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5-30 09:31
 글쓴이 : 최현덕
조회 : 188  

 

환골탈태(換骨奪胎)  /  최 현덕

 

죄 많은 오늘을

, , , 실에 꽁꽁 묶어

기름이 가득한 가마솥에 쳐 넣으며

24시간 후에 꺼내라며 뚜껑을 닫았다

 

각계각층의 수행자들이

보기 드문 참형 현장에 모여

기도를 하며, 염불을 하며, 북을 치며

24시간 후에 꺼낼 오늘의 운명을 지킨다

 

기다림 선에서 초조해진 내일이

석양을 불러, 기름에 까맣게 튀겨져 나올

24시간 후의 자신의 몸을 어쩌면 좋겠냐며

안달복달 속을 태운다

 

저녁놀이 석양에 타들어 갈 무렵,

, , , 실이 오라를 풀며

화부(火夫)인 어제에게 이르기를,

어제가 죄는 저지르고 오늘이 벌을 받느냐며

삼색이 합치(合致)하여 뚜껑을 쳐드는데

 

지금이 성큼 다가서며,

1초가 운명인데 불을 지피라! 꾸짖는다

하루가 긴장의 동선(動線)에

멀거니 서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6-02 11:42:43 창작시에서 복사 됨]

두무지 17-05-30 09:40
 
환골탈퇴!
운명의 순간에 판가름이라도
중요한 순간을 기다리는 현장에
수행자들의 조바심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장렬히 산화하는 노을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모두에게 만들어 보시기를 빕니다.
아울러 평안을 빕니다.
     
최현덕 17-05-30 09:57
 
1골은 1초의 운명이죠.
u20 현장에서 느끼는 체감지수입니다.
고맙습니다. 두무지 시인님!
추영탑 17-05-30 09:52
 
죄는 어제가 저지르고 오늘이 벌을 받는다는
문구가 무언가 암시를 건네줍니다.

새로 태어난 삼색 실의 현생이 궁금해집니다.
 
그 흉중을 미처 헤아리지 못하고 잠시 생각에
머뭅니ㅏ.

감사합니다. 최현덕 시인님! *^^
최현덕 17-05-30 09:58
 
우리의 인생의 축소판을 운동장에 꾸려논것 같습니다.
1골의 운명은 단, 1초지요.
감사합니다. 추 시인님!
최경순s 17-05-30 10:12
 
오랜만에 뵙니다,
바쁘셨군요,
U20 환골탈태 하셨군요,
삼색의 유니폼 자랑스럽습니다.
꼴! 장면 리얼로 보셨겠군요,
오늘도 기대해봅니다
저 대신 우리 종씨께서 많은 응원 바랍니다
화이팅!!!
     
최현덕 17-05-31 09:46
 
울 종씨 시인님!
반갑습니다. 잘 계시지요?
저는 여념 없이 바쁩니다. 이렇게 답신이 늦어서 송구합니다.
국민의 응원에도 어쩔 수 없이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갈고 닦은 기량의 차이는 분명한것 같습니다.
환골탈태가 그리 쉬운일인가요. ㅎ ㅎ ㅎ
고맙습니다. 최경순 시인님!
김태운. 17-05-30 10:40
 
속전속결 전략을 펼친다더군요
우리 젊은이들이 자랑스럽습니다

근데, 시향에서 에밀레가 얼씬거리는 듯
ㅎㅎ

괜한 의구심입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17-05-31 09:49
 
어이구, 죄송합니다. 시인님!
시말에 들어 올 새가 없었구먼유. 송구합니다.
신태용 전략도 유럽의 팀웍에는 빛을 못 봤습니다.
실력에 차이지요
벽이 두꼅더군요. 현장에서 지켜보는 움직임은......
고맙습니다. 김 시인님! 평안을 빕니다. 건강하시구요.
힐링 17-05-30 12:13
 
수행자들의 화급한 이 앞에서 모든 것을 태워
변신으로 일신하는 초를 타투는 순간들을 스틸처럼
써내려가는 수행자들의 세계!
이것을 현생의 세계로 끌려와 펼쳐 놓으니
현생 또한 수행자와 같은 생을 살아감을 반추시켜
극명한 세계를 구현하고 보여줌과 보이지 않는 세계를
하나묶어 현생의 모든 것을 담고 있어
속도감으로 읽혀집니다. 

최현덕 시인님!
     
최현덕 17-05-31 09:52
 
시인님! 고맙습니다. 그리고 송구합니다. 이렇게 늦게 답을 드려서요.
현장에 있다보니 여의치를 않는군요.
잠시들렀습니다. 늘, 격려를 아끼지 않으시는 힐링 시인님께 감사드립니다.
일처리 마치고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책벌레09 17-05-30 14:18
 
세밀한 묘사의 표현이 좋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최현덕 17-05-31 09:53
 
정민기 시인님!
고맙습니다. U20 현장에서 본대로 느낀대로 끄적였습니다.
격려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복운이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한뉘 17-05-30 15:02
 
오늘 16강 이네요^^
거리응원까지...
한동안 움츠렸던 마음들
잠시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아울러 시마을 모든 문우님들의
마음 또한 일상의 사사로움에서
위로 받을 수 있는 하루 이길
바랍니다
깊은 의미로 전달해 주신
깊은 마음의 시
위로 받고 물러갑니다
좋은 날 되십시요
최현덕 시인님^^
최현덕 17-05-31 10:00
 
늘, 마음에 위로를 아끼지 않으시는 시인님께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몸도 마음도 건강을 되찾아서  보란듯이 돈벌이 하고 다닙니다.
너무 행복합니다. 요즘은...
죽을 고비사막을 몇번을 들락거리며 살아야된다며 울부짖음은 오늘같은 날이 있기 때문이 아니였을까 생각합니다.
사는 날 까지 좋은 일 많이 하고 가려 합니다. 그 순간이 언제가 될 런지 모르지만요.
시인님께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가정에 평안이 깃드시길 기원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34 스토르게 (7) 마로양 06-20 103
3033 1100도로를 따라 (8) 김태운. 06-20 49
3032 집 한 채 (4) 수련향기 06-20 95
3031 그늘의 체질 (2) 오드아이1 06-19 81
3030 행복한 식탁 (2) 감디골 06-19 64
3029 나의 기우제 (4) 맛살이 06-19 68
3028 스모킹 건 (8) 한뉘 06-19 88
3027 별똥별의 사랑 (12) 라라리베 06-19 106
3026 마음의 뒤꼍 (7) 활연 06-19 244
3025 무지개 /추영탑 (10) 추영탑 06-18 89
3024 또 하나의 오늘 앞에서 (14) 마로양 06-17 203
3023 두 개의 문 (12) 라라리베 06-17 126
3022 망중한 (5) 맛살이 06-17 92
3021 변신(變身) (16) 최현덕 06-17 141
3020 (이미지 3)기다리는 봄 해 오 름 06-16 71
3019 【이미지9】월인천강지곡 (4) 활연 06-16 195
3018 (이미지 9) 베사메무쵸 (10) 쇠스랑 06-15 115
3017 (이미지 8) 나비가 된 소녀 (1) 이영균 06-15 144
3016 【이미지12】교차점 그, 꽃놀이 패 (2) 잡초인 06-15 111
3015 (이미지14)아티스트 옵션A (10) 한뉘 06-14 122
3014 (이미지8) 미궁 (6) 자운0 06-13 152
3013 (이미지 5) 종소리가 울리다 (14) 라라리베 06-13 161
3012 [이미지 9] 풀잎에 매달린 슬픔 (14) 최현덕 06-13 153
3011 【이미지12】옵스큐라 (7) 활연 06-13 254
3010 <이미지 1 > 의식 의 절차탁마 정석촌 06-13 82
3009 (이미지3) 해피 포인트 이영균 06-12 146
3008 이미지 1, 흥타령 /추영탑 (12) 추영탑 06-12 73
3007 【이미지 3】참가재미 (11) 동피랑 06-12 235
3006 (이미지 14) 어느 샐러리맨의 희망퇴직 (6) 라라리베 06-12 91
3005 [이미지 5] 현장에 선 시퍼런 날 (16) 최현덕 06-11 126
3004 【이미지6】무릅쓰던 그, 슬픈 행보 (3) 잡초인 06-10 182
3003 <이미지 4> 앨버트로스 (6) 공잘 06-10 222
3002 동물원 (1) 창동교 06-15 98
3001 꿈꾸는 냉장고 저녁마을 06-14 98
3000 소나기 오드아이1 06-14 137
2999 담쟁이 이영균 06-14 173
2998 구멍 뚫린 어둠 아무르박 06-13 108
2997 부끄럼 (2) 오드아이1 06-13 119
2996 【이미지7】회상 (8) 활연 06-08 389
2995 <이미지 13> 모래시계론 (6) 시엘06 06-08 274
2994 【이미지14】흑과 백 (4) 잡초인 06-07 229
2993 【이미지9】율 (5) 활연 06-07 229
2992 이미지 13 , 자정 /추영탑 (14) 추영탑 06-07 114
2991 [이미지 9] 그림자 꽃 (14) 최현덕 06-07 236
2990 (이미지10)책장에 책 초보운전대리 06-07 110
2989 (이미지7)백야 (10) 한뉘 06-06 199
2988 (이미지 13) 아리스토텔레스의 히스테라와 메트라 (2) 라라리베 06-06 104
2987 이미지 1, 가뭄 /추영탑 (14) 추영탑 06-06 137
2986 (이미지 9) 고독한 생각 (4) 최경순s 06-06 171
2985 【이미지1】본제입납 (12) 활연 06-06 284
2984 돌을 모아 놓고 이벤트를 마친다 (1) 달팽이걸음 06-10 126
2983 볼펜과 사명 장 진순 06-09 94
2982 오늘은 무슨 요일인가요 오드아이1 06-09 107
2981 나는 장미 아무르박 06-08 113
2980 남아있는 시간 (6) 이장희 06-08 140
2979 눈 쌓인 날 (2) 오드아이1 06-08 106
2978 낚시을 하면 초보운전대리 06-08 79
2977 보라색 풍경 오드아이1 06-07 115
2976 누구라도 생은 이포 06-07 215
2975 초행 페트김 06-07 93
2974 망종(芒種) (2) 박성우 06-06 109
2973 오늘의 날씨 빛날그날 06-05 96
2972 이유 오드아이1 06-05 111
2971 영등풍 (4) 쇠스랑 06-05 125
2970 상실의 늪 이포 06-05 217
2969 인셉션 (4) 활연 06-05 223
2968 아지랑이 (14) 최현덕 06-04 145
2967 너로 다가오는 사랑 (퇴고) (2) 라라리베 06-04 135
2966 근호 속 물고기 (4) 동피랑 06-04 171
2965 덕수궁 돌담길에 비가 내리면 (10) 라라리베 06-04 1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