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30 23:59
 글쓴이 : 숲동인
조회 : 1075  

3월 중 詩마을 청소년시 우수작을 소정의 심사과정을 거쳐 다음과 같이 발표합니다.

어느새 여름이 시작된다는 입하도 훌쩍 지났습니다.
먼저 이래저래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들리지 못해 미안합니다.
그래도 틈틈이 정리하고 읽고 있으니까 크게 노여워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정리하다 보니까 지난 12월 작품들이 빠졌더군요.
이번 달에는 지난 12월 작품도 포함됐음을 인지하시기 바랍니다.
  시에 사용되는 단어와 문장들이 함축적이고
여러 수사에 싸여 있다보니까 비문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크게 잘못된 생각입니다.
시에서 허용하는 어휘나 문장이
일반적인 문법에서 조금 벗어날 수는 있지만
이는 독자가 허용하는 수준입니다.
완전히 비문이어도 괜찮다는 것이 아닙니다.
한번씩 본인이 쓴 글들을 천천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정리가 다 됐다 싶을 때 다시 한 번 빠른 속도로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어딘가에 걸리는 부분이 있을 겁니다.
여러분들의 시를 읽다보면 단순한 문법의 파괴가 아니라
의미가 전달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독자와의 소통은 지극히 단순한 곳에서 시작합니다.
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일상적인 소재에서 찾아
지극히 보편적인 주제로 엮어 내면 되는 것입니다.
그것이 시를 통한 독자와의 가장 간단한 소통입니다.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선에 드신 분들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우수작
빨래               꽃핀그리운섬


-가작
타고 타고          4랑꾼
에스컬레이터       낭울
과메기             꽃핀그리운섬
아마 산다는 건     이대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389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051
1363 쇼윈도 존재 00:11 7
1362 첫사랑 (1) 공고생 04-16 58
1361 미운오리새끼 시엘유키 04-16 57
1360 당신이 걱정되요 시엘유키 04-15 39
1359 적셔라 치명 04-15 41
1358 비가오면 좋겠다 시미인 04-15 62
1357 바람 bigi 04-14 69
1356 눈물 대신 비가 내리길 치명 04-14 36
1355 벚 비 (2) 신수심동 04-14 77
1354 開花 치명 04-14 35
1353 널 사랑한 “달” 치명 04-14 50
1352 오지랖 촐표체리 04-13 41
1351 그녀는 부자 백은서 04-13 48
1350 (이벤트)거리에는 계절이 없다 백은서 04-11 60
1349 벚꽃은 바람둥이 / 정주환(중3) 바보시인 04-11 55
1348 너한테만 바보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54
1347 장미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53
1346 체념 이대현 04-11 52
1345 불타는 오두막 달먹는개 04-10 51
1344 (이벤트) 봄의 무심함 달먹는개 04-10 50
1343 노을 백은서 04-10 88
1342 저 멀리 저 멀리 시의여운 04-10 60
1341 꽃다운 나이 시의여운 04-10 78
1340 시엘유키 04-08 124
1339 겨울 촐표체리 04-07 85
1338 행복한 봄 바람 여정완 04-07 102
1337 봄비 달먹는개 04-06 130
1336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389
1335 빗물 백은서 04-05 115
1334 시엘유키 04-05 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