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10-24 19:33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235  
사람에게는 3~4 그램, 
그러니까 작은 못 하나 크기의 철분이 필요 합니다.
내 피의 가난을 설명하는 의사의 목소리에서
손으로 오래 만지작거린 금속의 온기를 느끼며
못 하나가 없어 벽에 비스듬히 세워둔 액자 생각을 했다
액자 속의 새가 쓸쓸해 보인 것은 액자 속의 새 때문이 아니라
붙일데 없는 액자의 등 때문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친절하게도 사람들이 가슴에 쳐준 대못과 등에 꽂아 준 비수를 녹일 용광로를 만드느라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 했다.
몇 달, 몇 해를 속을 태우고 애를 태우고서야 간신히 용점에 도달하던 밤, 녹은 철이 혈관 속으로 흘러들어 따뜻해진
손끝으로 액자 속의 새장을 열었다. 가끔 피가 머리로 쏠리는 날이면 칼날 부딪히는 소리가 나기도 하고, 두근두근
뛰고나면 너덜너덜 난자된 심장을 떨어진 밥알처럼 쓸어 담기도 하고, 갑자기 피가 거꾸로 흐르기라도 하면 기요틴
떨어지는 소리에 놀라 꿈을 깨고는 습관처럼 목걸이를 만지작 거리기도 했다. 그런 날에는, 앉았다 일어서면
머리 위를 빙글빙글 도는 새소리가 들리고, 한낮에도 깜깜해진 하늘에 별이 뜨서 까마득하게 내가 저물곤 하던
피의 가난이 그리워지기도 했다. 용수철처럼 덜렁대던 내가 철이 들었다며 잇몸까지 보이는 큰 웃음을 대접 속에 
담궈놓고, 피비린내 없는 세상에서 할머니는 돌아오지 않는데,

이제사 나는 빈혈이 다 나았는지
긴 철근처럼 등뼈가 휘고,
무거워진 머리가 자꾸 바닥을 향하고,
뒷 목덜미와 어깨가 굳어간다.

간밤에 토한 대못을 벽에 치고 액자를 거는데
새를 토한 빈 새장이 철든 벽을 가두고 있다.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1-03 09:28:26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베르체 17-10-24 20:12
 
누구에게나 있음직한 소소한 일상의 어느 한 스크래치를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그러나
참 대단한 필력으로 풀어 주셨네요. 잘 감상합니다.
공덕수 17-10-25 06:04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18 휴대전화 받는 법 빛날그날 11-20 107
3517 개새끼를 닮은 말 이주원 11-20 109
3516 나무의 뒷모습 (1) 공덕수 11-20 158
3515 민달팽이 강북수유리 11-20 80
3514 거미가 쏘아 올린 무르팍 (6) 공잘 11-20 149
3513 감전사 (3) 터모일 11-20 103
3512 저무는 소리 (10) 최현덕 11-19 174
3511 프랑켄슈타인 아다지오 터모일 11-19 82
3510 지금, 행복하십니까? (1) 아무르박 11-19 110
3509 안부 (2) 힐링 11-18 111
3508 억새밭을 지나며 (3) 활연 11-18 280
3507 B612, 레플리카 아리 터모일 11-18 98
3506 녹턴 동하 11-17 113
3505 용접봉 -포항 지진 정건우 11-17 100
3504 나의 24時 (3) 맛살이 11-17 143
3503 별나라 찻집 (8) 두무지 11-17 127
3502 봄의 기행 터모일 11-17 101
3501 상모 튼 돈 키호테 테오도로스 11-17 111
3500 유마(流馬) 터모일 11-16 155
3499 여진 (2) 주저흔 11-16 144
3498 아름다운 인사 와이파이 11-16 161
3497 물결 운지법 활연 11-16 236
3496 <이미지1> 연탄 (2) 徐승원 11-14 216
3495 (이미지 3) 모태 솔로의 비애 (6) 최경순s 11-14 247
3494 [이미지] 메아리 (1) 와이파이 11-13 164
3493 (이미지15) 색인 (7) 한뉘 11-13 213
3492 [이미지 9] 지문을 보라 (14) 최현덕 11-12 228
3491 (이미지 1)환생 아무르박 11-11 195
3490 [이미지 1] 성냥팔이 소녀처럼 (2) 그믐밤 11-11 236
3489 (이미지 2) 은행나무집에 은행나무가 없는데 (12) 라라리베 11-11 230
3488 (이미지)가을에는 (1) 초보운전대리 11-11 200
3487 (이미지12) 뒷집 목조주택 11-10 199
3486 【이미지 13】누구나 지지랑물이 되어 (1) 동피랑 11-10 245
3485 [이미지 1] 국수 (2) 하늘은쪽빛 11-10 265
3484 (이미지 4) 말없음표의 절망 (10) 라라리베 11-10 228
3483 [이미지 2] 명퇴 (4) 한드기 11-10 215
3482 [이미지]자연계의 선(線), 혹은 선(善) (1) 泉水 11-09 156
3481 (이미지 3) 상실의 시간 (8) 라라리베 11-09 234
3480 [이미지 3 ] 알바생의 하루 민낯 11-09 155
3479 <이미지 3> 선분 그리기 (8) 시엘06 11-09 274
3478 【이미지13】하늘을 걷는 남자 (3) 활연 11-08 322
3477 [이미지] 시조조(始祖鳥) 와이파이 11-08 141
3476 [이미지] 할아버지 손톱을기르는남… 11-07 152
3475 (이미지 17) 나의 출퇴근 길 맛살이 11-07 161
3474 <이미지 1> 죽음의 냄새 (6) 피탄 11-06 195
3473 변신 (3) 터모일 11-15 123
3472 새가 되고싶다 풍설 11-15 128
3471 나무전차 (1) 그믐밤 11-15 101
3470 엉터리 주례사 (1) 와이파이 11-15 130
3469 어뗜 하루의 예지(叡智) (2) 남천 11-15 136
3468 착시錯視 (4) 정석촌 11-15 161
3467 은행나무 빈집 초보운전대리 11-15 111
3466 목어 테오도로스 11-15 105
3465 초보운전 (8) 주저흔 11-14 185
3464 광양장 (4) 도일운 11-13 146
3463 탈피의 관습 그로리아 11-12 157
3462 난 (蘭) 풍설 11-11 197
3461 가지끝에 낙엽 하나 野生花 11-11 256
3460 별이 된 소년의 멜로디 테오도로스 11-11 158
3459 운주사 (2) 박성우 11-10 190
3458 꽃병에 꽃이 없다 (2) 주저흔 11-09 223
3457 어울리지 못한 슬픔 아무르박 11-09 180
3456 역할 (2) 이장희 11-09 173
3455 어디쯤 훨훨 계신가 테오도로스 11-09 193
3454 토끼사냥은 시작되었고. 채도 11-08 192
3453 골목을 찾고 있읍니다 풍설 11-08 186
3452 사면의 계절 (3) 남천 11-08 238
3451 헬스클럽 주저흔 11-08 153
3450 근본 없는 아이 (2) 피탄 11-07 172
3449 달무리 와이파이 11-06 1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