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7 20:00
 글쓴이 : 활연
조회 : 266  

    13월


       활연




      개구리 알을 손에 모아쥔다 은하 연못 한가운데서 『어린왕자』별이 떠오른다 「바오밥나무」 五月의 그늘에서 널 만났다 七月의 너른 둥치 부둥켜안고 매미가 울었다「소행성 B612」장미 같은 너는 소담하고 우리는 울창했다 가없이 출렁거리는 길일 거라 믿었다 한밤중엔 흰 얼굴이 떠올랐으므로 입술이 촉촉해지면 헛말이 돋았다「페넥여우」가 나타나기도 했으나「보아뱀」굵고 긴 욕망이 서로를 휘감았다「붉은장미」입술을 끈 것은 찬바람이었다 건조해지자 깨진 바위에서 돌가루가 날아갔다 우리의 시월은 몹시도 울긋불긋해졌다「술주정뱅이」가「가로등 켜는 사람」을 비켜가고 어느 날인가부터 점차 궤도가 다른 별이 되어갔다 밤낮으로 멀어진 하늘에선 꽝꽝 언 작달비가 내려 활활 타오르던 화롯불 꺼졌다 잿더미를 응시하자 눈물 끓는 소리 잦아들었다 어린왕자별에서 흰 눈 펄펄 뿌리는 날이 있었다




그로리아 17-12-07 23:09
 
지구에 13월이란
달도 있나요
활연님의 상상
생각이 집요 합니다
이런 활연님 이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는 이
슬픈 현실이 그로리아를  잠못들게
합니다
불행한가요
행복한가요
안희선 17-12-07 23:23
 
왜? 일년은 열두개로만 나누어져야 하나..

생각하면, 그런 분별심이 우습기도 하고 - 그렇게 쪼갠다고 일년이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

아무튼, 뭐든지 구분해 놓지 않으면
불안해서 못 사는 사람들

그런 답답한 관념에서
탈출하게 하는 시..

너무, 좋습니다

시인이 펼쳐 놓은 13월에서 잔뜩 충전하고,
14월로 건너 뛰렵니다

추운 날씨, 건강하시고
(저처럼 골골하지 마시고 - 야, 그건 니가 살만큼 살아서 그런 거야 - 활연님의 한 말씀)

일일시호일 日日是好日, 건필하소서
     
그로리아 17-12-08 00:32
 
안희선 시인님
12개로 나뉘고 싶어서
하필 꼭 그렇게 열두개로
나뉘었을까요
우주라는 개념이 그러하니
지구란것도 어쩔수 없었겠지요
왜 하필 우주는 그렇게 개념이
조합되었는지요
참 ~
童心初박찬일 17-12-08 01:28
 
조크섞인 말로 서양에서는 13월을 12월에 이어진 달이라고 한다지만
이상의 시 오감도에 나오는 13은 불안과 공포 절망의 미래가 엿보이는 갇힌 정신공간이었다 하지요.
연못에서 개구리알을 떠올리다 어린왕자처럼 상상의 세계로 빠져드는 활연님의 13은 어린왕자의 별.법정스님이 거닐었던 맑음과 흐림 사이의 어른과 아이의 세계와 같은 것일 수 있겠군요.
13이 가보지 못한 미래이거나 상상으로 갈 수 있는 모든 세계와 맞닿는다는 것은 어쩜 큰 행복일 수 있다 여깁니다.
오늘 저녁은 눈이 안올것 같네요.눈이 내리면 또 다른 세계로 빠져볼 수 있을텐네..
즐거운 시간 되세요.(__)
Sunny 17-12-08 16:04
 
어린왕자는 알겠는데 복잡한 시는 머리 아프기에
인사만 내려놓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4) 시세상운영자 09-01 4666
3194 붉은 열정 -박영란 새벽그리움 23:23 10
3193 당신은 나를 잊었겠지만 白民이학주 22:48 7
3192 매서운 추위 노정혜 22:46 6
3191 나를 위한 터치 우애I류충열 22:22 15
3190 얼음벽 안의 섬 라라리베 22:08 25
3189 동백꽃 연정 강북수유리 21:49 11
3188 오늘 내린 눈은, 공덕수 21:22 22
3187 새의 가르침 (1) 박인걸 20:44 21
3186 느긋하게 목조주택 20:04 18
3185 겨울 안갯 속에서 클랩 18:30 32
3184 겨울 산 (3) 이원문 18:17 27
3183 오산 김태운 16:36 44
3182 나무증후군 (1) 문정완 15:24 85
3181 적극적인 표현 정석촌 15:09 57
3180 꿈의 밀서 (2) 힐링 14:44 59
3179 끝없는 시련 (4) 백원기 13:59 44
3178 길동무 바람예수 13:46 37
3177 실종 (9) 이명윤 13:05 136
3176 미간 (3) 활연 12:41 134
3175 젓갈 내음 나탈리웃더 12:38 36
3174 어느 겨울날 (4) 은영숙 12:25 58
3173 고독사냥 시앓이(김정석) 12:01 33
3172 대리석 (1) 안희선 12:00 44
3171 동지섣달 (1) 우수리솔바람 11:25 39
3170 일기예보 (1) 시엘06 11:13 71
3169 온실 밖 미소.. 10:51 39
3168 별 사라지다 와이파이 10:41 35
3167 네일아트 (1) 주저흔 10:24 43
3166 그날의 선운사 임금옥 10:23 46
3165 소리를 보다 (1) 손톱기른남자 10:06 47
3164 철 지난 어둠 신광진 09:46 48
3163 추모 공원 (4) 두무지 09:37 51
3162 노을 앞에서 (2) 정심 김덕성 09:15 61
3161 내 영혼의 눈꽃이 되어 (2) 풀피리 최영복 07:52 52
3160 겨울은 추워야 한다 손계 차영섭 07:02 46
3159 사랑의 열쇠 (3) 안국훈 05:52 64
3158 새벽에 깨어 (2) 책벌레정민기09 05:32 45
3157 사랑안에서 마음이쉬는곳 05:32 46
3156 2017.12.09 토 장남제 03:41 52
3155 막다른 골목길 맛살이 02:50 55
3154 What can change the nature of a man? 테오도로스 00:03 56
3153 12월의 송년 (1) 이원문 12-13 57
3152 살맛나는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3 50
3151 풍년의 모습 (1) 남천 12-13 43
3150 사랑해요 그로리아 12-13 63
3149 미투 (2) 김태운 12-13 63
3148 한파 주의보 (2) 노정혜 12-13 59
3147 고독의 향기 코케 12-13 71
3146 첫, 한파 목조주택 12-13 64
3145 사랑의 흔적 외1 (1) 성백군 12-13 72
3144 단풍이 지는 날 하루한번 12-13 62
3143 알부자 Sunny 12-13 64
3142 지금은 유리씨 나탈리웃더 12-13 58
3141 눈보라 (4) 힐링 12-13 95
3140 노이즈 통신 손톱기른남자 12-13 52
3139 사랑이란 와이파이 12-13 60
3138 꽃과 향기 되어 만나리 (1) 풀피리 최영복 12-13 70
3137 양파 껍질을 벗기며 (2) 두무지 12-13 67
3136 억새꽃 앞에서 (2) 정심 김덕성 12-13 134
3135 사랑하고 기뻐하면서 살자 (6) 하영순 12-13 90
3134 내 마음의 별 하나 신광진 12-13 93
3133 사랑의 메아리 (4) 안국훈 12-13 121
3132 버스 (1) 윤희승 12-13 105
3131 겨울이 따뜻하다 마음이쉬는곳 12-13 81
3130 절반의 사랑법 손계 차영섭 12-13 64
3129 초상(肖像)의 디자인, 그 어떤 날 안희선 12-13 80
3128 산타 소환 의식엔 벽난로가 필요합니다 (1) 테오도로스 12-13 62
3127 내 손으로 수놓은 꽃방석 (4) 은영숙 12-12 73
3126 나이테의 여정 -박영란 새벽그리움 12-12 70
3125 은빈네 수제비 Sunny 12-12 7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