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3 12:06
 글쓴이 : 백원기
조회 : 141  

능원 산책/鞍山백원기

 

곤룡포 입고

호탕한 웃음으로

굽어살피시던 왕

 

한가롭게 누워있는

높다란 왕릉 바라보며

옛날 그 시절로 돌아가

수목 우거진 산책길 따라

사색에 잠긴다

 

도심 한가운데 아늑한 왕릉

우수수 떨어지는 낙엽에

소음도 멈춘 안식처

삼성동 선정릉을

한 바퀴 돌아나간다


♤ 박광호 17-11-13 14:36
 
선정릉 가보진 못 했으나 제나름 그려봅니다.
깊어진 가을 평안을 빕니다.
정심 김덕성 17-11-13 15:33
 
공룡표 입고 호탕한 웃음으로
굽어살피시던 왕릉을 한 바퀴돌면서
시인님도 호통을 치지는 않었나요.
시인님 덕에 삼성동 선정릉을
한 바퀴 돌며 잘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드립니다.
추워지는 날 건강 유념하시고 행복하십시오.
하영순 17-11-13 15:49
 
가을이 가기 전에  좋은 곳 산책 많이 하셔요 백원기 시인님
박인걸 17-11-13 17:11
 
능을 다녀 오셨군요.
절대권력자의 무상함이
능 위에서 맴돌더군요.
우리 한 번 죽으면 일장의 춘몽이 아닐까요?
이원문 17-11-13 19:51
 
시인님 능을 다녀 오셨나 봅니다
시인님
능 앞에서 보니 어떻던가요
저는 묘자리 시신 9구를 캐어 화장도 해보았고
조문으로 화장터에 가 화장도 여렀 해보았습니다
그렇게 왔다 가는 것을
세월을 다 읽고 떠난 사람들일까요
몇 일 길고 짧은 것뿐 아무 것도 아닌 것을
어느 묘는 뼈도 없고 잿티 먼지 비슷 아무 것도 없었지요
잘 감상했습니다
백원기 17-11-13 20:10
 
박광호시인님,김덕성시인님,하영순시인님,박인걸시인님,반갑게오시어 고운 댓글도 남겨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이원문 시인님의 댓글을 받아보니 인생은 헛되고 헛됨을  실감나게합니다.
안국훈 17-11-14 05:02
 
곤룡포 입고 폼만 잡던 임금도
어려움 아랑곳 않고 백성을 보살피던 임금도
저 능에서 잠들고 계시겠지요
단군 이래 오천년 역사 흔들릴 때
새로운 빛이 천하를 밝히는 날 오겠지요~
백원기 17-11-14 15:26
 
이나라를 이끄시던 분들의 곁에 있어보니 감회가 무량합니다. 오늘도 평강이 함께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년 시마을문학상 수상자 발표 (25) 운영위원회 11-22 842
공지 11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1) 시세상운영자 11-22 517
공지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37) 운영위원회 11-13 2313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3) 시세상운영자 09-01 3751
2653 지상의 진수성찬 들려주겠다 테오도로스 02:15 3
2652 갈잎 밟고 겨울 속으로 코케 01:04 18
2651 침묵의 세월 -박영란 새벽그리움 11-24 32
2650 혼자만의 미리 크리스마스 안희선 11-24 37
2649 자폐 수련향기 11-24 48
2648 모닥불 인생 이원문 11-24 33
2647 인연 김태운 11-24 44
2646 (1) 쇠스랑 11-24 57
2645 겨울 哀歌 (2) 박인걸 11-24 49
2644 촉루燭淚 /秋影塔 (4) 추영탑 11-24 62
2643 아무르박 11-24 52
2642 소외된 자 (4) 백원기 11-24 48
2641 바람은 나에게 눈물보다 위대했다 미소.. 11-24 67
2640 배우 공유의 공유(共有) 글장난 11-24 50
2639 착한 거품, 송년회 (5) 최현덕 11-24 74
2638 잃어버린 시간 신광진 11-24 60
2637 잎새의 공간에 눈 맞춤 (4) 두무지 11-24 58
2636 슬롯머신 장 진순 11-24 45
2635 죽방멸치 (6) 호월 안행덕 11-24 55
2634 폭설/정동재 (2) 정동재 11-24 65
2633 함박눈 바람예수 11-24 59
2632 진실의 반사경 그로리아 11-24 43
2631 지진 (1) 정건우 11-24 34
2630 늦가을의 단상 (2) 정심 김덕성 11-24 91
2629 춥네 마음이쉬는곳 11-24 38
2628 활어의 새옹지마(塞翁之馬) (1) 이영균 11-24 47
2627 결정의 원소 하얀풍경 11-24 37
2626 칠면조의 얼굴 맛살이 11-24 45
2625 메아리 (4) 하영순 11-24 53
2624 늦가을 (2) 안국훈 11-24 79
2623 가을 산길을 걸으며 (1) 손계 차영섭 11-24 56
2622 닭발 (2) 童心初박찬일 11-24 40
2621 부처 핸섬 (1) 테오도로스 11-24 56
2620 폭설이 내리는 하얀 밤 (10) 은영숙 11-24 74
2619 순혈가 (1) 하얀풍경 11-23 53
2618 촉수 우수리솔바람 11-23 44
2617 겨울의 문턱 -박영란 새벽그리움 11-23 58
2616 누릉지 바둑알 11-23 37
2615 내일 이남일 11-23 53
2614 첫 눈 신광진 11-23 69
2613 시 꽃3 童心初박찬일 11-23 53
2612 그냥 놔두게나 동윤한 11-23 58
2611 적설積雪, 그 와중에서 (4) 김태운 11-23 59
2610 고향의 눈 (1) 이원문 11-23 55
2609 첫눈 (3) 노정혜 11-23 75
2608 곤지암 학도병이 묻더라 (2) 장남제 11-23 71
2607 얼굴 (5) 백원기 11-23 73
2606 인명 나탈리웃더 11-23 51
2605 가을과 겨울 사이 (6) 정석촌 11-23 117
2604 이름 바람예수 11-23 56
2603 그러고도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미소.. 11-23 84
2602 검은 무게 속에 하얀 잔해의 귀환 (1) 잡초인 11-23 71
2601 사다리 오르기 맛살이 11-23 62
2600 짝사랑 목조주택 11-23 81
2599 우물 와이파이 11-23 52
2598 그 말이 좋아 도일운 11-23 60
2597 겨울 마음이쉬는곳 11-23 50
2596 세상살이 페트김 11-23 52
2595 가을의 흔적 (6) 정심 김덕성 11-23 138
2594 와이프,마누라,아내 글장난 11-23 70
2593 오늘의 기도 (5) 하영순 11-23 92
2592 바다의 침묵 (6) 안국훈 11-23 122
2591 별천지 (2) 성백군 11-23 52
2590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 (1) 손계 차영섭 11-23 55
2589 낙엽 (2) ♤ 박광호 11-23 92
2588 체념 一松 손성향 … 11-23 45
2587 어두운 밤 이영균 11-23 69
2586 맥주잔 속에 낮달 아무르박 11-23 63
2585 번뇌무진서원단 (3) 안희선 11-23 87
2584 바다처럼 하나 될 순 없을까 테오도로스 11-23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