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10-24 19:33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764  
사람에게는 3~4 그램, 
그러니까 작은 못 하나 크기의 철분이 필요 합니다.
내 피의 가난을 설명하는 의사의 목소리에서
손으로 오래 만지작거린 금속의 온기를 느끼며
못 하나가 없어 벽에 비스듬히 세워둔 액자 생각을 했다
액자 속의 새가 쓸쓸해 보인 것은 액자 속의 새 때문이 아니라
붙일데 없는 액자의 등 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친절하게도 사람들이 가슴에 쳐준 대못과 등에 꽂아 준 비수를 녹일 용광로를 만드느라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했다.
몇 달, 몇 해를 속을 태우고 애를 태우고서야 간신히 용점에 도달하던 밤, 녹은 철이 혈관 속으로 흘러들어 따뜻해진
손끝으로 액자 속의 새장을 열었다. 가끔 피가 머리로 쏠리는 날이면 칼날 부딪히는 소리가 나기도 하고, 두근두근
뛰고나면 너덜너덜 난자된 심장을 떨어진 밥알처럼 쓸어 담기도 하고, 갑자기 피가 거꾸로 흐르기라도 하면 기요틴
떨어지는 소리에 놀라 꿈을 깨고는 습관처럼 목걸이를 만지작 거리기도 했다. 그런 날에는, 앉았다 일어서면
머리 위를 빙글빙글 도는 새소리가 들리고, 한낮에도 깜깜해진 하늘에 별이 뜨서 까마득하게 내가 저물곤 하던
피의 가난이 그리워지기도 했다. 용수철처럼 덜렁대던 내가 철이 들었다며 잇몸까지 보이는 큰 웃음을 대접 속에 
담궈놓고, 피비린내 없는 세상에서 할머니는 돌아오지 않는데,

이제사 나는 빈혈이 다 나았는지
긴 철근처럼 등뼈가 휘고,
무거워진 머리가 자꾸 바닥을 향하고,
뒷 목덜미와 어깨가 굳어간다.

간밤에 토한 대못을 벽에 치고 액자를 거는데
새를 토한 빈 새장이 철든 벽을 가두고 있다.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1-03 09:28:26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베르체 17-10-24 20:12
 
누구에게나 있음직한 소소한 일상의 어느 한 스크래치를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그러나
참 대단한 필력으로 풀어 주셨네요. 잘 감상합니다.
공덕수 17-10-25 06:04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33 촉슬 (2) 활연 06-17 132
4032 쪽가위 (4) 도골 06-17 76
4031 <이미지9> 그냥 있어도 (1) 李진환 06-16 80
4030 【이미지8】베거나, 썰거나, 찌르는 (2) 잡초인 06-16 96
4029 【이미지4】당랑에 살았거늘 (6) 동피랑 06-16 133
4028 【이미지4】삼각뿔 (4) 활연 06-15 108
4027 [이미지2]긍 (2) 당진 06-15 84
4026 【이미지3】물결흔 (7) 활연 06-14 145
4025 (이미지 7) 어느 날 삽시간에 (10) 라라리베 06-14 144
4024 (이미지 4) 소음의 얼굴 (1) 호남정 06-14 66
4023 이미지 1) 대숲을 거닐면 강만호 06-13 65
4022 (이미지9) 인공위성 (12) 한뉘 06-12 115
4021 【이미지9】무게의 역습 (1) 잡초인 06-12 121
4020 <이미지 7> 마음의 단속 (6) 시엘06 06-12 153
4019 【이미지3】우린 수정거울 속 겨울을 알고 있지 (8) 활연 06-12 200
4018 이미지2) 걷는다는 것 부산청년 06-11 61
4017 【이미지8】곤이 (3) 활연 06-11 145
4016 <이미지 7) 사고 (2) 자운0 06-10 105
4015 <이미지 4> 미쓰리동생전상서 (1) 윤희승 06-10 100
4014 [이미지 3] 바람이 세운 돌 pyung 06-10 50
4013 [이미지 시 11] 푸른 우산 (2) 호남정 06-09 100
4012 ( 이미지 1 ) 푸른 상처 (7) 정석촌 06-09 173
4011 (이미지 13) 비밀번호 (14) 라라리베 06-09 131
4010 (이미지10) 벨라스케스의 시녀들을 감상하는 하루 (12) 한뉘 06-08 126
4009 [이미지10] 와려(蝸廬) (4) 최경순s 06-08 145
4008 ( 이미지 14 ) 손과 손가락과 손끝과 손바닥과 손금과 (6) 정석촌 06-08 189
4007 [이미지 13] 어둠의 절반 무렵 호남정 06-07 64
4006 [이미지 3] 기울어진 하늘 (4) 김 인수 06-07 142
4005 (이미지15) 블록의 시간 (10) 한뉘 06-07 148
4004 이미지1)내일 또 내일 대나무 (1) 부산청년 06-07 64
4003 어서 오세요, 클리셰 캡슐호텔에 (2) 이주원 06-16 89
4002 진통제 같은 스캔들 소드 06-16 109
4001 자벌레 (2) 책벌레정민기09 06-16 80
4000 바람의 등대 van beethoven 06-16 74
3999 트레드밀 (4) 공백 06-16 63
3998 진 단. (2) 풍설 06-15 79
3997 유월의 가면무도회 (10) 라라리베 06-15 124
3996 장롱에 대하여 (2) 도골 06-15 91
3995 어느 묵상 麥諶 06-15 81
3994 빈집 (2) 泉水 06-15 77
3993 비 그친 간이역 소드 06-15 96
3992 폐지 사냥꾼 (3) 초심자 06-14 127
3991 空, 半, 滿 피탄 06-14 75
3990 옆집 (1) 소드 06-14 141
3989 짝달리기 형식2 06-14 80
3988 여름, 오후 6시 반 (8) 김 인수 06-13 177
3987 소라게의 현대식 집 (6) 힐링 06-13 150
3986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스탠드옷걸이 (2) 형식2 06-13 95
3985 유월의 녹음(綠陰) 泉水 06-11 116
3984 장마 형식2 06-11 86
3983 음악은 늙지 않는다 그믐밤 06-11 106
3982 겨울 장미로 빚은 와인 복화술 06-11 68
3981 콩깍지 k담우 06-11 92
3980 유리나무 (1) 창동교 06-09 167
3979 여명의 시간 (1) k담우 06-09 147
3978 독거 (1) 형식2 06-08 116
3977 거조암 박성우 06-07 80
3976 무심과 관심사이 (2) 은린 06-07 129
3975 허들링 (1) 활연 06-06 192
3974 와려(蝸廬) (6) 동피랑 06-06 169
3973 돌나물 (1) 초심자 06-06 91
3972 뻐꾸기 우는 한낮에 강북수유리 06-06 102
3971 산동네 달밤 (12) 샤프림 06-05 185
3970 가정 박성우 06-05 92
3969 모자이크 활연 06-05 136
3968 빛을 찾는 그들 (8) 정석촌 06-05 297
3967 홍채옥 (1) 강만호 06-04 97
3966 유월 장미와 걷는 길 (20) 라라리베 06-04 244
3965 한산도 (7) 동피랑 06-02 159
3964 흑행 (2) 활연 06-01 1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