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6-08 14:26
 글쓴이 : 활연
조회 : 782  

 

회상回想

      활



창문 너머 어렴풋이
사자 떼가 몰려오는 저녁이라 쓰자
사자가 아비 다른 새끼들을 물어 죽이고
어미의 지린내에 취한 밤이라 쓰자

창문 너머 어렴풋이
풀과 꽃과 나무가 사자를 물어뜯어 
낭떠러지에 던지고 오는 아침이라 쓰자
물과 바람과 구름이 쇠사슬 질겅질겅 씹으며
이쑤시개 하나로 사자를 들어내는 오후라 쓰자

창문 너머 어렴풋이
달빛 부수고 담장을 훌쩍 넘은 연애들이여,
야반 줄행랑은 활주로가 아니었다
새떼가 항로를 고치려 비행운 번지듯
서녘은 붉은 새를 떨구며 각혈했다

그리하여 창문 너머 어렴풋이
천제께서 지긋이 내려다보시다가
여우가 호랑이 뒤집어쓴 시대는 그치고

바야흐로, 이윽고 식물 전성시대로다
지엄하게 선언하시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6-15 16:12:49 창작시에서 복사 됨]

쇄사 17-06-08 15:02
 
자꾸
옛 생각이 나는 건
나의 천박성 때문이지만,
저런 식물성 눈으로 쳐다본다고
내가 흔들리지 않는 건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았기 때문이다.
풀과 꽃과 나무가 사‘슴’을 질겅질겅
씹다니, 역시 활이다
탄복하는 건 노안 때문이 아니라
그는 그러고도 남기 때문이다.
활연 17-06-08 15:15
 
호가호위(狐假虎威)의 시대이니까,
염불 한 번 해봤습니다.
대사 앞에서 재주넘기지만, 어쩌겠어요. 제
깜냥이 여기까지인 걸. 밥 먹다가
끄적끄적.
거반 성불하셨으니, 중생 구제에 여념이 없으시길.
안희선 17-06-08 19:37
 
회상이라 함은 결국, 회귀 回歸이겠지요

시는 뭔가 직설적으로 말 못할 <회상>을 담고있는데..
그것은 붉은 새를 떨구며 객혈하는 서녘의 노을빛과 연결되어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솟아나는 >, 그 무엇이기도 합니다

또한, 시를 읽는 이들에게 던지는 메세지..

그 <회상>은 결국 우리들 모두의 것이라는 깊은 안목

모두들, 자신이 세상의 中心이라 여기며 살아가지만
세상의 가장자리에도 만족하여 지극히 겸허한 식물에 비하면
그 얼마나 초라한 영혼의 존재들인지..

생각, 머물다 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건필하소서

활연 시인님,
활연 17-06-08 20:56
 
사실 저는 메시지나 주제나 요지 등을 싫어하지요.
그냥 맹탕일 때가 나는 좋다 그런 생각을 해요.
세상엔 강요하는 것도 그럴듯한 진리도 많은데 시
에서조차 뭐라 외치는 걸 싫어하지요. 그래서
늘 빈 깡통 같은 글. 김창완의 창문 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 를 발화해서
농담을 한 것이지요. 요즘은 글에 대한 관심이 별무라
장단 한 번 맞춰봤는데, 미지근합니다.
곰곰이 세계를 응시하면서 시만 가질 수 있는 세계를
들여다 보면 좋겠지만 그건 능력 밖이고
오래전 노래를 듣듯, 생각의 미래를 그려보기도 하지요.
회상은 생각의 소용돌이 아닐까,
어쩌면 잃어버린 회로는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그냥 가볍게 신세계체조한
것일 뿐이다는 생각입니다. 생각이 텅 비면
좋은 시를 많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유쾌한 날 지으세요. 고맙습니다.
     
안희선 17-06-08 21:40
 
그 언젠가 말한 적 있지만

시는 일단, 시인의 품을 떠나면
<시의 존재권>에 관한 등기사항은
알뜰하게 독자에게 이전된다는 거

- 이거, <시 등기부등본> 열람하면 존재권이전에
관한 사항이 모두 나옵니다

하여, 시인이 시 한 편 쓴다는 게
얼마나 소름 돋는 일인지요 (그 무한책임에 말이죠)

귀한 시에 되도않는 부족한 느낌을 달아서
죄송한 마음도 있습니다만..

하지만, 이거 하나는 말씀드리고 싶네요

이만큼 긴장된 시적 공간을 창출할 수 있음은
그냥 아무나 막 할 수 있는 것은 아님을..

(요즘은 별 생각 둘 거 없이, 심드렁하게 읽히는 시들도 많지만요
- 예컨데, 제 졸시 나부랑이 같은 것들)
마로양 17-06-09 10:30
 
살아 간다는 것은 만년 바위처럼 무거움으로 달려들기도 하고
때론 무서움에 떨기도 하는 일들이 비일비재 한는 게지요
그 험로에서 하나 하나 헤처나온 지난 날들이 애잔하기도 합니다. 그렇게 이쑤시게 하나로 던져 버릴수 있는 날들이
도래한다면 살만한 날들이겠지요
살다 살다 보면 그런날 한번 오기도 할테지요 힘이없는 여우가 잔꾀를 가지고 늑대의 탈을 쓰고 겁박지르고
세상을 유린한 그런 아둔한 세상은 이제 끝이였으면 좋겠네요
잡초인 17-06-09 19:21
 
활 시인님의 시상을
몰래 눈팅만 하며 많이배우려 하고 있습니다만
제가 부족해서 따라가기는 벅찬 느낌입니다
배움의 터전을 배풀어주심에 감사 합니다
최현덕 17-06-09 23:04
 
시어라는
낯선 몸으로 폭발 직전의 고통과 열정이 한 편의 시에 담긴것 같습니다.
회상을 통해 울림이 있고,
우리의 의식을 낯설게 만들어 새로움을 느끼게 하고,
낯설고 이질적인 새로운 접근으로 뭔가를 꿈틀거리게 하는, 언어의 교합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그림자 꽃' 에 필적을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84 당신이라는 허구 (1) 맥노리 10-17 103
3483 (1) 목헌 10-17 79
3482 곤와몽困臥夢 /秋影塔 (10) 추영탑 10-16 81
3481 나무는 말이 없다 (10) 두무지 10-16 117
3480 자유란 무엇인가? 추락하는漁 10-16 79
3479 <이미지 8> 귀환 (4) 시엘06 10-15 171
3478 (이미지 4) 억새 (8) 최경순s 10-14 185
3477 (이미지 8) 가을 여행 (8) 라라리베 10-13 181
3476 [이미지 #4] 가을의 지문은 주관식이다 (2) 해리성장애 10-13 159
3475 <이미지 10 > 낙엽이 가는 길 (6) 정석촌 10-13 195
3474 이미지 5, 바림 /추영탑 (10) 추영탑 10-12 158
3473 [이미지4]가을이 하늘빛과 함께 몰려왔다 (6) 힐링 10-12 120
3472 (이미지 3) 풀다, 짓다 (12) 라라리베 10-12 160
3471 가을, 그리고 겨울 (5) 공덕수 10-15 141
3470 (1) 풍설 10-14 117
3469 밥상의 생애 (2) 남천 10-14 109
3468 관계에 대하여 맥노리 10-14 112
3467 시인은 죽어서 자기가 가장 많이 쓴 언어의 무덤으로 간다 추락하는漁 10-14 103
3466 다랑논 목헌 10-14 96
3465 만추 ―베이비부머 강북수유리 10-14 88
3464 멸치 (2) 김안로 10-13 86
3463 가을 묘현(妙賢) (1) 泉水 10-13 127
3462 거울 (3) 칼라피플 10-12 141
3461 【이미지12】목도장 (5) 잡초인 10-12 201
3460 【이미지 4】비비새 (3) 동피랑 10-12 175
3459 < 이미지 4 > 빈 주먹의 설레임 (4) 정석촌 10-12 167
3458 <이미지 11> 웃음을 찾아서 (4) 시엘06 10-11 194
3457 (이미지 5) 스며드는 시간 (15) 라라리베 10-11 163
3456 <이미지 12 > 채권자의 눈물처럼 (6) 정석촌 10-11 169
3455 [이미지2]홀쭉해진 달 (2) 힐링 10-10 105
3454 이미지 11, 시월의 팝콘들 /추영탑 (12) 추영탑 10-10 131
3453 【이미지2】가을의 보폭 (6) 잡초인 10-10 180
3452 [이미지 3] 매듭 (11) 최현덕 10-09 165
3451 <이미지 13> 믿는 구석 오드아이1 10-08 112
3450 이미지 15, 홍시라고 불렀다 /추영탑 (12) 추영탑 10-08 147
3449 [이미지 8] 귀향(歸鄕) (14) 최현덕 10-08 167
3448 (이미지 8) 신의 의도 (1) 맛살이 10-08 132
3447 이미지 13, 이별재 애환 /추영탑 (10) 추영탑 10-07 132
3446 < 이미지 6 > 마지막 비상구 (4) 정석촌 10-07 208
3445 군밤이 되어도 괜찮아 (1) 맛살이 10-11 103
3444 가을 나무 목헌 10-11 104
3443 허수에게 박성우 10-10 131
3442 가을을 닮은 사람 봄뜰123 10-10 176
3441 추석을 보내며 (12) 라라리베 10-10 146
3440 보리밥 풍설 10-09 120
3439 이분법, 순환, 곡선의 화살 de2212 10-09 92
3438 날아라 배암 (1) 박성우 10-09 122
3437 베르테르를 위하여 동하 10-05 175
3436 무덤 위의 삶 명주5000 10-04 152
3435 뽕짝 아무르박 10-02 150
3434 칼의 휘파람 (3) 잡초인 10-02 184
3433 중추명월 (13) 최경순s 10-02 252
3432 당신의 말이 내게 닫힐 때 (1) 밀감길 09-29 216
3431 거꾸로 붙은 창문 H경민 09-28 135
3430 노봉방(露蜂房)의 일침 (10) 최현덕 09-28 278
3429 나와 자전거 지지배 09-28 144
3428 생존 (16) 라라리베 09-28 269
3427 접시꽃 /추영탑 (12) 추영탑 09-28 188
3426 빈집의 뒤켠 우물이 수상하다 /추영탑 (6) 추영탑 09-27 159
3425 빅토리아 연꽃 (퇴고) (10) 라라리베 09-27 188
3424 김씨전(金氏傳) (6) 시엘06 09-26 291
3423 느낌표(!) 하나가 눕던 날 /추영탑 (14) 추영탑 09-26 214
3422 뒤꼍 (2) 활연 09-26 387
3421 바람의 업보를 지고 산다 추락하는漁 09-26 217
3420 연필 (2) 정석촌 09-26 320
3419 구월의 창 목헌 09-26 188
3418 낮에 우는 귀뚜라미 (8) 라라리베 09-25 261
3417 갈대의 DNA /추영탑 (6) 추영탑 09-25 158
3416 아버지란 이름 목헌 09-25 184
3415 왼편에 관한 고찰 자운0 09-25 1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