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6-08 14:26
 글쓴이 : 활연
조회 : 1047  

 

회상回想

      활



창문 너머 어렴풋이
사자 떼가 몰려오는 저녁이라 쓰자
사자가 아비 다른 새끼들을 물어 죽이고
어미의 지린내에 취한 밤이라 쓰자

창문 너머 어렴풋이
풀과 꽃과 나무가 사자를 물어뜯어 
낭떠러지에 던지고 오는 아침이라 쓰자
물과 바람과 구름이 쇠사슬 질겅질겅 씹으며
이쑤시개 하나로 사자를 들어내는 오후라 쓰자

창문 너머 어렴풋이
달빛 부수고 담장을 훌쩍 넘은 연애들이여,
야반 줄행랑은 활주로가 아니었다
새떼가 항로를 고치려 비행운 번지듯
서녘은 붉은 새를 떨구며 각혈했다

그리하여 창문 너머 어렴풋이
천제께서 지긋이 내려다보시다가
여우가 호랑이 뒤집어쓴 시대는 그치고

바야흐로, 이윽고 식물 전성시대로다
지엄하게 선언하시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6-15 16:12:49 창작시에서 복사 됨]

쇄사 17-06-08 15:02
 
자꾸
옛 생각이 나는 건
나의 천박성 때문이지만,
저런 식물성 눈으로 쳐다본다고
내가 흔들리지 않는 건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았기 때문이다.
풀과 꽃과 나무가 사‘슴’을 질겅질겅
씹다니, 역시 활이다
탄복하는 건 노안 때문이 아니라
그는 그러고도 남기 때문이다.
활연 17-06-08 15:15
 
호가호위(狐假虎威)의 시대이니까,
염불 한 번 해봤습니다.
대사 앞에서 재주넘기지만, 어쩌겠어요. 제
깜냥이 여기까지인 걸. 밥 먹다가
끄적끄적.
거반 성불하셨으니, 중생 구제에 여념이 없으시길.
안희선 17-06-08 19:37
 
회상이라 함은 결국, 회귀 回歸이겠지요

시는 뭔가 직설적으로 말 못할 <회상>을 담고있는데..
그것은 붉은 새를 떨구며 객혈하는 서녘의 노을빛과 연결되어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솟아나는 >, 그 무엇이기도 합니다

또한, 시를 읽는 이들에게 던지는 메세지..

그 <회상>은 결국 우리들 모두의 것이라는 깊은 안목

모두들, 자신이 세상의 中心이라 여기며 살아가지만
세상의 가장자리에도 만족하여 지극히 겸허한 식물에 비하면
그 얼마나 초라한 영혼의 존재들인지..

생각, 머물다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건필하소서

활연 시인님,
활연 17-06-08 20:56
 
사실 저는 메시지나 주제나 요지 등을 싫어하지요.
그냥 맹탕일 때가 나는 좋다 그런 생각을 해요.
세상엔 강요하는 것도 그럴듯한 진리도 많은데 시
에서조차 뭐라 외치는 걸 싫어하지요. 그래서
늘 빈 깡통 같은 글. 김창완의 창문 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 를 발화해서
농담을 한 것이지요. 요즘은 글에 대한 관심이 별무라
장단 한 번 맞춰봤는데, 미지근합니다.
곰곰이 세계를 응시하면서 시만 가질 수 있는 세계를
들여다 보면 좋겠지만 그건 능력 밖이고
오래전 노래를 듣듯, 생각의 미래를 그려보기도 하지요.
회상은 생각의 소용돌이 아닐까,
어쩌면 잃어버린 회로는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그냥 가볍게 신세계체조한
것일 뿐이다는 생각입니다. 생각이 텅 비면
좋은 시를 많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유쾌한 날 지으세요. 고맙습니다.
     
안희선 17-06-08 21:40
 
그 언젠가 말한 적 있지만

시는 일단, 시인의 품을 떠나면
<시의 존재권>에 관한 등기사항은
알뜰하게 독자에게 이전된다는 거

- 이거, <시 등기부등본> 열람하면 존재권이전에
관한 사항이 모두 나옵니다

하여, 시인이 시 한 편 쓴다는 게
얼마나 소름 돋는 일인지요 (그 무한책임에 말이죠)

귀한 시에 되도않는 부족한 느낌을 달아서
죄송한 마음도 있습니다만..

하지만, 이거 하나는 말씀드리고 싶네요

이만큼 긴장된 시적 공간을 창출할 수 있음은
그냥 아무나 막 할 수 있는 것은 아님을..

(요즘은 별 생각 둘 거 없이, 심드렁하게 읽히는 시들도 많지만요
- 예컨데, 제 졸시 나부랑이 같은 것들)
마로양 17-06-09 10:30
 
살아 간다는 것은 만년 바위처럼 무거움으로 달려들기도 하고
때론 무서움에 떨기도 하는 일들이 비일비재 한는 게지요
그 험로에서 하나 하나 헤처나온 지난 날들이 애잔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이쑤시게 하나로 던져 버릴수 있는 날들이
도래한다면 살만한 날들이겠지요
살다 살다 보면 그런날 한번 오기도 할테지요 힘이없는 여우가 잔꾀를 가지고 늑대의 탈을 쓰고 겁박지르고
세상을 유린한 그런 아둔한 세상은 이제 끝이였으면 좋겠네요
잡초인 17-06-09 19:21
 
활 시인님의 시상을
몰래 눈팅만 하며 많이배우려 하고 있습니다만
제가 부족해서 따라가기는 벅찬 느낌입니다
배움의 터전을 배풀어주심에 감사 합니다
최현덕 17-06-09 23:04
 
시어라는
낯선 몸으로 폭발 직전의 고통과 열정이 한 편의 시에 담긴것 같습니다.
회상을 통해 울림이 있고,
우리의 의식을 낯설게 만들어 새로움을 느끼게 하고,
낯설고 이질적인 새로운 접근으로 뭔가를 꿈틀거리게 하는, 언어의 교합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그림자 꽃' 에 필적을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99 사치스러운 하루 (3) 하올로 12-12 201
3498 가시연꽃 (1) 은린 12-12 103
3497 영하 손톱기른남자 12-12 79
3496 역류 (1) 잡초인 12-11 168
3495 한 송이 눈 힐링 12-11 123
3494 동절기에 들며 한드기 12-11 113
3493 눈발에게 (2) 공잘 12-11 178
3492 얼룩말 (1) 하올로 12-10 161
3491 음악한권 (5) 문정완 12-10 278
3490 그릇 (5) 활연 12-10 279
3489 나무 (2) 고나plm 12-10 161
3488 썬 크림 주저흔 12-10 116
3487 방파제에서 (6) 정석촌 12-10 222
3486 검정비닐 조현 12-08 152
3485 가장 빠른 새 (2) 손톱기른남자 12-08 143
3484 갈등 (2) 이장희 12-08 151
3483 분양 광고 (1) 와이파이 12-08 109
3482 십삼월 (5) 활연 12-07 308
3481 러브레터 조현 12-07 158
3480 가면 (1) 와이파이 12-07 103
3479 한밤중에 (2) 이장희 12-07 141
3478 70~80, 광화문 뒷골목과 사람들 (15) 라라리베 12-07 200
3477 물의 뼈 주저흔 12-07 117
3476 망각 그믐밤 12-07 128
3475 기어 (4) 활연 12-06 228
3474 나는 자연인이다 아무르박 12-06 126
3473 가면 와이파이 12-06 106
3472 무제 (6) 문정완 12-06 269
3471 고해 하다 (4) 잡초인 12-06 215
3470 G299 외곽 (4) 동피랑 12-06 177
3469 구석이 낯설지 않다 (2) 이장희 12-06 141
3468 0시의 바다에서 선암정 12-06 112
3467 폭탄 주저흔 12-05 151
3466 기찻길 옆 오막살이 (1) 활연 12-05 244
3465 집착 아무르박 12-05 140
3464 얼음 계단 (14) 최현덕 12-04 249
3463 그러므로 새들은 날아간다 (5) 활연 12-04 302
3462 그래 가자, 가보자 (26) 라라리베 12-03 360
3461 너 아닌 나 없다 (18) 최현덕 12-03 246
3460 밑그림 와이파이 12-01 131
3459 잘 나가네 동피랑 12-01 215
3458 닭발 아무르박 12-01 134
3457 멸치잡이 아짜님 11-30 207
3456 유리 야생마늘 11-28 183
3455 허공에 내쉬는 한숨 (1) 아짜님 11-28 247
3454 정원사 와이파이 11-27 179
3453 요구르트 주저흔 11-27 219
3452 덜커덕, 비가 가네 잡초인 11-27 235
3451 빈 곳이 많아 정석촌 11-26 316
3450 두물머리에서 (2) 활연 11-26 421
3449 열두 개의 그림자를 가진 나무 그믐밤 11-25 263
3448 늑대를 후식으로 먹다 풍설 11-25 206
3447 불면 (1) 맛살이 11-25 238
3446 자폐 수련향기 11-24 197
3445 촉루燭淚 /秋影塔 (6) 추영탑 11-24 190
3444 가을과 겨울 사이 (6) 정석촌 11-23 402
3443 검은 무게 속에 하얀 잔해의 귀환 (1) 잡초인 11-23 243
3442 메이드인 # 터모일 11-22 156
3441 굴절된 인격 (2) 그로리아 11-22 213
3440 스크래치 (퇴고) 최경순s 11-22 229
3439 촉슬 (2) 활연 11-22 289
3438 파리지앵 (2) 터모일 11-22 189
3437 잎에 관한 소묘 테오도로스 11-22 187
3436 터모일 11-21 163
3435 풍경 한 장 (2) 그믐밤 11-21 282
3434 당신과 나 사이 아무르박 11-21 259
3433 개새끼를 닮은 말 이주원 11-20 245
3432 나무의 뒷모습 공덕수 11-20 330
3431 민달팽이 강북수유리 11-20 185
3430 거미가 쏘아 올린 무르팍 (6) 공잘 11-20 3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