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4-27 10:01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글쓴이 : 운영위원회
조회 : 2509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시마을 가족의 단합과 詩의 향기가 가득한 세상, 독자와 소통하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과 더불어 시마을 가족들이 참여하는 시마을 예술제를 아래와 같이 실시 하고자 합니다

 

 이 행사는 시마을 회원들의 단합과 시마을을 외부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어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입니다

 

* 시마을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합니다

행사후에는 나무그늘 아래  둘러앉아 식사와 함께 이야기도 나누며 봄소풍의 느낌을 가져보는 시간도 마련했습니다.

 

시마을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많이 참여하시어 보고 싶었던 사람들도 만나고  따사로운 햇살

아래서 초록의 봄을 만끽해보시기 바랍니다.

 

행 사 명  :  시마을 가족 봄 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일     시  : 2018년 5월  19일  (토요일)

 

행사장소 : 선유도 공원 야외무대

 

공연시간 : 3시~ 4시 30분

 

뒤 풀 이  : 풀밭위의 식사 (도시락, 물,음료제공)

 

참 가 비 : 만원

 

 

행사내용:

           1.팝페라와 노래와 함께 하는 시간,시인들의 시낭송,낭송가 낭송

          관객 시낭송 외

 

          2. 사진촬영대회

     선유도 공원 행사사진 또는 선유도 풍경 사진을 찍어 포토갤러리, 또는 포토에세이에 올려주시면

    좋은 작품을 선정하여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반드시 행사당일 찍은 사진으로 이벤트를 표시 후 올려주세요)

 

*시마을 가족분들께서는 일찍 오셔서 선유도 공원의 봄을 먼저 만끽 하시고

공연시간 전에 선유도 야외무대로 오시면 됩니다

 

*참석여부는 댓글 또는 운영위원회 그리고 각 게시판 운영자에게 쪽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행사관련 문의

 

조경희   010-3385-5035

 

 

♣행사장 오시는 길

 

*야외 나들이 객이 많은 계절이라 혼잡이 예상되오니 반드시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 지하철 이용

- 9호선 선유도역 : 2번 출구, 도보 10분
- 9호선 당산역 : 13번 출구,버스 5714 이용
- 2호선 당산역 : 1번 출구,버스 760, 5714 이용

- 2,6호선 합정역 : 9번 출구, 
버스 603, 760, 5714, 7612 이용


버스 이용 -  603, 760, 5714, 7612
승용차 이용
  
- 내비게이션 '양화선착장'으로 검색. 양화한강공원(02 3780 0581-3)주차장 이용
   

 

오시는 길은 아래 항목을 참고하세요.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4-27 10:07:34 시마을 소식에서 복사 됨]

운영위원회 18-04-27 10:03
 
참석자현황 :시마을,김선근,왕상욱,최정신,조경희,박미숙,서승원 김택근,향일화,이재영,남기선,박태서
                정승철,조하경,조정숙,현정희,한옥례,채수덕,최은솔,주경희,송병호,이현주,이명숙,정나래
                곽귀자,신명희,박경애,이종숙,김주희,이루다,최현덕,이혜우 양현주 이학주 차영섭
                박영실 도지현 조선윤 이진환 권정순 황철원,장남제,미소,하나비,저별은, 샤프림,
                향기초,라라리베,그여자의행복, 세잎송이,늘푸르니,찬란한빛 (51명)
양현주 18-05-02 10:42
 
수고 많으십니다

그날 공교롭게도 제 시집 "구름왕조실록" 사인회가
오후에 있습니다
예술제와 행사가 겹쳐 안타까운 마음이네요
 
오전에 시간이 있으니
인사하러 잠깐 들리겠습니다
일찍 오시는분들 잠깐이라도 얼굴 뵙겠습니다^^*

시마을 예술제 많이 참석하여
즐겁고 좋은날 되시길 바랍니다^^
응원합니다
최현덕 18-05-02 11:41
 
입금 계좌 번호를 게시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은 보탬이지만 20만원 찬조 하겠습니다.
아름답고, 소중한 만남을 위해
 5월19일을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그동안 못 본
문우님들 많이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운영위원회 18-05-02 13:16
 
최현덕 님,
5월 19일 선유도에서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래에 후원계좌 알려드립니다


우리은행 1005-101-990577 시마을
     
최현덕 18-05-06 15:28
 
최현덕=최병학/
최병학 명으로 계좌이체 됨.
          
운영위원회 18-05-14 18:23
 
찬조금 입금 감사합니다
행사에 잘 쓰겠습니다 ^^
미소.. 18-05-04 17:01
 
참석합니다
샤프림 18-05-08 11:00
 
참석합니다
우리 창방 가족들 많이 오셨으면 좋겠습니다
뵙고 싶습니다
     
운영위원회 18-05-14 18:24
 
샤프림님, 찬조금 입금 감사합니다
행사에 잘 쓰겠습니다 ^^
운영위원회 18-05-08 11:11
 
미소님, 샤프림님 행사장에서 뵙겠습니다

창작방 문우님들 많이 오셔서 즐거운 시간 함께 나누었으면 합니다^^
노트24 18-05-11 17:43
 
함께합니다^^  외 한명
라라리베 18-05-12 12:21
 
참석합니다
작은 정성도 라라리베로 변경해서 보내긴 했는데
그렇게 들어갔는지 확인이 안되네요
노고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18-05-14 18:25
 
후원금 입금 확인하였습니다
라라리베님 감사합니다 ^^
          
라라리베 18-05-14 18:50
 
봄을 봄 이벤트 참가로 주신 시가 있는 우산 잘 받았습니다

"비오는 날에는
 오래 잊고 산 사람의 안부를 묻고 싶다
 잘 있느냐고, 그대 잘 있느냐고"

참 좋네요
비오는 날이 좋아질 것 같습니다
귀한 선물 감사합니다^^
그여자의 행복 18-05-12 19:47
 
이런 행사는 한번도 참석해본적이 없어 망설였는데
저도 한번 참여해보고 싶어서 글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세잎송이 18-05-14 14:54
 
운영위원회 임원진님 항상 수고 많습니다.
시마을 가족 '봄 행사'에 참석해 많은 문우님들 뵙도록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5월 시와 이미지 만남 우수작 발표 (15) 창작시운영자 05-20 753
공지 축!!!장승규 시인 시집 「민들레 유산」출간(시집 원하시는 분) (29) 창작시운영자 05-20 710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8807
7009 슬픔을 떨친 일이 최현덕 12:08 6
7008 곡선 복화술 11:47 6
7007 친구야! 이일을 어쩌면 좋다냐 (2) 별들이야기 11:19 16
7006 시적인 천재 대마황 10:31 24
7005 봄은 푸른데 미소.. 10:30 19
7004 밤이 되면 (1) 창문바람 10:30 18
7003 느티나무가 바라본 주시점 (3) 두무지 10:26 15
7002 제 3회 시마을 예술제에 참여해 주신 시마을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 운영위원회 10:21 40
7001 꽃비 오는 꽃잎의 기일 (3) 라라리베 10:00 24
7000 (2) 김태운 09:34 22
6999 욕실에서 공백 09:33 15
6998 봄비에 젖어 賢智 이경옥 09:26 12
6997 부부의 날 홍두깨 시그린 07:22 21
6996 자비로운 시간의 손 (2) 힐링 04:33 37
6995 흐르는 마음 신광진 05-22 54
6994 풀은 바람의 첩자 대최국 05-22 43
6993 소낙비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2 52
6992 20%의 속삭임 똥맹꽁이 05-22 46
6991 아무말 마세요 도일운 05-22 61
6990 스텡 (2) 박성우 05-22 69
6989 알지 못하는 앎 (1) 활연 05-22 125
6988 처음처럼 순수한청년 05-22 53
6987 꽃밭다울 수 없다 불편한날 05-22 44
6986 초승의 눈썹달에 마음 달래고 (9) 은영숙 05-22 65
6985 어긋 강만호 05-22 37
6984 색즉시색(色卽是色) 공즉시공(空卽是空) 麥諶 05-22 64
6983 손톱깎기 형식2 05-22 47
6982 수리산 약수터 (1) 페트김 05-22 48
6981 어머니께 (1) 소영사랑 05-22 62
6980 라면을 읊다 (16) 김태운 05-22 105
6979 사람의 꽃 바람예수 05-22 59
6978 공단 이불 한 채 /추영탑 (11) 추영탑 05-22 64
6977 반지 (1) jinkoo 05-22 35
6976 지하철 속으로 흘러 들어가기 (2) 맛살이 05-22 50
6975 이명耳鳴이 된 모래반지 (18) 최현덕 05-22 102
6974 유년에 고향 생각 (8) 두무지 05-22 68
6973 죽순과 미사일 (8) 정석촌 05-22 101
6972 비 5 tang 05-22 42
6971 인간의 가면 (4) 힐링 05-22 97
6970 높은 인성은 빛나는 미래 신광진 05-21 72
6969 여름향기 -박영란 새벽그리움 05-21 66
6968 눈치없는 하루 바람과 05-21 55
6967 전봇대 시집 (8) 김 인수 05-21 131
6966 부잣집 초상 똥맹꽁이 05-21 83
6965 저승사자 물 먹이는 마지막 비기(祕記) 빈땅 05-21 66
6964 외로운 날의 그림자 이남일 05-21 74
6963 매물도 이강로 05-21 55
6962 치 매 풍설 05-21 60
6961 오렌지 창문바람 05-21 51
6960 동주 (2) 형식2 05-21 69
6959 강돌 목헌 05-21 50
6958 쇼로 보이는 세상 /추영탑 (10) 추영탑 05-21 104
6957 솔라버드 (8) 서피랑 05-21 172
6956 노을빛 초심자 05-21 61
6955 아침 이슬과 사마귀 (11) 두무지 05-21 95
6954 바람개비 인생 바람예수 05-21 49
6953 (1) 당진 05-21 60
6952 시인 (12) 김태운 05-21 113
6951 주시점 注視點 (1) 잡초인 05-21 97
6950 풀처럼 해운대물개 05-21 65
6949 비 4 tang 05-21 42
6948 제3회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시마을 예술제。 (1) ㅎrㄴrㅂi。 05-21 93
6947 마음을 맑게 세상을 향기롭게 예향박소정 05-21 55
6946 비에도 가시가 있다 (2) 힐링 05-21 113
6945 빛과 향기처럼 -박영란 (2) 새벽그리움 05-20 83
6944 캠핑장에서 아무르박 05-20 48
6943 한강은 선유도가 있어 유유히 흐른다 (17) 최현덕 05-20 123
6942 철학이 담긴 달 그대로조아 05-20 68
6941 오월이 떠내려 간다 풍설 05-20 73
6940 나의 방주-고도를 기다리며 류니나 05-20 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