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 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작성일 : 18-07-10 17:16
 글쓴이 : 활연
조회 : 409  

활연

  활연




   밤눈이 밝다 연작으로 길이 뻗었다 가로수를 뽑아 적는다 오ㆍ탈자와 비문을 좋아한다 처음과 끝을 읽는다 묘혈 몇 개는 거뜬하다 재차 연습하는 잠은 산도를 모른다

  예변의 강으로 간다 와디가 꺾인 적 있다 미봉을 엮은 책갈피가 분주하다 아비와 어미를 끌어들일 생각은 없다 해석이 돌의 입술에 묻는다 돌은 세찬 벼랑을 갖고 있다

  애초는 순한 짐승이었다 등뼈를 들고 물에서 나왔다 젖이 마르는 건 심해의 일이다 해마는 등짐으로 서녘을 날랐다 척색이 비수를 든다 척추를 다듬는 연금술이었다 앞발 들고 중력이 자라는 방향으로 깊어졌다 적도의 수심이 달라졌다

  태양의 뒷면이 환하다 기름샘을 불면에 붓는다 휘어지는 과거는 태양풍이다 혀가 마르듯이 저녁은 에코만 발음한다 허공에서 흐른 먹물을 묻혀 인상을 적는다 모래알로 흩어진 늑골에 사금이 비친다 푸른 장기로 십이간지가 돈다

  익수의 밤이 깊다 숨차 오른 수면이 코끝을 벤다 고체의 기체 한 줌 정신의 휘발성 사슴을 마시고 개가 된 저녁엔 정수리가 환해진다 꼬리로 쓴 유서는 뒤가 마렵다 번식은 몸을 뒤적거리던 혀의 농도였다 묽어지는 정신의 뼈를 추슬러 백골을 화각하는 밤이라 쓴다

  길들지 않은 뇌수를 풀어 들이받을 일이 남았다 뿔이 육신 내벽을 농담하고 곡예할 때 공중은 가볍다 첫정을 나누던 성기가 마른다 수억의 짐승을 풀어 단 한 방울 최후를 마름한다 내외하는 버릇으로 국경의 총검이 야릇하다 죽은 짐승의 눈알을 핥아 다시 길을 묻는다 야수에게 전할 말이 있다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7-12 12:44:31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힐링 18-07-10 17:54
 
활연이라는 제목을 통해서 필력의 깊은 심연을 들어내니
남다른 세계의 화두를 던지고 있습니다.
우리 같은 사람은 유치원 동요를 부르고 있을 때
활연 시인님은 세계적인 클래식 원주민 언어로 노래하고 있어
고고함에 선뜩 다가설 수 없지요.
그만큼 격조가 다르고 내면 속에 뿜어내는 마술적인 폭발력이 없어
허덕이지요.그러기에 멀리에서 동경만 하지요.
거기까지 도달한다는 것은 힘든 고뇌의 등가물이고
바라봄으로 충족의 미학에 젖어 들 수 밖에 없지요.

활연 시인님!
     
활연 18-07-10 18:19
 
저야 늘 습작생이고 멋 모르고 쓰는 것이지요.
저도 늘 배우는 마음으로 오겠습니다.
상쾌한 저녁 되십시오.
활연 18-07-10 17:59
 
오랜만에 본가에 와서 몇 자 적습니다.

문우란, 문(文)의 향기를 나누었고, 한곳에 머물기도 했으며, 서로 시를 바라보고 세상 사는 일, 시에 관한 생각들, 그런 글을 통해 이루어진 벗이라 믿습니다. 벗이라면, 벗이었다면, 벗이고자 한다면, 먼지 앉은 듯 가만히 놓여 있는 글도 찾아, 그 온기를 느껴보는 것도 마음 이롭하는 일일 것이다, 라고
어딘가 적은 적이 있지요.

이곳에서 참 오래 머물렀지만, 시에 기대고 시와 더불어 보낸 그 많은 시간을 아쉽다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시는 밤중을 소모하며 또 정신을 깎아, 살아가는 틈에서 흘린 울음이거나 어느 시간을 소환하는 추억의 쓸쓸한 등이거나 적는 일은 아마도 외로운 투쟁이고 또 시간의 너울에 항복하는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하더라도 늘 시의 마음은 밝은 등불이고자 하고, 마음으로부터 발원하였겠으나, 남에게로 건너가 따뜻한 손을 건네는 일이라 믿습니다.
저는 잘 쓴 시, 좋은 시의 기준을 잘 모르나, 아마도 시의 마음은 사람에게로 기울어지거나, 허공의 별을 꺾어서라도 사람 곁에 있는 잔에 따르는 별빛 같은 것입니다.
시의 세계나, 표현방식이나, 시를 쓰는 마음은 다를 것이나, 시가 속내에 간직은 한 것은 표현 기술의 잘 남이 아니라, 얼마나 사람 속으로 깃드느냐 하는 문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는 사람의 정신을 따라 붓고 빚은 형상일 테니까요.

오랜 세월 어쩌면 지루하기도 한 자전이나 공전처럼 이곳에 머물렀으나, 시가 자랐는지 제 자신이 늙어간 시간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늘 이곳을 고향이라 여겼고 본가라 믿었으며,
초라한 졸작이라도 꾸준히 내밀고자 했지요.

시는 사람으로 건네져야 시다라고 믿습니다. 좋은 시를 절차탁마하기 위기 골방에 가두고 빛을 낼 수는 있으나 결국으로 사람의 눈길에 와서 머물기를 원하겠지요.

제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이곳이 좀 썰렁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시를 쓰는 곳이 시장통 같아서 굳이 소란스러울 필요는 없겠으나,, 어쩌면 서로 시를 바라보고 수담을 나누고 아직은 미완이라 하더라도 서로 격려하는 것은 시 쓰는 마음을 돕고 큰 힘이 될 때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이런 말을 하는 저 또한 오랜 시간, 한 줄 남의 글을 읽어준 적 없는 처지라, 혀가 꼬이는 듯도 하지만, 시 쓰는 곳의 즐거움은 본문에 대한 생각을 나누며, 그것이 서로를 데우고 시의 마음을 뜨겁게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나 시를 쓰는, 발화점에서 불꽃이 되기까지, 혹은 시의 내면이 제각각이라 할지라도 읽는 것은 내가 내미는 만큼의 마음을 가지고 읽는 것이 서로를 돕는 마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 또한 어쩌다, 시를 읽고 간단히 소감을 적고 하겠습니다. 그래서 새삼, 요즘은 여기를 기웃거립니다.

하루에 한 칸을 빌어, 자신의 시를 놓을 때 우리는 반드시, 한곳이라는 공동체의 주민이 되겠지요. 요즘은 이웃집 사람도 알아보지 못하는 세상이라지만, 딱히 아는 분들 사이에

날이면 날마다 인사도 나누고, 시의 내면도 이야기하고, 또 시에 대한 노트도 적고, 시가 사는 곳이 좀 더 활발하게 유쾌하게, 또한 깊이 있고 즐겁게, 그런 것들도 가능하지 싶습니다.

장황스러운 말을 쓰자면 끝이 없지만, 이곳에 마음을 두고 항시, 둘러보는 문우들은 많을 것입니다.
그들과 더불어 좀 더 활기찬 곳으로 만들기 위해 작은 마음들을 모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한 줌의 온기라도 들고
읽고 또 쓰겠습니다.

또한, 정체성 없는 기이한 짓을 일삼는 자가 있다면 저와 여러 문우와 더불어 그런 메마른 행태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개인의 졸렬한 에고를 드러내고 언어적 기만행위를 한다는 것은 시 뿐만 아니라 공동체 주민에게도 덕이 될 수 없겠지요.

시판은 시를 쓰고, 마치 시를 적듯 댓글을 쓰면 그만이라는 생각입니다. 기이한 정서를 마구 뿌리는 자는 반드시 제지하겠습니다. 한 놈 미꾸라지가 정신과 언어의 장을 자기식으로만 유인해 더럽히는 행위는 없어야 마땅하겠지요.

그냥 마구 적은 것이라 오탈자가 많겠지만, 그냥 마음의 진의만 전합니다.
시는 저마다의 가슴과 온기가 있다고 믿습니다.

즐거운 저녁 되십시오.

* 이후 라도 오탈자, 어법을 잡을 생각이라, 가능하시다면 꼬리는 달지 마시고 한 칸에다 혹여 댓글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푸른행성 18-07-10 18:38
 
저는 오늘 게시된 활연님의 글을 읽으면서..
문득, (심하게 문득,)
전에 이 게시판에 올리셨던 시인의 시 한 편이 떠오릅니다

- 그런 게 새삼스레, 이 장면에서 왜?  떠오르냐고 질책하진 마시고..

생각하면, 여기 시마을도 예전의 문우간 살가운 정겨움이나
시에 관한 진지한 담론 談論 같은 건 찾을 길 없습니다

지금은 대전 같은 데 있음직한 어떤 노래방 가라오케의 선율에 맞춰,
뜬금없는 타령들이 시라는 이름으로 평준화를 이루며
여기 창시방 게시판을 가득 채우고 있지만서도..

뭐.. 그래두 좋은 시를 회상하는 건 푸른행성, 지 마음 아니겠습니까


----------------------------------


사그락담 너머 남빛  / 활연


      1. 그늘집


 처마 밑 늙은 개가
 휜 등뼈를 우그러뜨리고
 긴 혓바닥으로 뙤약볕을 덜어낸다
 봉숭아 꽃물 든 울타리
 쇠스랑 자루 없는 삽 이 빠진 낫 부서진
 기구 등속을 지키고 있다
 멸망한 시대를 잎살에 새긴 은행나무는
 고약처럼 끈끈한 똥을 눌 것이다
 마당 어귀 무국적 꽃잎이 적막
 안쪽을 비추고 있다



      2. 외등


건너편 외등이 흐린 불빛을 늘였다 줄였다 한다

빈 외양간 해진 닭장 빈 구석을 채운 눅눅한 적요 먼지 쌓인 빈방에 누워 헐거운 혼, 껴입어 본다

 


筆名 : 활연豁然 (本名 : 김준태)
2010 시마을 문학상 대상 受賞
시마을 이달의 최우수작, 우수작 다수
시마을 作品選集 『분홍 불꽃』等




------------------------


<푸른행성, 지 멋대로의 생각 & 감상>



- 시와 意識



시를 감상하며, 새삼 드는 생각..

시는 결국, 모든 단절을 표백하는 의식(意識)이란 거

그늘집, 외등

그 같은 단절이 형이상학적이던, 심미적이던,수사학적이던,
시간과 공간적이던 간에 시는 결국 그 단절적인 상황과 함께
그와 반대적인 상황을 동시에 수용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다시 말하면, 시의 저와 같은 상반적 두 상황의 수용은
의식적인 면과 동시에 무의식적인 면을 띠고 있음도 느껴진다

뭐랄까..

비현실적인 것과 현실적인 것과의 만남,
비이질적인 것과 이질적인 것과의 화합,
혹은 비합리적인 것들의 병치(倂置)속에 싸여있는 합리적 요소 및
나아가서는 현재 또는 미래와의 동시성(同示性) 등이
함께 자리함을 엿 볼 수 있다고 할까

따라서, 시인에게 있어 시는 절대시할만 하고
시 이상의 소중한 결과는 없다고 자부할만 하다

나도 이런 시...  쓰고 싶다는 생각 하나 떨구며,
麥諶 18-07-10 18:41
 
이왕 돗돔 같은 시 한 마리 건지소서
세상이 깜짝 놀라 자빠질 시
물론 지금의 필력이면
충분하고도 남으리라는 생각

감사합니다
임기정 18-07-10 19:23
 
엉덩이만  걸치다 슬쩍 나가려 하였는데 (  .  ) 방댕이도 무겁고
일어 나려는데 붙잡고 일어 날게 없어 여적까지 머무르고 있습니니다


제 생각도 같습니다
이 곳 창방은 습작하기에 좋은 공간이이고
누구나 편하게 왔다 편하게 가는 곳 입니다

또한 안부를 묻 것 또한 글쓴이에 대한 예의라고 봅니다

활연이성 산에서 도적질이나 하다 시마을에 내려와보니
훔쳐갈게 너무 많아 고르고 자시고 할 것 없이
퍼 담다 보니 여적까지 산으로 올라가지 못했습니다

두서 <맞나 >없지만 우리 창방에서 시 품이나 팔면서
흥겹게 놉시다

내가 써 놓고도 무슨 말인지 몰겠네
내 수준이 이렇습니다


구르는 제주 밖에 없는 저기가
떼구르르~쿵
활연 18-07-11 13:49
 
와, 정신나간 활연이 중간에 엄청, 구토를 했네요.
제가 볼 때 그 자는 제정신이 아닌 것 같습니다.
활연 각오하라,
곤장 오만대 형벌에 처하노라.

물론 활연이라는 자의, 오래전 안 씻은 발가락도 보여주시고
다녀가신 세분 아이스크림 항개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79 고상高翔하다 잡초인 09-18 115
4378 저녁풍경 목동인 09-18 92
4377 거미의 무렵 활연 09-16 182
4376 낙엽 (1) 강만호 09-16 188
4375 괴물 (3) 동하 09-15 130
4374 형제복지원 (6) 동피랑 09-15 161
4373 구멍가게 속으로 (2) 도골 09-15 106
4372 무화과 꽃이 피었습니다 (2) 이주원 09-15 91
4371 비빔밥 (1) 강북수유리 09-15 79
4370 단풍 하루비타민 09-15 100
4369 그에게, 선택하는 것은 전쟁과 같다. (6) 스펙트럼 09-14 277
4368 기린의 노래 (12) 라라리베 09-13 242
4367 빗소리의 변절 (6) 추영탑 09-13 146
4366 추우 (8) 김태운 09-13 139
4365 안개는 아리송한 새 (6) 정석촌 09-13 248
4364 와락, 활연 09-13 147
4363 이후로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 (2) 하올로 09-13 180
4362 옥수수깡 (8) 최현덕 09-12 157
4361 leave (1) Sunny 09-12 105
4360 흰 피의 계절 활연 09-12 145
4359 서쪽을 걷다 (6) 라라리베 09-11 144
4358 시간의 여적(餘滴) 초심자 09-11 103
4357 시인은 (2) 나싱그리 09-11 101
4356 더 아픈 사람이 왕이다 (2) 활연 09-11 198
4355 쉬르레알리슴的 청년 시대 (2) 당진 09-11 139
4354 계단 A (1) 호남정 09-11 83
4353 별이 된다면 하루비타민 09-11 116
4352 그런 날이 올까요? (4) 스펙트럼 09-10 306
4351 손 하나 없는 빼떼기 09-10 124
4350 차가운 바람이 분다. 삼생이 09-10 174
4349 고향 가는 길 풀섬 09-09 117
4348 물 2 빼떼기 09-09 92
4347 태풍의 눈 호남정 09-09 100
4346 커튼콜 (2) 도골 09-09 143
4345 이삿짐 따라 벌떼가 따라왔다 (16) 최현덕 09-09 219
4344 외롭지 않아? 10년노예 09-09 109
4343 5천 원짜리 집 (6) 추영탑 09-09 103
4342 님 보다가 그만 (6) 정석촌 09-09 262
4341 이마에 새겨진 바코드 맛살이 09-09 98
4340 낭떠러지를 붙잡고 있는 조그만 손들 (5) 낮하공 09-09 181
4339 빗방울 연가 박종영 09-08 109
4338 검은 상처의 시간들 그믐밤 09-08 102
4337 (4) 동피랑 09-08 160
4336 시간이 없다 (3) 강만호 09-08 177
4335 소나기 부산청년 09-08 128
4334 하자있는 변(辯) 수퍼스톰 09-08 101
4333 토란잎 (2) 추영탑 09-08 87
4332 엑스트라다무스 도골 09-08 90
4331 채석강 (1) 강북수유리 09-08 81
4330 만하 목헌 09-08 62
4329 incest 삼생이 09-08 95
4328 파리채는 태업 중 (6) 추영탑 09-07 99
4327 돌아오지 않는 강 하루비타민 09-07 77
4326 추잉족의 로맨스 (2) 도골 09-06 100
4325 처음 보는 바다는 대최국 09-06 98
4324 쇠말뚝 (6) 추영탑 09-06 79
4323 오래된 편지 (8) 정석촌 09-06 320
4322 달뜨는 하늘 하루비타민 09-06 70
4321 별을 헤듯이 (1) 활연 09-06 177
4320 바지의 일격 도골 09-05 70
4319 에덴으로 간 소녀 (10) 스펙트럼 09-05 161
4318 말의 무덤 (4) 추영탑 09-05 116
4317 얼어 붙은 허공 호남정 09-05 83
4316 바람을 향해 별별하늘하늘 09-05 91
4315 포천댁 목헌 09-05 80
4314 가을에 익숙해지려는 (6) 정석촌 09-05 299
4313 파리 10년노예 09-04 74
4312 초록물고기 (1) 아무르박 09-04 101
4311 차이와 반복 호남정 09-04 72
4310 가을 여자로 사는 법 (6) 스펙트럼 09-04 168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103.1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