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4 10:13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641  

 

 

 

아침에 신발 속에 심어 두었던 발을 캐는 저녁 입니다
화분에서 뿌리 뽑은 목숨들은 쿰쿰한 유배의 냄새가 납니다.
오늘 하루도 이 덩이줄기에서 헛줄기처럼 일어선 육신이
분분한 생각의 잎들을 앞세워 바람에 쫓겨 다녔습니다.
생강에 묻은 흙은 더러움이 아니라 생강의 밥알 입니다.
사람은 어딘가에 발을 파 묻고 흔들리는 짐승 입니다.
발로 저장한 양분을 캐내기 위해 호미처럼 손을 부리며
숨구멍마다 운동화 끈처럼 긴 시간의 끝을 밀어넣고
이랑 두둑에 비닐을 덮어주듯 편편하게 당겨 묶습니다.
햇빛을 따라 끊임 없이 위치를 바꾸는 화분에서
쑥쑥 돋아나는 불안을 안방에서 키우기도 합니다.
가끔은 파헤친 흙더미에 그대로 던져 놓은 작물이 되어
흙발을 신발 위에 걸치고는 두 팔로 머리 밑을 돋우고
구겨진 생의 그늘을 끌어 덮고 한뎃잠이 들기도 합니다.
지상에서 발이 들리울 성자가 허리에 수건을 차고
저녁 식탁에 올릴 감자처럼 거룩하게 만들던 발 입니다.
귀신은 신발에 묻을 발이 없어서 계명성의 중력에
순식간에 빨려들어가는 흑색 왜성 입니다.

누군가의 신발을 가지런히 놓는 저녁입니다.
뒤집혀지고 포개져서 바닥에 쏟아진 어둠을 쓸어담고
내일을 파종할 십문 칠의 밭을 평평하게 고르는 저녁 입니다.

 


공덕수 18-02-14 10:18
 
어? 이벤트 끝났어요? 엥//
     
서피랑 18-02-14 13:45
 
ㅎㅎ 왜 이리 웃겨요
생강의 밥알, 그렇네요
거침 없는 사유가 시를 읽는 즐거움을 줍니다

공덕수님, 명절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공덕수 18-02-16 10:17
 
그 많은 새해복은 어느 물류 창고에 재여 있는건지
복 배달하는 택배 기사로 취직하고 싶은 설날 입니다.
제 시가 회생불가의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정말 시 잘쓰시는 서피랑님의 댓글로 기사회생
했었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만들지만
저 같은 멸치를 죽기 살기로 춤추게도 만듭니다.

올해에는 춤추는 은멸치떼처럼 반짝반짝하는
시, 정말로 쓰고 싶습니다.
오영록 18-02-14 16:52
 
참 좋으네요.
잘 감상하였습니다.
명절 잘 보내세요.
공덕수 18-02-16 10:18
 
감사합니다.

정든 이름 시인님!

명절 잘 보내시고
올 한해도 범사에 여전하시기나
발전 하시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5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4) 창작시운영자 05-20 719
공지 축!!!장승규 시인 시집 「민들레 유산」출간(시집 원하시는 분) (26) 창작시운영자 05-20 677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8774
6997 흐르는 마음 신광진 05-22 22
6996 풀은 바람의 첩자 대최국 05-22 23
6995 소낙비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2 24
6994 20%의 속삭임 똥맹꽁이 05-22 19
6993 아무말 마세요 도일운 05-22 33
6992 스텡 (1) 박성우 05-22 41
6991 알지 못하는 앎 (1) 활연 05-22 73
6990 처음처럼 순수한청년 05-22 30
6989 꽃밭다울 수 없다 불편한날 05-22 29
6988 초승의 눈썹달에 마음 달래고 (6) 은영숙 05-22 51
6987 어긋 강만호 05-22 32
6986 색즉시색(色卽是色) 공즉시공(空卽是空) 麥諶 05-22 56
6985 손톱깎기 형식2 05-22 37
6984 수리산 약수터 (1) 페트김 05-22 41
6983 어머니께 (1) 소영사랑 05-22 53
6982 라면을 읊다 (14) 김태운 05-22 82
6981 사람의 꽃 바람예수 05-22 50
6980 공단 이불 한 채 /추영탑 (10) 추영탑 05-22 59
6979 반지 (1) jinkoo 05-22 32
6978 지하철 속으로 흘러 들어가기 (2) 맛살이 05-22 41
6977 이명耳鳴이 된 모래반지 (13) 최현덕 05-22 74
6976 유년에 고향 생각 (8) 두무지 05-22 56
6975 죽순과 미사일 (8) 정석촌 05-22 84
6974 비 5 tang 05-22 34
6973 인간의 가면 (4) 힐링 05-22 84
6972 높은 인성은 빛나는 미래 신광진 05-21 62
6971 여름향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1 58
6970 눈치없는 하루 바람과 05-21 52
6969 전봇대 시집 (8) 김 인수 05-21 117
6968 부잣집 초상 똥맹꽁이 05-21 77
6967 저승사자 물 먹이는 마지막 비기(祕記) 빈땅 05-21 64
6966 외로운 날의 그림자 이남일 05-21 66
6965 매물도 이강로 05-21 52
6964 치 매 풍설 05-21 58
6963 오렌지 창문바람 05-21 48
6962 동주 (2) 형식2 05-21 65
6961 강돌 목헌 05-21 48
6960 쇼로 보이는 세상 /추영탑 (9) 추영탑 05-21 98
6959 개구리는 결국 또 올챙이를 낳고 복화술 05-21 63
6958 솔라버드 (8) 서피랑 05-21 163
6957 노을빛 초심자 05-21 58
6956 아침 이슬과 사마귀 (11) 두무지 05-21 91
6955 바람개비 인생 바람예수 05-21 46
6954 (1) 당진 05-21 59
6953 시인 (12) 김태운 05-21 108
6952 주시점 注視點 (1) 잡초인 05-21 93
6951 풀처럼 해운대물개 05-21 61
6950 비 4 tang 05-21 39
6949 제3회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시마을 예술제。 ㅎrㄴrㅂi。 05-21 90
6948 마음을 맑게 세상을 향기롭게 예향박소정 05-21 54
6947 비에도 가시가 있다 (2) 힐링 05-21 109
6946 빛과 향기처럼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5-20 80
6945 캠핑장에서 아무르박 05-20 47
6944 한강은 선유도가 있어 유유히 흐른다 (16) 최현덕 05-20 116
6943 철학이 담긴 달 그대로조아 05-20 66
6942 오월이 떠내려 간다 풍설 05-20 70
6941 나의 방주-고도를 기다리며 류니나 05-20 58
6940 부족한 배려 신광진 05-20 74
6939 틀린것과 다른것의 차이 (7) 그행복 05-20 119
6938 아름다운 세계로 수상한소리 05-20 60
6937 푸른 집 이강로 05-20 59
6936 사랑의 퇴로 /추영탑 (8) 추영탑 05-20 73
6935 행복은 처음을 안다 일하자 05-20 52
6934 죽음 앞의 생 바람예수 05-20 57
6933 울음 강만호 05-20 55
6932 반의 반쪽 시인도 못되는 나 (6) 김태운 05-20 94
6931 성묘 바지3 05-20 45
6930 선유도, 시의 마을로 날아오르다 (19) 라라리베 05-20 162
6929 사계 창문바람 05-20 53
6928 분실물 보관소 pyung 05-20 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