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3-12 03:19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407  

 

밤은 어김없이 배달 되는 일일 학습지다.

점선으로 쓰여진 상형문자를 따라 그리는 눈빛이 연필처럼 흔들리다

툭, 부러진다. 어렵다, 참

수십억 광년 떨어진 점과 점 사이를 잇는 일이

등 맞대고 누운 점과 점 사이를 잇는 일보다 쉽다.

카시오페이아, 안드로메다, 시리우스, 거문고 자리, 

비극의 상형을 잇는 선도 사랑이어서 빛난다

우리는 얼마나 학습을 해야 접점을 이으며 뜻 하나를

온전하게 이룰 수 있는 것일까?

같은 극을 버리지 않으며 서로에게 다가서는 자석이다. 우리는,

반대극에서 한번만 돌아보면 찰싹 달라붙을수도 있는 것일까?

슬그머니 누군가의 음극을 향해 꼭지 달린 방향을 들이 밀어보는,

이 밤, 빛나는 신화 한 편을 그려보는,

 

 

 

 

 

 

 

 

 


공덕수 18-03-12 04:02
 
어렵다, 참.
시를 지키는 일이,
사랑을 지키는 일이

시는 영혼의 일기라고, 누가 말했다.
시를 버리는 일은 영혼을 버리는 일이다.
영혼을 버리면 사람은 누가 되는 것일까
동피랑 18-03-12 06:52
 
덕수님은 시를 감고 사니까 글로써 풀기만 하시면 됩니다.
시의 형식을 안 갖추었더라도 맥이 끊어지지 않게 어딘가에 기록해 두면 훗날 좋은 시의 밑거름이 되지 않을까요?
시, 사랑, 영혼, 사람 네 단어만으로도 얼마나 간절곶에 계신지 알겠습니다.
때로는 시 지가 뭐시라꼬 함시 가비얍게 생각하입시다.
민낯 18-03-12 07:39
 
이미지에 부여하는 시적발상이 신선하고 풍요롭습니다
이를테면 대기만성의 기미가 엿보입니다.
꾸준히 대상을 관찰하다보면 극적인 시적상황 전개를
유도할 수 있겠습니다. 감사하며 읽었습니다.
서피랑 18-03-12 09:10
 
등 맞대고 누운 점과 점사이를 잇는 일이
훨씬 어려운 일,
과연, 시인의 시선 답습니다..

밤마다 학습지를 펼쳐든다는 말씀, 뜨겁게 공감합니다,
시를 쓰는 일이 결국, 별과 별들의 눈빛을 잇는 일
그런 것 같습니다.^^
童心初박찬일 18-03-13 02:04
 
시를 향한 자신의 정신세계를 분명히 하고 있다는 것이겠지요.
새로움으로 새겨넣는.
싱싱한 시정신에 박수 보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9844
7480 손길 똥맹꽁이 12:53 3
7479 6월의 물구나무 Dromaeo 11:27 11
7478 꽃, 말 (2) 서피랑 11:12 28
7477 연 서 여실 11:00 12
7476 여름에 창문바람 10:35 11
7475 출구 honestA 10:26 14
7474 사랑에 대하여 02 소드 09:51 22
7473 천년세월 느티나무 예향박소정 08:58 24
7472 파랑, 갈매기 솟치다 (2) 잡초인 08:40 38
7471 인연 (4) 김태운 08:29 30
7470 로마 4 tang 07:21 19
7469 배추밭 부르스 (4) 맛살이 06:30 40
7468 가족 안희선. 01:30 52
7467 늘 푸른 바닷가 신광진 00:35 55
7466 빗방울 (2) 힐링 00:28 73
7465 긍정은 기적 -박영란 새벽그리움 06-19 53
7464 구메밥 (1) 활연 06-19 119
7463 그대라는 자리 honestA 06-19 81
7462 도깨비 풀 (1) 똥맹꽁이 06-19 89
7461 여기는 나의 천국이다 (4) 김태운 06-19 101
7460 너에게로 가는 길 신광진 06-19 79
7459 아무도 내리지 않는 역에서 호남정 06-19 86
7458 아버지가 되다 (1) 조장助長 06-19 77
7457 불면증 (2) 창문바람 06-19 72
7456 종이 한 장 뒤에 살다 미소.. 06-19 74
7455 개도령 06-19 61
7454 삶은 감자와 책 (1) 사람생각 06-19 64
7453 사랑에 대하여 01 (2) 소드 06-19 92
7452 밟히는 것은 강하다 (4) 두무지 06-19 60
7451 천치의 일곱 가지 궁금증 麥諶 06-19 46
7450 혼밥 (1) 도골 06-19 58
7449 로마 3 tang 06-19 30
7448 0써클 마법서 (1) Dromaeo 06-19 62
7447 널배 (2) 힐링 06-19 102
7446 幸福한 잠 안희선. 06-19 79
7445 그대 위해서라면 장 진순 06-18 72
7444 새로운 길 -박영란 새벽그리움 06-18 50
7443 오래 든 마음 (1) 혼슬 06-18 66
7442 섬 마을 나들이 (6) 은영숙 06-18 73
7441 찌그러진 빈 캔들이 운다 (5) 힐링 06-18 136
7440 21세기 고백 Dromaeo 06-18 94
7439 엄마라는 자리 honestA 06-18 82
7438 시끌벅적하다 목조주택 06-18 61
7437 별님께 창문바람 06-18 67
7436 제방에서 새는 물을 차단 한다 (2) 미소.. 06-18 70
7435 창문 아이눈망울 06-18 60
7434 그대는 창포각시 예향박소정 06-18 55
7433 지식인 콘티 소드 06-18 69
7432 흔적 바람예수 06-18 47
7431 그대의 이름은 賢智 이경옥 06-18 63
7430 다시 혼자가 돼서 도골 06-18 63
7429 바퀴 없이 도는 것들 (2) 두무지 06-18 52
7428 로마 2 tang 06-18 27
7427 코르셋 (2) 김태운 06-18 54
7426 금연 여실 06-18 48
7425 오늘 (2) 아구찜소 06-18 83
7424 환일 안희선. 06-18 76
7423 사랑과사랑사이에있는 관계 (3) 하얀풍경 06-18 80
7422 흘러감 황현우 06-17 56
7421 인연 -박영란 새벽그리움 06-17 64
7420 틔움 (1) 혼슬 06-17 52
7419 비 오기 전후 나싱그리 06-17 73
7418 한반도를 새로 그리다 麥諶 06-17 63
7417 오늘의 신문 (5) 서피랑 06-17 152
7416 외로움이 아니라 소외감 자유로운새 06-17 75
7415 긴 이별 전에 미소.. 06-17 70
7414 가치와 죽음앞의 두려움 10년노예 06-17 61
7413 촉슬 (2) 활연 06-17 128
7412 풍경1 (2) 형식2 06-17 79
7411 깔보기 능력 키우기 소드 06-17 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