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11-22 02:06
 글쓴이 : 터모일
조회 : 407  


파리지앵

 


검지와 엄지를 비벼 소리 한 마디를 지운다, 지나는 차량의 경적이 한 갈래 바람소리를 지운다, 수변에 부딪는 물결이 소리 한 자락을 지운다, 새떼가 멀어지는 공중의 경계에서 점멸한 색채의 소리, 소리는 유리 한 장의 두께로 미끄러지며 한 마디는 `사위나 사이`처럼 비워졌다, 풍경 하나가 오랜 잠 속에서 깨어날 것만 같다, 시간도 불면도 유리 한 장 덧댄 그리움도 꺼진 불빛처럼 헝클어져 최후와 닮은 빈 소리의 외형으로 잠긴다, 어쩌면 잠겼거나 어찌하였으므로 담겼을, `그러하였다`로부터, 입김 한 번 불면 소리 소문 없이 세계를 나가버릴 것만 같은 아귀 속 행마.

편의점 테라스에서 여유라는 인상을 헛발질하며,

이 세상 바퀴달린 것들은 얼마나 잰걸음마로 직립을 우겨넣는지.

화병에 꽂혀있는 선홍빛 색조의 눈웃음이 눈가에 차인다,

석양처럼 번지는 성질을 한때는 `불새`라 불렀던 기억이 난다,

발그레한 치마폭이나 화사한 기단을 휘날리면 너는 곧잘 새가 되고,

초점이 침몰하듯 눈동자 깊이 가라앉는 화양을 앓았다.

시간을 다 태운 담뱃불이 기억을 꺼뜨리고 눈길에선 방향이 정거한 소리가 미쁘게,

또한 이채롭게 젖다간다.  

떠도는 소음 겹겹으로 먼지가 내린 듯

시선들이 오후와 켜켜이 쌓이고 있다. 



2017.11.20.


 

[이 게시물은 시세상운영자님에 의해 2017-11-30 10:04:54 시로 여는 세상에서 복사 됨]

공잘 17-11-22 09:53
 
누군지 아실 듯해 인사는 생략할게요.
유전자결정론과 환경결정론 중 어느 것에도 선뜻 동의하기 어려운 점이 있으나
예술에 관해서는 유전자결정론에 손을 들어주는 편이지요.
무대막을 걷고 주연배우가 서서히 걸어나오고 있는 느낌.
무한 잠재성, 응원하고 가요~
     
터모일 17-11-22 23:57
 
누구신지 짐작이 갈 것도 같은데요, 예전 올리셨던 시 중에,
`경련`?????????? 맞다면, 아주 인상 깊었습니다.
대단한 시라고 생각했었는데, 많이 아쉽게 생각되더라구요.
다시 한 번 이곳에 올려주셔서 보는 즐거움을 베풀어 주시면, 하고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44 간고등어 (2) 은린 02-10 199
3643 사당역 (1) 초심자 02-05 226
3642 러브레터 조현 02-05 195
3641 후조(候鳥) (6) 동피랑 02-05 282
3640 통영 (12) 활연 02-04 409
3639 밤과 아침 사이 (14) 정석촌 02-04 386
3638 겨울 산 목헌 02-03 216
3637 차분하다는 것 (1) 감디골 02-03 169
3636 마령서(馬鈴薯) (6) 동피랑 02-03 263
3635 슈뢰딩거의 꿈 (20) 라라리베 02-03 274
3634 콜럼버스 일행이 날린 비둘기 황금열매 02-03 146
3633 둥근 뿔난 별의 빈칸 메우기 (14) 한뉘 02-02 247
3632 (10) 고나plm 02-02 295
3631 깨어라, 가족 (2) 동피랑 02-02 229
3630 하루의 배후 (10) 라라리베 02-01 260
3629 감기 (10) 최경순s 02-01 258
3628 사해 (3) 그믐밤 01-31 325
3627 목하 (1) 활연 01-31 369
3626 대나무밭에는 음계가 있다 (14) 최현덕 01-31 348
3625 나는 슬픈 詩農입니다 (2) 요세미티곰 01-31 223
3624 (2) 동피랑 01-31 222
3623 해안선 (10) 정석촌 01-30 381
3622 눈이 오는 길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0) 라라리베 01-30 268
3621 갈대 부산청년 01-30 168
3620 단상 (6) 문정완 01-30 352
3619 주안상을 내밀 때는 이렇게 (5) 동피랑 01-29 310
3618 투명인간 (3) 활연 01-28 347
3617 비석을 쓰다듬으면 (2) 부산청년 01-27 229
3616 크로키 (2) 활연 01-27 334
3615 (10) 최현덕 01-27 299
3614 (8) 동피랑 01-27 291
3613 담쟁이 내간 (2) 활연 01-26 320
3612 한 대비 옥수수 감디골 01-26 162
3611 항아리 (10) 정석촌 01-26 407
3610 눈 오는 날 떠난 그대 (퇴고) (6) 샤프림 01-25 314
3609 손금 좀 봅시다 (10) 동피랑 01-25 421
3608 밤 하늘 (1) 부산청년 01-25 270
3607 각인 (2) 활연 01-25 345
3606 문어 (3) 동피랑 01-24 279
3605 본명을 묻자마자 (10) 정석촌 01-24 455
3604 검정 활연 01-24 291
3603 금속의 알 속에 갇혀있다 (1) 진눈개비 01-24 144
3602 동백 유서 (2) 마르틴느 01-24 217
3601 입김 (14) 최현덕 01-23 357
3600 비밀의 뒷면 (8) 시엘06 01-23 363
3599 그늘족(族) (9) 동피랑 01-23 300
3598 묵상하는 나무 (6) 은린 01-23 238
3597 겨울비 (16) 라라리베 01-22 454
3596 어느 날 갑자기 (4) 그믐밤 01-22 298
3595 고해 (1) 삐에로의미소 01-22 225
3594 시인은 죽고 진눈개비 01-22 194
3593 사랑학에 관한 몇 가지 고전 (9) 문정완 01-22 385
3592 무명의 나무 아무르박 01-21 191
3591 말은 없어도 (6) 정석촌 01-21 525
3590 녹턴 (4) 동하 01-21 306
3589 하쉬 (6) 활연 01-21 339
3588 나무의 단상, 혁명가에게 (15) 문정완 01-21 384
3587 겨울산 (4) 은린 01-20 336
3586 감정건축 (5) 그믐밤 01-20 328
3585 물의 신작로 감디골 01-20 182
3584 아스팔트 낙타 (12) 동피랑 01-20 332
3583 배짱 (12) 최현덕 01-20 340
3582 뒷개에서 (8) 활연 01-20 332
3581 우(牛)시장 풍경 (8) 두무지 01-20 247
3580 발바닥 요세미티곰 01-20 168
3579 화살나무 (21) 문정완 01-19 479
3578 어떤 민원 (12) 동피랑 01-19 350
3577 지는 동백 앞에서 (6) 두무지 01-19 257
3576 송장들의 차가운 합창 (1) 맛살이 01-19 188
3575 대화역에서 (7) 잡초인 01-19 2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