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2 11:33
 글쓴이 : 활연
조회 : 917  

겨울의 무늬

             활연



          


  문고리 걸었는데도 창틈으로
  갈라진 벽 틈으로

  식칼 든 아귀가 뼛속까지
  가만히 떨고 있는 심장까지
  찌른다 

  가슴뼈 휘어진 골에 맺히는 얼음 방울들
  육탈한 짐승처럼 식은 방구들

  아홉 겹 날개 껴입고 붉은 목장갑 뭉툭한 손가락 가리고 더 깊은 겨울로 떠나자, 


  죽은 나뭇가지에서 카랑카랑 깨지는 새소리


           *


  벽과 담 사이
  기척 없는 곁과 곁 사이
  녹슨 도관으로 죽은 물이 흘러나오듯이

  고요가 뭉크러진 두어 평 

  천정에 박쥐처럼 매달려 있는 겨울들
  몸속 깊이 눈이 내려 

  맥없이 허물어진 콧날 다문 입 넋 없이 풀어 맥쩍게 웃기도 하다가 
  뭉텅뭉텅 각혈하는 꽃숭어리


          *


  시곗바늘 위를 맴도는 시간이 
  아무런 방향도 없이 놓아버린 어느 봄 여름 가을도 다녀간 적 없는 

  한 구(軀)의 무늬





하올로 18-01-12 14:42
 
...처음으로 ...

재미있게 막힘없이 읽었네요. 둘 중의 하나인데....갑자기 제 눈이 밝아졌거나...
이 시가 완성형이거나..

나는 후자에 '기꺼이 하늘에 걸어둔 하현달을 걸겠'습니다.

결국 문제는 어느 초식을 사용하느냐가 아니라...완성되었으냐 아니냐..가 그 첫째요
둘째는 어느 문파냐가 아니라 '끝까지 갔으냐'의 문제겠지요.
우리 같은 습작기에 있는 사람들에게
'초식의 완성'에 대한 평가 이전에 '문파'를 논하는 오류는 절대로 금해야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오문의 점소이라 할지라도 '끝까지 갔다'면 나름의 독자적인 일가를 이루기도 하겠지요

저의 '선생님의 한 분'의 말을 빌리자면 '어려우면서도 쉽게 읽히는 시'가 젤 존시라고 하더군요
그 기준에 의하면 이 시는 존시에 해당하겠지요
저는 '어려우면서도 쉽게 읽히는 시'야 말로 잘 쓴 시라는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만.
이 기준에 의하면 잘 쓴 시에 해당하겠지요

'기공이 중허냐 검법이 중허냐'를 논하는 장삼이사들이 이 시를 '검법'파로 분류하기도 하겠지만...
저는 '기공'파라 보고 있습니다.

....제가....시건방을 좀 떨자면....
 '중약약강약'이 가장 힘을 발휘하는 초식이라 가정하고 보면
이 시는(다른 상당한 시들도 그 범주에 포함된다고 봅니다) '중중중중중'으로 보입니다.
어느 한 곳을 덜고 어느 한 곳을 부풀게 한다면
' 아주 섹쒸한 몸매가 되지 않겠나' 하는 아주 개인적인 감상을 사족으로 덧붙입니다.
이 시에서는...제목을 구체어로 간다든지..하는...

요사이 창작시방이 꿈틀꿈틀합니다.
아무래도....무슨 용트림 같기도 하고...그 용트림을 앞에서 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저같은 후학들도...꼼지락거려 봅니다.

건필요~~~우리 '준'파들 파이팅이요~~ 꾸벅~
     
활연 18-01-13 19:50
 
댓글이 참 푸지다, 일
가견이 있으니까 저는 서당개가 되겠습니다.
여러번 고치긴 했지만 내 스퇄 아니다,
에 건다.
 준파!라, 그대는 준걸이 있겠으나, 나는 토악질만 해대고 있으니
나무관셈, 아무튼 파이팅은 꼭.
김태운 18-01-12 16:48
 
겨울의 무늬가 각혈하는 군요
그것도 하얀 피로...

붉은 꽃이랄 거야
동백쯤이겟지만

꽁꽁 얼어붙은 무니
얼음장입니다
     
활연 18-01-13 19:52
 
언제나 외로운 시대는 마찬가지겠으나,
앞으로는 노인들만 넘치는 세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떻게 늙을까, 쉽지 않을 것이지만,
어느 한 켠의 쓸쓸. 그런 무늬들로 세상은
여전히 아픈 곳 아닐지요.
童心初박찬일 18-01-12 17:51
 
이 시를 사랑하게 될 것 같습니다.
수채화를 그려가듯 겨울을 피부로 그려간 모습이 
낡은 영화테잎을 느리게 걸어 돌린 느낌입니다.
정말 완성에 가깝다는 하올로님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무엇을 말하는가?는 묻지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겨울의 한기가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으로 떨고 있고
느릿한 보폭이 만들어낸 영상이 냉골을 구들장으로 다가오게하기 때문입니다.
감사히 고맙게 감상하고 갑니다.(__)
     
활연 18-01-13 19:53
 
사랑까지야 그렇고 읽고 버리기 딱 좋다,
에 동의합니다.
따숩게 겨울나기하십시오.
박커스 18-01-13 00:43
 
준태형, 낮술 한잔 먹자, 26일 금요일 일산에서, 싫음 말고^^
     
활연 18-01-13 19:53
 
상황 되면 봄세.
동피랑 18-01-13 07:25
 
요란하면 무늬가 아니다. 계절에 맞도록 입되 너무 무거워도 무늬가 아니다.
너무 조용해도 안 될 것이다. 무늬는 음악이어야 한다. 눈으로 듣는 악보가 있어야 한다.
한 구의 무늬로도 우주를 지닌 그런 것이어야 한다. 그러므로 시가 아니면 무늬가 아니다.
짧은 제 소견들이지만 모두 담으셨네요. 그럼에도 경쾌한.

시방은 화려강산이 하얀 강산으로 어울릴 법합니다.
활연님, 시원하고 환한 겨울 힘차게 저어가시길.
     
활연 18-01-13 19:54
 
요즘 동서피랑이 이곳을 점거해서, 시퍼런 바닷물을 막
퍼올리시니...
잡초인 18-01-13 11:51
 
뭉텅뭉텅 각혈하는 한 구의 겨울 무늬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신 활표 입니다. 한 음절 한 음절에 고귀하신 언어들에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활연 18-01-13 19:54
 
활표인지 당나귀표인지 그런 게 있으면 좋겠습니다.
서피랑 18-01-13 13:22
 
아,,찬 겨울의 한복판 황태덕장에서 말라가는
뼈속같이 차갑고 건조한 시어들 같습니다.

쩍 메마른 눈물 앞에 김 풀풀 나는 
뜨건한 국물 한 그릇 내어드리고 싶네요,.
     
활연 18-01-13 19:55
 
누군신가 했어요. 새롭게 오시니,
이곳이 쩔절 끓는 방이 되었습니다. 마이
배우겠습니다.
빛날그날 18-01-13 19:56
 
제 짧은 식견으로는 관문을 통과하기 위한 전형적인 길을 걷는 것도
좋을 분으로 보입니다. 
전체가 서늘하기 보다는 두어 군데 정도만 서늘한 그늘을 드리워도
좋을 듯 합니다.
어쨌거나 이미지에서 글을 이끌어 내는 힘이 장사로 보입니다.
     
활연 18-01-13 20:08
 
글쎄요, 저도 관문인지, 뭐 그런 것에 관심을 점차 두어야 할 듯도 싶습니다.
시인 되고 싶어 환장한 이들도 참 많고 문에 든다는 것 또한
요식행위일 것이지만, 그도 없다면 헛바퀴만 돌릴 것이니까요.
저는 이런 글엔, 그다지 매력을 느끼지 못한답니다.
오래전 글을 좀 손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2) 운영위원회 04-06 2262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7535
6357 나와 나 사이에도 거리가 있다 힐링 02:45 8
6356 최면 대마황 00:59 16
6355 내 가슴 속에 핀 꽃 심재천 04-22 21
6354 봄비 내리다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2 29
6353 어느 사월 幸村 강요훈 04-22 21
6352 사바세계 (娑婆世界) 월수화 04-22 23
6351 볼륨 한 가운데 떠있었다. 터모일 04-22 28
6350 투계(鬪鷄)A… 황금열매 04-22 23
6349 비가 내리는 거리. 눈사람은 04-22 32
6348 상향(尙饗) - 내려 가는 길 박성우 04-22 32
6347 사랑은 코케 04-22 27
6346 다시 불러본다 친구야 (5) 은영숙 04-22 38
6345 산마을의 밤 /추영탑 (4) 추영탑 04-22 37
6344 수다쟁이 신광진 04-22 42
6343 나는 서 있는 사람인가 (2) 힐링 04-22 46
6342 연기를 하다 일하자 04-22 43
6341 낙화 (1) 공덕수 04-22 56
6340 (1) 개도령 04-22 46
6339 봄비 속의 새소리 泉水 04-22 54
6338 나무 사람 바람예수 04-22 38
6337 휴식 개도령 04-22 40
6336 이원적 중심에 삶 (1) 두무지 04-22 41
6335 평화시장에서 나싱그리 04-22 39
6334 어느 노후 (5) 김태운 04-22 65
6333 개 풀 뜯어 먹는 밤에 아무르박 04-22 46
6332 싱가포르 tang 04-22 34
6331 정겨운 숲속 코케 04-22 38
6330 미열의 빛 맛살이 04-22 44
6329 그대 내게 묻길 한양021 04-22 47
6328 탄생은 기적이며 우린 각자가 우주의 하나뿐인 존재 불편한날 04-22 48
6327 찔레꽃 향기 신광진 04-21 55
6326 개도령 04-21 54
6325 인생길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1 65
6324 36.5℃ ex.ver (2) 터모일 04-21 63
6323 사월의 외출 그여자의 행복 04-21 72
6322 장미와 무엇 꽃핀그리운섬 04-21 48
6321 이룰 수 없는 사랑 삼생이 04-21 69
6320 슬픈 일 향기지천명맨 04-21 48
6319 어깨 후승이 04-21 58
6318 인공지능과의 동행 (17) 라라리베 04-21 135
6317 결혼 대마황 04-21 65
6316 종이비행기 (2) 우수리솔바람 04-21 92
6315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04-21 58
6314 가장 큰 슬픔 아무르박 04-21 68
6313 하얀 고래가 숨 쉬는 세상 (6) 두무지 04-21 82
6312 인생 목헌 04-21 66
6311 재수 없으면 백살까지 산다 풍설 04-21 71
6310 앵무 (6) 김태운 04-21 79
6309 조망眺望 나싱그리 04-21 54
6308 시드니 5 tang 04-21 48
6307 초록으로 물드는 봄 예향박소정 04-21 66
6306 졸음 (7) 최경순s 04-21 100
6305 줄초상 불편한날 04-21 71
6304 마음이 쓰는 시 신광진 04-20 76
6303 상향(尙饗) - 올라 가는 길 박성우 04-20 72
6302 (이벤트)민들레 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4-20 75
6301 슬픈 나의 인생 일하자 04-20 70
6300 큰사람이 되자. 네클 04-20 60
6299 [이벤트]손잔등에 집을 지었네 (15) 최현덕 04-20 151
6298 누더기가 꼬리 친다 (2) 서피랑 04-20 184
6297 빗속에서 (8) 김태운 04-20 119
6296 노란 개나리 세상 (8) 두무지 04-20 105
6295 멸치고추장 볶음 레시피(퇴고) (2) 샤프림 04-20 110
6294 탈출 /추영탑 (10) 추영탑 04-20 103
6293 더러는 문에서 걸러지겠지만 미소.. 04-20 73
6292 결혼행진곡 맛살이 04-20 86
6291 <이벤트> 곡우 (5) 허영숙 04-20 179
6290 아침의 항해 (1) 泉水 04-20 85
6289 시드니 4 (1) tang 04-20 57
6288 갈대숲에서 나싱그리 04-20 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