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14 11:26
 글쓴이 : 두무지
조회 : 634  

사마귀의 슬픈 욕망

 

사마귀는 베어먹는 습성을 모른다

무엇이든 뜯어 먹어야 산다

스스로 노력한 산물은 없고

흡혈귀처럼 상대를 물어 죽인다

 

불룩한 배는 온갖 기생충의 창고

임신한 배처럼 주체를 못 하고

표독한 무법자처럼 평생을

가끔 먹구름도 물어뜯으려다가

심한 우박 속에 날개가 찢긴다

 

오뉴월 뜨거운 햇볕이 턱에

검붉게 타들어 가는 한낮에는

보호색으로 잠시 위장을 하고

휴식을 하며 잎 사이에 숨어 있지만,

약육강식 근성은

온갖 지나는 곤충들을 먹어 치운다

 

다시 태어나면 메뚜기처럼

평생을 풀을 뜯고 살리라!

그런 생각과 개과천선도 잠시

가지에 걸린 구름이 감싸오자

신기한 듯 턱주가리가 입질이다

 

태초부터 인간의 검은 양심을 파먹던

전통 있는 역사에 내력이 있지,

뭐든지 물어야 산다고 부라리며

당신의 사마귀도 원하면 뜯어 준다고

 

그러나 가을 서리에 허리가 꺾이는

낙엽처럼 변해가는 몰골에서

사마귀도 세월 앞에 어쩔 수 없이

꺾어진 슬픈 욕망을 본다.



 








그로리아 18-02-14 11:39
 
사마귀가 그렇게
무서운 곤충 이었군요
잡아 먹어 버리는 군요
무서움 ㆍㆍ
     
두무지 18-02-14 11:44
 
사마귀는 물어 뜯는 성격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약간 풍자 적으로 그려 보았습니다
처음 인사 드립니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정석촌 18-02-14 11:40
 
사 자  돌림이라
사마귄지  사람인지  불분명해서

꺾어진  슬픈 욕망의 몰골
거울속  제  얼골  찬찬히 뜯어봅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두무지 18-02-14 11:48
 
약간 풍자 적으로 써 보았습니다
그러나 사마귀가 물어 뜬는 습성이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자신의 어떤 습성도 세월속에 꺾이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설 잘 지내 십시요
감사 합니다.
오영록 18-02-14 16:50
 
조금만 다듬으면 아주 좋은시가
탄생되겠네요..
명절 잘 보내시구요.
     
두무지 18-02-15 14:54
 
시인님 감사 합니다
노력해 보겠습니다
높은 격려가 됩니다.
김태운 18-02-14 17:23
 
아주 좋습니다
지독한 사마귀가 되어 귀찮게 끈질기게 다듬어보시지요
사마귀처럼...

죽은 마귀로 돌변해서
산 자들 마구
할퀴어보세요
     
두무지 18-02-15 14:55
 
모처럼 칭찬도 듣고 기분 좋습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초보운전대리 18-02-14 22:07
 
정치하는 자의 모습을 보는것 같네요 마구 뜯어 먹은 사마귀들 에이 튀튀 침도 아깝네 사마귀 지들도 뜯어먹히는 날에는 딴소리하고, 에이 국민들이 사마귀를 만들어 주었으니 사마귀여 국민의 애로점을 뜯어먹어치우는 사마귀가 되라 잘 보고 갑니다
     
두무지 18-02-15 14:55
 
감사 합니다
아직은 많이 부족 합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라라리베 18-02-15 01:01
 
인간의 무지한 욕망이 빚어내는 비극을
사마귀에 빗대어 잘 풀어 주셨네요
자신을 망치는 일인지도 모르면서
탐욕과 이기에 물들어가는 세상이 잘 느껴집니다

두무지 시인님 의미가 가득 담긴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두무지 18-02-15 14:56
 
인사가 늦었습니다
늘 좋은 말씀 가슴에 담습니다
설 잘 지내시기를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969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34
8687 명사십리 강만호 13:00 11
8686 숲속의 집 은치 11:53 8
8685 대화10 (1) 소드 10:31 16
8684 이미지 3, 자정 (2) 추영탑 10:25 16
8683 자연의 목소리 泉水 10:03 11
8682 가을 햇볕 (1) tang 09:39 13
8681 실패 (7) 김태운 09:20 33
8680 8월 재치 08:24 16
8679 가을 편지 주암 07:37 31
8678 소리의 질량 변화 (4) 정석촌 06:44 35
8677 사랑의 관점 창문바람 06:41 14
8676 회상의 즐거움 장의진 03:31 24
8675 너나나나 거기서거기 최마하연 00:53 26
8674 다섯 친구 오운교 08-17 22
8673 자기의 계발 새벽그리움 08-17 19
8672 [[이미지]] 그림자를 깁는다 (2) 꿈길따라 08-17 42
8671 내 꿈을 펼칠 거야 최마하연 08-17 21
8670 책벌레정민기09 08-17 31
8669 내 마음의 풍금 신광진 08-17 40
8668 (이미지 16) 초록 사랑 주암 08-17 42
8667 칠월 칠석날 소슬바위 08-17 35
8666 팀 코리아 주암 08-17 37
8665 돌아라 돌아 물레방아 얼음도끼 08-17 33
8664 ( 이미지 16 ) 초록이 머물던 자리 (4) 정석촌 08-17 74
8663 더욱 슬픈 이련날 내꿈은바다에캡… 08-17 30
8662 [이미지 8] 그어대는 검은 선 回廊 08-17 43
8661 (이미지12) 8월의 아침 별별하늘하늘 08-17 44
8660 바그너 풍의 갱년기 자넘이 08-17 49
8659 대화09 소드 08-17 32
8658 여름 밀어내기 (4) 추영탑 08-17 63
8657 (이미지 13) 가을로 가는 (2) 멋진풍경 08-17 56
8656 잠든 호수가 눈을 뜰 때 (8) 두무지 08-17 48
8655 파도가 태양을 삼킬 때 (1) 은치 08-17 30
8654 <이미지 7> 리스크 공화국 도골 08-17 26
8653 기지개 바람예수 08-17 24
8652 샹하이 5 tang 08-17 17
8651 죽음에 피여진 몽련 하얀풍경 08-17 31
8650 매일 10년노예 08-17 49
8649 【이미지13】해변의 사슴 (1) 활연 08-17 114
8648 아름다운 날 개도령 08-17 44
8647 <이미지 1>바람의 나래 새벽그리움 08-16 57
8646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8-16 62
8645 주인과 소 오운교 08-16 54
8644 (이미지12) 밥값 계산 목조주택 08-16 59
8643 <이미지11> 위안부 소녀 Idea 08-16 61
8642 (이미지 1) 빨래로 날다 (2) 라라리베 08-16 83
8641 [이미지2]적막 속의 은율 (2) 스펙트럼 08-16 95
8640 [[ 이미지 ]] 처음 느낌 그대로 (6) 꿈길따라 08-16 104
8639 <이미지 12> 화전 도골 08-16 56
8638 [이미지 8] 두 발로 걸어서 (1) 구름뜰데 08-16 68
8637 말복의 노래 바람예수 08-16 52
8636 신발이 살아 있다 (3) 서피랑 08-16 123
8635 실언증(失言症) 피탄 08-16 50
8634 만만세 최마하연 08-16 42
8633 대화08 소드 08-16 40
8632 ( 이미지 1 ) 한 움큼 (4) 정석촌 08-16 107
8631 [이미지 15] 툭툭, 오라이 (1) 은치 08-16 51
8630 【이미지16】 디아스포라 (3) 활연 08-16 105
8629 노을 (4) 추영탑 08-16 65
8628 (이미지11) 침묵이 자라 가시가 됩니다 별별하늘하늘 08-16 48
8627 꺼꾸리 페트김 08-16 49
8626 샹하이 4 tang 08-16 29
8625 낡은 칫솔 (6) 두무지 08-16 62
8624 <이미지 4> @ 도골 08-16 57
8623 땅을 밟는 기쁨 맛살이 08-16 60
8622 (이미지 2) 나의 전구 창문바람 08-16 44
8621 늦둥이 돌잔치 장 진순 08-16 50
8620 <이미지 8> 액자 달팽이걸음 08-15 48
8619 <이미지 16>가을의 노래 새벽그리움 08-15 52
8618 내 마음의 시 신광진 08-15 6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