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13 16:47
 글쓴이 : 겜메뉴얼
조회 : 433  
게으른자의 소망

다시 돌아오라하네
하지만 이미 떠난걸 어쩔까..
싫은 사람과
냄새나고 고단한 그 일을 
다시하고 싶진 않다.

이젠 그냥 지름길로 가련다
성실은 무슨 소용이란말인가
진심은 무슨 소용인가말이다
최대한 게으르게 살란다.
하고싶은거만 하고 살련다.

바라는거 없고 
세상을 위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충성을 다하거나
그런거 하고 싶지 않다.

사랑이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믿음이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이젠 아무것도 걸지않겠다.
남은 인생 내멋대로 즐길뿐

2017-10-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운영위원회 01-22 646
공지 축!!!양현주 시인『스토리문학상』수상 (39) 창작시운영자 01-22 852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2136
4321 엄마와 걸었던 그 길 (1) 은영숙 18:18 26
4320 소질능력 마음이쉬는곳 16:34 36
4319 짧은 공포 이장희 15:33 49
4318 너는 스푸마토 기법으로 공덕수 15:14 66
4317 볼락 나탈리웃더 14:29 45
4316 소금이 된 사람 (4) 라라리베 12:50 74
4315 목헌 11:40 52
4314 낚시하는 남자 자넘이 10:52 57
4313 그대 오는 소리 환청일지라도 미소.. 10:30 62
4312 텅 빈 겨울 들녘에서 (5) 두무지 10:17 73
4311 문어 (1) 동피랑 09:59 88
4310 썸눌 09:52 44
4309 본명을 묻자마자 (6) 정석촌 09:31 75
4308 검정 활연 09:20 106
4307 금속의 알 속에 갇혀있다 진눈개비 09:18 45
4306 해후의 통증 (8) 김태운 08:52 56
4305 동백 유서 마르틴느 08:17 53
4304 겨울의 물음 4 tang 07:46 43
4303 서리 야옹이할아버지 07:30 42
4302 행복Ⅱ 요세미티곰 06:57 54
4301 물고기자리별 (7) 양현주 02:39 142
4300 마리아 칼라스 (3) 장남제 00:50 80
4299 서울 희종 00:33 64
4298 내 마음의 시 신광진 01-23 82
4297 오늘 내일 일상의 노래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3 80
4296 자리끼 그로리아 01-23 64
4295 적나라의 생각 (10) 김태운 01-23 117
4294 조현병 증상 마음이쉬는곳 01-23 73
4293 입김 (14) 최현덕 01-23 176
4292 결혼 기념일 하림 01-23 70
4291 비밀의 뒷면 (6) 시엘06 01-23 183
4290 해변의 석양 겨울숲 01-23 75
4289 질문 purewater 01-23 72
4288 그 숲에 가면 너를 만닌다 /추영탑 (8) 추영탑 01-23 95
4287 그늘족(族) (9) 동피랑 01-23 169
4286 나탈리웃더 01-23 58
4285 기다리는마음 푸른바위처럼 01-23 64
4284 그림자없는 꽃 (10) 정석촌 01-23 127
4283 현문우답 (16) 라라리베 01-23 125
4282 마침내 거기에 왔다 미소.. 01-23 58
4281 셀라비 자넘이 01-23 58
4280 블랙커피 유감 (6) 두무지 01-23 78
4279 동백의 서 (2) 마르틴느 01-23 74
4278 삶의 이면 10년노예 01-23 58
4277 태양의 식은땀 맛살이 01-23 57
4276 행복 요세미티곰 01-23 64
4275 야옹이할아버지 01-23 50
4274 겨울의 물음 3 tang 01-23 49
4273 겨울 바다 바람예수 01-23 54
4272 비트코인 마음이쉬는곳 01-23 61
4271 폭설 내린 날의 노래 바람예수 01-23 63
4270 묵상하는 나무 (6) 은린 01-23 113
4269 콧구멍에 관한 심의 있는 고찰 야랑野狼 01-23 60
4268 지혜의 선물 -박영란 새벽그리움 01-22 73
4267 눈비 내리는 밤 (4) 은영숙 01-22 95
4266 날 위한 사랑 (1) 신광진 01-22 93
4265 겨울비 (16) 라라리베 01-22 164
4264 아내의 꽃단장 (2) 썸눌 01-22 71
4263 어느 날 갑자기 (4) 그믐밤 01-22 110
4262 이제는 흐를 수 있겠다 (14) 공덕수 01-22 173
4261 삼겹살 굽는 겨울 (2) 책벌레정민기09 01-22 64
4260 고해 (1) 삐에로의미소 01-22 83
4259 눈이 내린다 (3) 아무르박 01-22 78
4258 주상절리 (4) 童心初박찬일 01-22 75
4257 기다림의 꿈 ㅡ 반디화/최찬원 (2) 반디화 01-22 100
4256 겨울의 물음 2 tang 01-22 62
4255 그 길에서 마음이쉬는곳 01-22 71
4254 바다와 사막 해운대물개 01-22 81
4253 그녀 나탈리웃더 01-22 74
4252 달빛 조짐 (8) 김태운 01-22 9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