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5-17 14:27
 글쓴이 : 초심자
조회 : 169  
노동의 종말



비구름이 드러누운 서편 하늘,
나갈까 망설여지는 아침.

몰려오다 머뭇거리는 빗소리.
날은 훤해진다.
갑갑한 방에 갇혀 몸을 데우는 본능,

날자.

길 건너 산사에 오르는 길섶,
흩뿌린 이밥.
설익은 것, 푹 익은 것 가릴 것 없이
빗물에 쓸려 간다.

날자.

등성이 넘어 옛 골,
개점일에 맞추어
들이닥친 5월 눈물에 쫓겨,
잃어 버린 그 향기는 어디에도 찾을 길 없고.
푸른 잎이 아카시아를 덮친다.

날자.

십리 넘어 북편을 향해
처절한 고통의 날갯짓.
그 향기가 바람에 날려 숨을 내쉰다.

와락, 끌어안고 배고픔의 입맞춤.
어둠이 다가오는 동편.

날자.

돌아가는 길은 시오리.
헤매다, 해매다 지쳐 내려앉은 저만치에,
사양에 길들어
날지 못해, 연명 치료 중인 것들을 위해 입맞춤을 한다.

날자. 어디로?

"사나흘 걸러,
이틀씩 내리는 비에 장사없시유.
요즘 봉산물은 귀해유, '짜가'가 판치는 세상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34
8686 <이미지 4> @ (1) 도골 17:15 10
8685 명사십리 강만호 13:00 37
8684 숲속의 집 (1) 은치 11:53 31
8683 대화10 (1) 소드 10:31 29
8682 이미지 3, 자정 (4) 추영탑 10:25 31
8681 자연의 목소리 泉水 10:03 22
8680 가을 햇볕 (1) tang 09:39 21
8679 실패 (7) 김태운 09:20 43
8678 8월 재치 08:24 23
8677 가을 편지 주암 07:37 35
8676 소리의 질량 변화 (4) 정석촌 06:44 49
8675 사랑의 관점 창문바람 06:41 17
8674 회상의 즐거움 장의진 03:31 28
8673 너나나나 거기서거기 최마하연 00:53 29
8672 다섯 친구 오운교 08-17 25
8671 자기의 계발 새벽그리움 08-17 22
8670 [[이미지]] 그림자를 깁는다 (2) 꿈길따라 08-17 46
8669 내 꿈을 펼칠 거야 최마하연 08-17 22
8668 책벌레정민기09 08-17 31
8667 내 마음의 풍금 신광진 08-17 42
8666 (이미지 16) 초록 사랑 (1) 주암 08-17 44
8665 칠월 칠석날 소슬바위 08-17 37
8664 돌아라 돌아 물레방아 (1) 얼음도끼 08-17 39
8663 ( 이미지 16 ) 초록이 머물던 자리 (4) 정석촌 08-17 82
8662 더욱 슬픈 이련날 내꿈은바다에캡… 08-17 30
8661 [이미지 8] 그어대는 검은 선 回廊 08-17 45
8660 (이미지12) 8월의 아침 별별하늘하늘 08-17 45
8659 바그너 풍의 갱년기 자넘이 08-17 50
8658 대화09 소드 08-17 35
8657 여름 밀어내기 (4) 추영탑 08-17 64
8656 (이미지 13) 가을로 가는 (2) 멋진풍경 08-17 57
8655 잠든 호수가 눈을 뜰 때 (8) 두무지 08-17 48
8654 파도가 태양을 삼킬 때 (1) 은치 08-17 30
8653 <이미지 7> 리스크 공화국 도골 08-17 30
8652 기지개 바람예수 08-17 26
8651 샹하이 5 tang 08-17 17
8650 죽음에 피여진 몽련 하얀풍경 08-17 31
8649 매일 10년노예 08-17 49
8648 【이미지13】해변의 사슴 (1) 활연 08-17 118
8647 아름다운 날 개도령 08-17 44
8646 <이미지 1>바람의 나래 새벽그리움 08-16 57
8645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8-16 62
8644 주인과 소 오운교 08-16 54
8643 (이미지12) 밥값 계산 목조주택 08-16 59
8642 <이미지11> 위안부 소녀 Idea 08-16 62
8641 (이미지 1) 빨래로 날다 (2) 라라리베 08-16 83
8640 [이미지2]적막 속의 은율 (2) 스펙트럼 08-16 96
8639 [[ 이미지 ]] 처음 느낌 그대로 (6) 꿈길따라 08-16 106
8638 <이미지 12> 화전 도골 08-16 59
8637 [이미지 8] 두 발로 걸어서 (1) 구름뜰데 08-16 68
8636 말복의 노래 바람예수 08-16 53
8635 신발이 살아 있다 (3) 서피랑 08-16 128
8634 실언증(失言症) 피탄 08-16 51
8633 만만세 최마하연 08-16 43
8632 대화08 소드 08-16 40
8631 ( 이미지 1 ) 한 움큼 (4) 정석촌 08-16 114
8630 [이미지 15] 툭툭, 오라이 (1) 은치 08-16 53
8629 【이미지16】 디아스포라 (3) 활연 08-16 108
8628 노을 (4) 추영탑 08-16 66
8627 (이미지11) 침묵이 자라 가시가 됩니다 별별하늘하늘 08-16 49
8626 꺼꾸리 페트김 08-16 50
8625 샹하이 4 tang 08-16 31
8624 낡은 칫솔 (6) 두무지 08-16 63
8623 땅을 밟는 기쁨 맛살이 08-16 60
8622 (이미지 2) 나의 전구 창문바람 08-16 45
8621 늦둥이 돌잔치 장 진순 08-16 50
8620 <이미지 8> 액자 달팽이걸음 08-15 48
8619 <이미지 16>가을의 노래 새벽그리움 08-15 53
8618 내 마음의 시 신광진 08-15 68
8617 물마개 (1) 노을피아노 08-15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