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4 09:04
 글쓴이 : 최경순s
조회 : 720  




모태 솔로의 비애/ 최경순 

땅속의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는데,
암요, 
7년을 캄캄한 무덤 같은 땅속에서 궁상만 떨었겠어요,
적막한 어둠을 덮어쓰고 실낱같은 희망에 대해
아주 친밀하게 계획을 세웠죠,
이성에 대해 심층적으로 분석도, 탐구도 하고요,
목을 틔우는 법
악보 보는 법
나무에 매달려 애원하는 법
피 토하는 심정으로 매일매일 맹연습한 결과
드디어, 긴 세월 인고의 허물을 벗고
하찮은 미물도 태어나는 것에 이유가 있다는 것을,
인내와 고뇌를 터득하였으므로
자, 봐라,
한여름의 멱살을 잡아 당당하게 사랑을 찾아 
이 세상에 나오게 된 거죠,
막상 나와 보니 
여름은  찜통더위라 그런지 참, 짧더라고요,
햇살도 비지땀을 뻘뻘 흘리는 무더위라 지쳤거든요,
어떻게 노래를 불렀는지 모를 무아지경이었죠,
사랑이 이러쿵저러쿵한 것도 같은데 
그저, 맴맴 맴돌다가 아무런 생각도 나질 않는 거 있죠,
그렇다고 굼벵이 담벼락 뚫듯 할 수는 없었지요,
14일이란 촉박한 시간인데
목이 쉬어 터져 득음이 될 때까지 노래를 불렀죠,
내 사랑 찾아 
나무에 악보를 그려 넣고 한풀이하듯
촉박한 시간이 이유가 되질 않는다는 듯
사랑 노래 애타게 부르다 부르다
뼛속까지 사랑을 애걸해 보았지만 
단 한 번도 애틋한 사랑이 찾아오질 않자,
그 상실감이 큰 매미는 요,
사랑표현이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짧은 필생, 
채워지지 않는 사랑의 비애를 비쩍 마른 날개에 얹고서
이젠 정처 없이 떠나려 합니다 
텅 빈 껍데기 속 그리움으로 나 여기서 사랑 고백했노라, 
마지막 비문(祕文) 같은 울음으로 
독백의 연서(戀書) 한 장, 
늙은 소나무 껍질에 새겨 넣어야겠어요, 
시린 이별도 요,
그리고, 세상 모든 인연과 등 돌려 번데기처럼 
자신을 둘둘 말아 은둔 속으로 사라져 갔다

우듬지서 마지막 잎새 한 장 멍든 채 펄럭인다






정석촌 17-11-14 09:18
 
펄럭이는  잎사귀 옆
가지 끝에

걸어놓은  헌옷  한 벌
누구건지

시방
알았네요
매미선사  허물인걸

최경순s시인님  겨울매미  시린 이별이 시립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최경순s 17-11-15 07:47
 
댓글이 늦었지요
요즘 바빠서 눈코 뜰 새 없습니다
겨울이 젤 바뿐 철입니다
세탁업을 하거든요
헌 옷 있음 보냬 주십시오
새 옷처럼 말끔히 크리닝 해 드리겠습니다
시인님은 요금 따블입니다 ㅋㅋ
아! 수선도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꼬박꼬박 챙겨 주셔서요
문운 가득할 겁니다
한뉘 17-11-14 11:39
 
그 헌옷 한 벌을 모아
각 옷가지마다 불을 밝힌 작업자를 보았습니다
그들에게는 전생애이지만
미완의 시각으로 바라본 애틋함이라
전해 지더군요...
그 어떤 역활에 충실 한다는것이
인간이 정한 룰만은 아니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정말 얼마전에 녹음과 매미소리가
곁에 있었는데 이리도 훅 지나가니
새삼 놀랄일도 아니지만 무심함만
가득 고입니다^^
무심함에 단추 하나 하나 꼭꼭
채우시는 남은 한해이길 바랍니다.
되돌려주신 시간 감사합니다^^
     
최경순s 17-11-15 08:01
 
그 헌옷 모아 웃으며 빨래한다는 소문만복래가
저 이옵니다 ㅋ
참으로 소문이 빠르십니다
그래서 시를 잘 쓰시나요
부럽구요 뭐, 헤어진 속 고쟁이라도 있음 누벼 드리지요 ㅎㅎ
애타게 부르다 헌 옷만 벗어 던진
어느 아주 가까운 분의 이야기 입니다
노력해도 않되는 사람이야기 입니다
쓸쓸해 보이고 외로운 겨울이 다가오는데 안타까워 써 본 글
이미지 마감 끝에 급히 쓴 졸글로 남겠습니다
따뜻한 겨울, 화롯불 같은 한뉘 시인님
문운 가득하십시오
주저흔 17-11-14 19:12
 
만물의 발원지가 물이라면
저들의 처연한 울음과 날갯짓의
모태는 사랑이겠습니다.
가을냄새 물씬한 시 잘 감상하고 물러갑니다
시인님,^^
최경순s 17-11-15 08:10
 
주저흔 시인님!
처음 뵙습니다
이토록 찾아 주시니 감사 떡을 돌려야 하는데,
어쨌든 고맙습니다
모태는 사랑 맞습니다
헌데, 단 한번도 사랑을 나누지 못한 이도 있답니다
늘, 주위가 쓸쓸하답니다
안타까움에  글로나마 위로가 될까 적어봅니다
가을은 고사하고 올 겨울이 유난히 추울 걸 생각하니
마음이 찡합니다
시인님 따뜻한 겨울 나십시오
또, 한번 거듭 인사드립니다 꾸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창작시방 이용 안내 (처음 오시는 분 필독) 창작시운영자 12-26 3539
4898 담쟁이 은린 17:38 8
4897 평상시와 같았던 오늘, 그리고 녹아버린 우리 사이 (1) 흩날 16:44 16
4896 깊은 산 /추영탑 (4) 추영탑 12:04 46
4895 마음을 보여준다면 (1) 하얀풍경 11:44 45
4894 고드름 (1) 서피랑 11:37 63
4893 청승 (4) 김태운 10:49 52
4892 시대의 열차 썸눌 10:37 35
4891 뱀이 사는 겨울 호수 (6) 두무지 10:17 52
4890 소낙비 (2) 장남제 09:37 47
4889 지열발전소 (1) iljo 07:44 67
4888 독백 나탈리웃더 07:35 44
4887 갈등 개도령 07:25 43
4886 당신에 대한 마음 요세미티곰 06:07 56
4885 일상의 행복. 혜안임세규 05:44 49
4884 옛고향집 (1) 힐링 02:56 56
4883 디아스포라 (2) 우수리솔바람 02:52 61
4882 하루를 산다 해도 (3) 아이미(백미현) 01:00 81
4881 폼 나게 바람예수 02-17 50
4880 첫 경험 신광진 02-17 70
4879 겨울이랑에 피는 봄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7 74
4878 괴물 (7) 공덕수 02-17 180
4877 Mr. 나무 iljo 02-17 89
4876 태양초 (4) 하림 02-17 85
4875 새배 (4) 김태운 02-17 80
4874 평창 /추영탑 (8) 추영탑 02-17 106
4873 표현의 방식 (10) 정석촌 02-17 143
4872 손난로 박종영 02-17 57
4871 이별 마음이쉬는곳 02-17 57
4870 문맹 (7) 이옥순 02-17 128
4869 진령청류꽃 하얀풍경 02-17 65
4868 새해에 붙여 요세미티곰 02-17 77
4867 눈물 (1) 개도령 02-17 93
4866 소녀야 신광진 02-16 86
4865 새해의 희망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6 90
4864 쓰레기의 정의 나탈리웃더 02-16 90
4863 어울림 (1) skywannabe 02-16 91
4862 거미줄 (3) 책벌레정민기09 02-16 106
4861 귀성 마음이쉬는곳 02-16 75
4860 야영 공덕수 02-16 135
4859 [퇴고] 새해를 위한 기도문 안희선 02-16 140
4858 버팀목 (2) 장남제 02-16 119
4857 (9) 최경순s 02-16 154
4856 영등포역. 혜안임세규 02-16 95
4855 새해 소원 (1) 요세미티곰 02-16 98
4854 지금 나탈리웃더 02-16 74
4853 한 번도 빵꾸 안 난 가계부 (5) 동피랑 02-16 191
4852 그립습니다 (3) 신광진 02-15 153
4851 외줄 아무르박 02-15 104
4850 푸른 소망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5 104
4849 고향 가는 길 (1) 책벌레정민기09 02-15 105
4848 Go를 뒤돌아 보며. 마음이쉬는곳 02-15 83
4847 씨 봐라 (6) 동피랑 02-15 212
4846 무위(無爲) 요세미티곰 02-15 87
4845 동그랑땡 (2) 김태운 02-15 118
4844 비로써 처음으로 가는데 (4) 하얀풍경 02-15 152
4843 마지막 평화 (2) 안희선 02-15 191
4842 설날 떡국 바람예수 02-15 103
4841 봄을 해산하다 장 진순 02-15 98
4840 동구 나무 목헌 02-15 73
4839 걸어가는 인도 (2) 부산청년 02-15 90
4838 슬픈 Valentine (2) 황금열매 02-15 88
4837 고희 탈출 맛살이 02-15 102
4836 국립묘지 (2) 장남제 02-15 100
4835 나무 나탈리웃더 02-15 88
4834 소나기 신광진 02-14 100
4833 지느러미 등산 미소.. 02-14 98
4832 생존본능 -박영란 새벽그리움 02-14 103
4831 주사위판 같은 인생(2) (1) 푸른바위처럼 02-14 103
4830 나뭇잎 한 장 책벌레정민기09 02-14 97
4829 창밖으로 하얀 김이 (2) 정석촌 02-14 1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