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된 우수작품입니다 

(이 중에서 미등단자의 작품은 월단위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됨)

 

                                 우수 창작시에 글이 올라가기를 원하지 않는 문우님께서는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6-07 15:03
 글쓴이 : 활연
조회 : 363  

 
 
    활연



하나둘
삼넷오…… 꽃나무 멎은
별별입니다

달곰한 귀엣말 스치고
별똥이 무시로 이마를 그어대다
이러구러 자물뱀 흘러갔지요
밀어를 쌓던 뒤꼍은
시나브로 저물었습니다

달팽이 헹구던 날은
돌담에 벗어 놓은 허물 같습니다
새하얀 목덜미에 물불 퍼부은 산허리를
물새가 옮기더군요
꽃길 물어 항해했고
꽃 우는 소리에 정박했으므로
볕 드는 쪽을 골라 버선코 내밀었습니다
밤바다에 뜬 통통배를 기루다
찰박거리는 흘수선만 흘기다
그냥 왔습니다

갖은소리 불화는 죄다 죄 되어
치렛말이라도 할라치면
목구멍에서 흰 거미가 흘러나오는군요
절굿공이는 별떡 빻아대지만
꽃말 누빈 채금에 하냥다짐하고
이마에 차오른 꽃불 끄려
무롸가야겠습니다
별스럽게 사무치는 봄밤입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6-15 16:08:23 창작시에서 복사 됨]

시엘06 17-06-07 17:08
 
언어로 그린 봄밤입니다.
밤이 되면서 사물은 차이를 없애고 변신합니다.
제 존재를 그어내어 다른 존재로 편입하고, 변신한 사물은
다시 다른 사물 주변에서 머뭇거립니다. 밤은 모든 사물이 스스로 붓이 되듯이.

"꽃 우는 소리"
이런 봄밤이면 속절없이 무너질 수밖에 없지요. 아름답습니다.
김태운. 17-06-07 17:20
 
이웃이웃 밤에 열린 밤 별별 언어의 귀신이 들락거립니다
흘깃흘깃 그 흘수선만 흘기다 갑니다
다시 와야하므로...
화륵 달아오른 꽃불 닮은 곳불 끄려
일단 무롸가야겠습니다
책벌레09 17-06-07 18:42
 
고운 마음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안세빈 17-06-08 02:53
 
회한이 들만큼
숨이 멈출만큼 슬프군요.
삶에서  인간관계에
 우리 모두가 그죄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훔쳐보다가.....
활연 17-06-08 09:31
 
꽃의 작시법은
은밀하고 아늑하지요. 때를 알아 붓을 들고
겨우내 간 먹을 발끝에서 밀어 올리지요.
깜깜한 지하를 묻혀 새하얗게
샛노랗게 검붉게 시어를 놓는데
저마다 다른 맛이라서 벌이 나비가 묵독하다가
입술에다 발에다 함의 묻혀 옮기지요. 그러면 이웃한
꽃들도 꽃수작하느라 서로들 벙글어지는 것.
사철 꽃은 그런 시를 쓰지만, 봄밤이라야
고적하게 읽을 수 있지요. 그것은 겨울을 이기고 내민
발가락이라서 그러할 것입니다.
풀들도
나무도
허공을 가르마 하는 바람도
다, 저들의 시를 데리고 산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은 너무 뻔한 붓을 들고
너무 뻔한 말에 도취해
스스로만 붓을 가졌다 착각하지요.
자연은 하시라도 붓을 놓지 않는데 내재율은 남기고
나머지는 묵음으로,
그 묵음을 옮기는 건 새들이지만
새들의 꽁지깃은 날마다 시 감상평을 쓰느라
숲이 왁자할 지경이지요.

뭐 그렇다는 얘기.

하늘공육님
김태운님
벌레공구님
세자빈님

봄인지 여름인지, 비 그친 날
말갛게 씻긴 하늘 많이 드시고 즐거운 하루 지으셈.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71 바람의 얼굴 봄뜰123 08-14 93
3270 티타임 이장희 08-14 92
3269 대상포진 (2) 잡초인 08-14 109
3268 어느 요리사의 과거 (12) 한뉘 08-14 112
3267 갑질 이영균 08-14 98
3266 이익숙 여사에 대한 이혼 청구 사유 전문 해리성장애 08-14 95
3265 공덕수 08-14 82
3264 첫사랑 (8) 두무지 08-13 97
3263 거미 전영란 08-12 143
3262 바람 (2) 이영균 08-12 211
3261 어둠은 빛의 또 다른 얼굴 힐링 08-12 69
3260 화성으로 가는 버스 (1) 달팽이걸음 08-12 71
3259 노각 (2) 박성우 08-11 155
3258 가을 예감 (4) 김 인수 08-11 213
3257 누구신가요 (8) 최현덕 08-10 283
3256 죽여야 사는 남자 (8) 은린 08-10 232
3255 어머니 (14) 라라리베 08-10 170
3254 無名 (1) 목헌 08-10 116
3253 공사장에서 지는 어느 별 (3) 잡초인 08-10 138
3252 기적 (4) 쇄사 08-09 140
3251 영지 ( 影池): 그림자 연못 (4) 泉水 08-09 107
3250 열대야 (1) 글지 08-09 100
3249 아버지 (퇴고) (12) 라라리베 08-09 164
3248 부조(浮彫) (2) 숯불구이 08-09 86
3247 에움 길 (12) 최현덕 08-09 134
3246 더위가 녹다 이영균 08-09 164
3245 여행자의 꿈 (1) 泉水 08-09 80
3244 지금 아무르박 08-08 112
3243 여름밤의 허밍 (8) 라라리베 08-08 151
3242 오래 살아 남을 이야기 (10) 한뉘 08-07 147
3241 하늘음악을 생각하다가 (3) 泉水 08-07 115
3240 계단을 내려와서 (1) jinkoo 08-07 95
3239 소지(小池) (1) 泉水 08-07 91
3238 깊은 골, 흠한골 (10) 최현덕 08-07 173
3237 술병 (1) 칼라피플 08-07 118
3236 몽당 (4) 무의(無疑) 08-06 155
3235 그림자 (6) 붉은나비 08-06 126
3234 무풍의 휴일 泉水 08-06 94
3233 산에 오르며 (1) 풍설 08-06 116
3232 트랙 (10) 라라리베 08-06 117
3231 감동, 그 자체 공덕수 08-06 87
3230 붓다 (7) 공덕수 08-06 130
3229 꺼낸다 (1) 초보운전대리 08-05 89
3228 1.17 (2) 윤희승 08-05 125
3227 허기 (1) 맥노리 08-05 97
3226 명성황후 (퇴고) (10) 라라리베 08-05 123
3225 포공영 연가 (2) 공덕수 08-05 84
3224 거신(巨身)의 꿈, 연환기(連環期) 泉水 08-05 78
3223 은하 뱃길 999, 湖巖 08-05 74
3222 울음으로 낳는 계절 자운0 08-04 234
3221 미운 기억 (12) 최현덕 08-04 215
3220 막차 (8) 라라리베 08-04 144
3219 오골계 공덕수 08-04 101
3218 수련 泉水 08-03 104
3217 사금파리의 눈 , 그 빛 정석촌 08-03 180
3216 별리 (別離 ) (12) 라라리베 08-03 176
3215 노인과 나 泉水 08-02 98
3214 바닥의 깊이 (5) 쇄사 08-02 201
3213 허사도 (4) 활연 08-02 247
3212 다섯 송이의 종달새 (10) 라라리베 08-02 179
3211 버드나무처럼 늘어져 있다 (7) 힐링 08-02 106
3210 제비들처럼 활강, 꿈꾸는 저녁 泉水 08-02 85
3209 선풍기 (4) 최경순s 08-02 183
3208 별 붙일 자리가 없네요 (4) 맛살이 08-02 121
3207 느티나무 (4) 은린 08-02 130
3206 호스피스 병동에서 (3) 윤희승 08-01 142
3205 한낮의 에로 (6) 동피랑 08-01 189
3204 불볕더위 목조주택 08-01 146
3203 한여름 밤 이영균 08-01 230
3202 창조의 신세기 泉水 08-01 9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