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7 20:00
 글쓴이 : 활연
조회 : 1202  

    13월


       활연




      개구리 알을 손에 모아쥔다 은하 연못 한가운데서 『어린왕자』별이 떠오른다 「바오밥나무」 五月의 그늘에서 널 만났다 七月의 너른 둥치 부둥켜안고 매미가 울었다「소행성 B612」장미 같은 너는 소담하고 우리는 울창했다 가없이 출렁거리는 길일 거라 믿었다 한밤중엔 흰 얼굴이 떠올랐으므로 입술이 촉촉해지면 헛말이 돋았다「페넥여우」가 나타나기도 했으나「보아뱀」굵고 긴 욕망이 서로를 휘감았다「붉은장미」입술을 끈 것은 찬바람이었다 건조해지자 깨진 바위에서 돌가루가 날아갔다 우리의 시월은 몹시도 울긋불긋해졌다「술주정뱅이」가「가로등 켜는 사람」을 비켜가고 어느 날인가부터 점차 궤도가 다른 별이 되어갔다 밤낮으로 멀어진 하늘에선 꽝꽝 언 작달비가 내려 활활 타오르던 화롯불 꺼졌다 잿더미를 응시하자 눈물 끓는 소리 잦아들었다 어린왕자별에서 흰 눈 펄펄 뿌리는 날이 있었다




그로리아 17-12-07 23:09
 
지구에 13월이란
달도 있나요
활연님의 상상
생각이 집요 합니다
이런 활연님 이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는 이
슬픈 현실이 그로리아를  잠못들게
합니다
불행한가요
행복한가요
안희선 17-12-07 23:23
 
왜? 일년은 열두개로만 나누어져야 하나..

생각하면, 그런 분별심이 우습기도 하고 - 그렇게 쪼갠다고 일년이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

아무튼, 뭐든지 구분해 놓지 않으면
불안해서 못 사는 사람들

그런 답답한 관념에서
탈출하게 하는 시..

너무, 좋습니다

시인이 펼쳐 놓은 13월에서 잔뜩 충전하고,
14월로 건너 뛰렵니다

추운 날씨, 건강하시고
(저처럼 골골하지 마시고 - 야, 그건 니가 살만큼 살아서 그런 거야 - 활연님의 한 말씀)

일일시호일 日日是好日, 건필하소서
     
그로리아 17-12-08 00:32
 
안희선 시인님
12개로 나뉘고 싶어서
하필 꼭 그렇게 열두개로
나뉘었을까요
우주라는 개념이 그러하니
지구란것도 어쩔수 없었겠지요
왜 하필 우주는 그렇게 개념이
조합되었는지요
참 ~
童心初박찬일 17-12-08 01:28
 
조크섞인 말로 서양에서는 13월을 12월에 이어진 달이라고 한다지만
이상의 시 오감도에 나오는 13은 불안과 공포 절망의 미래가 엿보이는 갇힌 정신공간이었다 하지요.
연못에서 개구리알을 떠올리다 어린왕자처럼 상상의 세계로 빠져드는 활연님의 13은 어린왕자의 별.법정스님이 거닐었던 맑음과 흐림 사이의 어른과 아이의 세계와 같은 것일 수 있겠군요.
13이 가보지 못한 미래이거나 상상으로 갈 수 있는 모든 세계와 맞닿는다는 것은 어쩜 큰 행복일 수 있다 여깁니다.
오늘 저녁은 눈이 안올것 같네요.눈이 내리면 또 다른 세계로 빠져볼 수 있을텐네..
즐거운 시간 되세요.(__)
Sunny 17-12-08 16:04
 
어린왕자는 알겠는데 복잡한 시는 머리 아프기에
인사만 내려놓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69
8759 두꺼비 초야 풍경 추영탑 11:59 5
8758 사라진 부추의 꿈 맛살이 11:38 10
8757 이별에는 피난처가 없다 소드 09:28 23
8756 가을 햇볕 5 tang 08:44 23
8755 하늘공원 도골 08:14 28
8754 사람을 흘리지않는 마음 하얀풍경 06:47 32
8753 귀로 말하다 나사이렛 04:40 31
8752 아름다운 꿈 주암 01:10 43
8751 죄인을 언제든지 생매장할 줄 알면 각자(覺者) 탄무誕无 00:52 42
8750 비닐봉지 상상조 00:25 39
8749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8-21 46
8748 내가 잘할게 최마하연 08-21 37
8747 빙판길을 걷는다 오운교 08-21 38
8746 이제가을인가 새벽그리움 08-21 51
8745 끝에서 보면 길이 보인다 힐링 08-21 47
8744 물의 생 부산청년 08-21 45
8743 태풍 개뭉치 08-21 43
8742 눈물 속에는 미소가 있다 (1) 꿈길따라 08-21 61
8741 폭염 목헌 08-21 50
8740 십 분 만의 사랑 호남정 08-21 54
8739 인간의 본래 성품을 그릴 줄 아는 각자(覺者) (2) 탄무誕无 08-21 53
8738 아다지오 최경순s 08-21 69
8737 로봇이 되고 싶다 창문바람 08-21 34
8736 정체 주암 08-21 46
8735 한여름밤 (5) 멋진풍경 08-21 84
8734 가을 가스 주유소 앞에서 (2) 소드 08-21 56
8733 솔릭 김태운 08-21 42
8732 매조지다 도골 08-21 33
8731 가을 햇볕 4 tang 08-21 32
8730 익명 (1) 활연 08-21 114
8729 별에게 묻다 달고양이 08-21 71
8728 빌고 빕니다 단꿈 08-20 53
8727 눈물 꽃 신광진 08-20 56
8726 두 손 잡고 최마하연 08-20 41
8725 시간의 자유 새벽그리움 08-20 55
8724 해를 가져온 손님 상상조 08-20 54
8723 매미 초저온 08-20 53
8722 시인의 날개 (1) 꿈길따라 08-20 75
8721 미꾸라지 자넘이 08-20 58
8720 발가락의 아침 호남정 08-20 54
8719 물길 목동인 08-20 41
8718 오일장 이야기 - 祝 ! 아지매 떡집 개업 - 시그린 08-20 53
8717 길가에 비둘기 은치 08-20 37
8716 오솔 동화 주암 08-20 45
8715 광안리 밤 (1) 활연 08-20 121
8714 새로운 증명 (2) 泉水 08-20 62
8713 갈등, 그 기슭에서 (2) 김태운 08-20 69
8712 하늘을 항해하는 꿈 소드 08-20 56
8711 치과일기 1 (2) 서피랑 08-20 70
8710 가장 단단한 고독 (2) 추영탑 08-20 64
8709 가을 햇볕 3 tang 08-20 41
8708 해야 해야 붉은 해야 (4) 정석촌 08-20 107
8707 별자국 창문바람 08-20 44
8706 지난간 어린 시절 내꿈은바다에캡… 08-20 41
8705 잠들 수 없는 밤 하여름 08-20 54
8704 문을 연 적이 없는데 멀거니 있길래 가까스로 못 본 체 했다 불편한날 08-20 46
8703 부모님 마나비 08-20 34
8702 뽀뽀나 좀 해보게 최마하연 08-19 48
8701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8-19 60
8700 세상의 기쁨 새벽그리움 08-19 65
8699 나로도 바다 책벌레정민기09 08-19 45
8698 폭포수 떨어지다 얼음도끼 08-19 54
8697 연꽃 네클 08-19 53
8696 낙산사 소슬바위 08-19 50
8695 타이레놀 나싱그리 08-19 45
8694 바람의 통로 힐링 08-19 60
8693 밤에 그리는 그림 (2) 추영탑 08-19 82
8692 작품에 금이 갔다 도골 08-19 53
8691 여름의 전설 은치 08-19 45
8690 가을 햇볕 2 tang 08-19 4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