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6-12 13:33
 글쓴이 : 활연
조회 : 210  

우린
수정구슬 속 겨울을 알고 있지


활연




   아침마다 눈 덮인 길을 연다 빗자루로 닦은 길은 차다 눈사람 눈동자가 녹아내리는 시간에 너는 외롭다 유리창에 그린 입김은 장날을 알아보지 못할 것이므로

  다락에 누워 그날 죽은 별들을 닦는다

  그치지 않는 눈발을 자르며 무릎의 지방을 태운다 머나먼 유역으로 논물을 흘리며 달우물 길어 조금씩 눈썹을 적신다 새가 가져간 텅 빈 혼,

  땅에 젖 물리고 더는 낮아질 수 없는 육체

  얼마나 벽지를 발라야 하나 희미한 눈동자가 굴리는 마을로 흘러가 끊어진 문맥을 잇는데 생을 다 소모하고 텅텅, 겨울강, 말없음표 물고가는 물고기들

  이 생에선 위독해지기로 하자

  네 알의 둥지는 얼음장 아래 있다 발이 빠진 문장을 들고 메아리를 마신 거울은 닦지 않아도 된다 너무 멀리 가서 아궁이를 안고 죽은 여우

  꼬리붓 휘저어 잿더미가 된 문장을 갈아엎고 점자를 번역하는 구름에게, 국경을 지우며 날아가는 새들에게

  삼십 촉 알전구 묽은 촉 마르도록

  새하얗고 따뜻한 조장(鳥葬)
  새들이 뜯어먹을 문장을 위해서 우리 겨울은 혹독해도 된다

  오늘은 문장의 목구멍을 쪼아 먹고 모래주머니 가득 흰 피를 흘리겠다







시엘06 18-06-12 14:58
 
겨울강이 눈부시게 마음을 파고 드네요.
갑자기 겨울이 그리워집니다. 겨울로 가서 겨울 새들을 보고 싶네요.
우리는 따뜻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말하지 못한 겨울을 아쉬워 하며.

오랜만에 아름다운 시를 읽었습니다. 잘 지내시죠? ^^
     
활연 18-06-12 17:18
 
수년전의 글을 요즘 감으로
좀 고쳤지요.
마음의 겨울도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마황a 18-06-12 21:48
 
시가 감동적입니다..
활연 시인님을 알듯 합니다..
노래도 진동해서 마음을 잡아둡니다..
훌륭하다 못해 진지하게 따라가고 싶어집니다..
고맙습니다..
     
활연 18-06-12 21:55
 
우와, 대마황님의 칭찬을 듣다니
영광입니다.
좀 더 좋은 시가 올라오면
합평방에도 가볼 생각입니다. ㅎ
습작의 나날은 좌절과 절망일지라도
언젠가 햇살 깎아 아름다운
빛을 만들리라.... 믿어요.
마황님 화이팅...
한뉘 18-06-12 22:06
 
겨울을 구슬 안에 다채롭게
가두셨습니다
뚝 떨어진 한 계절로
색다른 느낌의 자연물상과 조우를 합니다
사철 봄기운 가득하시고
겨울은
냉장고에서 꺼내 먹는 아이스크림 같기를요
좋은 시 머물다 갑니다~^^
     
활연 18-06-13 22:06
 
습작이란, 지난한 길이기도 하고
또 빈번한 변명이기도 하겠지요.
이곳에서 어울렁 더울렁
어울리시며 시 숲을 가꾸는 모습
좋습니다. 저도 십 년 정도는
이곳에 머물렀지만, 늘 고향 같은
곳이지요.
유월에도 좋은 시 많이 낳으시기를.
임기정 18-06-13 17:34
 
왓다메
할연이 형 계탓다
마왕님에게 감동이라는
오메 좋은것

잘 읽었습니다
     
활연 18-06-13 22:07
 
전국에 방목한 아이들은
다 모았나? 더는 그런 일
없도록 단히 할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7) 창작시운영자 06-22 484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0183
7589 관조 아이눈망울 22:23 2
7588 공손한 사랑 /추영탑 추영탑 20:29 15
7587 비가오면 qkek바다에캡틴 19:40 19
7586 뉴스 도골 19:11 19
7585 노년의 꿈 노정혜 17:21 23
7584 그리움의 안식처 예향박소정 16:57 27
7583 어미가 되다 조장助長 16:36 23
7582 2018년 5월의 우수작 발표 (5) 창작시운영자 16:25 99
7581 말석의 랩(rap) (2) 한뉘 16:17 43
7580 전쟁, 그리고 어느 선문답 김태운 15:44 33
7579 뻐꾸기는 더 이상 울지 않네 맨글 14:52 35
7578 (1) 활연 12:06 67
7577 거울은 저 사람을 비출까 말까 하지 않습니다 (2) 탄무誕无 10:57 83
7576 화장실 풍경 장 진순 10:39 32
7575 시간의 강물 바람예수 09:55 37
7574 파도타기 (1) 두무지 09:39 39
7573 병상을 지키는 동안의 행복 미소.. 09:30 42
7572 인공위성 창문바람 09:19 30
7571 공중을 돌아 (3) 서피랑 08:31 85
7570 코펜하겐 4 tang 07:20 29
7569 방음벽 똥맹꽁이 07:14 47
7568 치유의 바람 (4번째!) (1) 저별이나였으면 01:27 56
7567 도발적인 생각들이 나를 물고 힐링 01:02 47
7566 갓난이의 꿈 스펙트럼 00:54 52
7565 고향의 밤 (3) 은영숙 00:54 50
7564 [퇴고] 산행 (3) 안희선. 00:33 74
7563 인생살이 -박영란 (1) 새벽그리움 06-24 59
7562 지옥으로 가는 길 바람과나무 06-24 66
7561 내 안에 모서리가 자라고 있다 형식2 06-24 59
7560 신문배달 똥맹꽁이 06-24 65
7559 부불 (2) 활연 06-24 109
7558 매슬로우의 자아실현 예향박소정 06-24 49
7557 허업 麥諶 06-24 52
7556 성인용품전문점 (4) 도골 06-24 95
7555 비가 운다. (2) 이태근 06-24 86
7554 빈센트 (1) 그믐밤 06-24 64
7553 수유 (4) 공덕수 06-24 83
7552 여름 목조주택 06-24 53
7551 어느 부분을 차지 하고 있어야 (2) 힐링 06-24 66
7550 꽃의 경배 박종영 06-24 46
7549 갈라진 틈새 (7) 두무지 06-24 74
7548 여름의 문턱에서 (4) 김태운 06-24 72
7547 병실의 벽은 환하다 -병상일기 2 /추영탑 (6) 추영탑 06-24 67
7546 사랑에 대하여 05 (2) 소드 06-24 58
7545 골고로 06-24 43
7544 코펜하겐 3 tang 06-24 30
7543 지난간 옛추억 생각하면서 qkek바다에캡틴 06-24 60
7542 지워지는 순간 (1) 일하자 06-24 62
7541 [퇴고] 여름의 이유 (2) 안희선. 06-24 138
7540 큰새999 06-24 51
7539 아름다운 식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6-23 57
7538 날 선 혼슬 06-23 54
7537 공전-궤적사진 (퇴고) 형식2 06-23 47
7536 자귀나무 꽃 (1) 가을물 06-23 43
7535 金의 시대 (1) 麥諶 06-23 68
7534 아내의 등 요세미티곰 06-23 68
7533 rhwwkdhkf 解慕潄 06-23 77
7532 노하우 - 병상일기 /추영탑 (10) 추영탑 06-23 90
7531 손바닥 속의 사막 가득찬공터 06-23 64
7530 똥 맹꽁이 똥맹꽁이 06-23 79
7529 대나무의 마지막 소망 (4) 두무지 06-23 83
7528 사랑에 대하여 04 (2) 소드 06-23 107
7527 드라이버 (10) 한뉘 06-23 98
7526 우후! (8) 김태운 06-23 89
7525 코펜하겐 2 tang 06-23 49
7524 태풍이 몰려오는 시절 (2) 맛살이 06-23 76
7523 말의 전쟁 해운대물개 06-23 72
7522 마음을..그리고.. 소망하길.. 바라옵건데.. (1) 하얀풍경 06-23 78
7521 외로운 햇살 (3번째 창작시) (2) 저별이나였으면 06-23 84
7520 어떤 사람은 눈이 문자로 떠오른다 힐링 06-23 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