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창작시  게시판에 올라 온 글 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창작시운영자' 앞으로 쪽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우수창작시에 옮겨 진 작품은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6-07 15:03
 글쓴이 : 활연
조회 : 229  

 
 
    활연



하나둘
삼넷오…… 꽃나무 멎은
별별입니다

달곰한 귀엣말 스치고
별똥이 무시로 이마를 그어대다
이러구러 자물뱀 흘러갔지요
밀어를 쌓던 뒤꼍은
시나브로 저물었습니다

달팽이 헹구던 날은
돌담에 벗어 놓은 허물 같습니다
새하얀 목덜미에 물불 퍼부은 산허리를
물새가 옮기더군요
꽃길 물어 항해했고
꽃 우는 소리에 정박했으므로
볕 드는 쪽을 골라 버선코 내밀었습니다
밤바다에 뜬 통통배를 기루다
찰박거리는 흘수선만 흘기다
그냥 왔습니다

갖은소리 불화는 죄다 죄 되어
치렛말이라도 할라치면
목구멍에서 흰 거미가 흘러나오는군요
절굿공이는 별떡 빻아대지만
꽃말 누빈 채금에 하냥다짐하고
이마에 차오른 꽃불 끄려
무롸가야겠습니다
별스럽게 사무치는 봄밤입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6-15 16:08:2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시엘06 17-06-07 17:08
 
언어로 그린 봄밤입니다.
밤이 되면서 사물은 차이를 없애고 변신합니다.
제 존재를 그어내어 다른 존재로 편입하고, 변신한 사물은
다시 다른 사물 주변에서 머뭇거립니다. 밤은 모든 사물이 스스로 붓이 되듯이.

"꽃 우는 소리"
이런 봄밤이면 속절없이 무너질 수밖에 없지요. 아름답습니다.
김태운. 17-06-07 17:20
 
이웃이웃 밤에 열린 밤 별별 언어의 귀신이 들락거립니다
흘깃흘깃 그 흘수선만 흘기다 갑니다
다시 와야하므로...
화륵 달아오른 꽃불 닮은 곳불 끄려
일단 무롸가야겠습니다
책벌레09 17-06-07 18:42
 
고운 마음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안세빈 17-06-08 02:53
 
회한이 들만큼
숨이 멈출만큼 슬프군요.
삶에서  인간관계에
 우리 모두가 그죄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훔쳐보다가.....
활연 17-06-08 09:31
 
꽃의 작시법은
은밀하고 아늑하지요. 때를 알아 붓을 들고
겨우내 간 먹을 발끝에서 밀어 올리지요.
깜깜한 지하를 묻혀 새하얗게
샛노랗게 검붉게 시어를 놓는데
저마다 다른 맛이라서 벌이 나비가 묵독하다가
입술에다 발에다 함의 묻혀 옮기지요. 그러면 이웃한
꽃들도 꽃수작하느라 서로들 벙글어지는 것.
사철 꽃은 그런 시를 쓰지만, 봄밤이라야
고적하게 읽을 수 있지요. 그것은 겨울을 이기고 내민
발가락이라서 그러할 것입니다.
풀들도
나무도
허공을 가르마 하는 바람도
다, 저들의 시를 데리고 산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은 너무 뻔한 붓을 들고
너무 뻔한 말에 도취해
스스로만 붓을 가졌다 착각하지요.
자연은 하시라도 붓을 놓지 않는데 내재율은 남기고
나머지는 묵음으로,
그 묵음을 옮기는 건 새들이지만
새들의 꽁지깃은 날마다 시 감상평을 쓰느라
숲이 왁자할 지경이지요.

뭐 그렇다는 얘기.

하늘공육님
김태운님
벌레공구님
세자빈님

봄인지 여름인지, 비 그친 날
말갛게 씻긴 하늘 많이 드시고 즐거운 하루 지으셈.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34 스토르게 (7) 마로양 06-20 103
3033 1100도로를 따라 (8) 김태운. 06-20 49
3032 집 한 채 (4) 수련향기 06-20 95
3031 그늘의 체질 (2) 오드아이1 06-19 81
3030 행복한 식탁 (2) 감디골 06-19 64
3029 나의 기우제 (4) 맛살이 06-19 68
3028 스모킹 건 (8) 한뉘 06-19 88
3027 별똥별의 사랑 (12) 라라리베 06-19 106
3026 마음의 뒤꼍 (7) 활연 06-19 244
3025 무지개 /추영탑 (10) 추영탑 06-18 89
3024 또 하나의 오늘 앞에서 (14) 마로양 06-17 203
3023 두 개의 문 (12) 라라리베 06-17 126
3022 망중한 (5) 맛살이 06-17 92
3021 변신(變身) (16) 최현덕 06-17 141
3020 (이미지 3)기다리는 봄 해 오 름 06-16 71
3019 【이미지9】월인천강지곡 (4) 활연 06-16 195
3018 (이미지 9) 베사메무쵸 (10) 쇠스랑 06-15 115
3017 (이미지 8) 나비가 된 소녀 (1) 이영균 06-15 144
3016 【이미지12】교차점 그, 꽃놀이 패 (2) 잡초인 06-15 111
3015 (이미지14)아티스트 옵션A (10) 한뉘 06-14 122
3014 (이미지8) 미궁 (6) 자운0 06-13 152
3013 (이미지 5) 종소리가 울리다 (14) 라라리베 06-13 161
3012 [이미지 9] 풀잎에 매달린 슬픔 (14) 최현덕 06-13 153
3011 【이미지12】옵스큐라 (7) 활연 06-13 254
3010 <이미지 1 > 의식 의 절차탁마 정석촌 06-13 82
3009 (이미지3) 해피 포인트 이영균 06-12 146
3008 이미지 1, 흥타령 /추영탑 (12) 추영탑 06-12 73
3007 【이미지 3】참가재미 (11) 동피랑 06-12 235
3006 (이미지 14) 어느 샐러리맨의 희망퇴직 (6) 라라리베 06-12 91
3005 [이미지 5] 현장에 선 시퍼런 날 (16) 최현덕 06-11 126
3004 【이미지6】무릅쓰던 그, 슬픈 행보 (3) 잡초인 06-10 182
3003 <이미지 4> 앨버트로스 (6) 공잘 06-10 222
3002 동물원 (1) 창동교 06-15 98
3001 꿈꾸는 냉장고 저녁마을 06-14 98
3000 소나기 오드아이1 06-14 137
2999 담쟁이 이영균 06-14 173
2998 구멍 뚫린 어둠 아무르박 06-13 108
2997 부끄럼 (2) 오드아이1 06-13 119
2996 【이미지7】회상 (8) 활연 06-08 389
2995 <이미지 13> 모래시계론 (6) 시엘06 06-08 274
2994 【이미지14】흑과 백 (4) 잡초인 06-07 229
2993 【이미지9】율 (5) 활연 06-07 230
2992 이미지 13 , 자정 /추영탑 (14) 추영탑 06-07 114
2991 [이미지 9] 그림자 꽃 (14) 최현덕 06-07 236
2990 (이미지10)책장에 책 초보운전대리 06-07 110
2989 (이미지7)백야 (10) 한뉘 06-06 199
2988 (이미지 13) 아리스토텔레스의 히스테라와 메트라 (2) 라라리베 06-06 104
2987 이미지 1, 가뭄 /추영탑 (14) 추영탑 06-06 137
2986 (이미지 9) 고독한 생각 (4) 최경순s 06-06 171
2985 【이미지1】본제입납 (12) 활연 06-06 284
2984 돌을 모아 놓고 이벤트를 마친다 (1) 달팽이걸음 06-10 126
2983 볼펜과 사명 장 진순 06-09 94
2982 오늘은 무슨 요일인가요 오드아이1 06-09 107
2981 나는 장미 아무르박 06-08 113
2980 남아있는 시간 (6) 이장희 06-08 141
2979 눈 쌓인 날 (2) 오드아이1 06-08 107
2978 낚시을 하면 초보운전대리 06-08 79
2977 보라색 풍경 오드아이1 06-07 115
2976 누구라도 생은 이포 06-07 215
2975 초행 페트김 06-07 93
2974 망종(芒種) (2) 박성우 06-06 109
2973 오늘의 날씨 빛날그날 06-05 96
2972 이유 오드아이1 06-05 111
2971 영등풍 (4) 쇠스랑 06-05 125
2970 상실의 늪 이포 06-05 217
2969 인셉션 (4) 활연 06-05 223
2968 아지랑이 (14) 최현덕 06-04 145
2967 너로 다가오는 사랑 (퇴고) (2) 라라리베 06-04 135
2966 근호 속 물고기 (4) 동피랑 06-04 171
2965 덕수궁 돌담길에 비가 내리면 (10) 라라리베 06-04 1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