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08-10 14:22
 글쓴이 : 은린
조회 : 861  

죽여야 사는 남자

              - 바둑 -

 

 

흑백논리 분명한 그녀에게
닷 마지기 마음밭 빼앗긴 그 남자

어제는 흑진주 눈빛의 그녀 허리를 감더니

오늘은 백옥같은 속살을 만지며

침묵으로 만리장성을 쌓고 허문다

안개속에 가려진 내일

가벼운 지갑과 낡고 삐걱거리는 몸

둥근 틀에 가둬 죽여야 사는 남자  

아랫목 한 뼘 넓이만큼
시린 마음 데워놓고

밤이슬 밟으며 기원에서

낡은집으로 돌아오는 그 남자

틀에 갇힌 생각이라지만

밤을 잊고 오는 자체가 용서 안된다고

송곳니 드러내면 내 상처만 깊어진다
길 잃고 헤매이는 그 남자

벼랑 끝으로 포위하면  
한 점으로 타들어 간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7-08-12 10:31:50 창작시에서 복사 됨]

라라리베 17-08-10 18:27
 
바둑을 보고 풀어내시는 발상이
간결하면서 신선하게 다가옵니다
저도 두지는 못하지만 곁에서 많이 보아왔지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두고 가신 귀한 발걸음도 감사합니다
은린시인님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요^^~
은린 17-08-10 18:33
 
요즘  하양이 까망이 에게 옆지기를
빼앗긴듯 해서 밤을 잊고 기다리면서
옮겨봤는데 어수선하지요 ㅎ
첫걸음 감사해요~~^^
두무지 17-08-11 09:20
 
흑백의 세상에 승패를 가리려는 남자!
흑백 논리를 펴며 맞서는 여자,
부부의 삶이 한점 속에 펼쳐 집니다.

그 점을 허물기 위해 여인은 헛점을,
그걸 방어하기 위해 온갖 방법으로 일관하는
밤을 잊은 남자에게 귀갓 길은 뒤죽박죽,

그러나 그 숨통을 뚫어줄 사람 오직 옆지기가
아닐까요
깊은 시심에 잠시 흔들리다 갑니다
가내 행운과 평안을 빕니다.
은린 17-08-11 10:26
 
이제 믿음의 마음밭도 잃고
봇짐을 살까 싶네요 ㅎ
부질없는 마음밭 땅따먹기
이제  흑이든 백이든 돌을 던지고 싶네요
어지러운 시에 정성어린 흔적 감사해요~~^^
김태운. 17-08-11 10:53
 
밤낮 흑백에 심취한 남자와 그를 기다리며 아다리를 치는 여자의 힘겨운 한 판 수 읽기로군요
결국엔 시인님의 불계승일 겝니다
살살 다루시어 스스로 돌을 던지시도록, ㅎㅎ

멋진 생활의 시가 어찌 짠하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최현덕 17-08-11 11:13
 
흑과 백의태생은,
태어나면서 앙숙 관계이지요.
슬슬 축으로 몰아서 잡으세요.
축으로 몰래면 네 귀를 활짝 열어놓고 툭, 툭 쳐 나가야 합니다.
아마 6단의 조언 입니다.
잘 감상 했습니다. 더운 여름 창창헤게 헤치십시요. 시인님!
은린 17-08-11 11:36
 
바둑 아마 수준이겠네요
아다리인줄 알았는데 무리수였나봅니다 ㅎ
무엇이든 과하면 문제지요
덕분에 요런 시한수 건졌네요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은린 17-08-11 22:30
 
최현덕님
과하게 집중해서 건강 헤치고
나쁜습관으로 이어질까봐 그러지요 ㅎ
첫걸음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11 오늘 내린 눈은, 공덕수 12-14 118
3510 나무의 노래 (3) 문정완 12-14 239
3509 미간 (7) 활연 12-14 271
3508 동지섣달 (2) 우수리솔바람 12-14 84
3507 일기예보 (4) 시엘06 12-14 148
3506 별 사라지다 (1) 와이파이 12-14 73
3505 네일아트 (4) 주저흔 12-14 93
3504 소리를 보다 (1) 손톱기른남자 12-14 90
3503 단풍이 지는 날 하루한번 12-13 119
3502 노이즈 통신 손톱기른남자 12-13 98
3501 양파 껍질을 벗기며 (2) 두무지 12-13 118
3500 버스 (1) 윤희승 12-13 161
3499 한파 경보 (퇴고) (8) 라라리베 12-12 235
3498 사치스러운 하루 (3) 하올로 12-12 246
3497 가시연꽃 (1) 은린 12-12 138
3496 영하 손톱기른남자 12-12 108
3495 역류 (1) 잡초인 12-11 192
3494 한 송이 눈 힐링 12-11 145
3493 동절기에 들며 한드기 12-11 132
3492 눈발에게 (2) 공잘 12-11 208
3491 얼룩말 (1) 하올로 12-10 169
3490 음악한권 (5) 문정완 12-10 297
3489 그릇 (5) 활연 12-10 294
3488 나무 (2) 고나plm 12-10 178
3487 썬 크림 주저흔 12-10 122
3486 방파제에서 (6) 정석촌 12-10 240
3485 검정비닐 조현 12-08 160
3484 가장 빠른 새 (2) 손톱기른남자 12-08 148
3483 갈등 (2) 이장희 12-08 161
3482 분양 광고 (1) 와이파이 12-08 114
3481 십삼월 (5) 활연 12-07 319
3480 러브레터 조현 12-07 167
3479 가면 (1) 와이파이 12-07 111
3478 한밤중에 (2) 이장희 12-07 151
3477 70~80, 광화문 뒷골목과 사람들 (15) 라라리베 12-07 211
3476 물의 뼈 주저흔 12-07 125
3475 망각 그믐밤 12-07 138
3474 기어 (4) 활연 12-06 235
3473 나는 자연인이다 아무르박 12-06 133
3472 가면 와이파이 12-06 110
3471 무제 (6) 문정완 12-06 275
3470 고해 하다 (4) 잡초인 12-06 228
3469 G299 외곽 (4) 동피랑 12-06 185
3468 구석이 낯설지 않다 (2) 이장희 12-06 145
3467 0시의 바다에서 선암정 12-06 116
3466 폭탄 주저흔 12-05 155
3465 기찻길 옆 오막살이 (1) 활연 12-05 252
3464 집착 아무르박 12-05 147
3463 얼음 계단 (14) 최현덕 12-04 255
3462 그러므로 새들은 날아간다 (5) 활연 12-04 309
3461 그래 가자, 가보자 (26) 라라리베 12-03 369
3460 너 아닌 나 없다 (18) 최현덕 12-03 258
3459 밑그림 와이파이 12-01 137
3458 잘 나가네 동피랑 12-01 221
3457 닭발 아무르박 12-01 138
3456 멸치잡이 아짜님 11-30 212
3455 유리 야생마늘 11-28 185
3454 허공에 내쉬는 한숨 (1) 아짜님 11-28 252
3453 정원사 와이파이 11-27 183
3452 요구르트 주저흔 11-27 223
3451 덜커덕, 비가 가네 잡초인 11-27 244
3450 빈 곳이 많아 정석촌 11-26 321
3449 두물머리에서 (2) 활연 11-26 426
3448 열두 개의 그림자를 가진 나무 그믐밤 11-25 266
3447 늑대를 후식으로 먹다 풍설 11-25 210
3446 불면 (1) 맛살이 11-25 243
3445 자폐 수련향기 11-24 200
3444 촉루燭淚 /秋影塔 (6) 추영탑 11-24 192
3443 가을과 겨울 사이 (6) 정석촌 11-23 409
3442 검은 무게 속에 하얀 잔해의 귀환 (1) 잡초인 11-23 2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