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5-31 07:12
 글쓴이 : 백은서
조회 : 241  
취중진담


이건 진심이 아니야.

내가 너를 좋아한 건 초등학교 3학년 때의 일
아빠를 따라 족구장을 갔지
그곳에서 만난 넌
내 무릎 위에 앉아
서로의 아빠들을 응원 했지,
새빨간 안경을 쓴 
귀여운 얼굴을 한 너
그랬던 네가 떠오른다.

초등학교 6학년 우리가 가장 많이 함께했던 시절
수 많은 보드 게임들과 영화들
함께했던 시간들이 내겐 소중해,
하지만
울고
짜증내고
성질 부리고
그랬던 너를 어리다고 싫어했던 나도 어렸던 거야.

내가 중학교 3년을 어떻게 보냈더라
너와 사귀고 싶었어
언젠간 나를 좋아 해줄거란 믿음을 가지고
친구들이 그랬던 것 처럼 
매일 카톡을 했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였어.

이젠 고등학생 
우린 고등학생
봄의 파릇함은 사라지고 나무들은 울창해 졌어
빨갰던 너의 안경도
빨갛게 달아올랐던 너의 짜증도
다 사라졌네 없어졌네
빨간 숄더백을 들고 길을 걷는 너,
내꺼하자
결혼하자
영원토록 내사랑이 되어 주겠니
나를 봐줘
눈을 피하지 말아
내가 열살이었는데 이제 열여덟이네
작은 촛불이 활활 타오른다
커다란 불이 되어 타오른다.

이건 진심이 아니야
하지만 어디서부터가 가짜인지 나도 몰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7776
1100 미래에게, 과거에게 장의진 01:21 8
1099 생각보다 / 정주환(중2) (1) 바보시인 09-23 7
1098 뜨거운 장미 강세99 09-23 15
1097 커피가 쓴 이유 / 정주환 (중2) (1) 바보시인 09-21 26
1096 아버지 고성민씨 09-21 24
1095 노트 한 권 장의진 09-21 27
1094 기복 고성민씨 09-19 32
1093 미끼 (1) 장의진 09-19 39
1092 방청객 chchdi 09-19 24
1091 원했다 chchdi 09-19 25
1090 폐선할 시간 신수심동 09-19 37
1089 시체 / 정주환 (중2) 바보시인 09-19 37
1088 자살시도 / 중2 (3) 바보시인 09-19 52
1087 자기합리화 꼬맹이뜀박질 09-19 25
1086 비극적 즐거움 꼬맹이뜀박질 09-19 22
1085 가을 논긍 09-18 65
1084 이야기와 소설 꼬맹이뜀박질 09-18 26
1083 인생 꼬맹이뜀박질 09-17 38
1082 알쏭달쏭한 밤 백은서 09-17 32
1081 유연성 테스트 (3) 김해인p 09-17 56
1080 (2) 장의진 09-16 55
1079 바람 4랑꾼 09-15 37
1078 성공하는 사람과 실패하는 사람/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9-15 52
1077 수학여행의 밤 (2) 백은서 09-14 56
1076 불(학생) 고성민씨 09-13 63
1075 사회의 때 장의진 09-14 32
1074 여유 (1) 고성민씨 09-13 37
1073 잠이 들 때 까지 고성민씨 09-12 48
1072 무심함 (4) 신수심동 09-12 60
1071 내가 모태솔로인 이유 / 정주환(중2) (1) 바보시인 09-12 66
 1  2  3  4  5  6  7  8  9  10