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6-14 12:44
 글쓴이 : 소드
조회 : 161  

`

 

 

 

 

아침 신문지를 말아쥐고

쬐그만 창문을 올려다보면서 열고

말라빠진 허벅지나 때려대는 

옛날 옛적에,를 꺼내놓을 나이는 아니지만

햇살도 머물기를 꺼려하던 어둑한 시절

접혀진 한 뭉치 하늘 구멍 속에는

티격태격 기를 쓰고 오르는 마을버스와

반지하 단칸방에 어느 시인이 있다

멀리 타워 크레인이 노려보고 있다고

매일 아파트 그림자가 꿈 속에 기어오른다고

왼발 오른발처럼 사이좋게 번갈아가며

현재를 옮긴다 굽네 치킨이 지나간다

흘리고 간 냄새가 빛나는 변두리를 지녔다거나

붉게 물든 후미등이 사파이어 같다고

갓 태어난 김밥 줄 은박지를 벗기며

어딜 걸어가 봐도 그늘 뿐인 길을 씹는다

암에 걸려 넘어지지만 않는다면 하면서

하루치 넋두리를 모아놓고 꼬부작거리다가

어둠이 옆방 아가씨를 깨무는 동안

잠시 자리를 비껴서서 니코틴을 꼬나문다

개들이나 알아채고 짖을 뿐

참 달빛도 더럽게 사납군 침뱉고, 혹시나

꽁치 깡통에 심었던 복숭아 화분을 살핀다

필리핀일까 말레이지아 아님 방글라데시인지

놓인 대문이 동서로 뚫려 있어

아가씨를 한 번도 본적이 없다 지금껏

어느 날 애인으로 기억되는 깔깔한 그 목소리

뭔지 모를 음흉한 흥정이 오갔는지

낯 모르는 남자의 헛기침이 방문을 열었다 부엌쪽

빤히 바닥까지 싹싹 긁어대는 소리와

서로 등을 맞대고 누워, 제 딴에는

성공을 겸손으로 포장하고 싶었을 애인을 생각했다 

어디로도 흘러가지 못한 마음도

이런 날은 술맛이 달까 하여

기요틴 칼날처럼 위태위태 걸린

셔터문을 떠올렸다 ?까구 있네 이모는 잘 있는지

밑 씻는 아가씨가 물벽을 타고 올랐다

그 해 복숭아꽃은 피지 않았다 다음해에도

 

 

 

`


김 인수 18-06-14 13:47
 
맛깔스럽게 수놓은 문장을 읽습니다

힘있는 필력과 함께 반짝이는 시어들에 눈망울 빠뜨리고 있습니다
좋은시 읽고 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2) 창작시운영자 12-26 11939
8706 폭포수 떨어지다 얼음도끼 19:41 7
8705 연꽃 네클 18:44 11
8704 낙산사 소슬바위 15:58 21
8703 타이레놀 나싱그리 15:55 17
8702 바람의 통로 힐링 15:00 34
8701 밤에 그리는 그림 (2) 추영탑 11:44 45
8700 작품에 금이 갔다 도골 11:32 29
8699 여름의 전설 은치 11:01 25
8698 가을 햇볕 2 tang 10:16 28
8697 나는 이제, 알겠다 回廊 10:08 41
8696 이명 (2) 김태운 10:03 37
8695 뭔가 물어볼 게 있어요 표정 (1) 소드 09:38 31
8694 항아리 살리세요! (2) 조미자 07:29 36
8693 하루를 도는 동안 (4) 정석촌 06:10 70
8692 새벽에 (2) 주암 06:08 45
8691 골든 아워 Golden Hour (1) 김상협 05:30 33
8690 여름의 동사 凍死 (2) 맛살이 00:59 45
8689 끝없는 질주 신광진 08-18 46
8688 모래밭에서 새벽그리움 08-18 49
8687 태도 ljh9303 08-18 44
8686 그대 생각 멋진풍경 08-18 49
8685 잡초에 자라는 大地 (1) 꽃핀그리운섬 08-18 45
8684 [[ 이미지 (12) ]] 아들과 나팔꽃 (4) 꿈길따라 08-18 59
8683 가는 여름, 오는 가을 (1) 네클 08-18 43
8682 <이미지 4> @ (1) 도골 08-18 45
8681 명사십리 강만호 08-18 71
8680 숲속의 집 (1) 은치 08-18 48
8679 대화10 소드 08-18 55
8678 이미지 3, 자정 (6) 추영탑 08-18 63
8677 자연의 목소리 泉水 08-18 42
8676 가을 햇볕 (1) tang 08-18 43
8675 실패 (7) 김태운 08-18 81
8674 8월 재치 08-18 39
8673 가을 편지 (2) 주암 08-18 58
8672 소리의 질량 변화 (4) 정석촌 08-18 87
8671 사랑의 관점 (1) 창문바람 08-18 35
8670 회상의 즐거움 장의진 08-18 38
8669 너나나나 거기서거기 최마하연 08-18 36
8668 다섯 친구 오운교 08-17 37
8667 자기의 계발 새벽그리움 08-17 36
8666 [[이미지]] 그림자를 깁는다 (4) 꿈길따라 08-17 75
8665 내 꿈을 펼칠 거야 (1) 최마하연 08-17 30
8664 (1) 책벌레정민기09 08-17 45
8663 내 마음의 풍금 신광진 08-17 58
8662 (이미지 16) 초록 사랑 (2) 주암 08-17 65
8661 칠월 칠석날 소슬바위 08-17 49
8660 돌아라 돌아 물레방아 (1) 얼음도끼 08-17 51
8659 ( 이미지 16 ) 초록이 머물던 자리 (4) 정석촌 08-17 117
8658 더욱 슬픈 이련날 내꿈은바다에캡… 08-17 39
8657 [이미지 8] 그어대는 검은 선 回廊 08-17 55
8656 (이미지12) 8월의 아침 별별하늘하늘 08-17 51
8655 바그너 풍의 갱년기 자넘이 08-17 53
8654 대화09 소드 08-17 40
8653 여름 밀어내기 (4) 추영탑 08-17 72
8652 (이미지 13) 가을로 가는 (2) 멋진풍경 08-17 62
8651 잠든 호수가 눈을 뜰 때 (9) 두무지 08-17 56
8650 파도가 태양을 삼킬 때 (1) 은치 08-17 33
8649 <이미지 7> 리스크 공화국 도골 08-17 38
8648 기지개 (1) 바람예수 08-17 30
8647 샹하이 5 tang 08-17 20
8646 죽음에 피여진 몽련 하얀풍경 08-17 33
8645 매일 10년노예 08-17 50
8644 【이미지13】해변의 사슴 (1) 활연 08-17 133
8643 아름다운 날 개도령 08-17 50
8642 <이미지 1>바람의 나래 새벽그리움 08-16 63
8641 언제나 그 자리 신광진 08-16 65
8640 주인과 소 오운교 08-16 58
8639 (이미지12) 밥값 계산 목조주택 08-16 64
8638 <이미지11> 위안부 소녀 Idea 08-16 67
8637 (이미지 1) 빨래로 날다 (4) 라라리베 08-16 1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