려서 잘 모르지만 시인님 시를 통해 조금은 알것 같네요.
묵직하고, 사람의 맘을 움직이는 시네요.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추운 겨울이 이어지는 날입니다, 건강조심 하세요.
늘 건필하소서, 라라리베  시인님.
     
라라리베 17-12-07 19:57
 
이장희 시인님은 강산이 한참 변하고 난 뒤니
잘 모르시겠네요
그때는 광화문 종로 명동등을 중심으로
청춘의 문화가 출렁거렸었죠
레코드 가게나 음악감상실도 많았었구요
지루하지 않게 느껴주시고 맘을 움직여 주셨다니
제가 감사합니다
이장희 시인님도 건필하시고
건강히 아름다운 겨울 보내십시오^^~
추영탑 17-12-07 15:37
 
이젠 세월이 너무 흘러서 옛 광화문을 연상할 수가 없네요.
50여년 전에 무슨 정부 청사가 두 동 나란히 있었는데 그 앞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생각이 납니다.

숙명여고와 맞붙어 있는 xx 고교가 제 모교였거든요.
청진동 해장국 골목도 가물가물 하고요.

그 근처에 안 가본지가  그만큼의 세월이니 상상이 잘 안 되는 군요.

점심시간이면 운작았이 작았던  우리 학교를 빤히 내려다 보던 그 여학생들은
모두 잘 사는지... ㅎㅎ

광화문 하니 엉뚱한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
     
라라리베 17-12-07 20:05
 
나오신 모교가 어디인지 알 것 같네요 ㅎ
광화문 내수동 내자동 종로 청진동 수송동 안국동 낙원동
명륜동 가회동 재동 무교동 인사동 명동 퇴계로..
다 광화문 주변인 곳이죠
어쩜 추시인님하고 저는 연배가 비슷하다면
한번쯤 스쳐 지나갔을 수도 있었겠군요ㅎㅎ

추영탑 시인님 귀한 추억으로 머물러 주셔서 감사합니다^^
은영숙 17-12-08 02:46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예쁜 시인님! 방가 반갑습니다

그리움으로 점철된 거리의 이름 입니다
재동에서는 우리 큰어머님이 사셨고  가외동에선
우리 모친과 막내 여동생이 살았고

낙원동은 한때 나의 직장이 있었고
종삼 거리에 유명한 골목이지요  ㅎㅎ
오랫만에 그 골목 답사를 시심 속에서 멋지게 하고 갑니다

시인님! 50년 전으로 돌아가서 그곳에 서 있는 듯 합니다
잘 감상 하고 박수를 보냅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라라리베 17-12-08 23:21
 
시인님도 인연이 많이 깊은 곳이네요
어쩜 저하고 스쳐 지나갔을지도 ㅎㅎ
정말 하루하루가 늦게 가서 지루할 때도 많았는데
세월이 언제 흘러갔는지 돌아보니 아득합니다
어느새 회상 하는 시간이 더 많아져 버렸지요

은영숙 시인님 귀한 시간 들러 주셔서 감사해요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저도 사랑 많이 많이 드릴께요~~
최현덕 17-12-08 14:23
 
그 뒷골목엔 유정낙지 집이 있었지요.
매콤한 맛에 우리 작당들은 그곳에 들러서도 각자 써온 원고에 대해 합평을 끝낸 작품에 대해서 옷신각신
의견이 분분 했드랬지요.
추억의 광화문 뒷골목...
참 아련합니다.
그 골목엔 지금도 시가 넘치고 사설이 넘치고....하겠죠?
     
라라리베 17-12-08 23:26
 
유정낙지집 저도 무척 좋아했었는데
명동 칼국수집두요 ㅎ
광화문 무교동 지금은 정말 많이 변해서
상징적인거 빼고는 거의 옛모습을 찾을 수가 없지요
시인님과는 같은 시대를 살아왔으니공통분모가 많겠습니다
최현덕 시인님 아련한 추억에
같이 머물러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8) 창작시운영자 02-20 1120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3899
5016 서울의 소리 3 (1) tang 00:27 34
5015 모과나무 지나다가 (2) 장남제 00:23 32
5014 그대는 바람 신광진 02-23 44
5013 봄의 연정 -박영란 새벽그리움 02-23 44
5012 2월 그리고 봄 幸村 강요훈 02-23 40
5011 1 헤르츠(Hz)의 안부 (1) 가을물 02-23 55
5010 나에게 마음이쉬는곳 02-23 46
5009 시를 담으며 우수리솔바람 02-23 60
5008 눈 내리는 새벽 (4) 은영숙 02-23 65
5007 눈발에 흐르는 2월의 꿈은 (11) 라라리베 02-23 87
5006 네가 만약 (1) 아무르박 02-23 67
5005 지느러미가 돋기 전에 (2) 미소.. 02-23 63
5004 무술정월 초여드레아침에 (1) 김해인. 02-23 52
5003 탄생! 그 기쁨의 순간 (1) 힐링 02-23 65
5002 민들레 유산 (2) 장남제 02-23 56
5001 동피랑부르스 (7) 서피랑 02-23 153
5000 진눈깨비 (1) 제이Je 02-23 65
4999 순대 있어요 (1) 김이율 02-23 77
4998 후포항 안희선 02-23 63
4997 산속에 작은 정자 (3) 두무지 02-23 57
4996 아버지의 땅 목헌 02-23 54
4995 습작 자넘이 02-23 46
4994 맛과 멋 (4) 김태운 02-23 56
4993 타태 墮胎 (2) 잡초인 02-23 78
4992 투명한 곡선 (6) 정석촌 02-23 120
4991 나의 ‘갑질’ 요세미티곰 02-23 60
4990 서울의 소리 2 tang 02-23 42
4989 첫눈 바람예수 02-23 47
4988 초록 옷을 입은 바위 황금열매 02-23 47
4987 불신 10년노예 02-23 54
4986 복수초(福壽草) (2) 유상옥 02-23 71
4985 무희의 꽃 나탈리웃더 02-23 55
4984 인연의 꽃 신광진 02-22 75
4983 quenching 미소.. 02-22 81
4982 신비한 별천지 -박영란 새벽그리움 02-22 70
4981 기억 (2) 썸눌 02-22 74
4980 봄날, 대청에 누워 (2) 박성우 02-22 88
4979 평창의 함성을 들으며 (1) 부산청년 02-22 69
4978 에포케 (4) 활연 02-22 179
4977 분노와증오 그리고 힘과 진실 하얀풍경 02-22 63
4976 슬픔이 없는 것들에 대하여 마음이쉬는곳 02-22 66
4975 봄을 뚝뚝 물들여 주지 않는가 힐링 02-22 96
4974 그을음으로 쓴 (8) 동피랑 02-22 202
4973 소문 (2) 자넘이 02-22 90
4972 늙은 여우에게 (2) 장남제 02-22 105
4971 가금류를 꿈꾸다 (3) 공덕수 02-22 103
4970 신선한 타인 (3) 안희선 02-22 87
4969 마트 카트 (2) 한양021 02-22 69
4968 어느 수컷의 궤변 (4) 김태운 02-22 102
4967 산복도로 해운대물개 02-22 60
4966 생각을 생각하다 (2) 해운대물개 02-22 76
4965 괴물 해운대물개 02-22 67
4964 방한복의 슬픈 비애 (6) 두무지 02-22 70
4963 연탄과 가슴 바람예수 02-22 47
4962 나의 컨텐츠 나탈리웃더 02-22 55
4961 무엇이 아름다움인가 장 진순 02-22 71
4960 미투 요세미티곰 02-22 76
4959 서울의 소리 1 tang 02-22 59
4958 외로운 사랑 (1) 신광진 02-21 94
4957 아름다운 격려 -박영란 새벽그리움 02-21 97
4956 청자 옆에서 (3) 안희선 02-21 118
4955 홀로 (1) 나탈리웃더 02-21 72
4954 옥탑방 난간에 알을 깐 수리부엉이 (14) 최현덕 02-21 209
4953 사잇길이 보고 싶을 때 우수리솔바람 02-21 84
4952 식곤증이 스며든 오후 2시 사무실 밖 (2) 샤프림 02-21 122
4951 새싹 바람예수 02-21 72
4950 빈공 02-21 79
4949 사랑과 전쟁 자유로운새 02-21 76
4948 실제로 일어나는 일 10년노예 02-21 81
4947 만선의 봄 (4) 힐링 02-21 11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