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5-16 10:06
 글쓴이 : 추영탑
조회 : 163  

 

 

 

 

 

 

 

 

 

따로 밥 /추영탑

 

 

 

그렇잖아도 묵정밭인데

묵혀 두었으니 돌멩이 하나까지 낯선 이 봄날에

 

 

민들레는 그 이름만큼이나 민들민들해서

제 집인 양 주인행세를 하는데

 

 

그래도 봄이라고 군불 올라오는 땅 기운에

나도 좀 끼어 살자, 애원도 없이 개망초가

새치기를 한다

 

 

이보다 더 망할 일 뭐 있느냐며 다 받아들인다는

그 밭뙈기 귀퉁이에, 이건 또 왠 일!

깃털 사이로 썩은 살점 하나 없는

승천하지 못한 새 한 마리 영혼을 뉘어놓았다

 

 

뒤죽박죽 섞여 사는 이 봄날에

몸은 섞지 못해도 마음 섞는 것들 투성이여서

마주치는 시선을 섞고, 집에서부터 들고온

온기도 섞고, 일면식도 없지만 말도 주고받아

섞어보는 것인데

 

 

4년을 한솥밥 먹어온 여의도 어느 큰 집에서는

따로따로 법 먹는 사람들이 산다는 소문

 

 

어디 그뿐이랴, 놀아도 주머니 불룩한 누런 뺏지들 중에는

밥이 없어 굶는 사람도 있다는 풍설 들은 개망초,

 

 

식솔들 떠나보내고 우는 민들레 집에 찾아와

“큰일 났네! 큰 일 났어! 다 망했네, 다 망했어!”

개망초 음질 좋은 울음을 섞는다는데

 

 

 

 

 

 

 

 


별들이야기 18-05-16 10:15
 
추시인님 일찍 오셨네요
밤새 좋은꿈 많이 꾸시고요
머라고요
민들래는 민들민들 해서..
와!
죽인다
개망초가 울음 섞는다
ㅎㅎㅎㅎ
너무 감상 잘했습니다
     
추영탑 18-05-16 11:29
 
별 것도 아닌 조잡한 글에 깨소금 한 숟갈 넣어
보았습니다.

재매앴게 읽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별들이야기님의 익살에 비교나 되겠습니까" ㅎㅎ

감사합니다. *^^
두무지 18-05-16 11:11
 
세상은 서로가 섞여사는 세상!
공동으로 함께하는 삶을 추구하는지 모릅니다
혼자 살 수 없는 문화라는 것은 어린 아이도 터득했을터,
좀 힘이 생겼다고 노란 뺏지에 정신빠진 병신이 되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텃밭에 개망초가 그냥 웃습니다
감사 합니다.
     
추영탑 18-05-16 11:31
 
세상이 바로서자면 오둥이 잡둥이가 다 설치게 돼 있지요.
어중이 떠중이들이 사라지면 개망초 웃을 날이
있을 겁니다. 분명히....  ㅎㅎ

감사합니다. *^^
맛살이 18-05-16 12:41
 
단식과 배설은 가장 모순된 공존
그 나들이 와중에 날린 정신병자의 세기의 펀치
누가 제 정신에 살고있는지 모르겠네요

감사합니다,  추영탑 시인님!
     
추영탑 18-05-16 13:07
 
그나저나 단식 기록은 깰 건지 말 건지,  기네스 북 관계자들의 시선이
지구의 동북아 한 구석 대한민국의 여으도로 집중 되는데...

배설이 둥단 되면 거름생산에 약간의 차질이 생길거라는 비료생산 업계
전문가들이 걱정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는데, ㅎㅎ

감사합니다. 맛살이 시인님! *^^
최현덕 18-05-16 13:34
 
그렇네요.
언제나 하나같이 나라의 민의 만을 위하는 금뺏지가 될런지요.
갑갑한 심정 같이 나눕니다.
고맙습니다. 추 시인님!
     
추영탑 18-05-16 15:20
 
그냥 해보는  푸념에 공감해 주시는 분이
있으면  힘이 솟지요.  ㅎㅎ

언제나 힘이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김 인수 18-05-16 14:37
 
묵정밭으로 수놓은 문장을 굴절되어 가는 시대로 수놓았습니다.

이조 오백년을 봐도 그 당파싸움 때문에 나라를 위기에 빠뜨리던 그 썩은 정신을 유산으로 받은
후손들도 늘 자기 밥그릇 밖에 바라보지 못합니다
눈과 귀는 어디 떼놓고 다니는지

시에 인생을 빠뜨리고 살기에는 너무 억울하다는 생각도 들어 한동안 외면했는데
오랜만에 시마을 문우님들께 인사라도 드리고 싶어 들렸습니다 잘 게셨지요
     
추영탑 18-05-16 15:55
 
ㅎㅎ 김인수 시인님!  빨리도 오셨네요. 그동안 안부가 궁금
했습니다.

시라는 것이 그렇더군요. 손을 놓아도 가물가물 조강지처처럼 버릴 수
없는 시의 세계, 저도 아직 못 떠나고 있습니다.

제가 배운, 그러니까 스승격인 다리 쩗은 황새 한 마리가 있습니다.
품격은 좀 떨어지지만 유명한 사람이지요.비아냥에서 비굴한 미소까지

무리를 위한 저속한 공격은 이제 그만 둘 때라고 생각합니다.
나라를 생각한다면....

감사합니다. 김인수 시인님! *^^
은영숙 18-05-16 17:39
 
추영탑님
안녕 하세요 반갑고 반가운 우리 시인님!
미들레 고 개망초고 잡탕인지 원탕인지 그 뺏지 딱지좀 떼 버렸으면 좋겠어요
구역질 날려고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추영 시인님!
추영탑 18-05-16 19:21
 
끼리끼리 모여서 노는 꼴이라니...
개망초 오손도손 얼마나 사이 좋아요?

그 큰 집 아예 문 닫았으면 합니다.

은영숙 화 푸시이소 .  ㅎㅎ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8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 (1) 창작시운영자 08-04 899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15
8631 꺼꾸리 페트김 09:03 10
8630 샹하이 4 tang 07:16 11
8629 낡은 칫솔 두무지 06:07 24
8628 <이미지 4> @ 도골 05:52 24
8627 땅을 밟는 기쁨 맛살이 03:12 26
8626 (이미지 2) 나의 전구 창문바람 00:33 28
8625 늦둥이 돌잔치 장 진순 00:22 29
8624 <이미지 8> 액자 달팽이걸음 08-15 30
8623 <이미지 16>가을의 노래 새벽그리움 08-15 29
8622 내 마음의 시 신광진 08-15 38
8621 물마개 (1) 노을피아노 08-15 42
8620 반가사유(半跏思惟)의 미소 泉水 08-15 44
8619 (이미지10) 꿈의 장르 별별하늘하늘 08-15 42
8618 (이미지4) 심장의 반쪽 (3) 라라리베 08-15 66
8617 [이미지 4] 강아지풀과 소녀 (1) 풀섬 08-15 49
8616 21세기 고백. (부제: 이슬) (1) Dromaeo 08-15 54
8615 이미지14 )시창작론 (1) 강만호 08-15 78
8614 (이미지 4) 부는 바람 (2) 멋진풍경 08-15 46
8613 바보가 바보를 만나 최마하연 08-15 55
8612 이미지 2, 그곳 (10) 추영탑 08-15 76
8611 [이미지 17] 북극 (1) 은치 08-15 38
8610 <이미지 5> 댓글열차 (3) 도골 08-15 59
8609 샹하이 3 tang 08-15 18
8608 【이미지11】연(戀) (1) 활연 08-15 105
8607 [[ 이미지 (4) ]] 환희의 나래 (8) 꿈길따라 08-15 69
8606 친구야 (1) 내꿈은바다에캡… 08-15 40
8605 <이미지 11> 하루의 목격자 (1) 호남정 08-15 49
8604 뭉게구름 하늘HN 08-15 56
8603 그대 사랑 신광진 08-14 56
8602 <이미지 11>도전의 연속 새벽그리움 08-14 48
8601 [이미지2] 가로등 (1) 개뭉치 08-14 56
8600 [이미지10] 쑥 각시의 아가들 (2) 스펙트럼 08-14 64
8599 떠나자 요트를 타고 네클 08-14 38
8598 백담사 소슬바위 08-14 44
8597 징검돌다리 江山 양태문 08-14 47
8596 (이미지17)어느 장례식장 에서 (1) 심재천 08-14 55
8595 (이미지 5) 사랑 멋진풍경 08-14 55
8594 (이미지1) 빨래꽃 마당 (1) 자운0 08-14 58
8593 무더위 남시호 08-14 49
8592 [이미지 7] 인어공주가 낚시줄에 걸리면 (1) 풀섬 08-14 50
8591 (이미지 10) 바람, 바람이지 단꿈 08-14 51
8590 <이미지 11> 내안의봄 재치 08-14 52
8589 <이미지 10> 소진될 지도 호남정 08-14 42
8588 [이미지 1] 따뜻한 그리움 (1) 김재미 08-14 67
8587 대화07 소드 08-14 50
8586 내 안의 나 청웅소년 08-14 43
8585 감기 또는 기별 검은색 08-14 47
8584 이미지 4, 조의제문(弔義帝文) (4) 추영탑 08-14 65
8583 극단적 메마른 풍경 (4) 두무지 08-14 49
8582 인썸니아 당진 08-14 62
8581 [이미지 10] 열대야 (1) 은치 08-14 43
8580 (이미지9) 담쟁이 별별하늘하늘 08-14 38
8579 샹하이 2 tang 08-14 24
8578 ( 이미지 7 ) 자비를 베푸소서 (1) 맛살이 08-14 58
8577 [[이미지 (14) ]] 거울에서 비췬 반사체 (5) 꿈길따라 08-14 72
8576 생각의 집 도골 08-14 54
8575 상처 내꿈은바다에캡… 08-14 37
8574 평강공주 최마하연 08-14 34
8573 【이미지13】곡두 (1) 활연 08-14 110
8572 홀로 품은 인연 (1) 신광진 08-13 71
8571 <이미지 13>삶의 의미 새벽그리움 08-13 69
8570 사나이 못할 일이 무어냐 최마하연 08-13 42
8569 두 여름 (2) 추영탑 08-13 83
8568 날아라 불새야 초심자 08-13 51
8567 [이미지 10] 할머니 슈뢰딩거 08-13 62
8566 (이미지2)오 촉짜리 가난 목헌 08-13 51
8565 [이미지 5] 저 별은 내 별 (1) 얼음도끼 08-13 80
8564 억새밭을 지나며 활연 08-13 104
8563 [이미지] 배추 머리 웨이브 (1) 조장助長 08-13 71
8562 꿈속에 친구 내꿈은바다에캡… 08-13 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