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26 07:06
 글쓴이 : 백은서
조회 : 170  
아무 생각 없이 산다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 
다섯시 오십오분
일어나자 느껴지는 입 안의 쩐내
입을 행구어 내도 사라지지 않아
오직 차디찬 물을 들이 킬 때만 사라지지
거울 앞에 선 내 모습
눈은 벌건 실핏줄로 잘디잘게 쪼개졌고
오늘도 역시 새로운 여드름이 나타나 내게 인사를 한다
안녕

지친 다리를 안고
어기영차 지하철 역에 도착하면
수 많은 사람들 개같은 계단들 
바글 거리는 그 안에서 
나는
오늘은 얼마나 예쁜 여자를 볼 수 있을까
어제 보았던 그녀에게 말을 걸어 볼 수는 없을까
망상을 한다

내가 잠드는 시간
새벽 두시
나는 뻑뻑한 눈으로
하늘의 별이 아닌 핸드폰 만을 보고 산다.

그린Choon 17-06-04 22:00
 
시 잘 감상하였습니다.
읽으면서 웃음도 나고 하지만 웃고만 있을 수 없는
뭔가 묵직한 여운이 남네요.

from : 44살의 해외동포(Mr. Pak)
to밤하늘 17-06-06 14:31
 
공감 되는 시네요
특히 마지막 행이 제일 마음에 와닿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6217
919 깜장 비닐 봉다리 Kim해인 01:48 5
918 재봉틀의 고향 장의진 00:34 3
917 꽃병 또르륵 06-24 3
916 태평양과 어부 장의진 06-23 13
915 갈증 장의진 06-23 7
914 사진작가 저는태웅 06-23 8
913 벼들이 운다 저는태웅 06-23 6
912 세일즈 피플 백은서 06-23 9
911 첫만남 백은서 06-22 20
910 안경잡이 (4) Kim해인 06-22 33
909 선망 논긍 06-20 22
908 봄비 논긍 06-20 23
907 앉은 뱅이의 자유 장의진 06-20 20
906 붉은 천 백은서 06-19 22
905 첫사랑 딩동댕동 06-18 26
904 해님 시를빛내다 06-17 29
903 내가 새긴 밤 장의진 06-12 51
902 버스정거장에서 백은서 06-11 49
901 천국 오래전그날 06-10 51
900 장의진 장의진 06-09 47
899 잊으리라면 이태건 06-09 48
898 누군가가 주는 용돈 백은서 06-08 56
897 안개꽃 to밤하늘 06-06 84
896 흑야 이태건 06-06 57
895 님이 떠날 때 백은서 06-06 55
894 가시는 걸음 (1) 이태건 06-05 66
893 영생화 (김춘수시인의 '꽃' 패러디) 사설 06-04 59
892 아가페 장의진 06-04 52
891 회귀 이태건 06-04 52
890 금색 비 꼬맹이뜀박질 06-02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