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로 여는 세상

(운영자 : 최정신,전진표,조경희,허영숙)

  ☞ 舊. 작가의 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작가 및 미등단 작가 모두가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4 09:04
 글쓴이 : 최경순s
조회 : 162  




모태 솔로의 비애/ 최경순 

땅속의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는데,
암요, 
7년을 캄캄한 무덤 같은 땅속에서 궁상만 떨었겠어요,
적막한 어둠을 덮어쓰고 실낱같은 희망에 대해
아주 친밀하게 계획을 세웠죠,
이성에 대해 심층적으로 분석도, 탐구도 하고요,
목을 틔우는 법
악보 보는 법
나무에 매달려 애원하는 법
피 토하는 심정으로 매일매일 맹연습한 결과
드디어, 긴 세월 인고의 허물을 벗고
하찮은 미물도 태어나는 것에 이유가 있다는 것을,
인내와 고뇌를 터득하였으므로
자, 봐라,
한여름의 멱살을 잡아 당당하게 사랑을 찾아 
이 세상에 나오게 된 거죠,
막상 나와 보니 
여름은  찜통더위라 그런지 참, 짧더라고요,
햇살도 비지땀을 뻘뻘 흘리는 무더위라 지쳤거든요,
어떻게 노래를 불렀는지 모를 무아지경이었죠,
사랑이 이러쿵저러쿵한 것도 같은데 
그저, 맴맴 맴돌다가 아무런 생각도 나질 않는 거 있죠,
그렇다고 굼벵이 담벼락 뚫듯 할 수는 없었지요,
14일이란 촉박한 시간인데
목이 쉬어 터져 득음이 될 때까지 노래를 불렀죠,
내 사랑 찾아 
나무에 악보를 그려 넣고 한풀이하듯
촉박한 시간이 이유가 되질 않는다는 듯
사랑 노래 애타게 부르다 부르다
뼛속까지 사랑을 애걸해 보았지만 
단 한 번도 애틋한 사랑이 찾아오질 않자,
그 상실감이 큰 매미는 요,
사랑표현이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짧은 필생, 
채워지지 않는 사랑의 비애를 비쩍 마른 날개에 얹고서
이젠 정처 없이 떠나려 합니다 
텅 빈 껍데기 속 그리움으로 나 여기서 사랑 고백했노라, 
마지막 비문(祕文) 같은 울음으로 
독백의 연서(戀書) 한 장, 
늙은 소나무 껍질에 새겨 넣어야겠어요, 
시린 이별도 요,
그리고, 세상 모든 인연과 등 돌려 번데기처럼 
자신을 둘둘 말아 은둔 속으로 사라져 갔다

우듬지서 마지막 잎새 한 장 멍든 채 펄럭인다






정석촌 17-11-14 09:18
 
펄럭이는  잎사귀 옆
가지 끝에

걸어놓은  헌옷  한 벌
누구건지

시방
알았네요
매미선사  허물인걸

최경순s시인님  겨울매미  시린 이별이 시립니다
고맙습니다
석촌
     
최경순s 17-11-15 07:47
 
댓글이 늦었지요
요즘 바빠서 눈코 뜰 새 없습니다
겨울이 젤 바뿐 철입니다
세탁업을 하거든요
헌 옷 있음 보냬 주십시오
새 옷처럼 말끔히 크리닝 해 드리겠습니다
시인님은 요금 따블입니다 ㅋㅋ
아! 수선도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꼬박꼬박 챙겨 주셔서요
문운 가득할 겁니다
한뉘 17-11-14 11:39
 
그 헌옷 한 벌을 모아
각 옷가지마다 불을 밝힌 작업자를 보았습니다
그들에게는 전생애이지만
미완의 시각으로 바라본 애틋함이라
전해 지더군요...
그 어떤 역활에 충실 한다는것이
인간이 정한 룰만은 아니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정말 얼마전에 녹음과 매미소리가
곁에 있었는데 이리도 훅 지나가니
새삼 놀랄일도 아니지만 무심함만
가득 고입니다^^
무심함에 단추 하나 하나 꼭꼭
채우시는 남은 한해이길 바랍니다.
되돌려주신 시간 감사합니다^^
     
최경순s 17-11-15 08:01
 
그 헌옷 모아 웃으며 빨래한다는 소문만복래가
저 이옵니다 ㅋ
참으로 소문이 빠르십니다
그래서 시를 잘 쓰시나요
부럽구요 뭐, 헤어진 속 고쟁이라도 있음 누벼 드리지요 ㅎㅎ
애타게 부르다 헌 옷만 벗어 던진
어느 아주 가까운 분의 이야기 입니다
노력해도 않되는 사람이야기 입니다
쓸쓸해 보이고 외로운 겨울이 다가오는데 안타까워 써 본 글
이미지 마감 끝에 급히 쓴 졸글로 남겠습니다
따뜻한 겨울, 화롯불 같은 한뉘 시인님
문운 가득하십시오
주저흔 17-11-14 19:12
 
만물의 발원지가 물이라면
저들의 처연한 울음과 날갯짓의
모태는 사랑이겠습니다.
가을냄새 물씬한 시 잘 감상하고 물러갑니다
시인님,^^
최경순s 17-11-15 08:10
 
주저흔 시인님!
처음 뵙습니다
이토록 찾아 주시니 감사 떡을 돌려야 하는데,
어쨌든 고맙습니다
모태는 사랑 맞습니다
헌데, 단 한번도 사랑을 나누지 못한 이도 있답니다
늘, 주위가 쓸쓸하답니다
안타까움에  글로나마 위로가 될까 적어봅니다
가을은 고사하고 올 겨울이 유난히 추울 걸 생각하니
마음이 찡합니다
시인님 따뜻한 겨울 나십시오
또, 한번 거듭 인사드립니다 꾸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7년 시마을문학상 수상자 발표 (25) 운영위원회 11-22 843
공지 11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우수작 발표 (11) 시세상운영자 11-22 518
공지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37) 운영위원회 11-13 2314
공지 '시로여는 세상' 이용 안내(필독) (13) 시세상운영자 09-01 3751
2653 지상의 진수성찬 들려주겠다 테오도로스 02:15 4
2652 갈잎 밟고 겨울 속으로 코케 01:04 20
2651 침묵의 세월 -박영란 새벽그리움 11-24 32
2650 혼자만의 미리 크리스마스 안희선 11-24 37
2649 자폐 수련향기 11-24 49
2648 모닥불 인생 이원문 11-24 33
2647 인연 김태운 11-24 44
2646 (1) 쇠스랑 11-24 57
2645 겨울 哀歌 (2) 박인걸 11-24 49
2644 촉루燭淚 /秋影塔 (4) 추영탑 11-24 62
2643 아무르박 11-24 52
2642 소외된 자 (4) 백원기 11-24 48
2641 바람은 나에게 눈물보다 위대했다 미소.. 11-24 67
2640 배우 공유의 공유(共有) 글장난 11-24 50
2639 착한 거품, 송년회 (5) 최현덕 11-24 74
2638 잃어버린 시간 신광진 11-24 60
2637 잎새의 공간에 눈 맞춤 (4) 두무지 11-24 58
2636 슬롯머신 장 진순 11-24 45
2635 죽방멸치 (6) 호월 안행덕 11-24 55
2634 폭설/정동재 (2) 정동재 11-24 65
2633 함박눈 바람예수 11-24 59
2632 진실의 반사경 그로리아 11-24 43
2631 지진 (1) 정건우 11-24 34
2630 늦가을의 단상 (2) 정심 김덕성 11-24 91
2629 춥네 마음이쉬는곳 11-24 38
2628 활어의 새옹지마(塞翁之馬) (1) 이영균 11-24 47
2627 결정의 원소 하얀풍경 11-24 37
2626 칠면조의 얼굴 맛살이 11-24 45
2625 메아리 (4) 하영순 11-24 53
2624 늦가을 (2) 안국훈 11-24 79
2623 가을 산길을 걸으며 (1) 손계 차영섭 11-24 56
2622 닭발 (2) 童心初박찬일 11-24 40
2621 부처 핸섬 (1) 테오도로스 11-24 56
2620 폭설이 내리는 하얀 밤 (10) 은영숙 11-24 74
2619 순혈가 (1) 하얀풍경 11-23 53
2618 촉수 우수리솔바람 11-23 44
2617 겨울의 문턱 -박영란 새벽그리움 11-23 58
2616 누릉지 바둑알 11-23 37
2615 내일 이남일 11-23 53
2614 첫 눈 신광진 11-23 69
2613 시 꽃3 童心初박찬일 11-23 53
2612 그냥 놔두게나 동윤한 11-23 58
2611 적설積雪, 그 와중에서 (4) 김태운 11-23 59
2610 고향의 눈 (1) 이원문 11-23 55
2609 첫눈 (3) 노정혜 11-23 75
2608 곤지암 학도병이 묻더라 (2) 장남제 11-23 71
2607 얼굴 (5) 백원기 11-23 73
2606 인명 나탈리웃더 11-23 51
2605 가을과 겨울 사이 (6) 정석촌 11-23 117
2604 이름 바람예수 11-23 56
2603 그러고도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미소.. 11-23 84
2602 검은 무게 속에 하얀 잔해의 귀환 (1) 잡초인 11-23 71
2601 사다리 오르기 맛살이 11-23 62
2600 짝사랑 목조주택 11-23 81
2599 우물 와이파이 11-23 52
2598 그 말이 좋아 도일운 11-23 60
2597 겨울 마음이쉬는곳 11-23 50
2596 세상살이 페트김 11-23 52
2595 가을의 흔적 (6) 정심 김덕성 11-23 138
2594 와이프,마누라,아내 글장난 11-23 70
2593 오늘의 기도 (5) 하영순 11-23 92
2592 바다의 침묵 (6) 안국훈 11-23 122
2591 별천지 (2) 성백군 11-23 52
2590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 (1) 손계 차영섭 11-23 55
2589 낙엽 (2) ♤ 박광호 11-23 92
2588 체념 一松 손성향 … 11-23 45
2587 어두운 밤 이영균 11-23 69
2586 맥주잔 속에 낮달 아무르박 11-23 63
2585 번뇌무진서원단 (3) 안희선 11-23 87
2584 바다처럼 하나 될 순 없을까 테오도로스 11-23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