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3 07:09
 글쓴이 : ㅎrㄴrㅂi。
조회 : 1012  




注文島。

          火花。

遊蜂戱蝶趁餘香
杜字一聲來杳茫
鳥獸哀鳴海岳嚬
秋燈掩卷懷千古。

六十年來還故鄕
空有葵心向太陽
山川不語秋草暮
槿花世界已沈淪。
_七言律詩。_


주문도。 

                         하나비。

 
날아온 나비벌은 향기를 찾는다네
두견새 우는소리 멀리에 들려오네
새짐승 슬피울고 강산도 찡그리니
가을날 등불아래 책덮고 생각하니。

집떠나 육십년이 고향에 돌아오니
마음은 접시꽃에 태양을 향한다오
청산은 말이없고 가을날 저무는데
무궁화 온세상이 망해서 버렸어라。
_連詩。_

ㅎrㄴrㅂi。 17-11-13 07:19
 
火花文學詩集。
무지개。_ 하나비。
Rainbow NO22


古詩
古體詩
近體詩

_四言古詩_
_四言絶句_
_四言律詩_

_五言絶句_
_五言律詩_

_七言絶句_
_七言律詩_
_七言古詩_

_連詩。

火花文學。
하나비문학。
_漢詩文學。

_五感五體詩美學。
_四五七言詩絶句。
_連詩文學。
_主情主義文學 emotionalism。
_超現實主義文學 surrealism。
_Sonnet。
_essay literature。




무지개。
초판인쇄 2017년 11월 11일
초판인쇄 2017년 11월 11일

진달래 문학。
발행인  박맹호
펴낸이  하나비。 010-7250-5584
펴낸곳  도서출판 청우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7길 22 청우빌딩
출판등록 등록번호 제301- 2006 - 172 (2006.11)
전화    02-2277-1122~4 
팩스    02-2277-1125

진달래문학。
홈페이지 http://cafe.daum.net/ao77


값      10,000원

hanabi153@gmail.com
jci153@hanmail.net
010-7250-5584

*******Rainbow NO22
*******7종류 문학집입니다。

2017년 11월 11일
시집을 발간 하였습니다。
메일이나 전화 주시거나
댓글을 주시면
무료로 보내 드리겠습니다。
_하나비。배상。_
ㅎrㄴrㅂi。 17-11-13 13:50
 
신간 소개
무지개。_ 하나비。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3539
4898 담쟁이 은린 17:38 8
4897 평상시와 같았던 오늘, 그리고 녹아버린 우리 사이 (1) 흩날 16:44 16
4896 깊은 산 /추영탑 (4) 추영탑 12:04 46
4895 마음을 보여준다면 (1) 하얀풍경 11:44 45
4894 고드름 (1) 서피랑 11:37 63
4893 청승 (4) 김태운 10:49 52
4892 시대의 열차 썸눌 10:37 35
4891 뱀이 사는 겨울 호수 (6) 두무지 10:17 52
4890 소낙비 (2) 장남제 09:37 47
4889 지열발전소 (1) iljo 07:44 67
4888 독백 나탈리웃더 07:35 44
4887 갈등 개도령 07:25 43
4886 당신에 대한 마음 요세미티곰 06:07 56
4885 일상의 행복. 혜안임세규 05:44 49
4884 옛고향집 (1) 힐링 02:56 56
4883 디아스포라 (2) 우수리솔바람 02:52 61
4882 하루를 산다 해도 (3) 아이미(백미현) 01:00 81
4881 폼 나게 바람예수 02-17 50
4880 첫 경험 신광진 02-17 70
4879 겨울이랑에 피는 봄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7 74
4878 괴물 (7) 공덕수 02-17 180
4877 Mr. 나무 iljo 02-17 89
4876 태양초 (4) 하림 02-17 85
4875 새배 (4) 김태운 02-17 80
4874 평창 /추영탑 (8) 추영탑 02-17 106
4873 표현의 방식 (10) 정석촌 02-17 143
4872 손난로 박종영 02-17 57
4871 이별 마음이쉬는곳 02-17 57
4870 문맹 (7) 이옥순 02-17 128
4869 진령청류꽃 하얀풍경 02-17 65
4868 새해에 붙여 요세미티곰 02-17 77
4867 눈물 (1) 개도령 02-17 94
4866 소녀야 신광진 02-16 86
4865 새해의 희망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6 90
4864 쓰레기의 정의 나탈리웃더 02-16 90
4863 어울림 (1) skywannabe 02-16 91
4862 거미줄 (3) 책벌레정민기09 02-16 106
4861 귀성 마음이쉬는곳 02-16 75
4860 야영 공덕수 02-16 135
4859 [퇴고] 새해를 위한 기도문 안희선 02-16 140
4858 버팀목 (2) 장남제 02-16 119
4857 (9) 최경순s 02-16 154
4856 영등포역. 혜안임세규 02-16 95
4855 새해 소원 (1) 요세미티곰 02-16 98
4854 지금 나탈리웃더 02-16 74
4853 한 번도 빵꾸 안 난 가계부 (5) 동피랑 02-16 191
4852 그립습니다 (3) 신광진 02-15 153
4851 외줄 아무르박 02-15 104
4850 푸른 소망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5 104
4849 고향 가는 길 (1) 책벌레정민기09 02-15 105
4848 Go를 뒤돌아 보며. 마음이쉬는곳 02-15 83
4847 씨 봐라 (6) 동피랑 02-15 212
4846 무위(無爲) 요세미티곰 02-15 87
4845 동그랑땡 (2) 김태운 02-15 118
4844 비로써 처음으로 가는데 (4) 하얀풍경 02-15 152
4843 마지막 평화 (2) 안희선 02-15 191
4842 설날 떡국 바람예수 02-15 103
4841 봄을 해산하다 장 진순 02-15 98
4840 동구 나무 목헌 02-15 73
4839 걸어가는 인도 (2) 부산청년 02-15 90
4838 슬픈 Valentine (2) 황금열매 02-15 88
4837 고희 탈출 맛살이 02-15 102
4836 국립묘지 (2) 장남제 02-15 101
4835 나무 나탈리웃더 02-15 88
4834 소나기 신광진 02-14 100
4833 지느러미 등산 미소.. 02-14 98
4832 생존본능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4 103
4831 주사위판 같은 인생(2) (1) 푸른바위처럼 02-14 103
4830 나뭇잎 한 장 책벌레정민기09 02-14 97
4829 창밖으로 하얀 김이 (2) 정석촌 02-14 1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