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2 03:37
 글쓴이 : 피탄
조회 : 99  
시는 분명하게 제약이 있다
간결한 제한이 시를 만든다
확고한 소수 정예의 단어와
아담한 문장이 너무도 많은
것들을 담아서 와닿게 한다
본질은 그것이며 이의 없는
공통된 사상은 짧아야 좋다

하지만 나는 너무나도 말할 것이 많고 그 몇 자에 나와 나 비슷한 뭔가를 담는 것은 내게 너무나도 어려운 것인데 이는 너무나도 기나긴 침묵 생의 기록 만으로 아직 24년 곧 25년의 침묵에서 기인하니 어찌할 도리가 없을 뿐이다

간헐적 폭발은 이따금 터져
잊고자 했었던 것을 끄집어
붕괴 후의 혼란기와 섞어서
반죽하며 본질을 흐려 없애
단지 분노를 자아내 내밀어
그것이 본질이라 날 속이고
나는 재차 속아야만 하는데

약과 섹스에 취한 이 혼란기의 구세주는 교회나 성당 등지에서 떠드는 메시아도 아니고 알 수 없는 사이키델릭한 흔한 두 가지 분류의 정의를 동시에 혐오하는 이따위 자아라니 차라리 없어져야 할 것을 왜 억지로 끌고 살아 예까지 왔는지

지친 자신에게 나는 도무지
이해 못할 언어들로 대한다
알고서 하는 말도 아니지만
알려고 알아낼 수나 있을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2) 운영위원회 01-15 816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1844
4178 따스한 어느날 정석촌 08:19 6
4177 당신의 미소 요세미티곰 08:11 5
4176 풍요롭게 살아내기 3 tang 07:33 7
4175 사진 창햄 05:52 21
4174 그대에게 가는 길 장남제 02:36 39
4173 사라지는 거울 이기혁 02:19 40
4172 하늘 공원 슈뢰딩거 02:12 33
4171 프라이팬 으뜸해 00:33 38
4170 아름다운 일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8 45
4169 삐에로의미소 01-18 39
4168 늦은 그리움 신광진 01-18 50
4167 이쁜 여보야 선암정 01-18 51
4166 두려움 10년노예 01-18 47
4165 바보사랑 푸른바위처럼 01-18 46
4164 별이 스치우는 날들 마음이쉬는곳 01-18 51
4163 권주가 麥諶 01-18 64
4162 파랑波浪(wave) (2) 최현덕 01-18 102
4161 각연 (7) 활연 01-18 169
4160 음과 양의 동거 클랩 01-18 62
4159 테헤란로에 놀러 온 빨간 알약 샤프림 01-18 65
4158 자작나무 통신 (4) 양현주 01-18 123
4157 그러니까 Sunny 01-18 71
4156 망상 썸눌 01-18 49
4155 노래 바람예수 01-18 44
4154 어둠의 실연失戀 (1) 맛살이 01-18 51
4153 너를 위해 이남일 01-18 50
4152 슬픈 나타샤와 흰 노루 (8) 김태운 01-18 82
4151 색동고무신 목헌 01-18 43
4150 미성체의 진실 미소.. 01-18 50
4149 하얀 편지 요세미티곰 01-18 61
4148 침묵의 난(蘭) (3) 두무지 01-18 54
4147 12월 자넘이 01-18 44
4146 자갈치 회센타에서 선암정 01-18 48
4145 미세먼지의 습격 2 (8) 라라리베 01-18 105
4144 풍요롭게 살아내기 2 tang 01-18 41
4143 미세먼지 나탈리웃더 01-18 61
4142 종이컵. 혜안임세규 01-18 54
4141 으뜸해 01-18 68
4140 성스럽다 (4) 공덕수 01-18 110
4139 별은 떨어져 어디로 가나 ♤ 박광호 01-17 76
4138 겸손의 미덕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7 70
4137 립스틱 입술 선암정 01-17 71
4136 네가 그리운 날 신광진 01-17 91
4135 위선을 버리다. 혜안임세규 01-17 78
4134 열리지 않는다 (6) 은린 01-17 129
4133 수생집성방(水生集成方) (14) 동피랑 01-17 220
4132 한 장의 김 (13) 서피랑 01-17 213
4131 댄싱 퀸2. 삼생이 01-17 79
4130 낙천주의자 바람예수 01-17 69
4129 핀에 고정된 벌레처럼 썸눌 01-17 69
4128 달팽이는 달팽이 (6) 양현주 01-17 188
4127 초콜릿 자넘이 01-17 78
4126 다모토리 한대포 (14) 최현덕 01-17 185
4125 구름의 고뇌 마음이쉬는곳 01-17 66
4124 대관령 연가 (8) 두무지 01-17 96
4123 이바구 (1) 나탈리웃더 01-17 67
4122 억새꽃 사연 (12) 김태운 01-17 119
4121 꽃속엔 작은 별들이 진눈개비 01-17 72
4120 풍요롭게 살아내기 1 tang 01-17 65
4119 외풍 야옹이할아버지 01-17 72
4118 겨울 동화 (4) 공덕수 01-17 138
4117 강물 요세미티곰 01-17 66
4116 공터에서 클랩 01-17 71
4115 내가 쓴 비창悲愴 (2) 맛살이 01-17 84
4114 변신 이야기 팝치 01-17 65
4113 라벨을 벗어던진 노랑 (1) 이주원 01-17 76
4112 마음의 화분 (1) 신광진 01-16 106
4111 겨울 산행 -박영란 새벽그리움 01-16 89
4110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저녁 아무르박 01-16 84
4109 소주 한잔. 혜안임세규 01-16 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