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2 18:19
 글쓴이 : 김태운
조회 : 129  


초혼 / 테울




훠이 훠이


찢어진 무명천 두루마기며

갈중이* 적삼이며

그리고 배냇저고리

그 새 어느 사이

핏빛 옷고름들


사월의 다랑쉬오름에서부터

시월의 거문오름까지

오르락내리락


억울한 그날의 울부짖음 한껏 품고

새날의 바람을 부르짖고 있다

그칠 새 없이


훠이 훠이



-----------------------------------------

* 감즙으로 염색해서 만든 제주도의 민속의상을 말한다

예전에 즐겨 입던 작업복이나 일상복


정석촌 17-10-12 18:38
 
토착 핏빛이 관통하는
 시간의 굴절

 절물휴양림    삼나무 송간송松間誦  처럼
 통으로  울립니다
태울시인님 
 아릿합니다
 정석촌
     
김태운 17-10-12 19:07
 
하얀 억새에 깃든 핏빛을 보노라면
그 아픔이 저절로 스며듭니다

제주 사람들 집집마다
간직하고 있는
한이며 혼이지요

함께 머물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전영란 17-10-12 20:06
 
초혼하면 바로 떠 오르는 시는
산산히 부서진 이름이여.....입니다.

제주 토박이 시인으로
저 억새에서 제주만의 한을 보셨군요
억새가 아름다운 새별오름을 올랐던 일을 추억하고 있습니다.
김태운 17-10-12 20:27
 
아! 카레리나님

제주의 혼은 아직 부서지지 않았습니다
설령 세상이 다 얼어붙을 지라도
끈질기게 버티고 있겠지요

시월에 비친 그날
사월의 이름들

새 바람을 부르짖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종원 17-10-13 07:50
 
한이 많이 서린 섬이지요.
다랑쉬에 묻힌 원혼들은 늘 바람이 달래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억새의 우는 소리!!!! 숙연해질 뿐입니다.
     
김태운 17-10-13 20:34
 
한이 많아 하얀 빛인지 모르겠습니다
간혹 핏빛처럼 비치는...
늘 바람과 함께 흩날리고 있습니다
죽어도 피어있는 꽃으로

감사합니다
두무지 17-10-13 09:15
 
초혼!
제주의 혼은 억새에서 빚어지고
아직도 혼불처럼 흔들리는
그 속에 희노애락이 스며있는 모습 입니다
상징 적인 의미가 억새처럼 출렁 입니다.
평안을 빕니다.
     
김태운 17-10-13 20:36
 
산산 부서진 이름 없는 이름들이지요
늘 바람과 함께 출렁출렁

그 앞에 서면 숙연해집니다
마치 초혼의 영상처럼...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자작시 낭독 모임 안내 (7) 시세상운영자 10-20 331
공지 10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7) 시세상운영자 10-19 475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2) 시세상운영자 09-01 2276
1615 가을비 성백군 04:18 1
1614 냉수 한 모금 ♤ 박광호 03:53 3
1613 종이팩 이영균 00:52 17
1612 생매장 추락하는漁 00:08 20
1611 은행나무 황금열매 10-22 17
1610 초원의 그림자 -박영란 새벽그리움 10-22 20
1609 억새꽃 그리움 이원문 10-22 35
1608 가을 풍경 그로리아 10-22 37
1607 아주 먼 여행 아무르박 10-22 39
1606 하늘공원 억새 이야기 白民이학주 10-22 37
1605 송악 麥諶 10-22 32
1604 바람이라오 페트김 10-22 32
1603 가을이 떠나려고 한다 노정혜 10-22 40
1602 꿈과 희망 장 진순 10-22 25
1601 천성 풍설 10-22 31
1600 가을을 통째로 지고 걷었다 (2) 힐링 10-22 37
1599 가슴 바람예수 10-22 30
1598 해돋이의 바다 (2) 은영숙 10-22 35
1597 이슬 만들기 /추영탑 (7) 추영탑 10-22 37
1596 새로 쓰게 될 창세기는 (2) 남천 10-22 43
1595 내 것이 많아서 절망한다 신광진 10-22 42
1594 밥풀떼기꽃 /추영탑 (6) 추영탑 10-22 43
1593 자연과 인간 (4) 안희선 10-22 67
1592 시리우스 (2) 泉水 10-22 35
1591 다섯 손가락의 배려 (8) 정석촌 10-22 65
1590 돛대에 불을 붙이던 날 (6) 두무지 10-22 38
1589 (5) 김태운 10-22 48
1588 익어가는 가을, (3) 우애I류충열 10-22 74
1587 그냥 그러할 뿐 (1) 안국훈 10-22 55
1586 가난과 이별 ♤ 박광호 10-22 68
1585 목화 추억 손계 차영섭 10-22 28
1584 포옹 맛살이 10-22 41
1583 존재의 수평 추락하는漁 10-22 41
1582 훈훈한 세상 -박영란 새벽그리움 10-21 45
1581 때로, 혼자있음으로 인하여 (4) 겨울숲 10-21 66
1580 오해 오드아이1 10-21 60
1579 텅빈 들녘 노정혜 10-21 40
1578 낙안읍성 민속 마을에서 책벌레정민기09 10-21 33
1577 억새꽃의 양지 (1) 이원문 10-21 48
1576 사랑과 희망 석공 10-21 57
1575 가을밤 쇠스랑 10-21 81
1574 붉은 감 몇 개 박종영 10-21 59
1573 [乶音島] 볼음도。 (3) ㅎrㄴrㅂi。 10-21 100
1572 백일홍 핀 언덕 (4) 은영숙 10-21 62
1571 환갑날 바람예수 10-21 44
1570 걸러낼 수 없는 울림만 남아 (4) 힐링 10-21 48
1569 천당도 극락도 내 안에 (3) 하영순 10-21 52
1568 지금쯤 꿈속에 있을 그대에게 (3) 별들이야기 10-21 63
1567 노을빛 연가 신광진 10-21 65
1566 새벽에 돌근 10-21 55
1565 가을이 오면 (2) 백원기 10-21 61
1564 가을 사랑 (2) 정심 김덕성 10-21 125
1563 벌집 (10) 두무지 10-21 61
1562 어중간에서 (4) 김태운 10-21 59
1561 걸어가는 길 사람들 (6) 정석촌 10-21 89
1560 행복이란 겜메뉴얼 10-21 44
1559 이삭 줍기 손계 차영섭 10-21 33
1558 모두가 아이돌 맛살이 10-21 49
1557 갈 길 (2) 안국훈 10-21 67
1556 겨울 꽃망울 손계 차영섭 10-21 29
1555 삶의 꽃 ♤ 박광호 10-21 107
1554 뻘쭘하다 안희선 10-21 80
1553 돌아간다는 의미 빰빠라 10-21 62
1552 우주의 먼지에서 온 가장 오래된 지성들 추락하는漁 10-21 49
1551 자욱과 흔적 幸村 강요훈 10-20 40
1550 극과 극 -박영란 (2) 새벽그리움 10-20 53
1549 가을 부르스 (2) 솔새 10-20 78
1548 단풍의 꿈 이원문 10-20 56
1547 가을 공화국 (2) 김태운 10-20 74
1546 너와 나 사랑을 물들일 때 박고은 10-20 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