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2 03:37
 글쓴이 : 피탄
조회 : 663  
시는 분명하게 제약이 있다
간결한 제한이 시를 만든다
확고한 소수 정예의 단어와
아담한 문장이 너무도 많은
것들을 담아서 와닿게 한다
본질은 그것이며 이의 없는
공통된 사상은 짧아야 좋다

하지만 나는 너무나도 말할 것이 많고 그 몇 자에 나와 나 비슷한 뭔가를 담는 것은 내게 너무나도 어려운 것인데 이는 너무나도 기나긴 침묵 생의 기록 만으로 아직 24년 곧 25년의 침묵에서 기인하니 어찌할 도리가 없을 뿐이다

간헐적 폭발은 이따금 터져
잊고자 했었던 것을 끄집어
붕괴 후의 혼란기와 섞어서
반죽하며 본질을 흐려 없애
단지 분노를 자아내 내밀어
그것이 본질이라 날 속이고
나는 재차 속아야만 하는데

약과 섹스에 취한 이 혼란기의 구세주는 교회나 성당 등지에서 떠드는 메시아도 아니고 알 수 없는 사이키델릭한 흔한 두 가지 분류의 정의를 동시에 혐오하는 이따위 자아라니 차라리 없어져야 할 것을 왜 억지로 끌고 살아 예까지 왔는지

지친 자신에게 나는 도무지
이해 못할 언어들로 대한다
알고서 하는 말도 아니지만
알려고 알아낼 수나 있을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6) 창작시운영자 06-22 400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0140
7570 도발적인 생각들이 나를 물고 힐링 01:02 2
7569 갓난이의 꿈 스펙트럼 00:54 3
7568 고향의 밤 은영숙 00:54 3
7567 [퇴고] 산행 (1) 안희선. 00:33 9
7566 인생살이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4 15
7565 지옥으로 가는 길 바람과나무 06-24 23
7564 내 안에 모서리가 자라고 있다 형식2 06-24 24
7563 신문배달 똥맹꽁이 06-24 36
7562 부불 활연 06-24 55
7561 매슬로우의 자아실현 예향박소정 06-24 36
7560 허업 麥諶 06-24 39
7559 성인용품전문점 (1) 도골 06-24 55
7558 비가 운다. (2) 이태근 06-24 61
7557 빈센트 그믐밤 06-24 45
7556 수유 (1) 공덕수 06-24 52
7555 여름 목조주택 06-24 36
7554 어느 부분을 차지 하고 있어야 (2) 힐링 06-24 50
7553 꽃의 경배 박종영 06-24 35
7552 갈라진 틈새 (7) 두무지 06-24 57
7551 여름의 문턱에서 (3) 김태운 06-24 53
7550 병실의 벽은 환하다 -병상일기 2 /추영탑 (6) 추영탑 06-24 52
7549 사랑에 대하여 05 소드 06-24 45
7548 골고로 06-24 34
7547 코펜하겐 3 tang 06-24 24
7546 지난간 옛추억 생각하면서 qkek바다에캡틴 06-24 48
7545 지워지는 순간 (1) 일하자 06-24 53
7544 [퇴고] 여름의 이유 (2) 안희선. 06-24 104
7543 큰새999 06-24 43
7542 아름다운 식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3 50
7541 날 선 혼슬 06-23 49
7540 공전-궤적사진 (퇴고) 형식2 06-23 38
7539 자귀나무 꽃 (1) 가을물 06-23 33
7538 金의 시대 (1) 麥諶 06-23 62
7537 아내의 등 요세미티곰 06-23 61
7536 rhwwkdhkf 解慕潄 06-23 70
7535 노하우 - 병상일기 /추영탑 (10) 추영탑 06-23 82
7534 손바닥 속의 사막 가득찬공터 06-23 57
7533 똥 맹꽁이 똥맹꽁이 06-23 68
7532 대나무의 마지막 소망 (4) 두무지 06-23 76
7531 사랑에 대하여 04 (2) 소드 06-23 90
7530 드라이버 (6) 한뉘 06-23 79
7529 우후! (8) 김태운 06-23 80
7528 코펜하겐 2 tang 06-23 42
7527 태풍이 몰려오는 시절 (2) 맛살이 06-23 68
7526 말의 전쟁 해운대물개 06-23 61
7525 마음을..그리고.. 소망하길.. 바라옵건데.. (1) 하얀풍경 06-23 67
7524 외로운 햇살 (3번째 창작시) (2) 저별이나였으면 06-23 75
7523 어떤 사람은 눈이 문자로 떠오른다 힐링 06-23 82
7522 추억 만들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2 63
7521 마음속의 집 (1) 바람예수 06-22 70
7520 젠장 (1) 幸村 강요훈 06-22 70
7519 회심곡 속의 동경 (2) 은영숙 06-22 85
7518 김밥천국 (2) 도골 06-22 100
7517 장마 혼슬 06-22 76
7516 비를 몰고 다니는 사람 (1) 가득찬공터 06-22 56
7515 궁금한 시 解慕潄 06-22 88
7514 지혜는 늘 발밑에 있었다 麥諶 06-22 61
7513 비가 오면 당신을 생각합니다 (1) 삐에로의미소 06-22 90
7512 도시 재생 초심자 06-22 52
7511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6) 창작시운영자 06-22 400
7510 여름 산야 泉水 06-22 45
7509 무릉계곡이 그립다 (1) 예향박소정 06-22 63
7508 몸 붉은 황새 /추영탑 (4) 추영탑 06-22 71
7507 절흔 활연 06-22 93
7506 빨간불 양승우 06-22 50
7505 잔반 여실 06-22 54
7504 들꽃 목조주택 06-22 55
7503 새벽길 창문바람 06-22 55
7502 21세기 고백. (2) Dromaeo 06-22 82
7501 과욕 장 진순 06-22 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