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미등단작가의 시중에서 선정되며,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8-01-21 00:13
 글쓴이 : 문정완
조회 : 399  

 

나무의 단상, 혁명가에게




                          문정완


붉은 수류탄을 몸에 매달고 있는 나무는
모더니즘 혁명가다

단단한 맹세가 걸려 있다 맨주먹의,

때가 되면
계절의 바깥으로 투신해야하는 비쥬류들아 
만국기처럼 펄럭거리는 깃발도 한때 사랑에 대한 반란의 증좌임을 안다
이번 생도 지구에서 지하를 가지고 있었으므로 

그러나 허공의 북에 둥둥 붉은 북채를 때리는 진군소리에

캄캄하게 주저앉는 저물녘

실연의 추억은 철거되지 않는 것이므로
어떤 사실도 추억하지 않는 것은 없다
득의에 찬 밤이 지상에서 물러나면 회군을 도모하는

내 노래도 돌처럼 단단해 질것을 믿는다

그러므로

저 결의의 속지도 곧 바람의 처형장에서 목청껏
쓰러질 깃대임을 알고 있다

붉은 기침을 혁명이라 생각하는 화가의
붓끝에서 단발의 총성이 그려진다
녹슨 추를 끌고가는 날짜변경선에
가만히 물고기를 놓아주는 밤

나는 최후의 한 사람입니까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1-25 10:03:20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양현주 18-01-21 00:31
 
와 ...
이것은 뭐 갈수록 일취월장
요즘 시가 무르익어 꿀샘이
뚝뚝~좋습니다 시심이 부럽^^

1연 2연 4연 절창이네요
다른 연도 부분 다 좋네 다ㅡㅡㅡㅎ
굿

내 식이라면 3연1행과 5행 "그러나" 없어도 될 듯
     
문정완 18-01-21 00:48
 
총알 탄 여자입니까 올리자마자.
침침한 눈으로 점검 좀 하는 사이 뜨겁게 다녀갔습니다

옥천 안내려 가십니까

내가 교회는 안다니지만 내일은 난 몰라요 성가를 좋아합니다
한때는 영어로 이 노래를 사모하기도 했지만.

겨울밤 시노트가 익어가는 시절이시길.

굿나잇 현주시인님
童心初박찬일 18-01-21 00:34
 
솔숲,잣숲 우거진 사이로 떨어지는 솔방울들이 그려집니다.
장렬하게 전사하는 병사의 모습으로
해가 다한 저녁, 밤 깊어까지
장엄함 속의 남은 내가 최후의 사람입니까? 물으시니 대답할 수가 없네요

장엄한 자연과의 전투로 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__)
     
문정완 18-01-21 00:51
 
늘 고마우신 걸음 감사르~~♡

주말인 오늘 하루 즐겁게 보내셨는지
저는 방구들을 차고 앉아서 티브이를 보다가
이것 저것 군것질하다가

통시에 앉아서 지나간 글 하나 불러내어 손질 좀 해서 올렸습니다
담배를 피우다 보니 통시가 저의 퇴고실입니다

굿밤되십시오시인님^^♡
동피랑 18-01-21 05:27
 
YOUJANG!
그 통시 좀 빌려주세요.
일요일입니다. 박사에게 좋은 하루를~^^
     
문정완 18-01-21 14:59
 
통시는 번뇌를 쏟아내는 장소라서 임대가 불가능한 줄 아뢰오

일요일 새콤달콤하십시오
서피랑 18-01-21 14:38
 
마치 이슬람의 어느 전사를 떠올리게 하는,,,
지하..혁명..처형장..총성..
웅장한 느낌이는 드는 서술입니다.
리얼과에 조금만 더 다리를 걸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암튼 대단하십니다~~
     
문정완 18-01-21 15:04
 
습작으 계절을 건너가는 중이라서 이리도 해보고 저리도 해보고
닥치는 대로 잡식으로 가는 중입니다

습작기 때 아니면 언제 이렇게 놀아보겠습니까 이름패를 정식으로
대문에 턱 걸면 지마음대로 놀아보지도 못하지요
어쩌면 그 이름패는 자유같지만 족쇄다 싶을 때도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늘 따스한 발요
빛날그날 18-01-21 15:20
 
사과나무에 달린 사과가 더 붉어지는 가을 풍경 같습니다.
증자, 를 몰라서 몇 번을 쳐다 봅니다. 증자는 혹시 증좌?
문정완 18-01-21 15:26
 
증자ㅡ증거 유의어 비슷한 말인데 전 경상도 사람인데 지방의 방언 같기도 하고 ㅎ
막 써먹었습니다 ㅎ

주말 쾌청한 날씨처럼 맑게 보내십시오^^댓글 발품도 보통 일이 아닌데
고맙습니다 빛날그날님♡
............,...........,,...,.,..,,,,.........

ㅋㅋ ㅋ 빛날그날님 아무 의심도 없이 썼는데 제가 사투리를 심하게 사용하다보니 발음대로 되어버렀군요

증자ㅡ증좌가 맞습니다 덕분에 고쳤습니다
동하 18-01-21 18:17
 
허허허허 저는 암만 써도 안느는 것이 시인데
어떻게 이런 표현을 쓸 수 있을까 싶어요.

글을 보는 건 참 오랜만

제가 들어와서 글을 보는 것도 참 오랜만
문정완 18-01-21 19:13
 
얼굴도 한번 못보고 펜팔만 한지가 한 5년은 되었는 것 같군요 ㅎ

그래도 요로콤 가끔은 신비인을 신비롭게 느낄수 있으니 좋으네요

시야 항상 시시한 이야기고 또 어디 거창하게 써먹을 것도 못되고 그냥 구불치 놓았는 것

버리기는 아깝고 슬슬 노는데는 제격이다 싶어서.

아 나도 이제는 이름표를 한번 달아보려고

그렇게 하려면 맞춤식 몇 편을 재봉질 해야지요

이제부터 어디 안써먹은 신선한 것이 없나

두리번 거리며 찾아보려고 합니다
활연 18-01-21 20:28
 
시에도 몇 개의 공식이 있겠지요. 제법 잘 통하는...
오래 상투적으로 있었던,
떨치기도 어렵고, 또 그럴듯한 뼈니까
그런데 아무래도 시는 언어적 혁명이다는 생각을 해요.
새로움이란 있는 것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나, 자각이나,
감각적 탐구이거나,
소통, 여물통, 감동, 뭐 그런 식의 코드는
참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잘 모르겠지만, 시는 더 나은, 더 넓은 세계로의 도전이고
확장이고, 관념의 그릇을 깨트리는 건 아닐까 싶지요.
뻔한 것을 들여다보고 뒷덜미를 주물럭거리기엔
신선한 피가 더 필요해...
바람의 끌어다놓는 피맛을, 더 맛봐야 하지 않을까.
시는 먼지 따위와 친족인 고요한 것이겠지만,
'소리 없는 아우성' 식으로 혁명을 혁파를 꿈꾸는지
모르겠습니다. 시는 그래야한다,에서 벗어나는 모든
동작과 행위를 저는 좋아합니다.
문정완 18-01-21 21:43
 
시는 새로움이죠 아직 그 거창한 새로움을 먹을 수있는 영혼은 희미하지만.
그러나 가끔은 그 새로움이란 무엇인가 하는 질문에서 늪을 만나고 합니다
많은 문예사조의 영향을 받은 시인과 거창하게 거룩하게 활자를 보관하고 있는
시와 비평 등을 만났지만 선명하게 획을 긋는 무엇을 저는 아직 발견하지도 느끼지도
못했습니다 물론 몇 몇 시인의 시에서 비평가의 칼에서 무릎을 읇조리며
칼맛에 통증을 받아들이기도 했지만 나는 어떤 세계에서 통증이거나 혁명을
조달할 수 있을까 하는 자괴감
그럴 때마다 한없이 작아지는 기척을 온 몸으로 받습니다
가끔 너는 왜 시를 쓰고 있느냐 묻곤하지요
아직 그 질문에 스스로 명쾌한 답을 내놓지 못했지만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존재물은 현상이지요
그 현상에서 무엇을 찾느냐는 각자의 몫이겠지만
아직은 새로움을 위해 많은 것을 비우기보다 담아야할 계절에 서 있어서
채우기도 지금은 급급한 시절인 것 같아요

출사표를 한번 던져야 겠다고 이제 마음을 먹는 것도
이렇게 놀기만 놀아서는 언제나 제자리 걸음일 것 같아서
또 그것이 비로소 시작일 것 같고 도전일 것 같고
나의 세계를 준엄하게 찾아가는 길목일 것 같고 이대로는 아니다
싶은 마음이 부쩍 강하게 일어 섭니다

한주 시작을 위해 꿀잠합시다
이번주부터는 또 바쁘게 움직이고 해결할 일들도 산적해 있어서.
진눈개비 18-01-22 09:17
 
제가 아는한 이 시대의 가장 독창적이고 저돌적인 시인이 문정환입니다
다른 사람들의 시는 그냥 단풍도 들지 못하고 떨어져 시든 낙엽일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82 새해 소원 (1) 요세미티곰 02-16 148
3681 한 번도 빵꾸 안 난 가계부 (7) 동피랑 02-16 250
3680 (이미지11) 빈집 (2) 은린 02-13 207
3679 [이미지1] 독거미가 박새를 물고 가는 일몰 무렵 (2) 민낯 02-13 145
3678 (이미지 10) 그 많던 불빛은 어디로 갔을까 (18) 라라리베 02-13 276
3677 (이미지9) 강철봉의 파동은 상습적이다 (9) 한뉘 02-13 204
3676 【이미지13】바지게 (8) 동피랑 02-13 284
3675 [이미지 12] 로맨티컬리 아포칼립틱 (1) 피탄 02-12 118
3674 (이미지 13) 아버지 (2) 샤프림 02-12 167
3673 ( 이미지 11 ) 신생은 느린 걸음이어야 한다 (2) 라라리베 02-12 175
3672 <이미지11>용의 등을 타고 다니며 꽃을 모아서 가장 아름다운 꽃집을… (4) 시엘06 02-12 240
3671 【이미지15】빨래의 맛 동피랑 02-12 224
3670 【이미지10】신은 왜! (1) 잡초인 02-12 188
3669 <이미지 14> 나쁜 운명처럼 해가 저문다 그믐밤 02-11 166
3668 (이미지5) 20세기 (3) 한뉘 02-11 178
3667 【이미지14】모래의 문장 활연 02-10 273
3666 (이미지3) 봄이 만들어질 때 썸눌 02-10 169
3665 <이미지 7> 메아리 없는 환성 초심자 02-10 141
3664 【이미지7】그리하여 (1) 잡초인 02-10 203
3663 [이미지 6 ] 어느 여류시인의 죽음 (2) 민낯 02-09 238
3662 (이미지15) 아득한 말 (4) 자운0 02-09 229
3661 【이미지10】 돌침대 (8) 동피랑 02-09 256
3660 【이미지2】돌올한 독두 (3) 활연 02-08 292
3659 <이미지 5> 어느 경계인의 절규 초심자 02-08 160
3658 (이미지11) 폐가 목헌 02-08 157
3657 [이미지 10] 왜 거꾸로 차나요 (12) 최현덕 02-07 216
3656 ( 이미지3 ) 아이스 블루 (10) 라라리베 02-07 225
3655 (이미지11) 마침내 폐허 (2) 자운0 02-07 187
3654 ( 이미지 13 ) 가마솥 (8) 정석촌 02-06 348
3653 <이미지10>아버지의 발 (2) 자운0 02-06 199
3652 (이미지11) 아파트 썸눌 02-06 139
3651 [이미지 13] 등에게 미안하지 않소 (14) 최현덕 02-06 268
3650 [이미지 5] 겉장을 가진 슬픔 (4) 그믐밤 02-06 221
3649 【이미지2】당랑 일짱 (7) 동피랑 02-06 247
3648 <이미지 6> 조청 (1) 구십오년생 02-06 220
3647 씨 봐라 (7) 동피랑 02-15 245
3646 동구 나무 (1) 목헌 02-15 108
3645 걸어가는 인도 (2) 부산청년 02-15 132
3644 산채 일기 우수리솔바람 02-14 111
3643 사마귀의 슬픈 욕망 (12) 두무지 02-14 201
3642 퍼스트 미션 하얀풍경 02-14 118
3641 담석 (2) purewater 02-14 113
3640 간고등어 (2) 은린 02-10 215
3639 사당역 (1) 초심자 02-05 244
3638 러브레터 (1) 조현 02-05 228
3637 후조(候鳥) (6) 동피랑 02-05 292
3636 통영 (12) 활연 02-04 427
3635 밤과 아침 사이 (14) 정석촌 02-04 421
3634 겨울 산 목헌 02-03 232
3633 차분하다는 것 (1) 감디골 02-03 178
3632 마령서(馬鈴薯) (6) 동피랑 02-03 271
3631 슈뢰딩거의 꿈 (20) 라라리베 02-03 286
3630 둥근 뿔난 별의 빈칸 메우기 (14) 한뉘 02-02 254
3629 (10) 고나plm 02-02 307
3628 깨어라, 가족 (2) 동피랑 02-02 239
3627 하루의 배후 (10) 라라리베 02-01 272
3626 감기 (10) 최경순s 02-01 277
3625 사해 (3) 그믐밤 01-31 333
3624 목하 (1) 활연 01-31 374
3623 대나무밭에는 음계가 있다 (14) 최현덕 01-31 358
3622 나는 슬픈 詩農입니다 (2) 요세미티곰 01-31 227
3621 (2) 동피랑 01-31 226
3620 해안선 (10) 정석촌 01-30 398
3619 눈이 오는 길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0) 라라리베 01-30 271
3618 갈대 부산청년 01-30 176
3617 단상 (6) 문정완 01-30 363
3616 주안상을 내밀 때는 이렇게 (5) 동피랑 01-29 319
3615 투명인간 (3) 활연 01-28 361
3614 비석을 쓰다듬으면 (2) 부산청년 01-27 237
3613 크로키 (2) 활연 01-27 3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