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시로여는세상'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10-25 11:40
 글쓴이 : 정건우
조회 : 162  

상강 무렵 / 정건우




이십칠 년 전에 열일곱 평 아파트를 사고

십오 년 살다가, 세놓고, 평수 키워 시내로 나갔습니다

달포 전, 아홉 번째 세입자가 집을 떠나

다시 세놓을 참에 청소나 할까 해서

탑탑한 오층 계단을 오르다가 무릎을 허물었습니다

어그러진 현관 흔들어 당길 때 늑막이 욱신거렸습니다

오래된 종이 냄새나는 드센 바람이

성긴 머리칼을 세우고, 찬찬히, 빠져나갔습니다

작년에 접질린 발목, 올해 또 분지르듯이

집 안쪽 귀퉁이가 나처럼 그새 더 많이 상했습니다

아내는, 사람이 참해서 깨끗하게 살았다 하는데

여닫는 물건마다 아귀가 빼꼼합니다

세 든 사람이 부처라 문짝이 속 터져 몸을 비틀었나?

살았다는 말이 슬프다느니 어쩌니 하며 무심하게

신발장에 코를 디미는 순간, 선반 틈새에 낀

작은 종잇조각을 끄집어냈습니다

왕旺이라고 쓰인, 아아, 아버지 필쳅니다

단번에 내려온 천정이 양어깨를 우악하게 짚습니다

취한 얼굴 처음 내시던 집들이 땝니다

틈새를 챙겨, 사람도 집도 거기부터 상해,

오금까지 부은 다릴 베개에 얹고, 모로 누워서

벽에 대고 그러시더니, 어떤 술법으로 내 구두 밑창에

편자를 한 개 박아 두셨다는 말씀인지요?

창문 몇 개 두드려 닫고, 조금 전에 가신 양반

배웅하러 나왔는데 날이 저물었습니다

지금 내 나이로 오셨던 그날도 그랬습니다.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1-03 09:32:11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23 유마(流馬) 터모일 11-16 138
3522 여진 (2) 주저흔 11-16 128
3521 아름다운 인사 와이파이 11-16 139
3520 물결 운지법 활연 11-16 209
3519 <이미지1> 연탄 (2) 徐승원 11-14 184
3518 (이미지 3) 모태 솔로의 비애 (6) 최경순s 11-14 212
3517 [이미지] 메아리 (1) 와이파이 11-13 153
3516 (이미지15) 색인 (7) 한뉘 11-13 173
3515 [이미지 9] 지문을 보라 (14) 최현덕 11-12 195
3514 (이미지 1)환생 아무르박 11-11 157
3513 [이미지 1] 성냥팔이 소녀처럼 (2) 그믐밤 11-11 205
3512 (이미지 2) 은행나무집에 은행나무가 없는데 (12) 라라리베 11-11 197
3511 (이미지)가을에는 (1) 초보운전대리 11-11 176
3510 (이미지12) 뒷집 목조주택 11-10 191
3509 【이미지 13】누구나 지지랑물이 되어 (1) 동피랑 11-10 219
3508 [이미지 1] 국수 (2) 하늘은쪽빛 11-10 248
3507 (이미지 4) 말없음표의 절망 (10) 라라리베 11-10 211
3506 [이미지 2] 명퇴 (4) 한드기 11-10 202
3505 [이미지 4] 하여何如 (1) 해리성장애 11-10 142
3504 [이미지]자연계의 선(線), 혹은 선(善) (1) 泉水 11-09 150
3503 (이미지 3) 상실의 시간 (8) 라라리베 11-09 218
3502 [이미지 3 ] 알바생의 하루 민낯 11-09 128
3501 <이미지 3> 선분 그리기 (8) 시엘06 11-09 232
3500 【이미지13】하늘을 걷는 남자 (3) 활연 11-08 312
3499 [이미지] 시조조(始祖鳥) 와이파이 11-08 134
3498 [이미지] 할아버지 손톱을기르는남… 11-07 141
3497 (이미지 17) 나의 출퇴근 길 맛살이 11-07 153
3496 <이미지 1> 죽음의 냄새 (6) 피탄 11-06 179
3495 변신 (3) 터모일 11-15 110
3494 새가 되고싶다 풍설 11-15 108
3493 나무전차 (1) 그믐밤 11-15 92
3492 엉터리 주례사 (1) 와이파이 11-15 122
3491 어뗜 하루의 예지(叡智) (2) 남천 11-15 127
3490 착시錯視 (4) 정석촌 11-15 148
3489 은행나무 빈집 초보운전대리 11-15 102
3488 목어 테오도로스 11-15 94
3487 초보운전 (8) 주저흔 11-14 179
3486 광양장 (4) 도일운 11-13 141
3485 탈피의 관습 그로리아 11-12 149
3484 난 (蘭) 풍설 11-11 184
3483 가지끝에 낙엽 하나 野生花 11-11 245
3482 별이 된 소년의 멜로디 테오도로스 11-11 151
3481 운주사 (2) 박성우 11-10 182
3480 꽃병에 꽃이 없다 (2) 주저흔 11-09 212
3479 어울리지 못한 슬픔 아무르박 11-09 167
3478 역할 (2) 이장희 11-09 162
3477 어디쯤 훨훨 계신가 테오도로스 11-09 182
3476 토끼사냥은 시작되었고. 채도 11-08 185
3475 골목을 찾고 있읍니다 풍설 11-08 173
3474 사면의 계절 (3) 남천 11-08 221
3473 헬스클럽 주저흔 11-08 143
3472 근본 없는 아이 (2) 피탄 11-07 165
3471 달무리 와이파이 11-06 160
3470 종이컵 주저흔 11-06 195
3469 우리는 영원한 맞수 목조주택 11-06 186
3468 기러기 생태보고서 페트김 11-06 135
3467 노숙자 (1) 목헌 11-06 161
3466 화양연화(花樣年華) (1) 밀감길 11-06 152
3465 갈잎 편지 (1) 강북수유리 11-06 215
3464 13월의 페이션트 (2) 터모일 11-05 178
3463 단 풍 (4) 남천 11-05 251
3462 입동 폭화 11-05 183
3461 맨홀 (2) 주저흔 11-05 165
3460 바람난 홍시 (16) 최현덕 11-05 284
3459 가을을 베어 문 은행나무 아무르박 11-05 191
3458 눈 감은 자들의 도시 (4) 피탄 11-05 176
3457 테트라포드 (2) 주저흔 11-04 197
3456 새우잠 봄*가을 11-04 147
3455 바다의 허상 이이경경진진 11-03 136
3454 빗방울의 움직임. (1) 몰핀 11-03 16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