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5-17 16:56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199  

마농 / 테울


 

 

파도를 품던 팔족八足의 촉수

두족頭足의 근친이다


물꾸럭* 물꾸럭


문득, 먹물의 붓질로 감쪽같이 사라져버리던

서툰 젓가락질 두 쪽

이후, 바싹 말린 채 서산을 기웃거리다 짜디짠 이 섬의 된장을 기다리는

백합의 Garlic, 모래 톱질 육쪽 문장의 변이들

혹, 스스로 칼질한 오장육부의 음표일까

시뻘건 혓바닥이 칼칼하니 맵던,


젊음을 죽음으로 불사른 격정적 아리아

어쩌다 갈 之 같은 g를 실종해버린

Manon의 신음이 설마 이랬을까


물끄러미,


아차 싶어 푹 삶아버린 내장內臟의 곡조다

흐물흐물 헝클어진 오선지 멜로디 

뜨거운 면발 가락으로 숨어버린

함흥차사의 농마처럼

늘크랑한* G장조의


 

 

------------------------------------

* 문어의 제주 방언

* 매우 안타깝고 착잡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하지만 

  개운치 못하거나 느끼한 맛의 느낌이기도 하다  


최현덕 18-05-17 18:02
 
언어의 격세지감을 느낌니다.
해설이 없으면 돌뻔 했습니다. ㅎ ㅎ ㅎ
오장육부의 음표가 매우 격정적입니다.
비가 오는 하루입니다.
잘 마무리 하시길요. 테울 시인님!
     
김태운 18-05-17 18:20
 
며칠 전 폭행 당한 원희룡 후보가 한 말이지요
그 해석이 영 시원치 않아서...
또 다른 해석으로 풀어봤습니다
마치, 푹 삶은 마늘처럼

감사합니다
정석촌 18-05-17 18:08
 
갯뻘을 
푸치니  선율로  애무하는    민대머리  물꾸럭

바다  바깥의  일탈이  낙지발처럼 
감겨옵니다
고맙습니다  테울시인님
석촌
     
김태운 18-05-17 18:24
 
마늘이 마치 문어의 변이인 듯했지요
물컹한 것이 칼칼하니 매운 맛으로
삶았더니 도로 물컹한 전생으로...
씹는 둥 마는 둥
물끄러미 바라보다
문득,

감사합니다
두무지 18-05-18 09:44
 
마농!
흐물흐물하듯 하지만,
제주의 품위 높은 방언들로 짜여저
질기고 절제된 내용 입니다
깊숙한 시심에 잠시 빠져 있다가 갑니다
감사 합니다. 더 많은 건필을 빕니다.
     
김태운 18-05-18 17:09
 
푹 삶아버린 마늘이 늘크랑헙디다
흐물거리던 물꾸럭 같은 생각입니다
감사합니다
잡초인 18-05-18 10:45
 
언어의 조율에 제주방언을 썪어 조탁한 시향, 오선지의 음표에서 오랜만에 함께하는 시간이 됩니다 . 역시 김태운 시인님 만이 표현할 수 있는 시향기 입니다. 감사 합니다
     
김태운 18-05-18 17:11
 
몇 마디 못 섞었습니다
여럿 섞이다 보면 헷갈릴 수 있지요
가급적 절제 중입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64
8752 아름다운 꿈 주암 01:10 11
8751 죄인을 언제든지 생매장할 줄 알면 각자(覺者) 탄무誕无 00:52 13
8750 비닐봉지 상상조 00:25 14
8749 마음에 피어난 꽃 신광진 08-21 20
8748 내가 잘할게 최마하연 08-21 19
8747 빙판길을 걷는다 오운교 08-21 19
8746 이제가을인가 새벽그리움 08-21 19
8745 끝에서 보면 길이 보인다 힐링 08-21 22
8744 물의 생 부산청년 08-21 31
8743 태풍 개뭉치 08-21 30
8742 눈물 속에는 미소가 있다 (1) 꿈길따라 08-21 40
8741 폭염 목헌 08-21 34
8740 십 분 만의 사랑 호남정 08-21 40
8739 인간의 본래 성품을 그릴 줄 아는 각자(覺者) (2) 탄무誕无 08-21 39
8738 아다지오 최경순s 08-21 56
8737 로봇이 되고 싶다 창문바람 08-21 29
8736 정체 주암 08-21 38
8735 한여름밤 (5) 멋진풍경 08-21 73
8734 가을 가스 주유소 앞에서 (2) 소드 08-21 47
8733 솔릭 김태운 08-21 34
8732 매조지다 도골 08-21 25
8731 가을 햇볕 4 tang 08-21 25
8730 익명 (1) 활연 08-21 94
8729 별에게 묻다 달고양이 08-21 63
8728 빌고 빕니다 단꿈 08-20 47
8727 눈물 꽃 신광진 08-20 50
8726 두 손 잡고 최마하연 08-20 34
8725 시간의 자유 새벽그리움 08-20 49
8724 해를 가져온 손님 상상조 08-20 49
8723 매미 초저온 08-20 44
8722 시인의 날개 (1) 꿈길따라 08-20 65
8721 미꾸라지 자넘이 08-20 55
8720 발가락의 아침 호남정 08-20 50
8719 물길 목동인 08-20 36
8718 오일장 이야기 - 祝 ! 아지매 떡집 개업 - 시그린 08-20 49
8717 길가에 비둘기 은치 08-20 33
8716 오솔 동화 주암 08-20 41
8715 광안리 밤 (1) 활연 08-20 114
8714 새로운 증명 (2) 泉水 08-20 55
8713 갈등, 그 기슭에서 (2) 김태운 08-20 65
8712 하늘을 항해하는 꿈 소드 08-20 52
8711 치과일기 1 (2) 서피랑 08-20 66
8710 가장 단단한 고독 (2) 추영탑 08-20 57
8709 가을 햇볕 3 tang 08-20 36
8708 해야 해야 붉은 해야 (4) 정석촌 08-20 96
8707 별자국 창문바람 08-20 40
8706 지난간 어린 시절 내꿈은바다에캡… 08-20 37
8705 잠들 수 없는 밤 하여름 08-20 49
8704 문을 연 적이 없는데 멀거니 있길래 가까스로 못 본 체 했다 불편한날 08-20 41
8703 부모님 마나비 08-20 30
8702 뽀뽀나 좀 해보게 최마하연 08-19 44
8701 사랑 그리고 이별 신광진 08-19 53
8700 세상의 기쁨 새벽그리움 08-19 60
8699 나로도 바다 책벌레정민기09 08-19 41
8698 폭포수 떨어지다 얼음도끼 08-19 50
8697 연꽃 네클 08-19 49
8696 낙산사 소슬바위 08-19 46
8695 타이레놀 나싱그리 08-19 41
8694 바람의 통로 힐링 08-19 52
8693 밤에 그리는 그림 (2) 추영탑 08-19 77
8692 작품에 금이 갔다 도골 08-19 48
8691 여름의 전설 은치 08-19 39
8690 가을 햇볕 2 tang 08-19 44
8689 나는 이제, 알겠다 回廊 08-19 76
8688 이명 (4) 김태운 08-19 68
8687 뭔가 물어볼 게 있어요 표정 소드 08-19 52
8686 항아리 살리세요! (2) 조미자 08-19 59
8685 하루를 도는 동안 (4) 정석촌 08-19 134
8684 새벽에 (2) 주암 08-19 67
8683 골든 아워 Golden Hour (1) 김상협 08-19 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