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1-14 09:34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149  

나를 규명하다 / 테울

 

 

 

1.


61년 전, 정유丁酉의 붉은 닭이 홰를 치며 새벽을 무너뜨리기 전

무심의 나는 어느 불운한 자궁에 안착했지

그러니까 그로부터 몇 달 전에 뿌린

어느 풍운의 씨앗이었겠지


그 전, 그러니까 그로부터 2018년 전 예수가 막 태어날 무렵

정체 모를 난 어디에서 뭘 하고 있었을까

행여, 하나님의 또 다른 아들은 아니었을까

천부당 만부당 천만에 말씀이겠지

누가복음처럼 누가 뭐래도 예수만이 당연

거룩한 독생자였으니까


아마도 그보다 전. 4351년 전 즈음엔

얼토당토않은 이 땅의 신화처럼

나도 덩달아 한반도 주변을 기웃거렸을 거야

바람으로 구름으로 비로 방방곡곡 떠돌다

바다 가까이 가야로 잠시 머물다

마침내 여기 섬으로 흘러왔겠지


그러므로 애초 나의 정체는

툭하면 어디론가 떠날까 몸부림치는

천국의 기쁨과 슬픔을 쫓아 노래하며 춤추며 떠도는

바람이거나 구름이거나 비의 모습이겠지

혹, 한 점 먼지거나


이후, 잠잠해지는 순간

틈만 나면 이 세상 소풍 마친 어느 시인처럼

귀천歸天하고 싶어지는



2.


바람과 구름 그리고 비 사이로 문득

먼지처럼 흘린 점 하나 혹 하나

벙거지 씌우고 잔뜩 키워서 보니

부릅뜬 눈빛이 예사롭지 않다


벌거숭이들 컹컹 내지르는 소리

천둥처럼 곳곳 거슬리지만

앙다물고 있다


수천 년을 무심코 눈치를 살피다 굳어버린

돌하르방 심기다


파괴된 이 섬의 나아갈 바

유심히 살피고 있다

돌파구를 찾고 있다

눈 부릅뜨고

 


정석촌 18-01-14 18:59
 
만년전 쯤 
어스름 날 새벽  탐라선 한 척
 
토끼반도  아래로  순항정착설    수긍됩니다

캪틴은  테울시인님    반론 알리바이  접수하겠습니다
석촌
     
김태운 18-01-14 20:21
 
만년 전엔 배가 없어서 나무토막 하나에 몸을 실었지요
섬에 닿는 순간 돌이 되었다가
만년 후 깨어났지요
돌하르방으로
눈 부릅뜨고

감사합니다
맛살이 18-01-15 02:32
 
떠나지 마세요
비행기 타고 물 건너 왔지만
물 구경 못하는 삶은 황량 하답니다
다시 태어나면  한 꽃 씨앗이 되어
제주에 떨어져 피고싶습니다
더는 파괴되지는 말아야겠죠!

감사합니다 ,테울 시인님!
     
김태운 18-01-15 09:05
 
염려마십시요
그꽃 필 때까지 이 섬을 지키고 있겠습니다
돌하르방이 되어...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18년, 1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4) 창작시운영자 01-19 1155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2065
4275 겨울의 물음 3 tang 07:15 2
4274 겨울 바다 바람예수 07:13 3
4273 비트코인 마음이쉬는곳 02:25 32
4272 폭설 내린 날의 노래 바람예수 01:26 34
4271 묵상하는 나무 은린 00:59 44
4270 콧구멍에 관한 심의 있는 고찰 야랑野狼 00:48 34
4269 지혜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2 42
4268 눈비 내리는 밤 (2) 은영숙 01-22 59
4267 날 위한 사랑 (1) 신광진 01-22 64
4266 겨울비 (9) 라라리베 01-22 80
4265 아내의 꽃단장 (2) 썸눌 01-22 50
4264 어느 날 갑자기 (2) 그믐밤 01-22 67
4263 이제는 흐를 수 있겠다 (10) 공덕수 01-22 75
4262 삼겹살 굽는 겨울 (1) 책벌레정민기09 01-22 45
4261 고해 (1) 삐에로의미소 01-22 61
4260 눈이 내린다 (3) 아무르박 01-22 56
4259 주상절리 (3) 童心初박찬일 01-22 57
4258 기다림의 꿈 ㅡ 반디화/최찬원 (2) 반디화 01-22 63
4257 누명 (1) 제이Je 01-22 79
4256 겨울의 물음 2 tang 01-22 49
4255 그 길에서 마음이쉬는곳 01-22 57
4254 바다와 사막 해운대물개 01-22 64
4253 그녀 나탈리웃더 01-22 59
4252 달빛 조짐 (5) 김태운 01-22 81
4251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91
4250 이슬과 눈물 바람예수 01-22 53
4249 조심스런 전환 미소.. 01-22 58
4248 파도 목헌 01-22 50
4247 축!!!양현주 시인『스토리문학상』수상 (22) 창작시운영자 01-22 224
4246 작은 연못의 꿈 (6) 두무지 01-22 61
4245 시인은 죽고 진눈개비 01-22 59
4244 재경 동문회 페트김 01-22 42
4243 먹자공화국 (2) 요세미티곰 01-22 67
4242 사랑학에 관한 몇 가지 고전 (7) 문정완 01-22 167
4241 놋주발에 담긴 물처럼 (6) 빛날그날 01-22 156
4240 훈수꾼 한양021 01-22 71
4239 무명의 나무 아무르박 01-21 69
4238 호젓한 강변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1 72
4237 말은 없어도 (6) 정석촌 01-21 155
4236 어쩌면 그로리아 01-21 96
4235 녹턴 (4) 동하 01-21 153
4234 어름 너 주거쓰 마음이쉬는곳 01-21 73
4233 그리운 당신 신광진 01-21 99
4232 하늘 누비 (10) 동피랑 01-21 174
4231 삼지연관현악단 나탈리웃더 01-21 76
4230 겨울 바다 바람예수 01-21 64
4229 빙어에게 /秋影塔 (8) 추영탑 01-21 91
4228 여러분에게 보내는 작별 인사 (2) 파오리 01-21 114
4227 동백에게 (2) 마르틴느 01-21 88
4226 당신의 나무(일부 수정) (6) 서피랑 01-21 171
4225 빛의 속도 박종영 01-21 65
4224 아름다운 손 장 진순 01-21 76
4223 자괴감 썸눌 01-21 66
4222 겨울의 물음 1 tang 01-21 66
4221 정동진 해맞이 (4) 두무지 01-21 87
4220 진심으로 소중한 메모리 하모니 하얀풍경 01-21 73
4219 평행선. 혜안임세규 01-21 61
4218 독백 요세미티곰 01-21 75
4217 사 진 첩 ♤ 박광호 01-21 83
4216 하쉬 (6) 활연 01-21 203
4215 만남 시인후정 01-21 87
4214 나무의 단상, 혁명가에게 (15) 문정완 01-21 237
4213 요즘 그렇잖아 으뜸해 01-21 75
4212 삶의 향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0 91
4211 허공과 함께라면 클랩 01-20 69
4210 오솔길 (4) 정석촌 01-20 165
4209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슬바위 01-20 80
4208 겨울산 (4) 은린 01-20 123
4207 감정건축 (5) 그믐밤 01-20 186
4206 배설 jyeoly 01-20 7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