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16 09:55
 글쓴이 : 라라리베
조회 : 364  

나비의 노래

 

신명

 

 

 박음질 된 심장이 잠시 간격을 벌린다

 

 목구멍에 걸렸던 나비가 조류를 따라 움직인다 모래에 묻힌 발을 가만히 들여다본

다 바람의 눈시울이 여전히 붉다

 

 물방울에 저장된 소리는 앵무새의 입을 열지 못한다 시효 없는 파도가 울대를 점

령해 차오른 날숨이 체관을 떠돈다 침묵할 수밖에 없는 고요, 물의 문장으로 흐르

는 별을 품는다

 

 사월의 지붕이 태양을 가렸고 사월의 하늘이 바다로 젖었다

 

 잠든 허공은 눈물 안에서 하나 된 색으로 눈부셔야 한다 습기가 걷힌 폐선에서 나

비의 노래가 들리기 시작한다 칠흑 같은 재로 덮인 가슴이 고개 숙인 땅을 딛고 너

덜해진 초점을 맞춘다

 

 노란 별빛에 날개가 돋는다 나비의 시야보다 높은 벽은 무너져 내린다

 

 삼백 네 송이 나비는

더듬이를 벗어도 음계가 기억하는 둥지로 나래 쳐 갈 수 있다


라라리베 18-04-16 09:59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합니다.

슬픔이 맺혀 밖으로 나오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이제야 위로를 바칩니다

미안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추영탑 18-04-16 13:03
 
노란색만 보면 질겁을 하던 어떤 여자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도 입에 자물쇠를 채우고 있다는데,
올림머리가 많이 주저앉았더군요.

하늘로 날아오르는 노란 나비떼를 볼 때마다 트라우마로 울컥거리던
날이 있었습니다.

이제야 노래를 찾은 나비떼가 제 둥지를 찾아갑니다.


감사합니다. 라라리베 시인님! *^6
     
라라리베 18-04-16 17:23
 
떠올리기만 해도 먹먹해져 말을 잃게 하는 아픔
모두 맡은 바 제자리를 잘 지키고 진심을 다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
말을 꺼내기조차 안타까워 미안한 마음이 앞섭니다
잊혀지지 않는 슬픔 서로 보듬고 살아가야 치유가 되겠지요

따스한 마음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김태운 18-04-16 17:42
 
4월
4월은 참 사연이 많은 달입니다
4월을 달력에서 지우기도 그렇고
4월을 떠올리는 순간 울컥거리는
4월

어쩌면 좋을까요
리베님
     
라라리베 18-04-16 18:25
 
그러네요 4월을 지울 수도 없고
4월을 부르기만 해도 파도가 밀려오니
바다를 안 볼 수도 없고
너무나 가슴아픈 일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뿐 입니다

감사합니다 김태운 시인님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정석촌 18-04-17 06:18
 
넋이  하나되어 불렀을  하얀 수선화들의 합창
 
사월을 흔듭니다
푸르게  시퍼렇게  물결집니다

잊히지 않습니다
석촌
     
라라리베 18-04-17 23:45
 
다시는 어떤 아픔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월이면 잊히지 않는 슬픔으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먼 곳 까지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석촌 시인님 편안한 밤 되세요^^
최현덕 18-04-17 10:19
 
사월의 지붕 위에 앉았던  노랑나비는
오월의 지붕 위에 앉아
모래에 묻힌 발을 내려다 보고 있군요
유월이 되면 뭍으로 나오겠지요?
이 물음에 대답에 궁색 해 집니다
     
라라리베 18-04-17 23:50
 
여기보다 훨씬 아름다운 세상에서
아픔도 고통도 없이 못다한 꿈을 펼치고 있기만을
바랄 뿐이지요
아무 것도 해줄 수는 없지만 이런 아픔이
두번다시 안일어나게 하는 것만이
최선의 대답이 되겠지요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바쁘신대도 자취 남겨주시고
늘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기 바랍니다^^
은영숙 18-04-17 19:52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시인님!
4년 전의 그날 어린 파랑새들 수장으로 생 매장 시킨 그 참혹 함을
발을 동동 굴렸던 그 사연을 어찌 다 기억 하리 시말 문우님들 수 많은
글을 올렸지요

선장은 저 혼자 살겠다고 뛰처 나오던 모습 스승도 목숨 빛갈 함께 하는데
인간 이하들의 처사에 분노의 세월이 벌써 4년이라는 세월로 읽히고 있습니다
삶을 포기한 것 같은 가족 들의 애끗는 일상 ......
우리는 이 기맥힌 사연을 어찌 잊으리요

잘 감상하고 가옵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라라리베 18-04-18 00:00
 
정말 생각만해도 눈물이 고여 말문이 막히고
아무것도 해주지 못했다는 미안함과 슬픔에
고통스럽고 무기력한 날이었지요
시간이 흐르면 잊혀진다고 하지만 절대 지울 수 없는
더 생생해지는 아픔도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습니다
산사람은 떠난 이들을 그리며 살아있기에
숨을 이어가야하고 생은 참으로 모질기도 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컨디션도 안좋으신데
멀리까지 오셔서 따스한 말씀 남겨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도 사랑 많이 많이 드릴께요~~
건강 잘 챙기시고 봄날처럼 기쁜 소식과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힐링 18-04-28 11:15
 
숨이 차오르는 물 속의 절망의 순간을
어린 나비들이 날개짓으로 남겨 놓은 그 가련한 흔적!
이제는 그 날개짓을 기억의 하늘에 저장하고
바라봐야 하는 눈물겨움 앞에 고개가 숙여집니다.
위로조차 보낼 수 없는 묵은 시간들!
그들이 산 자들을 위로하고 힘차게 별의 날개짓으로
역사의 문을 열고 있으니!

라라리베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091
7943 이열치열 바람예수 11:31 26
7942 안도헤니아 스펙트럼 11:19 27
7941 ~ 페트김 10:47 21
7940 옷의 변덕 (2) 최경순s 09:48 42
7939 갈대 여인 (1) 장 진순 09:38 31
7938 사막 같은 그리움 미소.. 09:30 22
7937 고독에 대하여 소드 09:24 28
7936 모스를 모르는 그대에게 피탄 09:21 17
7935 초복 날 형수에게 (1) 아무르박 09:20 28
7934 습한 음모 (1) 麥諶 08:09 36
7933 지나간 추억 내꿈은바다에캡… 07:24 22
7932 난 한 개의 양파 맛살이 07:06 30
7931 부러진 날개깃 (4) 정석촌 06:52 46
7930 복숭아 4 tang 06:12 25
7929 5월 1일, 4월 1일 91kkk 02:05 43
7928 쉴 수 없는 사람의 귀 (1) 힐링 01:09 56
7927 성대를 잘라라 손준우 00:26 44
7926 작은 들꽃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6 48
7925 내 마음의 천사 신광진 07-16 57
7924 몽키스패너 김하윤 07-16 80
7923 당신의 역사 뒤에 내가 있다 미소.. 07-16 72
7922 그만두기를 그만두기를 호남정 07-16 66
7921 태양에 보내는 질투 (1) 국화의향기 07-16 88
7920 번개팅 (2) 麥諶 07-16 85
7919 우리의 프로그래머 회장 (2) Salty4Poet 07-16 72
7918 나비 (1) 바람예수 07-16 79
7917 어느 각도를 취해야 (2) 힐링 07-16 101
7916 빗나간 인생 (1) 장 진순 07-16 65
7915 스나이퍼 소드 07-16 69
7914 참 재미 있는 세상 청웅소년 07-16 53
7913 구두 한 켤레 도골 07-16 51
7912 생각, 물꼬 트려는 순간/은파 (4) 꿈길따라 07-16 49
7911 장승백이 /추영탑 (3) 추영탑 07-16 49
7910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2) 泉水 07-16 64
7909 복숭아 3 (2) tang 07-16 63
7908 깊이를 담아 흐르는 저 눈 처럼 (2) 하얀풍경 07-16 71
7907 God of the Devil (4) Dromaeo 07-16 95
7906 진다 (1) 손준우 07-16 74
7905 중년의 길 (2) 신광진 07-15 83
7904 아기처럼(5번째창작시) (1) 저별이나였으면 07-15 73
7903 낯선 도시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7-15 77
7902 어린 것들이 (6) 임기정 07-15 97
7901 여름사랑 (1) 창문바람 07-15 71
7900 7월에 피는 꽃(접시꽃)/은파 (14) 꿈길따라 07-15 87
7899 여름파리 (6) Salty4Poet 07-15 74
7898 구름魚 (6) 책벌레정민기09 07-15 61
7897 시계는 벽에 걸리고 싶다. (7) 스펙트럼 07-15 192
7896 자유로운 생명 (14) 하얀풍경 07-15 123
7895 호명(呼名) (4) 바람예수 07-15 62
7894 계곡행 (4) 아이새 07-15 63
7893 낭만 동지 (2) 호남정 07-15 55
7892 어부인 헤밍웨이 (8) 힐링 07-15 100
7891 ‘잠시 앉았다 가는 길’의 시인 (2) 麥諶 07-15 81
7890 잡초 /추영탑 (8) 추영탑 07-15 86
7889 시와 나 소드 07-15 120
7888 0써클 마법서 (4) Dromaeo 07-15 130
7887 복숭아 2 tang 07-15 62
7886 (1) 푸른행성 07-15 120
7885 그리움 내꿈은바다에캡… 07-15 64
7884 노년의 훈장 박종영 07-15 73
7883 하늘과 땅에서 -박영란 새벽그리움 07-14 68
7882 새를 갖고 싶어 (1) 논리피아노 07-14 74
7881 난 잠시 지휘자가 됐어요 (2) 맛살이 07-14 81
7880 수행적 팔자 91kkk 07-14 58
7879 7월의 선물/은파 (8) 꿈길따라 07-14 94
7878 잊지 못할 그리움 (2) 내꿈은바다에캡… 07-14 80
7877 물 한 방울이 톡, (5) 공덕수 07-14 163
7876 내 안에 당신이 있음을 확실히 알았다 (1) 탄무誕无 07-14 110
7875 전산학 개론 (3) 麥諶 07-14 76
7874 모기향 (1) 강만호 07-14 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