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7-12-28 04:29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679  

어미 젖을 먹는 짐승은 하늘을 날지 못한다고, 어미의 젖가슴을 버리고 몸을 웅크린채 분비한 고독으로 알을 만드는 사람들, 다시 그 알을 깨자고 하늘에 둥지 틀지 못한 새의 똥 묻은 배 밑에 깔려 금이가는 생애들, 알 껍질을 파고드는 균열이 하늘의 지도라는 사실을 모르고 조각 조각 깨어진 알 껍질을 버린 새들이 길을 몰라 무리의 발끝을 향해 날아가다 갈갈이 찢어진 지도처럼 산산히 흩어져 늪지대로 가라 앉았다. 

그건 날개가 아니라 비막이야

엄마가 입으로 주는 음식을 먹지 못하고 가슴으로 주는 음식을 먹고 자라 나는 말주변이 없어요. 엄마가 부리로 쪼아서 낳은 아이가 아니라 가랑이 벌려 낳은 아이라 문장은 않되고 배설만 해요. 엄마가 땅을 박차라고 가르친 걸음마가 아니라 땅에 거꾸로 매달리라고 가르친 걸음마라 걸어도 걸어도 바닥이죠. 온몸에 깃털펜을 꽂은 엄마가 맑은 하늘에 쓴 글을 배우지 못하고, 추워서 닭살 돋은 엄마가 손을 덜덜 떨며 지우개질에 너덜너덜 구멍이 나는 종이에 쓴 글을 배워서, 내 독자는 눈 먼 지우개 밥, 나는 빛을 본 적이 없어요. 아무리 질러도 사람들 귀에 들리지 않는 비명이 어딘가에 스미지 못하고 튕겨져 나와 가로등 꺼진 골목길처럼 외이도를 돌아오면 태아의 심장처럼 팔딱팔딱 뛰는 세계가 아슴아슴 보여요. 비명과 광명으로 직조된 베일 속에 감싸인, 아! 그래요, 나는 날 수 없어요. 두 손을 활짝 펼치고 미친듯이 어둠의 윤곽을 더듬어 바람을 빚어 내는 것이 나의 비상이랍니다. 종류석에서 녹아 떨어지는 별빛을 들으며 매달리는 한계는 껴안을 수 있는 하늘의 잔등, 왜 새들은 구름 속에 둥지를 틀지 않는지, 동굴이 어둡다고요? 그것은 그대의 귀가 어두워서 그래요. 보세요. 내 밝은 귀로 환하게 밝힌 동굴을, 세계를 겉도는 새들이 당도할 수 없는 세계의 내부, 눈을 버리고서야 찾을 수 있는 외이도, 소리가 스스로 눈을 뜨고 균형을 잡고 방향을 찾아가는 고막, 저 안쪽, 세계의 궁극,

그래 이건, 날개가 아니라 손이야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1-03 10:11:15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동피랑 17-12-28 04:46
 
생활도 전선이라는데 올 한해도 열심히 싸우고 그런 가운데 틈틈이 글을 쓰시는 모습 큰 박수 보냅니다.
해가 바뀌어도 건강하시고 좋은 시 많이 보여주세요.
공덕수 17-12-28 04:51
 
아직 않주무시고? 전 모처럼 쉬는 날이라 휴일이 아까워 잠을 못잡니다만,

모르겠어요. 시가 맞긴 맞는지, 성냥팔이 소녀의 성냥 같기도 하고요.

늘 빠뜨리지 않고 읽을만한 시 아끼지 않고 보여주셔서 감사하고 있어요.

행복하시길 바라고요, 새해에도, 올 수 있는 모든 해에도.
아이유화이팅 17-12-28 10:14
 
날개는 이상. 비막은 허영. 손은 생명력을 상징하나요?
이런건 묻는게 아닌건가‥
저도 이런 멋진 시를 쓰고 싶어요
     
공덕수 17-12-28 13:03
 
전의 닉이 더 낫군요. 언어를 희롱하는 전문가가 되고 싶을 뿐입니다.
멋진 시도 아니고, 주어진 하늘이 동굴이라, 눈이 퇴화되어 초음파로 자신에게 주어진 세계를 보는
박쥐가 되고 싶을 뿐입니다.빛 속을 높이 나는 것도 부럽지만 어둠속으로 깊이 들어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저흔 17-12-28 12:44
 
역시 날개는 팔과 갈비뼈가 그 모태일 듯 싶습니다.
인간에게 손재주가 없었다면
어디선가 나올 떄 날개를 달고 나왔을 것 만 같은,,
상상을 해봅니다, 시인님,잘 감상했습니다.^^
공덕수 17-12-28 13:10
 
날개와 비막은 태생이 다릅니다.
난 천사가 알에서 나왔나 생각합니다.
거의 모든 천사 그림이 조류의 날개를 달고 있더군요.
만얀 천사가 태생이라면 박쥐의 비막을 달고 있을듯,
포유류 중 날 수 있거나 활공을 할 수 있는 동물이
박쥐라고 들었습니다. 박쥐가 포유류라 하니까
괜히 동지 같아서, ..세상을 소리로 읽어낸다니까
괜히 박쥐가 시인 같아서...그것도 사람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초음파로 읽어낸다니, 그냥 박쥐에게 호감이 가서 쓴겁니다.
ㅋㅋ 제 상상 속의 박쥐일 뿐입니다.

감사합니다. 주저흔씨..사실은 성희롱전문가라는 닉보다
주저흔님의 닉이 더 위험해 보이는 것은 왜일까요? 박쥐라서 그런 모양 입니당.
감솨해요. 좋은 시 늘 잘 공부하고 있어요.
하올로 17-12-28 16:41
 
나의 남루를 남이 들여다보는 것은 편하지 않다
내가 남의 남루를 바라보는 것도 편하지 않다

더구나 그 남루를 비단옷처럼 입을 줄 아는 시
그 남루로 날개옷을 만드는 선녀들은 특히 편하지 않다

범상, 평범, 일상에 매몰되어 있는
길거리 돌멩이면서도
대가리 속으로만 다이아몬드를 만들려는 나 같은 부류에겐

근자에 가장 오래 내 눈길을 잡아둔 시....
개인적으로는 '하올로의 한계'를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시...
즐겁게 .....뜯고 씹고 즐기다...갑니다.

건강, 건필, 건섹, 건잠, 건밥....두루두루 건안하시길
꾸벅~
공덕수 17-12-28 17:30
 
지문이 없는 시에 칭찬...부끄럽습니다.
버킷 리스트에 적고 싶습니다.

그 시를 읽으면 대낮에 귀신을 보는듯한 시 한편,
윤두서의 자화상 같은, 수영 한가닥까지 다 영혼에
감전된 듯한 시 한편 쓰기라고요.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아이유화이팅 17-12-29 20:07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대상감이에요 김수영의 풀,  신달자의 너의이름을 부르면 외에 이렇게 저를 흔드는 시는 없었습니다 프린트해서 액자로 걸어둘 겁니다.  그래도 괜찮을시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10 그림자에 묻다 (13) 한뉘 07-17 154
4109 백어 활연 07-17 118
4108 몽키스패너 (2) 김하윤 07-16 144
4107 그만두기를 그만두기를 (1) 호남정 07-16 122
4106 구두 한 켤레 (2) 도골 07-16 101
4105 장승백이 /추영탑 (4) 추영탑 07-16 91
4104 칠월의 밤별들 그리고 환유(換喩) (2) 泉水 07-16 106
4103 진다 (1) 손준우 07-16 102
4102 구름魚 (6) 책벌레정민기09 07-15 121
4101 시계는 벽에 걸리고 싶다. (6) 스펙트럼 07-15 264
4100 노년의 훈장 박종영 07-15 103
4099 모기향 (1) 강만호 07-14 129
4098 D:\과제\2012년1학기\영상매체의문학적이해\발표자료\ppt수정중\3333\asdfa… (2) 이주원 07-14 214
4097 불곱창 집에서 소의 불춤을 /추영탑 (5) 추영탑 07-14 88
4096 뱃놈의 개 (2) 소드 07-14 167
4095 경계를 깎다 (9) 도골 07-14 120
4094 와온Ⅱ (5) 활연 07-14 218
4093 비오는 날 오후에 (13) 스펙트럼 07-13 208
4092 경계 (3) 주패 07-13 108
4091 어벤져스 (12) 한뉘 07-13 150
4090 몸의 경계에서 (2) 호남정 07-13 98
4089 성,스럽다 (11) 활연 07-13 254
4088 나뭇잎 제언 (6) 달팽이걸음 07-12 140
4087 하여지향 (16) 활연 07-12 312
4086 고독은 깊어 불화구로 (4) 힐링 07-12 137
4085 가을에 앉아 보세요 (10) 대최국 07-12 144
4084 슬픔의 속도 (4) 호남정 07-12 142
4083 잘 풀리는 집 (13) 도골 07-12 154
4082 담벼락에 묻다 (13) 잡초인 07-11 244
4081 부스 (8) 주패 07-11 122
4080 길 위의 식탁 (12) 스펙트럼 07-11 212
4079 도플갱어 (17) 라라리베 07-11 204
4078 능소화 /추영탑 (14) 추영탑 07-11 136
4077 피켓 (18) 한뉘 07-11 145
4076 바람 따라 (3) 泉水 07-11 99
4075 행복한 키 (6) 목헌 07-11 96
4074 한 마리 방아깨비 (4) 맛살이 07-11 105
4073 (2) 호남정 07-11 74
4072 라디오 숲속 (2) 스펙트럼 06-25 164
4071 활연 (7) 활연 07-10 333
4070 입석 (4) 도골 07-10 123
4069 천일 순례 (2) 대최국 07-10 91
4068 소확행 (9) 한뉘 07-09 222
4067 백합 /추영탑 (2) 추영탑 07-09 107
4066 골방 (4) 최경순s 07-09 209
4065 사이시옷 활연 07-09 138
4064 능소화 아무르박 07-08 128
4063 생 한 가운데 서서 (9) 스펙트럼 07-08 222
4062 돌멩이가 돌멩이에게 달팽이걸음 07-08 113
4061 너를 살았다 활연 07-08 176
4060 거울을 깨니 내가 깨진다 달팽이걸음 07-07 100
4059 쉬어가는 그늘 목조주택 07-07 129
4058 시간을 꿰매는 사람 (1) 도골 07-07 183
4057 알지 못하는 앎* 활연 07-07 157
4056 책상의 배꼽 호남정 07-06 102
4055 장마 (2) 라라리베 07-06 259
4054 주머니 속 만다라 활연 07-06 132
4053 설국열차 (14) 스펙트럼 07-06 290
4052 쥐의 습격 (1) 주패 07-05 118
4051 동화(童話) ㅡ 그 많은 미세먼지를 누가 먹어 치웠나 초심자 07-05 96
4050 글쎄? (2) 이장희 07-05 118
4049 도사와 도사 사이 잡초인 07-05 134
4048 당신의 굽이 말없이 닳았다 (6) 시엘06 07-05 185
4047 잡히지 않는 표정 (2) 정석촌 07-05 161
4046 모퉁이 (3) 활연 07-05 234
4045 꽃 봐라 똥이다 (2) 달팽이걸음 07-04 114
4044 목하 (4) 활연 07-04 208
4043 참나무 찬가 도골 07-04 127
4042 나무 벤치 (13) 스펙트럼 07-03 234
4041 개망초 대최국 07-03 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